Earticle

Home

무역보험연구 [Journal of International Trade and Insurance]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무역보험학회 [The Korean Academy for Trade Credit Insurance]
  • ISSN
    2093-5811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2000~2018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사회과학 > 무역학
  • 십진분류
    KDC 326.2 DDC 382.3
제10권 제2호 (6건)
No
1

환변동보험 및 장외통화옵션(KIKO)의 비교와 중소기업 보호문제

정상근

한국무역보험학회 무역보험연구 제10권 제2호 2009.06 pp.3-2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현재와 같이 개방된 경제체제 하에서 우리나라 중소기업은 과도한 환변동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세계적 금융위기로 금융규제법이 강화되고 있는 상황에 역행하여 규제완화를 골자로 하는「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이 올 해부터 시행되고 있다. KIKO사태는 현재 사법부의 심사를 받고 있는 중이지만 그에 대한 판단결과는 보전소송에서 기각, 손해배상, 해지 등으로 제각기 달리 나타나고 있으며, 고등법원에서는 기업의 본질적 과실을 지적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향후 중소기업이 유사한 사례에 반복하여 직면할 위험이 있으므로 법률소수자인 중소기업 보호차원에서 유념할 사항을 정리해 보기로 한다. 우선 (1) 중소기업이 이해하기 어려운 복잡한 금융상품을 이용하지 말 것이며, 특히 (2) 장외거래상품의 가입에 매우 조심할 필요가 있고, (3) 불가피하게 가입하는 경우라도 최대한 단기로 체결하고, (4) 구체적으로 회계장부를 기준으로 해서는 수출액의 50%만 가입하고, (5) 정관으로 헤지거래 이외의 파생상품(투기)거래는 할 수 없도록 하여 기업 차원에서 법률적 차단막을 설치하고, (6) 부담이 과도한 때에는 기업회생을 신청하여 기업의 존속을 도모하는 것이 유리할 수 있다.
These days there are many companies who suffer from KIKO, OTC Derivative. KIKO is a sort of compound or exotic option. In principle currency options use to minimize the floating exchange rate in exporting companies and individuals. But KIKO was not working to do this, would rather damaged to the buyer. Furthermore buyer can not perceived this faulties in making contract. Not to notify faulties is negligence of the seller, a bank with which buyer has an account. If KIKO is a void contract, this leads to the liability of seller. Most of complex derivatives have many problems, and so to have too much portion of derivatives brings about bad results. Bankruptcy of Enron, Barings, Lehman Brothers etc are typical examples. As I see it, KIKO is considered to be regulated. Among many other regulation methods, regulation in competitive rules is more easy and effective than trial one.

