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질서경제저널 [Ordo Economics Journal]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질서경제학회 [Korea Ordo Economics Association]
  • ISSN
    1226-654X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7~2018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사회과학 > 경제학
  • 십진분류
    KDC 320 DDC 330
제16집 4호 (10건)
No
1

사회안전망 구축이 경제성장과 노동공급에 미치는 영향

송병호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1-2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간단한 이론적 모형 두 가지를 통하여 복지 특히 사회안전망 구축은 경제의효율성, 경제성장, 그리고 노동 공급을 감소시킨다는 일반적인 통념을 재검토하여 보았다. 주요한 결론은 복지가 반드시 경제성장을 저해하고 노동공급을 감소시키는 것이 아님을 반례(counter example)를 통하여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인적자본에 대한 투자가 포함된 중첩세대모형에서, 소비의 기간 간 대체탄력성(Elasticity Of Intertemporal Substitution)이 클경우 사후적으로 소득이 높은 계층에서 조세를 걷어 소득이 낮은 계층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사회안전망 설계(Scheme)가 경제성장률을 높이지만 반면에 대체 탄력성이 작으면 그러한 설계는 성장률을 낮게 만든다. 그리고 예비적 저축 모형(Precautionary Savings Model)을 변형한 모형에서 한계효용 곡선이 오목한 구간에서 소비가 이루어질 경우 그 설계는 노동 공급을 증가시키지만, 소비가 한계효용 곡선이 볼록한 구간에서 이루어 질 경우 노동 공급을 감소시킨다. 이 논문을 통하여 저자가 성장과 복지가 같이 갈 수 있으니 복지를 과도하게 시행해야 된다는 것을 주장하는 것은 결코 아니며, 단지 성장과 복지 간의 관계가 그렇게 도식적으로 간단하지 않으므로 앞으로 좀 더 체계적이고 엄밀한 이론적 연구가 많이수행될 필요가 있음을 지적하고 있는 것이다.
This paper examines, using two simple theoretical models, the general belief thatincrease in welfare by the provision of social safety net would decrease efficiency,growth, and labor supply. It is commonly believed that any government policy thattries to increase welfare will result in the decrease in economic growth. Furthermore,it is believed that increase in welfare gives incentives to workers to cut their workingtime, i.e., labor supply. However, microeconomic theory teaches that provision ofinsurance to reduce the uncertainty in income will increase efficiency of theeconomy. If so, provision of social safety net would work as an insurance and it willincrease efficiency of the economy, and might increase growth rate and laborsupply. This paper utilizes a growth model and a precautionary saving mode, bothcommonly adopted among main-stream economists, to examine whether the generalbelief holds in any circumstances or not. Two main conclusions are drawn from theanalyses of the models. First, in an overlapping generations growth model with investment in human capital, provision of social safety net could increase growth rateof an economy if the elasticity of intertemporal substitution is high, while low elasticityimplies decrease in the growth rate. The borderline is the unity of elasticity ofsubstitution. If it is greater than one, provision of social safety net increases growthrate of the economy, and vice versa. Second, in a simple two period model with uncertain income in the second period, if marginal utility function is concave, provisionof social safety net would increase labor supply, while convex marginal utility wouldresult in a decrease in the labor supply. In any case, social safety net works as aninsurance against uncertain future income, so there will be Pareto improvement inthe economy. The key point of this paper is that it gives counter-examples of thegeneral belief that a certain level of welfare in an economy could be achieved only through the sacrifice of efficiency and growth, and that increase in welfare will make economic agents reduce labor supply. In other words, this paper does notpresent any general theory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welfare and growth or labor supply. On the contrary, it shows that the simple relationship between welfareand growth or labor supply, believed to be true among general public, is not aniron-clad truth, indicating that it is necessary that more thorough and wide-rangingresearch about the relationship should be conducted in the future.

