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질서경제저널 [Ordo Economics Journal]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질서경제학회 [Korea Ordo Economics Association]
  • ISSN
    1226-654X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7~2019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사회과학 > 경제학
  • 십진분류
    KDC 320 DDC 330
제12집 3호 (6건)
No
1

진화경제학의 기업이론에 관한 연구

김호균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2집 3호 2009.12 pp.1-2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경제학의 기업이론은 기술지향 이론, 제도경제학의 이론, 효율성 지향 이론, 자원기반 이론, 지식기반 이론으로 구분되며 이 중 후자 2 이론이 진화경제학적 접근으로 분류될 수 있다. 개별 기업이 아니라 다양한 시장형태를 대상으로 하는 기술지향적 기업이론에서 기업은 동일한 자원과 비용구조를 가지고 완전정보에 기초하여 이윤극대화를 추구한다. 이에 비해 제도경제학의 기업이론은 불완전하고 비대칭적인 정보와 거래비용의 존재를 가정하면서 기업과 경제의 조직을 규명하고자 한다. 효율성지향 이론에 따르면 기업의 존재이유는 보유하고 있는 희소하고 가치 있는 자원과 능력의 묶음을 가치창출 및 지대 달성을 위해 사용하는 데 있다. 자원기반 이론에서 기업은 발전능력이 있는 생산적 실물자원과 인적자원의 묶음으로 간주된다. 기업은 각자 특유한 자원 장비와 성과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질성과 일관성이라는 속성을 동시에 가진다. 지식기반 기업이론에서는 무형자원인 인적자본이 중요성이 커진다. 기업이 환경에 창의적으로 적응하는 과정으로서의 진화는 지식창출과정이다.
Die evolutionäre Unternehmungstheorien gehen von der Kritik der neoklassischen Theorien aus. Die neoklassischen technologisch orientierten Unternehmungstheorien haben nicht die einzelnen Unternehmungen, sondern verschiedene Marktformen zum Gegenstand. Die Unternehmungen haben den Zugang zu den gleichen Ressourcen und die gleichen Kostenstrukturen. Unter diesen Bedingungen verfolgen sie die Geweinnmaximierung aufgrund von vollständigen Informationen. Sie existieren, um die frei verfügbaren Produktionsfaktoren zu kombinieren und den effizienten Produktionsplan zu wählen. Ausgenommen wird jedoch die innere Struktur der Unternehmungen aus der Betrachtung. Die Institutionenökonomik bietet demgegenüber verschiedene Erklärungen von der Organisation der Unternehmung und der Wirtschaft. Untersucht werden der Grund für das Bestehen der Unternehmungen auf dem Markt zur Ressourcenallokation, die Bestimmungsfaktoren der Grenzen der Unternehmungen gegenüber dem Markt und heterogene innere Struktur derUnternehmungen, Die Grundannahmen dabei bestehen in den unvollständigen und asymmetrischen Informationen der Marktteilnehmer sowie der Existenz der Transaktionskosten. Angenommen wird, dass die Unternehmungen über gleiche Wissen von den Produktionstechnologien verfügen, jedoch nicht von den inneren Organisationen. Unter den Annahmen wird dann untersucht die Ausgestaltung institutioneller Anreiz- und Kontroll- arrangements in Unternehmungen zum Zweck der effizienten Verarbeitung von Informationen und der Sicherung der Leistungserstellung. Nach den effizienzorientierten Theorien wird das Bestehen der Unternehmung dadurch begründet, dass sie über ein Bündel von knappen und werthaltigen Ressourcen und von Fähigkeiten zu deren Nutzung zum Zweck der Wertschöpfung und Rentenbildung verfügen. Die Unternehmung ist nicht eine sich bloss an Umwelteinflüsse anpassende, sondern die Umwelt aktiv verändernde Organisation. In den evolutionären Theorie der Unternehmung steht das Lernen der Organisation als Problemlösungsprozess im Mittelpunkt Nach der ressouecen-basierten Theorie wird die Unternehmung als ein entwicklungsfähiges Bündel von produktiven physischen und menschlichen Ressourcen angesehen, deren heterogene Leistungen in verschiedenen Formen in der Produktion zum Zweck der Wertschöpfung genutzt werden können. Unternehmungen haben unvoll -kommenes Wissen über ihre Ressourcen und deren Einsatz. Daher entwickeln sie sich unterschiedlich. Unternehmungen weisen in Form ihrer spezifischen Ressourcenausstattung und Leistungen sowohl die Eigenschaft der Heterogenität wie die der Kohärenz. Bei der wissensbasierten Theorie gewinnt das Humankapital an Bedeutung. Wird die Unternehmung als “wissensintegrierende Institution” betrachtet, bestehen ihre Aktivitäten vor allem im Lernen. .Bei beschränkter Rationalität erfolgt das routinenbasierte Lernen. Unternehmungen unterscheiden sich in ihren Wissensquellen. Für die Unternehmungen ist das Wissen nicht nur ein Input, sondern ein Output. Evolution ist in Form der Kreativität und der Anpassung einer Unternehmung an die Umwelt ein wissenschaffender Prozess.

