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질서경제저널 [Ordo Economics Journal]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질서경제학회 [Korea Ordo Economics Association]
  • ISSN
    1226-654X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7~2018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사회과학 > 경제학
  • 십진분류
    KDC 320 DDC 330
제19집 1호 (8건)
No
1

질서자유주의의 규범성 및 경제윤리에 대한 함의

김강식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1호 2016.03 pp.1-1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질서자유주의에 대한 기존의 연구에서 경제윤리 측면은 비교적 소홀하게 다루어져 왔다. 본고에서는 질서자유주의의 윤리적, 규범적 측면을 발터 오이켄의 연구를 중심으로 검토하고자 한다. 독일의 경제윤리 관련 대표적 연구인 Homann의 도덕경제학과 Ulrich의 통합적 경제윤리는 둘 다 사회적 시장경제의 선구 역할을 한 질서자유주의에 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Homann을 중심으로 한 신제도주의자들은 질서자유주의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프라이부르크 경제학파의 이론을 선택적으로 수용해서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있다. 반면 Ulrich는 질서자유주의에 대해서 이는 낡은 신고전주의적 사고로 회귀하는 것을 조장하며, 질서자유주의 질서정책은 그 체계가 불완전하고 시대에 맞지 않은 정치적, 철학적 기반을 가지고 있으며, 질서자유주의 경제윤리는 통합적 경제윤리가 아닌 단순한 교정적 경제윤리에 불과한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본고에서는 발터 오이켄의 질서자유주의 사상을 중심으로 Homann과 Ulrich의 주장을 검토하였다. 오이켄의 윤리적, 규범적 사상을 확인하고 명령자로서의 국가, 칸트사상에 근거한 오이켄의 인간상과 자유사상, 현대 경제윤리 및 기업윤리로서의 오이켄의 사상 등을 검토하였다. 또한 오이켄의 질서자유주의 사상이 Homann의 도덕경제학과 Ulrich의 통합적 경제윤리 사이의 어느 지점에 위치하는지, 또는 이와 별도로 독자적 지위를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서 검토하였다. 오이켄의 사상은 현대 경제윤리에 있어서 매우 중요하다. 그의 자유 프로그램의 핵심은 다음과 같다: 경쟁질서의 명령자와 감시자로의 국가, 질서정책의 중점 설정, 과정정책의 부정, 경쟁력있는 법치국가와 입헌 민주주의 및 자유주의적이고 성과경쟁적인 제도적 경제질서간의 긴밀한 관계, 자유, 기본적 기준으로서의 인본주의와 사회 정의, 경제정책과 사회정책의 조화 및 자유와 질서의 조화, 권력의 제어와 자유의 실현 및 지속가능한 경제적 성과능력과 결합한 윤리적 적극성과 윤리적 의지. 오이켄의 질서자유주의는 현재의 경제위기 상황에서 현대 경제윤리에 대한 검토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 철학과 경제, 시장과 도덕을 경제윤리적으로 의미있게 연결한 오이켄의 독자적이고 학제적인 접근방법은 대화를 위한, 그리고 통합적 경제윤리와 도덕경제학의 결합을 위한 중재의 기초로 활용될 수 있다. 오이켄은 경제 우선 또는 윤리 우선 가운데 하나를 택하지 않고 성과능력과 동시에 인간존엄, 자유, 기회 평등, 인본주의 간의 균형을 강조하고 있다. 오이켄은 이와 같이 경제적 효율성과 사회적 정의 간의 목표 갈등의 출구를 열었으며, 윤리적 측면과 경제적 측면의 연결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At the reception of the Freiburg School of ordoliberalism the perspective of economic ethics has been largely neglected. This paper tries to provide an insight into the ethical and normative thinking of ordoliberalism with the example of the work of Walter Eucken. It will deal with the determination of the social market economy as a functioning and humane order and the Eucken’s understanding of freedom as well as a classification Eucken in the modern economic and corporate ethics. The works of Eucken are important for the modern economic ethics in many ways. The important components of the program of freedom of Eucken are as follows: the state as ordering power and guardian of competition rules; focusing on order policy and negation of the process policy; close relation of powerful rule of laws, constitutional democracy and liberal and competitive institutionalized economic order; freedom, humanity and social justice as fundamental criteria; unity of economic and social policy and of freedom and order; prevention of power and enabling freedom and ethical activism and ethical will coupled with sustainable economic performance. This multi-faceted blocks of ordoliberalism of Eucken can be applied to the modern economic ethics - particularly in front of the background of the financial and economic crisis and the new methods dispute - to make it fruitful. One option would be a continuation of ordoliberal research program with a view to refocusing the national and international financial and economic order while taking into account and integrating the concepts of Ulrich and Homann. As the discussion of the economic ethical approaches of Homann and Ulrich has shown, both approaches have overlaps and fundamental deviations from the position of Eucken. Eucken’s independent, interdisciplinary approach with to his economic ethics significant link between philosophy and economics, market and morality seems to be predestined as the foundation of mediation for dialogue, for a merging of integrative economic ethics and moral economics. Eucken stresses a balance of performance and human dignity, of freedom to present equality and humanity - without having to drawing on the primacy of economics or ethics. Thus Eucken provides a way out of the conflict of objectives of efficiency and equity and is thus capable of connection both in an ethical and an economic perspective.

