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질서경제저널 [Ordo Economics Journal]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질서경제학회 [Korea Ordo Economics Association]
  • ISSN
    1226-654X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7~2019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사회과학 > 경제학
  • 십진분류
    KDC 320 DDC 330
제9집 2호 (5건)
No
1

시장경제질서에서 정부실패의 원인과 정부개입의 폐해

배진영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9집 2호 2006.12 pp.3-2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의 목적은 시장경제질서에서 정부의 시장 개입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 것인지를 비판적인 시각에서 이론적으로 검토하는 것이다. 특히 정부실패의 원인과 정부개입이 가져올 폐해와 부작용을 집중적으로 조명하였다. 정부 개입이 야기하는 시장의 왜곡, 질서충돌에 따른 계층 간의 갈등과 자원 낭비, 부정부패와 비리의 개연성, 분배문제의 악화, 그리고 책임소재의 부재 등은 비록 시장이 만족스럽지 못할 경우가 있다 하더라도 정부개입은 최소화해야 함을 말해준다. 정부의 개입은 가능한 모든 소비자가 동일하게 소비할 수 있는 순수한 공공재의 공급에 한정해야 한다. 예를 들어 국방, 치안, 소방, 추상적이고 일반적이며 자명한 법제도의 구비 등이 그것들이다. 이것은 초기 고전적 자유주의자들과 오스트리아 학파를 중심으로 하는 구(舊) 자유주의자들의 생각과 그 괘를 같이한다.
The main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lluminate theoretically and in a critical view what the interventionist of the economy and coercive system leads to. This paper tries to show why the big government cannot but fail and what bad effects it makes. The government intervention in a market economy system rests on the concept of the market failure. But this paper argues that on the contrary to what might be believed it cannot be the reason of government intervention and furthermore the concept is lack of clarity and based even on the wrong logics. As soon as government intervenes in a market, conflicts are created, because each person or group may participate in a scramble to be a net gainer rather than a net loser. The conflict appears also on the scene. Every economic order has mechanisms and institutions to allocate scarce resources. However the way of resource allocation is totally different between by the market and by the government. Clashes arise when the rules, each of which has a different mechanism or function in resource allocation, exist in a economy. It results in market distortion or less market coordination, resource waste, deterioration of the distribution problem, and frictions among social classes. Another reason why an intervention coercive system makes more serious problems is in the fact that we cannot charge the government failure and the politicians and officials commit corruptions and illegalities with the high probability in comparison with the institution of market. The results of the study suggest that public services should sharply decline and we should retrospect the economic thoughts of the early classical and the Austrian school economists.