5,700원

2

수출보험에서 보험계약자 등의 손해방지의무

유주선

한국무역보험학회 무역보험연구 제10권 제2호 2009.06 pp.25-5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보험계약자와 보험자 간에 보험계약을 체결하고 보험기간 중에 보험사고가 발 생한 경우에, 보험사고를 방지하거나 감소하는 행위를 이행해야 하는 간접의무로써 보험계 약자 등의 손해방지의무에 대하여 고찰하고 있다. 손해방지의무는 보 험계약당사자의 계약에 의하여 발생하는 의무가 아니라, 보험사고가 발생한 경우에 한하여 보험계약자 등이 부과해 야 하는 하나의 특수한 의무이다. 일반적인 다른 계약과 달리, 보험계 약은 사행계약 성질을 띠고 있기 때문에 보험계약자뿐만 아니라 보험계약상의 이익을 받는 피보험자에게 그 의무 를 부과하고 있다. 우리 상법 제680조 제1항 본문은, “보험계약자와 피보험자는 손해의 방 지와 경감을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고 하며 보험계약자의 손해방지 의무를 규정하고 있다. 그리고 동조 동항 단서에 따라 보험자는 필요 또는 유익하였던 비용 과 보상액이 보험금액을 초과한 경우라도 이를 부담해야만 한다. 그러나 손해방지의무를 규정 하고 있는 상법 제680 조 제1항 전단은, “보험계약자와 피보험자에게 손해방지의무가 있다” 라고만 규정하고 있을 뿐, 그 위반의 효과는 규정되어 있지 않다는 측면에서 불완전 법규라 는 비난의 소지가 있었 다. 동 조항 단서에 따라 아무런 조건없이 보험금을 초과하는 경우라 도 보험자가 보상하도 록 되어 있는 것 또한 문제가 있었다. 또한 실무에서 사용되는 손해보 험표준약관들은 이 의 무위반의 효과로서, 방지 또는 경감할 수 있었을 것으로 인정되는 손 해액을 보험자가 지급 할 보험금에서 공제할 수 있는 것으로 규정한 것에 대하여, 상대적 강 행규정의 위반한 것이 라는 다툼의 소지가 있었다. 2008년 상법 개정(안)은 보험계약자 등의 손해방지의무에 대하 여, 고의와 중과실로 구분하여 법적 효과를 인정하고자 한다. 고의로 손해방지의무를 위반한 경우에는 보험자의 면책을 규정하고, 중과실의 경우에는 의무이행 시 방지 또는 경감하였을 손해를 감액하여 보상하고자 하는 것이다. 그동안 불완전법규로서 비 판 받아온 상법 제680 조는 이제 보다 손해방지의무의 인정범위를 명확히 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다. 또한 보 험자의 지시가 있는 경우에 한하여 보험계약자 등이 발생한 손해방지 비용은 보험금액을 초 과하여 보상하도록 규정함으로써 보다 더 보험원리에 맞는 내용을 담 고 있다. 이는 이미 독 일에서 논의되었고 문헌에서 인정된 보험계약법의 내용을 우리가 수 용한 것이라고 하겠다.
Bei dieser Abhandlung geht es um die “Abwendung und Minderung des Schadens”und “Aufwendungsersatz”in der deutschen und koreanischen Recht. Durch diese Untersuchung soll die Export- Versicherungsgesetz auch gepruft werden, ob das Export-Versicherungsvertragsgesetz neuen Vorschriften erforderlich ist oder nicht. §82 VVG in Deutschland statuiert die Obliegenheit des Versicherungsnehmers, einen Schaden nach Moglichkeit abzuwenden und zu mindern. Der Versicherungsnehmer soll sich so verhalten, als sei er nicht versichert. Das entspricht vom Wortlaut her der Regelung in §62 Abs. 1 a.F VVG. Der Versicherungsnehmer hat dem Versicherer moglich und zumutbar Maßnahmen zur Schadenabwehr oder -minderung unverzuglich und mit der erforderlichen Sorgfalt zu ergreifen. Kommt er dem nicht nach, verletzt er seine Rettungsobliegenheit. Der Versicherer ist beweispflichtig dafur, welche Maßnahmen der Versicherungsnehmer hatte ergreifen mussen, denn dies gehurt zum objektven Tatbestand der Obliegenheitverletzung. Die Regelung uber Rettungskostenersatz(§83 VVG) legt fest, dass der Versicherungsnehmer seine Aufwendungsen zur Abwendung oder Minderung eines Schadens vom Versicherer erstattet erhalt. Der Begriff der Aufwendungen umfasst freiwillig erbrachte Vermogensopfer, z.B. Decken, die der Versicherungsnehmer bei dem Versuch verwendet, Flammen zu ersticken, und die dabei beschadigt werden. Der Aufwendungsersatzanspruch umfasst alle Folgen, die adaquatkausal aus Rettungsmaßnahmen resultieren. Soweit dem Versicherer das Recht zusteht, wegen grob fahrlassiger Verletzung der Rettungsobliegenheit den Leistungsanspruch des Versicherungsnehmer zu kurzen, kann er nach Abs. 2 VVG auch einen etwaigen Aufwendungsersatzanspruch kurzen. Der koreanische Gesetzgeber wollte zwar das deutsche Rechtsystem im Privastversicherung ubernehmen, jedoch noch nicht im Export-Versicherung. Entsprechend der Privatversicherung sollten die Vorschriften von “Abwendung und Minderung des Schadens”und “Aufwendungsersatz”im Export- Vesicherungsbereich normiert werden.

