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질서경제저널 [Ordo Economics Journal]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질서경제학회 [Korea Ordo Economics Association]
  • ISSN
    1226-654X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7~2018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사회과학 > 경제학
  • 십진분류
    KDC 320 DDC 330
제13집 1호 (5건)
No
1

불확실성, 옵션프리미엄, 그리고 기업의 설비투자행동

이영수, 최종일, 홍필기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3집 1호 2010.03 pp.1-1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IMF 외환위기 이후 2000년대 초중반에 걸친 설비투자에 관해서 투자마인드 위축의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 기업의 비연속적인 설비투자행동을 묘사하는 비선형 설비투자 모형(비선형 모형)에 의한 추정을 시도하였다. 이를 통해 산업별 특성을 고려한 투자의 경계치(투자유보의 옵션 가치)와 투자행동과의 관계를 파악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첫째, 1998년 이후 우리나라 제조기업의 설비투자는 투자를 연기하는 옵션가치 즉, 투자마인드 위축 정도가 매우 높았음을 발견하였다. 둘째, 우리나라 경제에 있어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고기술 제조업의 투자마인드 위축 정도가 상대적으로 높음을 발견하였다. 이는 고기술 제조업이 상대적으로 제품의 첨단성과 단명성으로 인한 사업리스크(투자 결과의 불확실성)가 높기 때문으로 판단된다. 셋째, 산업별로는 전자부품·영상·음향 및 통신장비제조업과 철강산업의 경계치가 상대적으로 높음을 발견하였다. 이는 전자부품·영상·음향 및 통신장비제조업의 기술의 첨단성 및 단명한 제품 라이프사이클의 특성과 철강산업의 사업고유의 설비로 인해 매몰비용이 높은 특성에 기인하여 설비투자의 실행을 연기하는 옵션가치가 타 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고 해석할 수 있다.
If a firm can instantaneously and costlessly adjust its capital stock, then, its decision about how much capital to use is essentially a static decision in which the marginal product of capital is equated to the user cost of capital. The firm's investment decision becomes an interesting dynamic problem in which anticipations about the future economic situation affect current investment, when frictions prevent instantaneous and costless adjustment of the capital stock. Most investment literature of the past has focused on two types of frictions: adjustment cost and irreversibility. In this paper, we focused on irreversibility caused by the business risk and invest risk. We investigated the degree of the investment mind contractions in Korean manufacturing firms, since 1998 Korean economic crisis. In order to do that, we estimated the non-linear investment model which describe lumpy investment behavior of the firms and clarified the different investment threshold by individual manufacturing industries: high-tech industry and low-tech industry. In our paper, we found that the option value deferring corporate investment decision, i.e. the degree of investment mind contractions is very high in the manufacturing firms from the estimated results. Also the degree of invest mind contractions in the high-tech manufacturing industries which constitute significant share in Korean economy is relatively large. For instance, the investment threshold value of the high-tech industry is about 1.8 and that of the low-tech industry is about 1.3. It is the reason that business risk caused by the relatively up-to-date and short life cycle products is high. Finally, we found that the investment threshold value of the “Manufacture of Electronic Components, Radio, Television, Communication Equipment and Apparatuses” and “Manufacture of Basic Iron and Steel” is relatively higher than other industry. We can interpret that the characteristics of the short life cycle products and the sunk cost lead this results.