5,800원

2

ERP시스템의 진화 결정요인과 진화방향성에 관한 탐색적 연구

손승희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23-4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ERP시스템은 1960년대 초반의 재고관리시스템으로부터 출발하여 MRP시스템과 MRPII시스템으로 그리고 2000년대 들어서 ERP시스템과 확장형 ERP시스템으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기업의 부가가치 창출과정이 기 업 내부 자원뿐 만 아니라, 기업 외부의 자원 (수요자 측면의 자원과 공급자 측면의 자원)에 영향을 받는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영역을 확대하여 고객관계관리(CRM), 공급사슬관리(SCM)로 확장되고 있는 것이 현재의 ERP시스템의 모습이다. 이 같이 진화를 거듭하는 이유는 정보통신기술의 변화, 기업의 내․외부 환경변화그리 고 비즈니스프로세스의 통합요구 등에서 찾을 수가 있다.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정보통신기술이나, 기업 환경 변화 그리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비즈니스프로세스들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에, ERP시스템의 진화는 끈임 없이 진행될 것이며, 경우에 따라서 그 변화는 기존의 모습이 아닌 혁신적인 모습일 수도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일반적인 정보시스템의 발전모형을 근거로 ERP시스템의 역사적인진화과정을 고찰하고, ERP시스템 진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영향요인을 분석하여, ERP시스템의 진화에 영향을 미치는 정보기술 과 기업의 환경변화를 중심으로 향 후 예상되는ERP시스템의 진화방향성을 제시하는데 연구의 초점을 맞추었 다. 본 탐색적인 연구결과, 진화 결정요인으로 관리통제 대상영역, 정보기술 발전추이, 조직에의 활용도, 시스 템의 통합, 개발업체의 전략과 보유기술, 시스템사용자로서의 기업의 요구를 추출하였으며, 진화 방향성은 보 다 많은 영역과 기능을 통합하며(integrate), 기업환경과 사용자의 요구에 민첩하게 반응하며(agile), 이동성이 강하면서도(Mobile), 저렴하고(cheap), 기업의 의사결정에 빠르고(fast) 광범위하게(Extensive) 활용될 수 있 는 형태의 시스템으로 진화하게 될 것이라는 결론을 도출하였다.
ERP-system is a company-wide information system that has tightly integrated allaspects of a business. It has evolved in the early 1960's from IMCS to theMRP/MRPII and in the 2000's to the ERP and further to the xRP-system. The company'svalue-added process was affected not only by the internal resources but also bythe external resources of the company. Therefore the area that should be processedby ERP- System expanded to the area of the consumer and also to the provider,which allowed the ERP-System to evolve to the xRP-System. This evolution was dueto the changes in ICT, changes in the external environment of enterprise and lastlydue to the requirements of enterprise. The rapid changes of the ICT and businessenvironment will allow the ERP-System to evolve continuously, and in some cases,the changes will be innovative. The purpose of this exploratory study is to examine the process of the historicalevolution of the ERP- System and the evolutional direction based on the model ofdevelopment level of an information system. In the Study, we tried to extract thefactors which affect the evolution of ERP-System, and to suggest the direction of theevolution in the future. As the result, we extracted the determinants affecting theevolution of ERP-System as following: area processed and controlled by ERP-System,development level of information technology, degree of application, degree of systemintegration, strategy of vendors, and the requirements of enterprise. This study reached to the following results: The ERP-System will be evolving inthe form that (1) integrates more areas and function processed by system, (2) quicklyresponds to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to the needs of the user, (3) providesstronger mobility, (4) processes the functions faster, (5) supports the various decision-making situation in the enterprise.