7,200원

3

자본시장법상 금융투자상품에 관한 고찰

오성근

한국무역보험학회 무역보험연구 제10권 제2호 2009.06 pp.57-8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자본시장법은 금융법제를 획기적으로 개편함으로써 혁신산업을 경제 의 새로운 성장 동 력으로 하여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경제 성장을 할 수 있는 금융시스 템을 정착시키기 위하 여 제정되었다. 즉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혁신산업을 국가 경 제의 새로운 성장 동 력으로 삼기 위하여는 자본시장을 육성하여 은행과 자본시장이 균형 을 이루는 금융시스 템을 구축할 목적으로 동법을 제정한 것이다. 그리고 투자은행업(investment banking) 과 자산관리업(fund management, wealth management)등 자본시장 관련 사업 그 자 체도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여 주는 고부가가치 서비스업이므로 이 를 우리나라의 차세 대 성장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목적도 내포하고 있다. 자본시장법 의 제정으로「은행 법」, 「보험업법」및「자본시장법」등 3대 법률이 금융시장을 규율 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됨에 따라 법제 측면에서도 명실상부한 3대 금융권역으로 재정비되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자본시장법을 연구하기 위하여는 금융투자상품에 대 한 이해가 선행되어 야 한다. 그것은 자본시장법의 내용 중 가장 큰 변화가 포괄주의에 입 각한 금융투자상품 이라는 개념을 새롭게 도입한 데 있기 때문이다. 포괄주의에 입각한 금융상품의 도입은 성문법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는 새로운 시도로서 향후 그에 대한 많은 논란 과 연구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본고에서는 자본시장법의 규제 원칙과 적용범 위를 간략하게 살펴보았다. 그리고 금융투자상품에 대한 개념 및 유 형 등 금융투자상품을 둘러싼 주요 내용에 대하여 검토하였다. 그리하여 자본시장법상 금융 투자상품에 대한 문 제점을 고찰한 후 그에 대한 약간의 해결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With the enactment of Korea's new Capital Market and Financial Investment Business Act, the legal system regulating Korea's financial market has gone through a reformation process, which was part of the Korean government's intent to establish a financial system that would facilitate innovative industries to function as a catalyst for continuous-yetstable economic growth. In other words, behind the enactment of the new law was the government's realization that Korea needed to have a financial system that could maintain the balance between the banking industry and the country's capital market by further promoting growth of the capital market, which in turn would enable innovative industries to produce high value added products and thereby play the role of a new-yet- powerful engine for the country's economic growth. Also, as part of the government's efforts to create more quality jobs, numerous projects have been conducted under the leadership of the Korean government to promote the substantial growth of Korea's capital market, including investment banking and wealth management, which have been considered as next-generation growth industries having the potential to create high value added jobs and products. By allowing the banking law, the insurance law, and the capital market law to play a pivotal role in regulating Korea's capital market, the enactment of the new law has also brought about a reorganization of the country's financial market-related legal system in such a way that these are recognized as the three main sectors of Korea's financial market. This study suggests, however, that a complete understanding of the new law and its implications requires a full understanding of all the financial investment products traded in the market since the biggest change shown in the new capital market law is its adoption of the concept of a "financial investment product based on an all-inclusive principle." As such a shift in legal approach is a new attempt for Korea, which has adopted the "written law principle," it is expected that many debates and researches will follow. This study reviews the regulation criteria and scope of the new law as well as the types and concepts of financial investment products that it embraces. It also discusses related issues and suggests a few solutions.