5,100원

2

외생적 재정충격의 고용창출 효과

이종하, 황진영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1호 2016.03 pp.19-4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우리나라 1994~2015년 2분기의 분기별 자료를 이용해 재정지출(총재정지출, 경상지출 및 자본지출)의 충격이 종사상지위별 취업자 수의 변동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였다. 구체적으로 본 연구는 재정수입, 재정지출 및 취업자의 수로 구성된 3 변수 SVAR 모형과 Blanchard and Perotti(2002)의 식별조건을 사용해 구조적 충격반응함수와 취업에 대한 재정 변수의 승수를 도출하였다. 재정수입 충격이 취업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은 것으로 관측 되었지만, 재정지출 충격이 전체 취업에 미친 영향은 4분기(1년)까지 양(+)의 영향이 지속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구체적으로 재정지출 증가의 효과가 자영업자의 취업에 비해 일용직 임금근로자에 대한 취업에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재정지출 중에서 경상지출의 증가는 일용직 임금근로자를 중심으로 고용을 창출하는 반면, 자본지출의 증가는 상용직과 임시직 임금근로자의 고용창출에 기여한 것으로 관측되었다. 그러나 재정지출의 변동에 따른 취업효과는 단기에 집중되었는데, 이는 재정지출의 확대가 민간의 경제활동을 구축하는 효과를 통해 그 효과가 작게 나타날 수 있음을 반영하는 결과이다.
This paper empirically examines the impacts of exogenous fiscal shocks on employment creation in Korea using quarterly data over the period from 1994 to the second quarter of 2015. It is used 3 different types of fiscal expenditures, such as total, current, and capital expenditures, and 6 types of employment status, such as total employments, independent businessmen, total wage workers, regular employees, daily workers, and temporary employees. In addition, this paper uses a structural vector autoregression (SVAR) model incorporating the identifying restrictions of institutional information and quarterly dependence, suggested by Blanchard and Perotti (2002). The model is composed of 3 variables, such as fiscal revenue, fiscal expenditure, and employment. The analysis proceeds in estimating the structural impulse response functions and the multiplier effects of fiscal variables. The summary of the empirical results is as follows. First, the impacts of fiscal revenue shocks on the changes of the total employments are relatively small and statistically insignificant. However, the fiscal revenue shocks are negative and statistically significant impacts on the changes of daily workers and temporary employees, while the fiscal revenue shocks positively create the employments of regular employees. Second, fiscal expenditure shocks on the changes of the total employments show positive and significant impacts, which are consistent with the existing literature, and persist 4 quarters (i.e., 1 year). Specifically, the shocks of fiscal expenditure have a larger impact on the changes of daily workers’ employments than those of independent businessmen. This implies that the increase of fiscal expenditure have a limitation on the creation of high-quality employments. Third, the impacts of fiscal expenditure shocks of the employment creation depend on the types of expenditures. Specifically, the increases of current expenditure create mainly the employments of daily workers, while the increases of capital expenditure contribute to the employment creation on regular and temporary employees. In summary, the regression results suggest that the employment creation effects of fiscal expenditure shocks are relatively small and those impacts are mainly revealed on the changes of daily workers’ employments. This implies that fiscal expenditure shocks induce the crowding-out effects on private economic activity.