5,500원

3

미국의 양적완화 이후 싱가포르의 대미 수출경쟁력의 변화분석

김태헌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43-6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고에서는 미국의 QE1~QE4가 싱가포르와 미국의 쌍무무역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는지,특히 양적완화 이후 싱가포르의 대미 수출경쟁력이 어떻게 변화하였는지를 사후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있다. 분석은 양적완화 실 시 전후인 2005년에서 2012까지 8년간의 환율 및 무역시계열통계를 이용하였으며 TSI, RCA, CAC 지수분석법 을 활용하였다. TSI분석결과, 싱가포르 10대 수출품목의 절반에서 TSI가 악화되었고 다른 절반에서는 TSI가 개선된 것으로 나 타나 미국의 QE가 싱가포르 10대 수출품의 국제특화지수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는지는 명확하게 확인할 수 없 었다. 이에 반하여 미국은 QE 실시 이후 8개 품목에서 TSI가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RCA 지수 분석에서는 싱가포르의 경우 QE 실시후 3개 품목에서 RCA 지수가 작아졌을 뿐, 7개 품목은 오히려 RCA 지수 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국은 QE에도 불구하고 2개 품목에서 RCA 지수가 개선되었을 뿐, 전반적 인 수출품목에서는 약보합세를 유지하거나 더 열악해지는 등 QE의 영향력이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CAC 지수 분석결과, 싱가포르는 10대 품목 중 경쟁력있는 2개 품목에서 CAC지수가 개선되고, CAC 지수 1이 하의 품목군에서는 CAC 지수값이 각각 4개 품목씩 미세상승하거나 감소하였다. 따라서 미국의 QE 여파로 싱 가포르 10대 수출품목의 대미수출은 상당한 타격을 입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반면 미국의 경우 QE 실시 후 싱 가포르 시장에서 CAC지수가 1보다 크며 지수값이 개선된 품목은 3개에 불과하였다. 미국 QE가 세계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싱가포르의 수출경쟁력에 미친 부정적 영향을 TSI,RCA 지수로 파악하 기에는 모호한 점이 있었지만, 무역상대국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가늠하는 CAC 지수분석에서는 미국의 QE가 싱가포르의 대미수출에 상당한 타격을 입힌 것으로 분석되었다.
This study analyzes how large the American QE1-QE4 have impacted on theUS-Singapore trade, especially how Singapore's export competitiveness has changed since the quantitative easing in United States market. For analysis, time series statistics for eight years, from 2005 to 2012, which includes the period before and after American quantitative easing, about exchange rates and US-Singapore bilateral trade were used and index analysis methods such as Trade Specification Index (TSI), Revealed Comparative Advantage Index (RCA), Comparative Advantage Index by Country (CAC) were applied. As a result of analysis, the TSI of half of the Singapore‘s top ten export items has deteriorated and the other half has improved. Therefore, we could not confirm clearly whether United States quantitative easing affected negatively on the international specialization index of Singapore’s top 10 exports. On the contrary, the TSI of the United States has improved after the implementation of QE overall in eight items. In the Singapore‘s RCA analysis, it appeared that only RCA indices of three items moved lower as well after quantitative easing, while the indices of seven items improved. On the other hand, the RCA indices of the United States have improved only in two items and went from bad to worse in overall exports in spite of the QE. The data showed like this that the US quantitative easing had not so much impact on their own RCA indices. On the other hand, clearly different results were produced in the CAC analysis, unlike the results of TSI and RCA analyses. That is, it was proved that exports of Singapore’s top ten export items to United States were reduced considerably in the wake of American quantitative easing. Unlike in the case of Singapore, the export items of the United States that the CAC index value was larger than 1 and improved steadily was only three after QE in the Singapore market. It was difficult and obscure to analyze negative impact of American quantitative easing on Singapore's export competitiveness in the world market through TSI and RCA indices. But in the CAC index analysis, which measures the export competitiveness in the market of trading partner, it was analyzed that the American quantitative easing hit strongly the Singapore's export to United States market.