7,300원

4

독일 보험법의 최근 개정과 시사점

최병규

한국무역보험학회 무역보험연구 제10권 제2호 2009.06 pp.89-10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보험제도나 수출보험제도는 나라마다의 법률문화에 의하여 각인되기 도 하지만 제도의 합 리성이나 역사성, 세계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기 때문에 외국의 법제 도가 좋은 참조사항을 제공한다. 2007년 보험계약법개정 이후 독일의 실무계에서는 개정법 에 적응하기 위하여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모집을 담당하는 회사들에게는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이다. 또 한 우리보다 학자 층이 두터운 학계에서도 개정법의 내용에 대한 소 개, 분석 및 비판을 끊 임없이 발표하고 있다. 독일과 한국의 구체적 법률 환경과 내용은 다 르다. 따라서 독일의 보 험계약법 개정내용을 곧바로 우리의 상황에 비교하기는 어렵다. 그러 나 우리 법은 대륙법계 에 뿌리를 두고 있고 또 독일에서 수년 동안 많은 연구와 논의를 거쳐 법개정을 한 것이기 때문에 우리가 참조할 수 있는 내용도 발견할 수 있다. 전반적으로 독 일 보험계약법 개정 내용은 보험회사보다는 보험계약자에게 유리한 내용을 세분화하고 보강한 내용을 담고 있으 며 전체 조문수가 215조로서 개정법 내용이 매우 자세한 특징이 있다. 그 가운데 계약당사 자간의 이익의 형량에서 균형을 잃지 않으려 시도한 흔적을 엿볼 수 있다. 한편 보험감독측 면에서는 독일의 경우 금융감독기구통합은 우리보다 늦게 이루어졌 다. 금융계의 안정을 추 구하는 속성상 독일은 보수적인 움직임을 보여주었다. 금융관련법규 를 전부 통합한 예가 세 계적으로 많지 않고 또 각 금융역역별 특성을 전혀 무시할 수는 없으 므로 통합된 금융법제 정의 장점은 속단하기 어렵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의 운용추이 및 비교법제 연구를 거쳐 신중하게 추진하여야 할 사안이다. 우리 나라에서도 약 관에 대한 사전인가가 대부분 사후 보고 내지 신고제로 전환되었고 규제완화가 추진된 점에 서 독일과 경험을 같이 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그로 인한 소비자보호의 간극을 보험사의 정보제공의무강화로 풀 어나가야 하며 앞으로 이를 입법에 반영하여야 한다.
Das deutsche Versicherungsrecht befindet sich im Wandel. Wegen der neuen Tendenz und der Entwicklung des EU-Binnenmarktes sind im Bereich der deutschen Versicherung vor allem folgende Neuerungen durchgefuhrt: Auf der einen Seite war Produktvielfalt durch Wettbewerb zu finden. Auf der anderen Seite bestand auch das Bedurfnis nach Produktvereinfachung und -standardisierung. Die Kunden der Zukunft werden noch mehr als bisher erwarten, daß sich die Deckungsangebote der Versicherer in sein risikopolitisches Gesamtkonzept nahtlos einfugen. Die von ihnen angestrebte Nutzenoptimierung des gesamten Sicherungsbudgets wird an das Preis-Leistungs-Verhaltnis samtlicher risikopolitischen Maßnahmen großere Anforderungen stellen als bisher und den Wettbewerb zwischen Versicherung und anderen Vorsorgeformen erheblich verscharfen. Es gilt fur die Versicherer, diesen qualitativen Wandel der Versicherungsnachfrage zu sehen, daraus spezifische Produktkonzepte zu entwickeln und den wachsenden Kundenbedurfnissen mit verstarktem Service, der laufend durch Schulungsmaßnahmen und den Einsatz neuer Technologien zu verbessern ist, zu begegnen. Die große Frage im Zusammenhang mit der EU-Rechtsharmonisierung ist, ob der deutsche Versicherungskunde meint, seinen Bedarf von einem auslandischen Versicherer im Dienstleistungswege besser gedeckt zu bekommen. Die Deutschen werden in ihrer traditionellen Vorstellung von langfristiger Altersund