5,800원

3

소득불평등에 대한 기회불평등의 기여도 분석 : 2000년대 한국경제를 중심으로

김준일, 서환주, 신우진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1호 2016.03 pp.41-6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한국노동패널자료 2000년~2012년 개인자료를 활용하여 한국사회의 기회불평등을 모수적 추정방법을 이용하여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첫째, 2000년~2012년 기간 동안 전체 연령(30세~60세) 분석의 기회균등지수는 0.04~0.052 정도이며 전체 소득불평등에 대한 기회불평등의 기여정도는 약 18%~23% 수준이다. 즉 전체 소득불평등의 약 1/5정도가 기회불평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둘째, 우리나라의 기회불평등에서 성별차이가 가족환경보다 더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다. 다시 말해, 한국사회에서 환경적 조건에 의해서 결정되는 기회불평등은 노동시장에서 성별 임금격차가 매우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반면, 여성간의 기회불평등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는 남녀를 합한 전체의 기회불평등을 감소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30대 남성의 경우 10년 전에 비하여 기회불평등이 증가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셋째, 30대 남성의 기회불평등 증가를 직접효과(환경이 직접적으로 소득에 영향을 미치는 효과)와 간접효과(환경이 노력을 매개로 소득에 영향을 미치는 효과)로 구분하여 살펴보면, 지난 10년간 30대 남성의 기회불평등 증가의 83.3%가 직접효과에 기인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즉, 아버지의 배경 등의 환경이 기회불평등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효과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본 연구는 이상의 분석결과에 대한 정책적 함의로서 소득불평등을 개선시킬 수 있는 정책, 고용의 질 개선을 위한 정책, 그리고 공교육에 대한 지출확대 등을 제시하고 있다.
This paper parametrically estimates the inequality of opportunity in Korea using the data set constructed from the Korea Labor and Income Panel Studies for the period of 2000~2012. Our research has resulted in three distinct conclusions. First, we find that the absolute value of unequal opportunity is between 0.04 and 0.052 and the relative share of the inequality of opportunity in earnings inequality ranges from 18% to 23%. That is, approximately, one fifth of the income inequality is caused by the inequality of opportunity. Second, difference in gender plays more important role in the unequal opportunity than family backgrounds in Korea. Specifically, the inequality of opportunity in Korea by the different circumstances has been mainly affected by gender wage gaps in labor market, whereas the inequality of opportunity between women has decreased due to the rising college enrollment rate and labor market participation of women. Also, this has led to reduce the inequality of opportunity in the full sample including men and women. However, the inequality of opportunity of men aged 30s has deteriorated for the last 10 years. Third, decomposing the inequality into direct effect (the effect of circumstance on earnings) and indirect effect (the effect of circumstance on earnings through efforts), which works through the effort variables, the former accounts for the 83.3% of the increase of unequal opportunity of men aged 30s for the last 10 years. It means that the recent aggravation of the inequality of opportunity has been largely driven by the direct effect of circumstances such as father’s education on the inequality of opportunity. This research also suggests the policies to reduce income inequality, the policies for the quality of employment and the expansion of government expenditure on public education to improve the equality of opportunity

