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질서경제저널 [Ordo Economics Journal]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질서경제학회 [Korea Ordo Economics Association]
  • ISSN
    1226-654X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7~2018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사회과학 > 경제학
  • 십진분류
    KDC 320 DDC 330
제18집 1호 (5건)
No
1

물적자본과 인적자본의 변화가 우리나라 지역별 노동생산성 수렴에 미치는 영향

최종일, 이영수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8집 1호 2015.03 pp.1-1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에서는 1985년부터 2012년까지 우리나라 11개 지역에 관해서 솔로(Solow) 모형에 기초한 -수렴계수를 1인당 물적자본, 1인당 인적자본, 그리고 기타 설명되지 않는 부분으로 요인분해를 하였다. 이를 통해 지역별 노동생산성에 있어서 중요한 생산요소로 간주되는 물적자본과 인적자본을 중심으로 실제로 어떤 생산요소가 지역간 노동생산성 수렴에 기여하였는가를 명시적으로 파악하였다. 트랜스로그 생산함수 추정을 통해 1인당 물적자본과 인적자본이 노동생산성 증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을 확인하였다. 그러나, 지역간 노동생산성 격차의 축소에 관해서는 1인당 물적자본과 인적자본이 중요한 역할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지역경제 성장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결정요인으로 간주된 물적자본과 인적자본이 지역간 노동생산성 격차의 수렴에 기여하지 못하여 왔다는 결론이며, 지역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지역별 물적자본의 균형적인 확충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즉, 선택과 집중의 거점 개발방식 보다는 지역별 물적자본의 균형적인 확충을 위한 균형 개발방식으로의 정책 전환이 지역균형발전을 실현하는 중요한 전략임을 시사한다.
In this study, we decomposed -convergence coefficient into three factors that are per capita physical capital, per capita human capital, and the residuals, using the data for Korean 11 regions in the period of 1985~2012. So, focusing on physical and human capital that are the important determinants of labor productivity, we investigated what factors contributed to the convergence of labor productivity between regions. Our empirical results through translog production function estimation showed that the per capita physical capital and human capital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labor productivity growth. However we could not find that these played a significant part, regarding the reduction of labor productivity gap between the regions. This implies that the physical capital and human capital can not contribute to the convergence of labor productivity gabs between the regions. This also suggests that Korean government needs to have physical capital investments balanced in order to promote balanced regional growth. In other words, the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policy should be focused on the balanced physical capital accumulation among regions, instead of the development strategies of selection and concentration.