5,500원

2

글로벌 경제 환경하에서 응능과세원칙 실현의 제약과 가능성

김유찬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2집 3호 2009.12 pp.21-4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경제의 글로벌화는 수출경쟁력이 있는 상품을 다수 가진 나라들에게 경제성장을 빠르게 진행시킬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는 한편 세계경제에 또한 많은 리스크를 의미한다. 글로벌화된 경제환경에서는 기업과 개인들뿐만 아니라 정부들도 그들의 정책을 추구하는 과정에 제약을 가진다. 국가들이 조세부담을 국민들에게 부담시키는 과정에서 국민들에게 최대한의 심정적 동의를 얻어낼 수 있는 방법은 경험적으로 볼 때 응능과세원칙에 따른 조세부담의 배분이다. 이러한 응능과세원칙의 실현이 글로벌 경제환경에서는 많은 제약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이 논문은 글로벌화된 경제환경 하에서 응능과세원칙의 유지를 위하여 이루어진 개별국가들의 정책적 노력들을 재조명하고 응능과세원칙의 실현을 위한 미래의 조세정책 방향을 살펴본다.
Globalization of world economy provides better chance for countries with competitive export goods. They can accelerate their annual economic growth rates. It has also risk for countries. In a globalized economic world not only indivivuals and firms but also governments have some restrictions for doing their policy. Allocation work of tax burden among citizens is for every countries a difficult task. By doing that the key issue is to take sympathy and consensus from individuals as much as possible. After all experience s the best way is to apply the ability to pay principle of taxation. The problem: In a globalized world economy to apply this principle is not so easy. This study shows how individual conutries pursue their original tax policy for keeping ability to pay principle in spite of globalization of world economy.

5,800원

3

한국경제에서 성장과 분배:바두리ㆍ마글린 모형을 중심으로

홍태희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2집 3호 2009.12 pp.43-6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포스트케인지언 거시경제학의 한 분야인 칼레츠키적 성장-분배 이론을 한국경제의 경험을 통해 확인하기위해 수행되었다. 구체적인 연구과제는 기능적 소득분배의 변화와 성장 사이의 관계를 1970년~2008년 한국경제를 예로 해명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수요견인 성장 모형인 칼레츠키적 성장-분배 이론 중 Bhaduri and Marglin 모형(1990)을 바탕으로 한 Hein and Vogel(2008)의 분석방법을 사용한다. 단순방정식 접근법으로 분배율의 변화가 총수요 구성요소 각각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이 부분효과를 합하여 총효과를 도출한다. 분석결과 1%p 이윤몫의 증가, 즉 1%p 노동소득분배율의 감소는 경제성장을 GDP에 대해 -0.3338%p 감소시킨다. 따라서 분석 결과 한국경제는 임금주도형 성장을 했다고 확인되었다.
This Study explores the relationship between functional income distribution and economic growth in South Korea from 1970 until 2008. The analysis is based on a demand-driven distribution and growth model for an open economy inspired by Bhaduri and Marglin(1990), which allows for either profit- or wage-led growth. Canges in real wage rate have different effects on the level of employment and output. On the one hand, higher real wages increase demand, which stimulates output. On the other hand, higher real wages the cost of production. This reduces profits, which has a negative effect on investment. The paper builds on the estimation strategy of Hein and Vogel(2008). It applies a single equation approach, estimating the of redistribution on the demand aggregates and summing up these effects in order to obtain the total effect of redistribution on GDP growth. In the single equation approach we find that growth in South Korea has been wage-led. A one-percentage-point increase in the profit share results in a decrease of GDP by 0.3338 percent. This empirical result suggests that the wage-led nature of the growth-regime is much more pronounced in Korea, which is depend on a stronger negative effect on consumption. The paper is organised as follows. The second section describes an open economy model without economic activity by the state which is based on Bhaduri and Marglin (1990) as the theoretical starting point of the analysis. The results of single equation estimations approach to the effects of redistribution on growth in South Korea is described in section 3. Section 4 summarises the whole work.