6,600원

4

한국과 독일 그리고 일본의 폐업 자영업자 정책 비교 분석

노화봉, 정남기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1호 2016.03 pp.69-8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지속적인 경기침체로 인하여 폐업 자영업자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폐업 자영업자 들을 위한 적절한 정책의 마련이 필요하다. 이에 이 연구는 독일과 일본 등 우리나라와 유사한 정책적 수요가 있는 국가들의 폐업 자영업자를 위한 정책을 조사하여 국내 폐업 자영업자를 위한 효율적인 정책적 지원방안을 마련하고자 하였다. 외국의 경우 우리나라에서 운영하고 있는 희망리턴 패키지 지원사업과 같은 폐업 자영업자만을 대상으로 하는 정책수단은 운영하고 있지 않고, 일반적인 실업자와 마찬가지로 기초사회보장 시스템을 활용하여 폐업 자영업자를 지원하고 있다. 해외사례의 시사점은 자영업자들을 국가 안전망차원에서 운영하는 사회보장시스템에 편입시키고 자조의 의지를 강화시키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자영업자들에게 고용보험의 가입을 독려해야 한다. 자영업자 들이 폐업 시 기초적인 생활수준이 유지되기 위해서는 고정급여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월 소득액의 50%를 3~6개월 동안 수급할 수 있는 고용보험은 필수불가결하기 때문이다.
It is recently expected to increase bankrupt small business due to the ongoing economic downturn. therefore, it is required appropriate policies for the bankrupt small business because of social security. In this study, we examine the policies for the bankrupt small business in countries with similar political demands with Korea, such as Germany and Japan. And then we draw some effective policies for korean bankrupt small business. In foreign case, there is no special policy for only bankrupt small business. The countries support bankrupt small business through their basic social security system and general supporting system for the unemployed. In Germany, bankrupt small business can take unemployment benefits, vocational training, employment service and so on as general paid worker, if they have unemployment insurance. Self-employed, they have low-income, also can take support for living in social welfare dimension. And there is no institution that supports specially targeting the self-employed out of business. The most self-employed in Germany are subscribed to unemployment insurance. This means that the self-employed in Germany to maintain a certain level of life when they go out of business. In the case of Japan, there is only one special policy for only bankrupt small business. And that is business closure consulting. The Japanese Government affords tax support for a mutual aid association as Yellow Umbrella Mutual Aid System in Korea. The implication of Germany and Japan is that self-employed will be incorporated into the social security system, and have the spirit of self-help.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for the self-employed should be encouraged to join in the unemployment insurance system because self-employed need fixed income for maintaining the basic standard of living during closure of business.