Hinterbliebenenvorsorge verharren. In Korea gibt es keine Versicherungsvereine auf Gegenseitigkeit(VVaG). Alle Versicherer sind Akiengesellschagten. Im Gegensatz dazu gibt es in Deutscland etwa 370 VVaG. In Zukunft wird sich auch in Deutschland die große Zahl der Gegenseitigkeitsversicherer deutlich verringern. Im Gegensatz zu Aktiengesellschaften haben sie nur auf Umwegen Chancen, sich zusatzliche Gelder uber den Kapitalmarkt zu beschaffen. Vor dem europaischen Wettbewerb ist ein scharfer Blick auf die Kostenquoten notwendig, denn nach der Liberalisierung entstand ein starkerer Kostenwettbewerb. Binnenmarkt und Deregulierung hatten sicherlich eine Vitalisierung der Versicherungsmarkte bewirkt. Die Karten sind schon neu verteilt worden, es begann ein neues Spiel. Allerdings sind Risiken und Chancen mit jedem neuen Spiel verbunden. Dem, der vor spektakularen Innovationen keine Angst hat, wird in deutschen und auch koreanischen Versicherungswirtschaft endlich auch Chance zum Erfolg gegeben. Damit das durch EG- Richtlinien angestrebte Ziel erreicht wird, sind in der Bundesrepublik Deutschalnd VVG, VAG, Pflichtversicherungsgesetz, AGB-Recht(im BGB) relevant und wohl auch rechtzeitig geandert worden. Der Prozeß der Wiedervereinigung des geteilten Deutschlands, die Fortschritte im europaischen Integrationsprozeß wiesen auf Veranderungen der Rahmenbedingungen hin, mit denen sich die deutsche Versicherung auseinanderzusetzen hatte. Versicherung muß fur ihre gezielte Rolle anstreben und reorganisiert werden, daß sie die Lucke der gesetzlichen Pflichtversicherung schließt. Dieser Faktor konnte auch als positive Mittel fur Werbung oder Propaganda benutzt werden. Dies gilt auch in Korea. Man muß fur die Zukunft bereits heute Sorgemaßnahme treffen, und die Versicherung soll diese Wunsche und Bedurfnisse erfullen. In Korea war es traditionell so, daß die Sohne(vor allem der erste Sohn) ihre Eltern, die nicht mehr verdienen konnen, ernahren. Auch bei uns andert sich die Situation. Versicherungen treten anstelle der Sohne. Dazu soll das Versicherungsaufsichtsrecht bzw. -vertragsrecht mit rechtzeitigen Reaktionen dienen. In Korea ist das Versicherungsvertragsrecht(VVR) im HGB im Jahre 1963 in Kraft getreten. Im Jahre 1991 wurde das VVR teilweise reformiert worden. Danach sind Versicherungsumstande enorm geandert worden. Nun ist das Reformbedurfnis des VVR auch in Korea sehr hoch. Der Entwurf zur Reform des koreanischen HGB(Versicherungsvertragsrecht) ist im koreanischen National Assembly gestellt. Bei dieser Einarbeitung der VVRReform sollte man in Korea auslandische Beispiele berucksichtigen. Nun konnten die deutsche VVG-Anderung des Jahres 2007 und die darumgehenden Diskussionen viele Hilfe zu Korea leisten.