5,500원

4

금융화의 노동 수요탄력도에 대한 영향

서환주, 김한성, 이영수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63-8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1995~2007년 기간의 13개 한국제조업 자료를 이용하여 노동수요곡선의 탄력도 증가와 금융화간의 상관관계 를 실증분석 하였다. 추정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외환위기 이전 까지는 노동수요의 탄력도 값이 점차 감소하였으나 외환위기 이후 2002년까지 탄력도가 증가하였으며 이후 안정적인 추세를 보여 2007년에는 탄력도의 절대값이 0.39이다. 둘째, 전기간(1995~2007년)의 경우 금융화 및 주주가치 경영의 강화는 노동수요곡선을 보다 탄력적으로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아웃소싱과 금융화관련 변수의 결합항의 경우도 음(-)의 부호를 보이며 유의미한 것 으로 나타났다. 셋째, 2000~2007년에 대한 추정결과금융화 관련 변수 중 배당성향과 금융시장에 대한 지급을 나타내는 변수들은 모두 유의미하여 금융화가 이 기간 동안 노동수요곡선을 보다 탄력적으로 만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1995~1999년 기간에 대한 추정결과, 배당성향이 10%증가하면 수요곡선의 탄력도의 절대값이 0.65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Research regarding widening of wage gap and reduction in wage share betweenskilled and unskilled labor has been focused on factors such as international trade, FDI, outsourcing and technological changes. Deepening of globalization and informatization can be two focal points from which many economic papers have been approached. Unlike such traditional approach, we cast our attention on financialization; how the progress of financialization and surge of shareholder value orientation in corporate management system affect the elasticity of labor demand. This paper empirically tests the relation between financialization and the elasticity of demand for labor, using 13 Korean manufacturing sectors for 1995~2007. From the empirical test, we find first, the elasticity of demand for labor had decreased before the Asian economic crisis in 1997, while it had increased up to 2002 after the crisis. The absolute value of elasticity had been stable since then and scored 0.39 in 2007. Secondly, deepening of financialization and surge of shareholder value orientation make the demand for labor more elastic during 1995~2007 period. In addition, the coefficient of interaction term which combines outsourcing and financialization has statistically significant negative value. Thirdly, among financialization variables, dividend payout ratio and payments to financial market variables turns out to be statistically significance during 2000~2007 period, implying that progress of financialization makes demand for labor elastic. Lastly, during 1995~1999 period, 10% increase in dividend payout ratio rises the absolute value of elasticity of labor demand by 0.65. Tridico (2012) and Stokhammer (2013) indicated the deepening of financialization, especially development of shareholder value orientation, as one of major reasons for the widening of income inequality. The results show that excessive elasticity of labormarket resulting from shareholder value orientation can threaten the stability. Thisimplies that cooperative management structure among interested parties is requiredto have overall systematic stability in the economy.

5,500원

5

의사소통이 조직신뢰와 노조몰입에 미치는 영향 : 코레일 경북본부 구성원들을 중심으로

백유성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81-9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의사소통이 조직신뢰와 노조몰입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실증연구이다. 연구대상은 코레일 경북 본부에 근무하는 노동조합에 가입된 조직구성원 197명을 대상으로 자기 기입 설문지를 바탕으로 수집한 자료 를 통계 분석하여 연구결론을 도출하였다. 연구모형의 설계와 연구가설의 설정은 선행연구에서 밝혀진 경험 적 증거에 기초를 두었다. 본 연구에서밝혀진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의사소통은 조직신뢰에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는 국내 선행연구 의 결과와 일치하는 것으로 조직신뢰 형성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활발한 의사소통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사실 을 말해 주는 것이다. 둘째, 의사소통은 노조몰입에도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즉, 부서 내 의사소통이 활발할수록 노조몰입에도 긍정적인 효과가 있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이는 노동조합 측의 입장에서 보면 의사소통을 활발히 할수록 노조몰입도 높일 수 있다는 의미이다. 셋째, 변수들 간의 상관관계를 검토한 결과 조직신뢰와 노조몰입 간에는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상관관계를 발 견할 수 없었으며 이러한 사실은 조직신뢰와 노조몰입은 서로 관련성은 낮고 독립성은 강한 변수라는 의미이 다. 넷째, 응답자들의 의사소통, 조직신뢰, 노조몰입에 대한 반응치 평균을 살펴보면 7점 척도에서 의사소통은 4.2069, 조직신뢰는 3.8284, 노조몰입은 4.8765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실은 코레일 경북본부 노조원들의 조직 신뢰 수준은 낮은 상태라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상과 같은 실증분석결과가 시사하는 점은 코레일 노사파트너십 형성을 위해서는 의사소통을 더욱 활발히 하고 조직신뢰 수준을 반드시 높여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Effective communication is critical factor to build organizational trust and commitment. Poor communication is probably the most frequently cited source of interpersonal conflic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mpirically examine the effects of communication on organizational trust and union commitment. To conduct such examination, the author (i) designated communication, organizational trust and union commitment as variables and (ii) designed a research model and set up a hypothesis by conducting preceding studies on the variables. To examine the hypothesis, the author conducted a survey on employees of KORAIL Kyeongbuk province and analyzed the survey based on collected one hundred ninty seven (197) copies of questionnaire. The summary of what this study has concluded by empirical analysis is as follows: First, communication had positive effect on organizational trust. Second, communication have been found to be positive effect on union commitment. Third, the coefficient of correlation between organizational trust and union commitment shows that organizational trust and union commitment are very independent variables. Fourth, as a result of analyses on the means of variables such as communication, organizational trust and union commitment, especially the level of organizational trustis very low (3.8248). The implications which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is study has discovered that communication had positive effect on organizational trust and union commitment. This result confirms that communication is one of the important variables that affect organizational effectiveness. Second, considering the reality of KORAIL, which tries to establish a labor-management community culture, these results indicate that communication needs to be more activated. The activation of communication can ultimately promote organizational trust. This study have limitations in that was conducted based on cross-sectional design of research. Also a small sample size by taking only 197 copies of questionnaire that may lead to limitation in generalization of the conclusions in this study.