5,400원

2

한국 시장경제에서 하이에키안 자유주의와 오이케니안 자유주의의 비교

황준성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9집 2호 2006.12 pp.23-4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최근 한국 시장경제 정립을 위해 논의되고 있는 대표적 자유주의로 하이에크의 경제사상(철학)에 기초하여 형성되는 하이에키안 자유주의(Hayekian Liberalism)와, 오이켄의 경제사상(철학)에 기초한 오이케니안 자유주의(Euckenian Liberalism)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여기서 하이에키안 자유주의는 시장에서의 경쟁질서를 중시하고 이러한 경쟁질서의 형성과 유지를 하기 위한 방법론에 있어 한 마디로 시장근본주의(Market Fundamentalism)적 사고를 갖고 시장경제에 접근하고 해결한다는 특징을 갖는 자유주의라고 볼 수 있다. 반면 시장경제의 경쟁질서를 중시하면서도 하이에키안 자유주의와는 다르게 시장경제에 접근하고 경제문제를 해결하는 자유주의로 오이케니안 자유주의를 들 수 있다. 오이케니안 자유주의는 시장의 경쟁을 통한 효율성을 중시한다는 점에서는 하이에키안 자유주의와 같으면서도 하이에키안 자유주의와는 달리 시장경제의 경쟁질서 유지를 위한 정부의 역할을 강조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본 논문에서는 시장에서의 자유와 경쟁질서의 중요성을 똑같이 강조하면서도 경쟁질서를 유지하는데 있어 차이점을 보이고 있는 하이에키안 자유주의와 오이케니안 자유주의의 특징을 살펴보고, 특히 두 자유주의의 차이점을 (1)질서개념, (2)질서이론의 핵심,(3)경쟁, (4)경쟁질서의 유지, (5)독점, (6)사회정책, (7)학문적 관심의 출발과 발전방향 및 (8)시대적 배경 등 8 가지의 주요기준(Criteria)을 중심으로 비교ᆞ분석함으로써 21세기 경쟁력 있는 한국 시장경제 정립을 위한 바람직한 이상적인 자유주의는 어떠한 자유주의이어야 하는지를 모색해 보고자 한다.
The representative liberalism, generally classified into two kinds - Hayek economic thought and Eucken economic thought , and recently being discussed for thesis of the Korean market economy, can be compared and assessed. The study of this paper will be focused on them by designating Liberalism based on Hayek economic thought as Hayekian Liberalism and Liberalism based on Eucken economic thought as Euckenian Liberalism. In this paper, the former is characteristic in making much of the economic order in market and accessing and solving the market economy with market fundamentalism thought in methodology for formation and preservation of the competition order in market. The latter, the Euckenian Liberalism, also laying stress on competition order in market and efficiency through the competition in market, is different from the Hayekian Liberalism in that it emphasize the role of government for keeping competition order in market economy. In this paper, the characteristics of Hayekian Liberalism and Euckenian Liberalism that both similarly emphasize the importance of liberty and competition order in market and have different view of the preservation of the competition order in market will be treated and the differences between them are compared and analyzed on the basis of 8 Criteria - order concept, the core order theory, competition, preservation of competition order, monopoly, social policy, the invent and course of scientific interest so that we find out what ideal Liberalism it is to establish the thesis of Korean market economy with competitive power in the 21th century.

6,000원

3

Marx 세계시장론의 현대적 재조명

김호균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9집 2호 2006.12 pp.47-7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글은 산업경제 단계에 구성된 맑스의 세계시장론을 현대 지식경제 단계로 연결시키기 위한 시도이다. 우선 맑스가 서술한 상업의 ‘문명화작용’을 약술한 다음 자본주의의 내재적 경향에 의해 세계시장이 형성되는 과정을 변증법적으로 서술하고자 한다. 이어서 지식경제의 발전에 따라 세계시장에서 나타나는 새로운 동향이 분석된다. 나아가 1970년대 이후 서독에서 진행된 세계시장 논쟁을 비판적으로 정리함과 아울러 지식기반경제의 발전에 따른 세계화의 새로운 질적 변화를 설명하고자 했다. 끝으로 세계화의 진전에 따른 국민국가의 위상변화에 관한 논쟁을 비판적으로 고찰하고 지식경제의 발전을 위한 국민국가의 역할 변화에 관한 시사점을 도출하고자 했다.
In this analysis it is argued that in the Marxian perspective not only the creation of the world market, but the globalization belongs to the innate tendencies of the capitalist mode of production. The ‘relative world market’ was first for Marx a precondition or a base for the developing capitalist mode of production, while the ‘modern world market’ was characterized by Marx as a result of the developed capitalist economy. This transformation of the world market corresponded to the qualitative development of the capitalist mode of production from the manufacture production to the industrial production. In the historical perspective it is argued that the transformation of the capitalist economy to the knowledge-based economy in recent years accelerates the globalizing tendency of the capitalist economy. Furthermore the discussions on the capitalist world market that happened in the 1970s and 1980s in West Germany are to be critically reviewed in oder to show that each participant at the discussions has his own version on the relation between the capitalist economy and the world market. To them all, however, one thing is common; they all forget the nature of the capital as an exploitative relation that makes it necessary to territorially ‘divide and rule’ the different nations. So the debate came to end without any fruitful theoretical consequences. It is yet very interesting to examine the recent different interpretations about the globalization. The one considers the globalization as a ‘gospel’, and the others as a horror. In this analysis it is argued that neither the neoliberal glorification of the globalization nor the left-biased objection to the globalization can gain solid empirical grounds. In the last chapter the long-standing discussions on the changing status of the nation states in the process of the globalization are to be critically reviewed. It is emphasized that in the process of the globalization the nation state lose not only his political power against ‘global players’, but it gains new roles, for example as a member of international organizations. It is also tried to show some implications for the strategic role of the nation state for the development of the knowledge-based economy.