5,200원

2

독일 외환정책(Currency Policy)이 한국에 주는 시사점

방만기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3집 1호 2010.03 pp.19-3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독일은 1948년 화폐개혁을 통해 이전의 Reichsmark와는 다른 길을 걷게 된다. 도이치 마르크(DM)는 1999년 유로화로 전환되기 전까지는 유럽에서 기축통화로 자리매김하는데 성공하였다. 국제무역면에서 보면 독일은 일본과 마찬가지로 탄탄한 제조업과 중소기업을 바탕으로 한 누적적 무역수지흑자를 통해 전후 급속한 속도로 채권국으로 발전했다. 그러나 일본과 달리 독일은 시장메카니즘적 구조를 잘 활용하여 일본의 달러표시 자산축적의 정책이 아닌, 자국의 화폐영역확대를 추진, 성공했다. 이는 한국의 경우처럼 무역수지 흑자국이며 외환보유부국임에도 불구하고 환율변동성과 원화의 위상이 약한 사실에 비추어 볼 때 외환정책면에 있어 일련의 시사점을 주고 있다.
Als eine wirtschaftliche Massnahme zeigt sich die Währungsreform in der Bundesrepublik Deutschland(BRD) im Jahr 1948 erfolgreich, was einen wichtigen wirtschaftlichen Scheideweg ausmacht. Die Deutsche Mark(DM) etabliert sich als eine erfolgreiche Schlüsselwährung innerhalb Europa, die ab 1999 in EURO integriert. Wird die BRD aus dem Aspekt von Außenwirtschaft betrachtet, gehört die BRD, zwar ähnlich wie Japan, zu den grö́́́ßten Gläubigerländern, die mit Hilfe von stabilen verarbeitenden Industrien und starken kleinen und mittelständischen Unternehmen ermöglicht wird. Aber anders als Japan ist es bei der BRD gelungen, eigenen Währungseinfluss durch die Nutzung von wirtschaftlichen Konstellation im Raum von Europa zu nehmen. Die Essenz der erfolgreichen Währungsreform im Jahr 1948 bestand vor allem darin, dass finanzielle Aktiva(Geldvermögensbestände) gegenüber Einkommensstömen entwertet wurden. Neben der notwendigen Bedingung, in der dauerhafte Leistungsbilanzüberschüsse eintreten sollen, bedarf es zusätzlicher Massnahmen zur Verstärkung der Währungsposition, wie bspw. Exportversicherungsgarantie durch den Staat. Die deutschen Exportkreditversicherungsmassnahmen bezweckten nicht nur eine Förderung von Exporten sondern auch die Verstärkung der DM, da die Risikoübernahme durch den Staat durch Garantien in eigener Währung gewährt werden konnte.

4,900원

3

조직문화 유형이 조직유효성에 미치는 영향

김강식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3집 1호 2010.03 pp.35-5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최근 많은 조직에서 조직문화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바람직한 조직문화의 개발을 위하여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본 연구에서는 조직문화 유형이 조직유효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조사하였다. 조직문화 유형으로 Quinn 등의 연구에서 도출한 합리문화, 집단문화, 위계문화, 개발문화를 구분하였고 조직유효성은 조직몰입과 직무만족으로 구성하여 국내 항공사에 근무하는 조직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개발문화와 위계문화가 조직몰입과 직무만족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분석결과에 따라 조직성과 제고를 위하여 조직문화 관리가 조직내에서 실무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될 수 있을 것이다. 조직문화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모든 조직이 인식하고 있지만 실제 조직문화 개발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있어서 효과적이고, 신뢰를 구축하는 조직문화 유형은 특히 구성원의 창의와 자율이 중요한 현대에 있어서 높은 조직성과를 이끌 수 있으리라 기대된다.
Organizational culture and organizational effectiveness have gained the attention of both practitioners and academics in recent years. Critical commentaries have questioned which type of organizational culture has implications for employee attitude and behaviour, and ultimately organizational performance. This paper addresses the question “which type of organizational culture impact on employee attitude and behavior?.” The study is based on a korean airline company and draws on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data. The findings suggested that the development culture and the hierarchy culture substantiated by organizational involvement and job satisfaction. The qualitative data helped explain this trend and have highlighted two contextual issues. The organizational culture with as open system type, human relation type, reasonable goal type and internal process type have been shown to give positive and meaningful influence on organizational involvement and job satisfaction. First, as a result of demographic characteristics, the awareness of development culture was different in each age group; the age group of over 50 most preferred the development culture. The awareness of development also differed in the length of service, and result shows that the employees who worked more than 21 years have the highest preference. As a result of the analysis for the organizational effectiveness, difference of awareness for the job satisfaction was shown and employees who worked 16 to 20 years have highest preference. Second, as the result of correlation analysis of organization culture and organization effectiveness, the development culture and group culture are in strong interrelationship. The result also shows that the organizational culture and organizational commitment are in weak interrelationship. A usual interrelationship is shown between development culture and job satisfaction, and between organizational commitment and job satisfaction. Third, according to the result of the regression analysis, both organizational commitment and job satisfaction have influence in development culture and hierarchical culture. For that reason, bigger the awareness of development culture and hierarchical culture are, higher the organizational commitment and job satisfaction rise. Through looking at the result of analysis above, organizational types of X airline maintenance prefers is the development culture. Therefore, the development of organizational culture is necessary. Also, it appears that the maintenance organization has low recognition for rational culture, so the efforts to improve such are needed. Lastly, if this study is used properly for cultural development of airline maintenance organization, it will greatly improve the effectiveness of the maintenance organization.