4,900원

5

법인세제 개편의 경제주체별 귀착효과 분석 : 법인세율 인하와 기업소득환류세제

김승래, 김우철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1호 2016.03 pp.85-11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한국의 법인세율 3%p 인하와 기업소득환류세제 도입의 경제적 귀착효과를 2013년 한국신용평가의 미시자료를 기반으로 Harberger-Shoven-Whalley형 연산일반균형모형 (김승래, 2010; 김승래 외, 2015)을 이용하여 경제부문별로 나누어 정량적으로 고찰하였다. 먼저 법인세 감세로 인한 경제전반적 소비자잉여와 생산자잉여 증가분의 합은 2013년 연간 기준으로 4.67조 원으로 추정된다. 자본과 노동 요소에 대한 기능별 귀착효과를 살펴보면, 노동귀속은 약 0.43조 원, 자본귀속은 3.50조 원 정도로 생산자잉여 증가 3.93조 원의 혜택이 대부분 자본에 집중되고 있다. 법인세율 인하에 따른 자본 귀속(영업잉여)의 증가분에 있어 배당성향을 영업잉여의 20%로 가정한다면, 경제전체적으로 배당증가분은 0.70조 원, 내부 유보분은 2.80조 원으로 추정되어 법인세율 인하에 따른 내부유보의 상당 부분은 재투자 재원으로 사용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이러한 법인세율 인하에 따라 Gini계수는 경상소득기준으로 0.1025% 정도 증가하여 소득불평등도가 다소 심화되는 것으로 평가되지만, 이는 감세 규모 대비 그다지 크지 않은 수준으로 판단된다. 하지만 법인세율 인하의 혜택에 따른 기업부문 사내유보의 과도 축적 현상은 대기업과 자본소유자에 대한 소득집중을 더욱 고착화하는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법인세율 인하 혜택이 적어도 단기적으로는 고소득층과 연간 매출 1조 원 이상의 대기업에 그 혜택이 집중되어, 소득재분배 약화와 대․중소기업간 격차 확대의 문제점을 가질 수 있다. 따라서 최근 기업소득환류세제 도입 취지가 의도하는 바와 같이 법인세율 인하 효과가 시간이 경과할수록 경기부양과 투자활성화 등 효율증진 효과로써 노동 등 기타 요소로 동태적으로 전가되어 중장기적으로 대다수 경제주체의 후생을 고르게 증진시킬 수 있도록 하는 기업부문의 행태변화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This article evaluates the incidence of recent corporate income tax reforms in Korea. Using the Kim (2010)’s Harberger-Shoven-Whalley-type CGE model, it analyzes the distributional effects of corporate income tax cut from 2009 and of reflux taxes on corporate undistributed profits (or retained earnings) from 2015 in Korea. First, using the 2013 Korea Investors Service (KIS) micro-data, we estimates the effective tax rates of corporate income taxes in the Korean economy, Then we evaluate various economy-wide distributional effects of changing the corporate income tax systems in Korea. The corporate income tax cut from 2009 could be regressive, since it benefited more big-size firms and rich households groups. On the other hand, the reflux taxes on corporate undistributed profits (or retained earnings) could be progressive if it works well as intended.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is study, due to the corporate income tax cut from 2009, the Gini index deteriorates by 0.1025%. On the other hand, if the reflux taxes on corporate undistributed profits (or retained earnings) attains their intended objectives, the Gini coefficient could improve by 0.0121%. The results show that the benefits of consumers and firms from corporate income tax cuts in Korea are 0.74 trillion won and 3.93 trillion won, respectively. In sources side of income, the benefit of labor factor are 0.43 trillion won and the benefit of capital factor are 3.50 trillion won. On equity grounds, the results imply that, considering corporate income tax reforms, the government might also need to pay attention to rising equity concerns via progressive corporate income taxes at least in the short- or mid-term periods.

6,700원

6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의 성장요인 분석

임상수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1호 2016.03 pp.113-13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의 성장과 성장 원인을 분석대상으로 한다. 성장과 관련된 지표로 산업별 경제 성장률과 잠재 성장률이 사용되었다. 또한 성장 원인을 분석하 기 위해 생산 요소별 성장 기여도와 함께 산업별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했다. 경제적 파급 효과를 분석하기 위해 산업연관표를 활용하며, 사회복지서비스업의 생산유발계수, 부가가치 유발계수, 취업유발계수와 타 산업과 비교한다. 분석 결과,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특히 잠재 성장률 역시 빠르게 상승했다. 이처럼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양적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은 주로 노동에 의한 것이었고, 이와 함께 정부지출 증가와 함께 정부지출에 따른 경제적 파급 효과 역시 컸기 때문이다. 또한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발전하면 이로 인해 타산업의 생산을 크게 유발시키고 취업자 수 역시 크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낮았으며 이는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주로 비영리 경제 주체들로 구성되 었기 때문이다. 종합하면,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의 생산유발계수와 취업유발계수는 모두 서비스업 평균보다 크지만 부가가치유발계수는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생산 요소별 성장 기여도 측면에서 노동 기여도가 높은 점과 부가가치유발계수가 작은 것은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 업이 저부가가치 산업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이 직면한 저효율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 해 IT 융합, 기계화 등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의 산업화를 위한 전략이 마련될 필요성이 있다. 특히,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의 정부지출에 의한 경제적 파급효과는 크다. 이와 같 이 보건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국민 복지 증진이라는 공익적 측면과 함께 경제 성장 기여 라는 산업적 측면을 모두 지니고 있기 때문에, 정부 지출을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
This paper is trying to analyze the reason why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industry is growing. The growth rate and the potential growth rate by industry are used to analyze it. And the contribution of production factors to the growth rate and the economic effects by industry are analyzed. The input-output table provided by the BOK (Bank of Korea) is used to analyze it. And production inducement, value-added inducement and labor inducement by industry are computed with the input-output table. The results show that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industry is growing very fast and the contribution of labor to the growth rate is greater than them of other production factors. And the government expenditure for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industry is increasing and the economic effects by that are greater than other industries. In addition, the coefficients of the production inducement and the labor inducement are greater than other industries. But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industry consists of non-profit organizations so the value added inducement coefficient of it is lower than other industries. In summary, the production inducement and the labor inducement of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industry are greater than service industry but the value added inducement of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industry is smaller than service industry. And in the aspect of the contribution of production factors to the growth rate, the contribution of labor to the growth rate is small. So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industry seems to be a low value-added industry. Nonetheless, measures related to the mechanization of labor-consuming process and IT (Information Technology) fusion are needed to solve the problem of low efficiency in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industry. In addition, the economic effects of government spending in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service industry are great. So, the government has to increase the expenditure for the health and social welfare industry because it contributes to the welfare improvement and the economic growth.