4,900원

6

노사 간의 가치공유와 그 유효성에 관한 탐색적 연구

박성환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99-12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노사 간의 공유가치가 어떻게 공유되어 형성되고, 기업유효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며, 한국의 노사 에는 어떤 요소로 형성되어 있는지에 대해 이론적으로 탐색하는 연구이다. 한국기업의 특성은 유교적 기업문화, 집합주의와 명분주의, 상⋅하간 위계질서의 중시라고할 수 있다. 한국기 업의 변화방향은 자율주의에 기초를 두면서 넓은 의미에서 공동체중시의기업문화를 추구한다. 기업의 가치는 사명, 핵심가치, 비전으로 표현되고 있다. 사용자가 중시하는 가치는 경영권의 안정, 경영정보 의 안전이다. 한편 노동조합의 가치는 근로자들이 그의 정신적⋅물질적 삶의 가치 향상에 대해 기업의 지원에 힘입어 스스로의 잠재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자아실현⋅자아완성의 가치를 뜻한다. 노동조합이 중시하는 가치는 경제적 지위향상, 평등과 발언권 증대가 있다. 노사 간의 가치공유는 노사 의사소통, 노사 협력, 노사 목표(가치)공유 순으로 이루어진다. 노사 목표공유는 구조적 차원에서 규정이나 규칙의 제정으로 제도화를 통해 이루어지고, 행위적 차원에서 노사가 상호 학습활 동으로 조직사회화를 통해 이루어진다. 한국기업의 노사 공유가치는 추상적⋅이성적 차원에서 성실성, 책임감, 협동성, 진취성, 주인의식, 신뢰감, 사 명감으로 형성되어 있다. 그러나 구체적⋅실천적 차원에서 노사가 서로이질적이므로 공유가치를 도출할 수 없 었다. 따라서 기업은 노사 간의 구체적⋅실천적 차원에서 가치관이 서로 다르지만 근본적 가치가 거의 동일한 개념 이므로 노사가 의사소통을 통해 서로의 가치관을 공유할 때 협력이 이루어지고 성과가 향상된다고 할 수 있다 .
This paper is an exploratory research on how to shape shared values between labor-management, whether the shared values between labor-management affect thecorporate effectiveness, and what kinds of elements consist of the shared values oflabor-management in Korea. Korean enterprises are characterized by Confucian culture, groupism and moralism,and many levels of hierarchy. Korean companies are changing to self-governanceeven though they still put axis on the community-oriented culture. The value of corporate can be expressed to mission, core value, and vision. Themanagerial values consist of stability of management right and security of managementinformation. The unions deserve the values on self-realization and self-completionthat mean the full expansion totheir potential with mental and material improvementof life. The unions also try to improve the economic status, equality,and increased voice. Shared values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expand to communication, cooperation,and shared objectives by turns. Shared objectives between labor and managementare achieved by establishmant of rules or regulations in structure level, andalso by organizational socialization through mutual learning activity in behaviorallevel. Korean companies are formed sincerity, a sense of responsibility, cooperation, progressiveness,a sense of the master, confidence, and a sense of duty of the labormanagementshared values. But, they do not have shaped the shared values in thelabor-management because of different duties in the tangible and practical levels. Even though labor and management have different values in the tangible andpractical levels, enterprise can improve its performance by shared value through labor-management communication because fundamental values between labor andmanagement are almost identical.