5,200원

4

법인보유주식의 양도차익 과세제도에 관한 연구

이성봉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3집 1호 2010.03 pp.53-7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에서는 법인보유주식 양도차익에 대해서 우리나라와 주요국의 제도내용을 비교분석하고, 특히 최근 들어 유럽 국가들이 법인보유주식 양도차익에 대해서 비과세하는 제도를 속속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는 근거를 검토하여, 우리나라의 제도개편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본 연구결과 우리나라의 경우 미국이나 일본과 비슷하게 법인보유주식 양도차익에 대해서 법인의 다른 수익과 마찬가지로 법인세를 부과하고 있는 반면, 유럽의 대부분 국가들은 전면적 또는 부분적 비과세하는 제도를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에서는 법인보유주식 양도차익에 대해서 지분율 및 보유기간 등에 관계없이 95%를 비과세하고 있는 독일의 사례를 심층 분석하였다. 그 결과 과세체계적인 측면과 관련해서는 주식보유에 대한 소득은 그것이 배당소득이든 주식양도차익이든 동일하게 과세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독일 세법상의 원칙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동 비과세 제도는 기업구조조정의 촉진을 통한 경제 활성화 정책과도 관련성이 크다는 점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분석결과를 토대로 본 연구에서는 우리나라 법인세법에 법인보유주식 양도차익에 대한 비과세 제도 도입이 과세체계적인 측면과 구조조정의 촉진 측면에서 모두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본 연구는 현행 법인세법상 배당금에 대한 비과세가 제한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점과 편법적인 상속 및 증여로 악용될 소지가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하여, 구조조정 목적을 갖는 주식양도에 한정하고 지분율 요건 및 사후관리 등을 전제로 하는 제한적인 비과세 방안을 제시하였다. 다만, 이러한 제한적 비과세 제도도 단기간 내에 도입되기 어려운 여건을 설명하고, 일반법인이 지주회사로 전환될 경우 공정거래법에 따라 비계열회사 보유지분을 매각하는 경우에 우선적으로 비과세제도를 도입할 것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deals with the capital gain tax on shares owned by corporations in Korea and selected foreign countries. It shows that unlike Korea most European countries adopted tax exemption for capital gain on shares. The study tries to reveal the reasons why most European countries have introduced such a tax exemption, especially by focusing on the German case, in which 95% of capital gain on shares owned by corporation are not taxable at all. The study finds out that there are mainly two reasons behind this tax exemption in Germany; firstly, the equal tax treatment for dividend income and capital gain on shares, and secondly, the tax policy for promoting corporate restructuring. Based on these research results, this study proposes a practicable measure for tax exemption for capital gain on shares of subsidiaries owned by Korean corporations. This study suggests that the Korean corporate tax rules for tax exemption for dividend income can be equally applied to tax exemption for capital gain from shares. If this proposal could not be introduced in the Korean corporate tax system in the near future due to political reasons, as this study recommends, the tax exemption should be applied preferentially for the sales of certain shares owned by holding companies. The Korean fair competition law forces holding companies to sell shares of unrelated subsidiaries within two years after they become holding companies. Considering that such rules bring too much tax burden to them, a preferential tax exemption is needed in this case.

5,200원

5

한국질서경제학회 정관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3집 1호 2010.03 pp.71-9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6,6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