5,500원

7

중국 주택공적금(公積积) 제도에 관한 연구

김도훈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1호 2016.03 pp.133-15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중국의 주택공적금 제도(Housing Provident Fund)를 중국 공공주택 금융정책의 관점에서 논의하였다. 1991년 상하이에서 처음 시험적으로 실시된 중국의 주택공적금 제도는 중국만이 가지고 있는 중국 특유의 사회보장성 금융 제도로 중국 주택개혁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중국은 주택 시장화로 주택시장의 개혁을 추진하였으나, 이로 인한 주택가격의 급등은 중ㆍ저소득층의 주택구매를 어렵게 하였고 빈부의 격차를 확대 시키는 등 사회적 문제로 확대되고 있다. 이런 사회ㆍ경제적 환경의 변화는 중국의 주택정책과 공적금 제도에 대한 사회의 새로운 요구를 가져오게 되었다. 현재 중국의 경제적, 사회적 상황을 고려할 때 중국의 주택정책의 방향은 성장과 개혁을 동시에 고려할 수 있는 주택보장을 강화하는 정책에 중점을 두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주택공적금의 발전방향은 공평하고 효율적인 금융자원이 제공될 수 있는 공공주택 금융 메커니즘에서 논의되어야 할 것이다.
This paper discusses the development directions of Chinese Housing Provident Fund System in the context of the finance policy for public housing. Chinese Housing Provident Fund System was implemented on a trial basis in 1991 in Shanghai. It is China’s unique social security financial system that played an important role as the financial system for housing reform. Although China has completed the housing market reform by the housing marketization, the reform caused soaring housing prices. It has been expanded to such social problems that has been difficult for low-income class to purchase house, and enlarged the gap between rich and poor. This change in the social environment has been brought to new demands of society for the housing policy and Chinese Housing Provident Fund System. Considering the recent economic and social situation in China, the directions of housing policy will need to focus on public housing to strengthen the housing guarantee. And the directions of Chinese Housing Provident Fund System should be discussed the financial mechanism of public housing that can be provided effective financial resources. The development directions of the Chinese Housing Provident Fund must match the goals of public housing policy and the objectives of public housing financial system. And it will also have to comply the development stage of the housing market and financial system of China. Therefore, first of all, it should be clarify the target of Chinese Housing Provident Fund, because it is very closely related to the equity and efficiency that is the goals of public housing policy The equity and efficiency of the financial policy for public housing can be improved by setting the purpose to realize the goals of public housing policy. The targets of public housing policy in China carry out for the households of the middle and lower income class, not for all the households that it is a neutral policy. Therefore, the targets of public housing funds must be the same as the targets of public housing policy. And the public housing funds must have a function of income redistribution to play a role as the financial policy for public housing. It is necessary to secure the equity against the application for public housing fund, the rules of deposit and the setting of interest rates, and to expand the range of the adaptation and use of the public housing fund for the households of the middle and lower income class. It should support to improve the functions of a reasonable cost payment, a compensation policy, an interest rate policy and a loan policy for personal.