5,400원

4

청정개발체제(CDM)사업의 지속가능 발전 편익과 기후변화 대응 편익의 비교

양춘승, 이창수, 박중구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2집 3호 2009.12 pp.63-8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청정개발체제(CDM)은 교토의정서에 의한 선진국의 감축 의무를 도와주고 개도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지원하는 시장기구로서 비약적인 발전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선진국에게 돌아가는 온실가스 저감 편익(CC)와 개도국이 받는 지속가능발전편익(SD) 사이에 불평등이 존재한다는 지적이 있다. 즉, CC와 SD 사이에 trade-off 관계가 있다는 것이다. 본고에서는 CC와 SD 사이에 상호 trade-off 관계가 있는지를 파악한다. 이를 위하여 네 가지 서로 다른 유형의 CDM 사업을 평가 대상으로 선정하였다. 각 사업에 대한 SD 평가는 다속성효용이론(MAUT) 방법론을 이용하여 12개의 지속가능성 지표를 설정하고 각각의 효용을 정량화하였다. 또한 각 효용의 가중치 설정을 위하여 AHP 설문을 실시하였다. 이후 각 효용의 가중합을 합쳐 사업별 SD를 산출하였다. 또한 각 사업의 CC는 각 사업이 받는 CER로 대체하였다. 그 결과 CER이 많은 HFC와 N2O의 SD는 각각 -4.604, 0.719인 반면 CER이 적은 매립가스와 풍력발전의 SD는 23.476, 49.460으로 CC와 SD 사이에 trade-off 관계가 있음이 관찰되었다. 또한 투자국과 투자유치국이 받는 편익의 상대적 형평을 알아보기 위하여 SD를 CC로 나눈 값 즉 CS ratio를 구하여 비교 기준(benchmark)과 상호 비교하였다. 기준의 CC는 사업당 평균 CER을 설정하고 SD는 정책적으로 결정될 일이나 비교를 위하여 25와 50을 각각 제시하였다. 그 결과 대상 사업 중 CS ratio는 N2O가 0.000082, HFC가 -0.00234, 매립가스가 0.028048, 풍력발전이 0.34831로 나타나 풍력발전만이 benchmark 0.183824(SD=25)를 상회하는 사업 즉 개도국에 주는 SD가 기준보다 높은 사업임을 입증할 수 있었다.
The Clean Develoment Mechanism(CDM) is a market mechanism which is designed to facilitate the emission reduction commitment of Annex I countries as well as to assist the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developing countries. It is expanding very rapidly but there is a criticism that there is trade-offs between climate change benefits(CC) and sustainable development benefits(SD). This paper is to check if there is really trade-off between CC and SD. Four different projects were chosen and SD was evaluated by multi-attributes utility theory(MAUT). 12 sustainability indicators were selected and its utility functions were defined. In order to give weight to each indicator, AHP survey was conducted. Total SD was calculated by summing up each weighted utility. In the meanwhile, CC was substituted by CER issued for each project. The result showed that HFC and N2O with more CER had lower SD of -4.604 and -2.581 while LFG and windmill with less CER had higher SD of 23.476 and 49.460 respectively. It means there is trade-off relation between CC and SD. Also in order to check if there is any inequality between investing party and host party, CS ration was calculated and compared with benchmark. SD in the benchmark was suggested to be 25 or 50 by political decision and CC was proposed to be the average CER of CDM project. The result was that CS ratio for N2O was -0.00029, HFC -0.00234, LFG +0.028048, windmill +0.34831 respectively. Windmill proved to be most beneficial project to Korea compared with other project while N2O and HFC proved to be less beneficial to Korea.