6,600원

4

금융제도의 유형과 경제성장

김한규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9집 2호 2006.12 pp.75-8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금융제도의 선택이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금융제도의 유형과 경제성장의 관련성을 이론적으로 정리하고 이를 토대로 실증분석을 시도하였다. 우선, 이론적으로 볼 때, 금융제도의 유형과 경제성장과의 관련성에 관해서 다음 네 가지의 견해가 있다. 첫째는 은행 중심 금융제도를 중시하는 견해로서 은행이 경제성장을 촉진시키는 역할에 있어서 금융시장보다 우월함을 강조한다. 둘째는, 시장중심의 금융제도를 중시하는 견해에서는 경제성장의 촉진과 관련하여 금융시장의 역할을 강조한다. 셋째는, 금융서비스 견해로서 경제성장의 촉진과 관련하여 금융제도의 유형보다 금융제도가 경제성장을 위하여 제공하는 금융서비스의 기능을 강조한다. 끝으로, 법규와 금융견해로서 외부 투자자의 권리를 보장하는 법규를 제정하고 이를 집행하는 것이 경제성장을 촉진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필수적이라는 점에서 법규제도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다음으로, 한국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증분석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금융제도의 크기를 기준으로 볼 때 한국에서 금융시장이 은행보다 경제성장을 더욱 촉진시켰음을 보여주고 있어 시장중심의 견해를 뒷받침한다고 하겠다. 둘째, 한국에서는 금융서비스의 크기도 경제성장에 기여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어 이와 같은 실증분석 결과는 금융서비스 견해도 뒷받침한다고 할 수 있다. 끝으로, 한국에서는 소득이 증대할수록 은행보다 금융시장이 경제성장을 촉진시키는 결과를 보이고 있어 경제성장 초기일 때는 경제성장을 위해서는 은행이 유리하며 경제성장의 성숙단계에서는 시장중심의 금융제도가 경제성장에 유리함을 입증하고 있다.
It is very important for every country to choose the proper type of financial system to achieve a stable economic growth. From this viewpoint the paper reviewed theoretical issues and conducted empirical analysis to find out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ype of financial system and economic growth in Korea. There are four theoretical view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ype of financial system and economic growth. The first one is a bank-based view, which points out the superiority of the bank over financial market in the role of increasing the rate of economic growth. The second one is a market-based view, which emphasizes the role of financial market in leading the economic growth. The third one is a financial view, which points out the importance of the function of financial services provided by the financial system rather than a certain type of financial system. The fourth one is a law and finance view, which stresses the role of laws in that it is essential to enact and enforce the laws establishing the rights of the investors in order to provide financial services sufficiently for the economic growth. The results of the empirical analysis in this paper are as follows. Firstly, in terms of the size of financial system the financial market played a larger role in attaining the high economic growth than the banks, which supports a market-based view in Korea. Secondly, the large size of financial service has brought a high economic growth in Korea, which proves a financial view. Thirdly, the banks were more important in the early stage of economic growth, but the financial market played a bigger role in the mature stage of economic growth in Korea. These empirical results imply that Korea should lead the financial system toward a market-based one for the stable economic growth in the future. The reasons are as follows. The first one is that most of the developed countries are moving toward a market-based financial system. The second one is that a market-based financial system is more adequate to meet the trend of the financial industry globalization and keep a stable economic growth based on the high technology. The third one is that Korea needs a developed capital market for the efficient supply of long-term fund to the industries.