6,600원

7

기술경제패러다임변화에 따른 한국자본주의 진화

한성안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127-15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한국자본주의는 어떤 경로를 걸어왔으며 그것의 성격은 무엇인가? 1980년대 한국의 정치경제학계는 이른바 ‘사회구성체논쟁’을 통해 이 질문에 대답하고자하였다. 이 연구는 네오슘페터리언 진화경제학의 이론적, 실증적 연구결과로부터 연구모형을 도출한 후 한국사회구성체 논의를 이어간다. 이 모형은 기존의 ‘경제적 지위’에 관한 주제는 물론 한국자본주의사회구성체의 ‘제도적 구조’를 동시에 이해할 수 있게 해 준다. 이러한 연구모형과 실증연구 결과 21세기 한국자본주의는 ‘반복지적 지식기반경제’로 진화해 왔음이 확인된다. 나아가 1980년대 사구체논쟁에서 제시된 ‘종속심화테제’는 입증되지 않는다. 다시 말해 자립경제를 달성함은 물론 새로운 기술경제패러다임에 성공적으로 적응하였지만 복지와 노동에 관해 매우 적대적인 성격을 보여주는 자본주의라는 것이다.
In which way has the korean economy developed? Which characteristic does it show up? The korean political economists in 1980s tried to reply to the question with ‘the discussion on social formation‘. On the base of neo-schumpeterian evolutionary economics, this paper continues to discuss the social formation of the korean economy. This model makes us understand not only the old theme on economic status of the korean social formation but also its institutional structure. From this model and empirical investigation this paper finds the korean social formation in 21th the knowledge-based economy with anti-social welfare. Moreover, the provisional conclusion of ’deepening monopoly and deepening dependance’ in 1980s is not proven.