6,100원

5

독일 기업집단의 성장전략 및 성장재원 확보방안에 관한 사례연구

이성봉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2집 3호 2009.12 pp.87-11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한국의 기업집단은 한국경제발전과 함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왔지만, 외환위기 이후 그룹차원의 통합조정기능 등이 약화되는 등 성장전략과 관련하여 많은 변화를 보이고 있다. 최근 한국 기업집단들이 그동안 비판받아 왔던 선단식 경영체제에서 벗어나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 등 지배구조 개선에 노력하고 있어 과거의 부정적 인식을 넘어 새로운 기업집단 성장전략의 수립 및 안정적인 성장재원의 확보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이러한 한국 기업집단의 새로운 성장전략의 모색 및 성장재원의 확보방안의 검토와 관련, 독일 기업집단 사례에 대한 연구는 좋은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다. 본 연구에서 베르텔스만(Bertelsmann AG), 지멘스(Siemens AG), 그리고 린데(Linde AG) 등 독일의 대표적인 기업집단을 선정하여 성장전략과 성장재원확보 방안에 대한 사례분석을 실시하고 한국 기업집단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하고 있다. 본 연구에 따르면 독일기업집단의 기업성장전략의 경우 내부적인 성장과 M&A 등을 통한 외부적인 성장전략이 비슷한 비중하에 추구되고 있다. 성장재원으로는 그룹전체 자금 풀링을 통한 내부재원의 효율적 활용과 수익증대 등 내부성장재원의 확보와 함께 금융자회사의 설립을 통한 통합적 조달 등 외부적인 재원의 효과적인 활용도 이루어지고 있다. 독일 기업집단의 사례분석결과, 한국의 기업집단의 성장전략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이 세 가지 측면에서 시사점을 도출할 수 있다. 첫째, 한국 기업집단의 경우 M&A를 통한 성장전략이 독일 기업집단의 경우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활용되고 있지 못하고 있다. 글로벌 성장측면에서 한국 기업집단들도 M&A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 둘째, 기업집단의 성장재원 확보방안과 관련하여 독일의 경우에 비해서 한국의 경우 기업집단 전체의 내부재원을 성장재원으로 효과적으로 활용하지 못하며, 외부재원 조달을 통한 성장재원확보에 있어서도 상대적으로 효율적이지 못하다. 이와 관련하여 본 연구에서는 지주회사 제도 등에서 전향적인 정책의 추진이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셋째, 기업집단의 성장 전략 및 재원확보와 관련하여 그룹차원의 콘트롤 타워의 기능이 한국 기업집단의 경우 외환위기 이후 크게 약화되었는데, 국제적인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 그룹차원의 조정 및 기획기능의 강화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This study deals with the cases of the growth strategy and financing of three German conglomerates, such as Bertelsmann AG, Siemens AG, and Linde AG. Based on the case study results some managerial and policy implications for Korean conglomerates are provided. According to this study we can find out that German conglomerates are using growth strategy of both enhancing the competitiveness of existing businesses and expanding business areas through mergers and acquisitions (M&A). Also, German conglomerates are financing the growth strategies not only by using or rationalizing the internal financial sources, but also by optimally utilizing the external financial sources. By comparing unique characteristics of growth strategies and financing activities between German and Korean conglomerates, this study draws three implications for Korean conglomerates. Firstly, it might be recommendable for Korean conglomerates to utilize M&A strategy much more actively, especially for establishing their strong competitive positions in the global market. Secondly, in comparison to German cases, Korean conglomerates are using both internal and external financial sources quite a bit inefficiently, mainly due to the strict government regulations on financial soundness of chaebols. Considering advanced corporate governance system in Korea after the financial crisis, it might be needed to deregulate the rules, such as the prohibition of establishing financial subsidiaries under the holding companies. Lastly, contrary to the German cases, the planning and coordinating functions of Korean conglomerates for entire group of business sectors and subsidiaries have been weakened since the financial crisis. It might be necessary for Korean academia and policy makers to discuss this issue, as the need for growth and enhancing competitive advantage of Korean firms in the global market becomes greater than ever.