4,600원

5

Die Wirtschaftsbeziehungen zwischen der Bundesrepublik Deutschland und der Deutschen Demokratischen Republik 1949-1989

Rudiger Kabst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9집 2호 2006.12 pp.89-11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40년이 넘는 분단 세월 동안 동서독 양국에서는 언제나 양국의 경제교류 지속을 반대하는 의견들이 있었다. 그러나 내독교역의 발전형태를 살펴보면, 어떠한 정치적 사건도 양국간의 교역을 중단시킬 정도로 오래 지속되지는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1950-1953년에 있었던 한국전쟁, 1953년 6월 17일 동독에서 일어난 파업과 봉기의 강제진압, 1956년의 헝가리 봉기, 1968년 동독군도 참여한 바르샤바 조약군의 체코슬로바키아 침공, 심지어는 1961년 동서독간 장벽 구축도 양국 간의 경제교류를 장기간 해칠 수는 없었다. 독일인들에게 독일의 전후 역사에서 가장 고통스러운 사건은 바로 장벽의 구축이었다. 그러나 전쟁이 끝나자마자 비무장지대를 사이에 두고 분단된 한국과는 달리 독일 장벽은 동서독이 각각 세워지고 12년이 지나서야 구축되었으며, 그때까지만 해도 동서독 간에는 공식적인 내독교역 외에도 다른 형태의 교류들이 이루어졌다. 장벽이 세워진 후에도 독일 분단은 한반도 분단만큼 골이 깊지는 않았다. 그것은 몇 년 후 소련과 미국 두 강대국 간의 냉전이 수그러들기 시작하면서, 양 진영의 접합점에서도동서 긴장관계가 해소되었기 때문이다. 60년대 말 독일연방공화국과 독일민주공화국의 지도자들은 협상을 체결하였고, 이러한 협상의 결과, 여러 가지 형태로 동서독 국경을 통과하는 일이 가능해졌다. 여기에 큰 기여를 한 것이 내독교역과 동독 정부에 대한 서독 정부 및 민간 차원의 다양한 재정 이전이었다. “스윙"이라 불리는 무이자 대월제도는 내독교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다. 스윙은 동서독 간의 대금결제의 수단 그 이상이었다. 서독은 이를 정치적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었고, 동독에게는 경제적으로 매우 유용한 제도였다.. 1985년까지는 서독에서 동독으로 공급하는 상품구조나 동독에서 구입하는 상품구조를 25년 전과 비교해 볼 때, 근본적인 변화는 없었다. 양국은 모두 원자재가 부족한 나라들이었기 때문에 상호 교역 품목의 50% 이상을 원자재와 생산재가 차지했다. 이 중에서 서독은 특히 화학제품과 석탄, 코크스, 원유와 같은 고품질의 원자재를 동독에 공급했으며, 동독으로부터 가솔린, 난방용 기름, 합성수지와 같은 가공제품을 구입했다. 전체 품목의 10%를 차지하며, 공급과 구입이 균형을 이루던 농산물에서도 사정은 비슷했다. 서독은 특히 단백질을 함유한 사료(5.1%), 원유(2.5%)를 동독에 공급했으며 동독으로부터 도살할 가축(3.4%)과 곡물(3.4%), 과자류(1.5%)를 구입했다. 원유 가공과 동물사육, 식물 재배로 인한 환경 오염은 모두 동독이 떠맡았다. 이에 반해 기계나 설비와 같은 투자재 또는 섬유, 의류, 목제품과 같은 소비재의 공급과 구입의 구조는 전혀 균형을 이루지 못했다. 서독에서 동독으로 공급하는 품목에서 투자재의 비율은 20-25% 인데 반해, 소비재의 비율은 10%에도 미치지 못했다. 동독에서 구입하는 경우는 이와 정반대였다. 다시 말하면, 동독은 서독에 소비재를 판매하는 값으로 서독으로부터 기계와 설비를 구입했다고 할 수 있다. 동독은 1978년에 약간 뒷걸음친 것(-1.5%)을 제외하고는 1968년과 1984년 사이 서독에 공급한 양이 두자리 수의 증가율을 기록함으로써 공급을 거의 5.5배 늘릴 수 있었다. 그러나 80년대 중반에는 공급이 크게 감소했으며(1985년에서 1987년 사이에 14% 감소), 1988년과 1989년에 동독 지도층은 채무가 너무 높아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공급을 다시 약간 늘렸다. 원자재와 생산재의 비중이 높고 투자재의 비중이 낮은 내독교역의 상품 구조가 국제 비교에서 높은 개발수준을 보이는 양국에게는 적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종종 있었다. 하지만 이는 서로 다른경제체제를 가진 양국이 발전 능력도 서로 다르기 때문에 양국 간의 격차가 점점 벌어졌다는 것을 간과한 지적이다. 