6,300원

8

한국과 일본의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체계정비에 대한 비교연구

이성봉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153-17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최근 우리 정부가 범부처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중소기업 수출지원 체계 효율화 방안의 정비과정 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되는, 지난 3년간 이루어진 일본의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체계 정비내용을 분석하고, 한국과 비교분석을 통하여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중소기업 수출지원체계의 정비과정에서 가장 큰 차이점은 한국의 경우 그동안 지적되어 왔던 유사사업의 중복지원 문제 등 지원체계가 갖고 있는 문제점 중심으로 지원체계정비의 논의가 진행되는 이슈 중심의 하향식(top-down) 방식으로 진행되는 반면, 일본의 경우 중소기업에 대한 광범위한 지원니즈(needs) 에 대한 현장조사와 지원기관들에 대한 인터뷰를 토대로 중소기업이 해외진출 의사결정과정에서 직면하는 경 영자원(정보, 자금,인재 및 마케팅 역량) 부족해결 및 경영환경(무역투자환경)개선을 중심으로 지원체계 정비 방안을 모색하는 상향식(bottom-up)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이다. 본 연구는 한국과 일본의 지원체계정비의 한․일 비교분석을 통하여 한국에 대한 세 가지 정책시사점을 제시하 고 있다. 첫째, 해외진출 중소기업의 지원필요에 대한 광범위한 현장 의견의 수렴이 필요하다. 중소기업 해외 진출시 일련의 경영의사결정 과정상 직면하는 문제들을 중심으로 수출뿐만 아니라 해외직접투자 방식의 경우 까지 포함하여 지원 니즈에 대한 조사를 실행할 필요가 있다. 둘째, 기존 지원사업들에 대해서 해외진출 중소 기업의 경영의사결정과정, 진출단계 및 특정 분야/지역/국가 한정성 등을 기준으로 체계화 작업을 진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셋째, 지원사업별로 담당 부처 및 지원기관이 현재 가용한 예산 및 인력범위내에서 중소기업 의 해외진출을 보다 효과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창의적 제안들을 모색하고, 다른 지원기관들과 유기적 협력에 적극 참여을 유도하는 것이 필요하다. 본 연구결과의 이러한 의의에도 불구하고 비교대상이 되고 있는 한국과 일본의 지원체계정비 진척도의 큰 차 이로 엄밀한 연구대상 비교가능성(comparability)이 떨어진다는 한계점을 갖고 있다.
This study compares comprehensive government initiatives in Korea and Japan to support small and medium enterprises'(SMEs') overseas expansion. From October 2013 Korean government under the initiative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Prime Minister Office) started to review all the government support programs by different ministries and government related organizations for SMEs' exportand investment activities abroad. Meanwhile, in Japan a support committee chaired by the METI(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minister, and participated by various related ministries, government related supporting organizations, SME associations and financial institutions, was established in October 2010 to formulate the framework for supporting Japanese SMEs in overseas business expansion. Based on the analysis of the prior three years experiences of Japanese government to formulate and improve these comprehensive initiatives this study tries to find out policy implications to Korea. According to this comparison of the review process between Korea and Japan, this study finds the most prominent difference that Korea followed the top- down approach to enhance the budget efficiency of export supporting programs by eliminating redundancy, while Japan adopted the bottom-up approach to check the fitness of supporting programs with the genuine needs of SMEs based on the interviewing approximately 5,000 SMEs which were willing to go abroad. Based on the comparison this different approaches between Korea and Japan, this study suggested three policy recommendations to the Korean government so that it could formulate the framework to help SMEs effectively expand their foreign business.

6,000원

9

조직 보상시스템이 구성원 직무착근도 및 이직의도에 미치는 영향

김가영, 이동명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177-19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기업환경 변화에 기인하여 인적자원 관리에 대한 중요성이 대두되면서 이직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고 있다. 이 에 대하여 선행 연구들은 이직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변수를 주로 조직몰입, 직무만족 등의 태도에 초점 을 맞추어 규명해왔다. 하지만 후속된 연구에서 직무 태도가 실제 이직의도에 미치는 영향이 상대적으로 미비 하다는 연구결과와 함께 ‘직무착근도’라는 새로운 개념이 도입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단순히 직무착근도와 이 직의도의 관계를 설명하는데 벗어나 직무착근도에 영향을 미치는 선행변수로 조직의 직무, 임금, 승진, 교육 훈련 등의 보상시스템을 선정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보상시스템의 하위구성요소 중 직무관리, 임금관리, 승진관리는 직무착근도에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교육훈련이 직무착근도에 정(+)의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가설은 기각되었다. 둘째, 직무착근도가 이직의도에 부(-)의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가설은 채택되었고, 이는Mitchell, et al. (2001) 의 선행 연구 결과와도 일치하였다.
The human resource management has become important due to recent changes in a corporate environment. Especially 'turnover' has emerged as one of the greatest issuesin both organizations and employees. Variables related to job attitudes such as job satisfaction and organizational commitment have been identified as factors affecting turnover intention. However, some researchers including Mitchell et al, (2001) found that variables of job attitudes had relatively small influence on turnover intention. Since then, job embeddedness has emerged as the influencing factor on turnover intention. However, precedent research just deals with the relation between job embeddedness and turnover intention. In this research, we are interested in organizational reward system as a independent variable influencing job embeddedness. Based on the social exchange theory, we identify the hypothesis1 that organizational reward system, which is devided into 4 variables such as job management, wage and salary management, promotion management, and education and training, will influence job embeddedness. And we also specify the hypothesis2 that job embeddedness will influence turnover intention of employees. For an empirical analysis, total 600 questionnaires were distributed to employeesof ‘K’ company, and 419 among them were returned. SPSS19.0 was used as a research method for descriptive statistic analysis, reliability analysis, factor analysis, validity analysis, correlation analysis, and regression analysis, and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ly, it was proved that three elements, except education and training, of organizational reward system affected job embeddedness. That is, it was revealed that job management, wage & salary management, and promotion management had a positive effect on job embeddedness. It is very significant that the organizational reward system was identified as a variable affecting job embeddedness. Secondly, the hypothesis that job embeddedness will have a negative effect on turnover intention was proved. It was consistent with the results from precedent research. This research dealt with the relationship between job embeddedness and turnover intention with a control variable, organizational commitment. It was proved that job embeddedness has a very big influence on turnover intention even though organizational commitment is controlled.