6,100원

6

Entwicklung und Herausforderungen der sozialen Unternehmen in Korea

Kang-Sik Kim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2집 3호 2009.12 pp.111-12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한국에서 사회적 기업에 대한 논의는 1990년대 말 외환위기와 이로 인한 대량실업이 발생함에 따라 시작되었다. 이 때 실업극복을 위해 검토된 여러 방안 가운데 하나가 사회적 일자리, 사회적 기업이었다. 이후 정부에서는 사회적 기업 육성법을 제정하여 사회적 기업을 인증하고 육성하는 정책을 실시해 왔다. 그런데 일반인은 물론 기업에 있어서도 사회적 기업이 무엇인가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점이 나타나고 있다. 이는 사회적 기업에 대한 정의와 관련해서도 나타나고, 사회적 기업의 지원내용과 관련해서도 나타난다. 또한 인증체계, 지원체계 등 제도 운영과정 전반에 있어서 아직 보완되어야 할 점이 많다. 인증신청을 지원하는 기관이 특정 지역에만 있는 등 사회적 기업 인증신청이 어려운 것과 더불어 인증과정이 단기간에 이루어져서 신청기업의 적절성을 확인하는 것이 용이하지 않다. 지원체계 역시 아직 개선의 여지가 많다. 선정된 기업 가운데 많은 경우에 있어서 사회적 기업과 사회적 일자리 사업의 연계를 당연시하여 사회적 기업 선정을 일자리 제공 기업으로 오해하는 경향이 있다. 이는 현재 사회적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 중 많은 수가 과거에 사회적 일자리 사업을 수행했기 때문에 나타나는 개념상의 혼란으로 볼 수 있다. 그리고 기업의 효율적 경영활동 및 판로확대 및 매출 증대 등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방안 역시 충분하지 않은 실정이다. 이러한 문제의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먼저 사회적 기업에 대한 인식의 제고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사회적 기업의 확산이 요청된다. 아울러 사회적 기업에 대한 지자체와 민간의 상시적인 지원체계 구축을 통한 사회적 자원의 동원을 극대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사회적 기업을 지향하지만 아직 여건이 안된 기업은 예비사회적 기업으로 관리하여 이들이 바람직한 사회적 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도 필요하다. 사회적 기업에 대한 지원체계의 체계화 및 다각화가 요청된다. 사회적 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직접적인 지원보다는 시장을 통한 수익창출이 더 중요하다. 정부시장의 대표적인 예로 정부의 사회서비스 관련 위탁사업, 정부가 재원을 조달하는 프로그램 사업, 정부의 민간위탁사업, 우선구매제도 등이 있는데 사회적 기업은 이러한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야 할 것이다. 지자체와 민간 합동 지원체계를 마련하고, 이 지원체계가 사회적 기업이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할 것이다.
Die Probleme der Armut und der Arbeitslosigkeit veranlassten das Wachstum der Sozialen Unternehmen in Korea. Die Antriebskraft hinter dem Wachstum der Sozialen Unternehmen in Korea ist nicht der Angebotsfaktor, sondern der Nachfragefaktor, der wichtigste davon stammt aus dem Staat Regierung und nicht aus den privaten Haushalten oder Firmen. Die koreanische Regierung weitete direkte Lohnsubventionen für Sozialen Unternehmen in festgelegten Bedingungen aus, und sie half dadurch viele Sozialen Unternehmen, vor allem in ihrem embryonalen Stadium. Jedoch sollte sich die Rolle der Regierung von einem direkten zu einem indirekten Traeger ändern, und die Zukunft der Sozialen Unternehmen sollten von den Angebotsfaktoren wie Sozialen Unternehmern, strategischen Donoren und Freiwilligern abhängen. Die Unsicherheiten in Bezug auf die Disposition des Gewinns und des Vermögens zertifizierter sozialer Unternehmen, deren wachsende Zahl rechtliche Körperschaften sind, kann sich auf die langfristige Entwicklung der sozialen Unternehmen schädlich auswirken. Aus diesem Grund sollte ein neuer rechtlicher Status in Erwägung gezogen werden. Das gegenwärtige Zertifizierungsverfahren muss ebenfalls überprüft werden. Anders als in anderen Ländern haben sich in Korea nur wenige soziale Unternehmen alleine im privaten Sektor entwickelt, die Regierung hat die Initiative zur Entwicklung sozialer Unternehmen ergreifen sollen. Die Idee für die Zertifizierung entwickelte sich aus dem Gedanken heraus. die "Marke" des sozialen Unternehmens könnte durch einige skrupellose Organisationen beschädigt werden.

4,5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