동독의 제품이 서독의 투자재 시장에서는 경쟁력이 낮기 때문에 동독은 서독으로 기계, 기술 설비의 수출을 늘릴 수 없었을 뿐만 아니라, 서독으로 수출하는 소비재의 경우, 저임금 국가들이 점차 압박을 해왔기 때문에 동독은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었다. 내독교역에서 동독의 공급이 감소한 것은 바로 동독 경제의 기술혁신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Bis 1985 hatte sich im Vergleich zu einem Vierteljahrhundert vorher die Struktur der Lieferungen aus der Bundesrepublik in die DDR und der Bezüge aus der DDR nicht grundlegend verändert. Die beiden rohstoffarmen Volkswirtschaften tauschten mit einem Anteil von über 50 % bei Lieferungen und Bezügen im wesentlichen Grundstoffe und Produktionsgüter aus. Innerhalb dieser Produktgruppe lieferte die Bundesrepublik vor allem chemische Erzeugnisse und hochwertige Rohstoffe (Steinkohle, Koks, Rohöl) in die DDR und bezog von dort veredelte Produkte wie Motorenbenzin, Heizöl und Kunststoffe. Die Lieferungen und Bezüge von Investitionsgütern (Maschinen und Ausrüstungen) und Verbrauchgütern (Textilien, Bekleidung, Holzwaren) waren hingegen strukturell unausgewogen. Die Anteile an den Lieferungen der Bundesrepublik in die DDR betrugen bei den Investitionsgütern zwischen 20 bis 25% und bei den Verbrauchsgütern knapp 10 %. Bei den Bezügen aus der DDR war es umgekehrt. Mit anderen Worten: Die DDR finanzierte per Saldo den Kauf von Maschinen und Anlagen aus der Bundesrepublik durch den Verkauf von Verbrauchsgütern dorthin. Es wird oft darauf hingewiesen, dass über den gesamten Zeitraum hinweg die Warenstruktur im Innerdeutschen Handel aufgrund des hohen Anteils der Grundstoffe und Produktionsgüter und dem niedrigen Anteil von Investitionsgütern nicht dem im internationalen Vergleich hohen Entwicklungsstand der beiden Volkswirtschaften entsprochen hätte. Dabei wird übersehen, dass die beiden unterschiedlichen Wirtschaftssysteme unterschiedliche Entwicklungsfähigkeiten hatten, die sie immer weiter auseinanderdriften liessen. Die Schwierigkeit für die DDR bestand darin, dass sie einerseits die Ausfuhren von Maschinen und Ausrüstungen in die Bundesrepublik nicht erhöhen konnte, weil ihre Erzeugnisse auf dem dortigen Investitionsgütermarkt zu wenig konkurrenzfähig waren. Andererseits spürte die DDR bei den Verbrauchsgütern, die für die Ausfuhr in die Bundesrepublik bestimmt waren, den wachsenden Druck der Niedriglohn-Länder. Die sinkende Lieferfähigkeit der DDR im Innerdeutschen Handel spiegelte die mangelnde Innovationsfähigkeit der DDR-Wirtschaft wider

6,0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