5,400원

10

한중일 국가간 자동차산업의 경쟁력 분석

장민수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6집 4호 2013.12 pp.197-21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승용차의 경우 한국의 대세계 무역특화지수(TSI)는 1998년 이후 2012년에 이르기까지 미약하지만 하락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대일본 지수는 1998년 0.5에서 시작하여 -0.958로 매우 급강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 어 일본 승용차의 수입이 상대적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버스와 화물차는 무역규모가 적어 지수변화에 큰 의미를 부여 하기는 어렵다. 승용차의 대 일본 현시비교우위지수(RCA)는 0에 가까워서 TSI 지수 추이와 같은 변화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는 우리가 일본 자동차를 일방적으로 수입만 하기 때문이다. 중국시장에 대한 RCA 지수는 한국의 대중국보다 일본의 대중국 지수가 더 높아 중국의 수입시장에서 일본의 승용차가 한국보다 여전히 더 높은 경쟁력을 보이 고 있으며 2006년 이후 이 격차는 더욱 커진 것으로 보인다. 한국의 대중국 자동차 부품 RCA 지수는 2002년부 터 급격히 상승 였다. 한국의 승용차 대세계 산업내무역은 2007년 이전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는 않지만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수평적 산업내무역이 증가하다가 2010년 이후 다시 저품질 수직적 산업내무역이 주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나 타났다. 대일본 승용차 산업내무역은 수평적 산업 내무역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부품 무역의 산업내무역은 과거에 비해 고품질산업내무역과 수평적 산업내무역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한중일 3국간 자동차산업의 무역경쟁력은 특별한 변화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 는 3국의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수출 주 대상국이 주로 미국과 유럽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11년 이후 한국의 무역경쟁력은 전반적으로 하락하는 추세가 나타나고 있다. 이는 국내 기업들이 해외생산을 확대 하고 있고 노조파업 등으로 생산차질이 발생하였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In the case of passenger cars, the trade specification index (TSI) of Korea towardthe world is showing a weak but declining trend from 1998 up until 2012. The TSItoward Japan started from 0.5 in 1998 and is falling sharply to–0.958, indicating acomparatively big increase in the import of Japanese cars. In the case of buses and trucks, there is little change of index due to its small volume of trade. The Revealed Comparative Advantage (RCA) of passenger cars toward Japan wasclose to 0, which is showing the same trend as that of the TSI level. This is because we are importing Japanese cars unilaterally. The level of RCA of Japan was higher than that of Korea in the Chinese market, indicating that Japanese cars are still more competitive than Korean cars in the Chinese import market. The gap seems to have become bigger since 2006. The area of car components is maintaining its competitive edge after Korea’s sharp increase of RCA toward China since 2002. The intra-industry trade of cars of Korea toward the world showed an increase of horizontal Intra-industry Trade (IIT) from 2007 to 2009, and then has featured a low quality vertical IIT again since 2010. The IIT of cars toward Japan showed an increase of horizontal IIT. In the IIT of car components, the increasing trend was with the weight of comparatively high quality IIT and horizontal IIT in general. The trade competitiveness of automobile industry among Korea, China and Japanhas not shown significant changes since the global financial crisis in 2008. Thisseems to be so because the main export market of cars and car components of these three countries is mainly America and Europe. Also, trade competitiveness of Korea has been declining in general since 2011, which is presumed to be the case because domestic businesses are expanding their overseas production and there have been production delays due to labor strikes, etc.

5,7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