5,500원

8

구 동독 사회정책의 이념과 실제

김상철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1호 2016.03 pp.153-17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독일의 통일과 관련하여 구 동독지역의 사회정책 이념의 형성과 역사적 변화과정을 분석하고, 특히 동독의 몰락과 사회정책과의 관계에 주목하고자 하였다. 구체적으로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문제에 대한 해답을 모색하는 것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첫째, 구 동독에서 사회정책의 기본 이념은 무엇이며, 이는 어떠한 배경을 가지고 형성 되었는가? 둘째, 구 동독에서 사회정책은 소련의 점령시기에서 베를린장벽의 붕괴까지 중요한 시기별로 어떻게 변화하였는가? 셋째, 구 동독의 사회정책은 어떤 특징을 가지는가? 넷째, 구 동독의 사회정책의 이념과 실제는 어떻게 다른가? 다섯째, 구 동독이 몰락하는데 사회정책은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쳤는가? 여섯째, 한반도의 통일과정에서 사회정책을 설계하는데 동독의 사례연구에서 어떤 시사점을 얻을 수 있나? 연구 결과 구 동독의 사회정책은 몇 가지의 특징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첫째, 구 동독은 ‘사회적 시장경제’를 기반으로 형성된 구 서독의 사회정책에 대비되는 고유의 사회정책을 구성해야 했으나, 1989년 정권의 몰락까지 일관된 형태의 사회정책의 개념은 부재 하였다. 둘째, 동독의 사회정책은 서독의 사회정책보다 많은 분야를 포괄하고 있다. 물질적 기아의 보호, 노동, 교육, 건강 돌봄 및 주택과 같은 기본적인 기초욕구의 보장에서 모든 시민의 의식을 가능하게 하는 소득 요구권까지 포함하였다. 셋째, 구 동독의 사회정책이 다른 나라와 특히 차이를 보이는 것은 사회정책이 기업 내의 차원에서 주로 이루어진다는 것이다. 넷째, 구 동독지역에서는 집중화된 단일보험이 성립하였다. 기존의 사회보험의 자치 행정권은 소멸되었고, 사회보험의 행정은 독일자유노총(FDGB)이 담당하게 되었다. 다섯째, 구 동독의 사회정책은 1971년 이후 ‘경제정책과 사회정책’의 통일이라는 구호를 내세워 사회정책의 확대를 시도하였으나, 경제력을 기반으로 하지 못한 과다한 국가개입의 결과 동독의 몰락에 상당한 영향을 주었다. 결국 동독의 주민들은 실업이 없는 사회주의에서 완전고용을 누리고 양질의 사회보장을 받는다고 선전되었지만, 동독주민의 삶은 서독 지역의 주민에 비해 현저하게 떨어지는 것이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analyzing the formation of ideology and historical evolution of social policy in former East Germany in connection with the unification of Germany. It pays particular attention to the relationship with the collapse of the DDR and social policy. This study speculates the following questions: in former East Germany, what had been the basic philosophy of social policy?; how social policy in former East Germany had been changed by the time of the Soviet occupation in the critical period until the fall of the Berlin Wall?; what are the characteristics of former East German social policy?; what are the differences between ideology and practice of social policy?; what are impact of, the fall of former East Germany on social policies?; are there any possibilities to get lessons from the DDR experiences for designing social policies in the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near future? This research shows that former East Germany appeared to have several characteristics. First, there was no concept of a consistent form of social policy until 1989. Second, social policies of the DDR are much more comprehensive than the field of social policy of West Germany. Third, special difference between East Germany and other countries in social policies is that social policy in former East Germany is mainly done in within the enterprise level. Fourth, in formal East Germany it was established centralized single social insurance system. Autonomous executive power of formal social insurance has been destroyed, the administration of social insurance has been in charge of Free German Trade Union Federation (FDGB). Fifth, DDR was attempting to expand social policy since 1971. The result of excessive state intervention not based on the economic power had a significant impact on the collapse of the DDR.

6,4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