5,400원

5

중국의 아프라카 사업과 반중감정

심의섭

한국무역보험학회 무역보험연구 제10권 제2호 2009.06 pp.109-12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최근의 아프리카 경제성장률은 2006년 5.5%, 2007년 6.2%를 기록했 으며, 국제통화 기금(IMF)에 따르면 2008년에도 6% 이상의 성장을 이룰 것으로 보인 다. 2007년도 아 프리카 지역 외국인직접투자(FDI) 순유입액은 2년 전의 2배에 달하는 530억 달러로 역 대 최고를 기록하였다. 특히 FDI 투자 지역이 과거에는 전통적 산유국 인 북아프리카 지역 일변도였다면 지금은 흑아프리카 제국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는 점이 다. 치열한 글로벌 자 원전쟁이 진행되고 있는 아프리카에서 중국, 인도, 러시아 등을 비롯 한 신흥국가들과 미 국, 일본 등 선진국들이 자원을 놓고 19세기 유럽 식민주의자들처럼 각축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중에서 특히 중국은 아프리카에서 석유 등 원자재를 약탈 하 고, 값싼 중국제품을 들여와 아프리카 산업 기반을 약화시킨다는 현지뿐만 아니라 경쟁국 들의 비난을 사고 있 다. 그러나 중국은 내정불간섭의 원칙에서 독재, 인권 탄압, 부패를 크게 문제 삼지 않는 이른바 베이징 컨센서스(Beijing consensus)란 전략을 펴고 있다. 이 에 비해 한국의 아 프리카에 대한 관심은 아직도 단발적이고 단기적이란 점이 지적되고 있다. 한국의 아프리 카 진출 전략은 틈새전략으로 비교우위를 확보하고 코리아 브랜드 구 축을 위해서 경제개 발 경험공유와 자원개발수입을 연계시키는 패키지 딜 형(package deal model)을 추구 하고 있다. 한국도 이제 중국의 베이징 컨센서스와 아프리카에서의 반중감정을 타산지석 으로 아프리카와의 협력전략을 위한 서울 컨센서스를 구축하여야 한 다.
Economic growth rate of Africa recorded 5.5% and 6.2% in 2006 and 2007 respectively, and IMF estimates more than 6% in 2008. FDI inflow in 2007 of African also reported historical record in 53 billion dollar which is twice amount of 2006. The FDI trend also changed from traditional way the oil-rich North Africa countries to Black Africa countries. China, the newly rising Country including India and Russia etc. and the United States and Japan etc. advanced nations are competing for mineral resources in Africa where the global resources warfare is going on like the 19th century European suzerain states and imperialist. Especially China is criticized as a plunder the petroleum and raw materials as well as just seller of cheap Chinese products to weaken Africa industrial base not only in Africa countries also among the competing countries. But China uses the Beijing Consensus strategy which means a principle of noninterference for the domestic political affairs such as dictatorship, human rights, and corruption on a large scale. Different from China's strategies Korea's interest are still recognized as a kind of event style and only short-term project bases. For the cooperation with Africa development Korea secures a comparative advantage and niche strategy to build a Korea brand by sharing her economic development experience to connect the package deal which pursuing a resource development import from Africa. By referring the Beijing consensus and anti-Chinism in Africa Korea has to seek Seoul consensus for Korea-African cooperation.

5,200원

6

글로벌 경제위기하에서 중동의 에너지 산업 변화

이경희

한국무역보험학회 무역보험연구 제10권 제2호 2009.06 pp.127-14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글로벌 경제위기는 그동안 풍부한 석유판매수익금(오일머니)으로 상대적 안전지대로 여겨졌던 중동경제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세계경기 침체가 석유 수효 감소효과로 나타나 국제유가 하락에 영향을 미쳐 석유 의존도가 높은 중동의 경제 성장률을 후퇴시키고 있다. 중동의 주요 진원지는 부동산 관련 금융시장으로부터 시작되었으나 확대되어 중장기적으로 경기침체가 가속화 될 경우 부정적 영향이 크게 미칠 전망이다. 그러나 중동 산유국 정부가 축적된 오일머니로 직접 금융손실을 통제하며 유동성 공급 및 금융시장 보호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있어 단기적으로 충격이 완화 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근 주요선진국은 포스트오일 시대를 준비하고 기후변화에 따른 저탄소 사회구축을 요구하는 시민 사회의 압력으로 대체에너지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따라서 중동은 불안정한 석유 시장과 에너지 고갈이라는 전 세계적 이슈에 동참하기 위해 에너지 전환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미래의 산업 그린비지니스를 추진하고 있다.
Global economic crisis is expected to affect the Middle Eastern economy that has been considered as to be safe due to the high revenue(oil money) from the oil export. Economic performance of the Middle Eastern oil producing countries, which are highly dependent to the oil export, is deteriorating given the recession of the global economy. Financial crisis originated from the withdrawn of the investors due to the sub-prime mortgage problem is expected to affect the Middle Eastern economies deeply if the problem continues. Recently, advanced countries are developing substitute energy with the green economic policy. This policy is expected to continue because it could help to achieve energy selfsufficiency of the energy importing countries from the expansion of the use of renewable energy, which is also the demand and pressure of the population. In this case, the demand of the oil from the Middle Eastern oil producing countries would continue to decrease given the expansion of use of renewable energy. Therefore, Middle Eastern oil producing countries are developing new industries that could reduce the reliance of the unstable oil export market. In this paper, we would analyze the Middle Eastern economy that is based on oil export and the transformation of energy industry of these economies from the change of global economic environment due to green energy development policy.

6,0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