5,400원

2

지역대학의 지역내총생산 유발효과 분석 : 지역산업연관표를 이용한 상지대학교 사례 연구

황신준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8집 1호 2015.03 pp.21-4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지역에 소재한 대학의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총산출, GRDP, 고용 등을 중심으로 추정 분석하였다. 국내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승수효과 분석은 1부문 모형이거나 부분균형 접근으로 현실적합성이 떨 어지기 때문에 다부문 일반균형 접근인 지역산업연관분석을 추정 모형으로 사용하였다. 한국은행이 2009년 조사한 2005년 지역산업연관표를 이용하여 원주 소재 상지대학교가 강원지역에 미치는 경제파급 효과를 추정하였다. 연간 소비 1,037억 원, 투자 65억 원 도합 1,102억 원의 최종수요를 통해 연간 지역내 총산출 1,341억 원, GRDP 812억 원, 고용유발 2,188명이 유발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이 유발효과를 최종수요 항목별로 다시 추정해 보면 각 유발효과는 상당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강 원도의 경우, 수출에 의한 유발효과는 타 지역에 비해 불리하지 않지만, 국내소비나 투자의 유발효과는 타 지 역으로 크게 유출당하는 취약한 구조라는 것이 확인되었다. 또한 원주 소재 대학의 ‘입지’를 수도권으로 변경시키는 경우의 효과도 추정해 보았는데 국민경제 전체적으 로는 그 변화가 미미하였지만, 강원도 지역경제에 미치는 위축 효과는 대단히 크다는 것을 확인하였다. 이는 현재 추진되고 있는 대학구조 조정 정책에서 대학별 ‘입지’ 요소, 특히 지방대학의 입지를 중요한 요소로 다루 어야 한다는 시사를 주는 것이기도 하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stimate the impact of a local university on its regional economy. Using the Regional IO Tables of the BOK, it predicts the derivation effect on GRDP, gross output and employment in Kangwon Province, caused by the consumption and investment of Sangji University which is located in Wonju City, Kangwon Province, Korea. In most cases in Korea, the papers that analyse the economic effect of local universities on their surrounding regions have adopted the one-sector model of keynesian muliplier. This model tends to overestimate the effect in this case, for a small size of economic activity of certain subjects in the restricted region could not correspond to the chain effect of aggregate variables of a national economy as a whole. Therefore this paper will use IO model to avoid such a risk. Of course, IO model has other theoretical problem, i. e. there is no guarantee for long-term stable production relations between sectors. Nevertheless, the IO model can offer at least a short term tool to estimate the effects of small units in the certain specific sectors and regions. According to the prediction, there will be an annual gross output increase of 134 bn KRW, a GRDP increase of 81 bn KRW and employment of 2,188 people derived from the consumption and investment of the University. This prediction assumes that the different categories of final demand (consumption, investment, export etc.) have an equal impact on GRDP, gross output and employment. But this can not correspond to the real relations. Therefore, this paper calculates another prediction, using derivation coefficients which consider differences of influence intensity of consumption, investment and export. These other results show that the real effect of the consumption and investment of the university would be decreased, because the domestic consumption and investment in Kangwon Province, export being excluded, can not be covered to the high level within its region itself. A larger portion of the final demand must be supplied by other regions. This means the structural weakness of the Kangwon Province. This paper also estimates negative effects of the location transfer of a local university to the metropolitan region of the capital city by assuming that Sangji University would be located in Kyung-gi Province. The results show that the overall effects are minimal at the national level, while Kangwon Province would lose a great amount of GRDP, gross output and employment. The estimated effects in this paper must be revised and its conclusions be improved, when the BOK publishes the new regional IO Tables in 2016. Till then, this paper could be regarded as a preliminary attempt and starting point to analyse the economic impact of all the local universities in Korea on its spatial balance.

6,100원

3

오늘날의 관점에서 본 호프만-칸첸바흐 논쟁

박영수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8집 1호 2015.03 pp.45-6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칸첸바흐는 시장성과규범을 분석의 출발점으로 삼아 최적경쟁심화도 모델을 제시했다. 그는 시장성과규범에서 경쟁정책을 위한 특정한 시장구조로 넓은 과점(weite Oligopole)을 강조하였다. 특히, 그는 경쟁의 동태적 기능을 충족시키기 위한 가장 유리한 전제조건-혁신 및 적응행위의 결정요인-은 혁신성향 및 혁신가능성, 그리고 적응성 향 및 적응가능성이 가장 강력하게 구현되는 시장형태라고 주장하면서 경쟁의 경제적 기능의 최적 상태, 즉 넓은 과점영역에서의 동태적 최적상태가 달성될 수 있도록 경쟁정책을 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프만은 칸첸바흐의 최적경쟁심화도 모델과 미국에서 발전된 유효경쟁원리와는 상반된 입장을 표명하면서 경쟁 자유 모델의 분석체계를 발전시켰다. 그는 시장의 수요자와 공급자에게 경쟁자유를 제공하는 시장과정의 유형을 수립하고 보장하는 것을 경쟁정책의 목표로 삼고 이를 달성하는데 적합한 경쟁정책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점 을 강조했다. 특히, 그는 경쟁정책의 과제는 경쟁자유를 제한하는 모든 행위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 것이라고 하 면서, 시장의 효율성에 의해 야기된 제한행위는 예외로 하더라도 원칙적으로 경쟁의 모든 제한은 금지되어야 하 며 경쟁당국의 재량권도 가능한 한 적게 유지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이에 따라 그는 시장에서의 경쟁을 위해하는 행위로부터 경쟁을 보호하는 것이 시장경제체제를 지향하는 모든 국가의 지속적인 과제이며 국가의 주 된 임무라고 주장하였다. 오늘날 독일을 포함한 유럽의 경쟁정책에 있어서 소위 경제분석 중시 접근방법(More Economic Approach)이 확 고한 자리를 잡고 있다. 경쟁과정의 기능조건을 보호하는 형식주의적 접근방식(Form-based approach) 대신에 개별적인 시장행위의 효과를 중시하는 효과주의적 접근방식(Effect-based approach)이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접근방식은 경쟁을 목적을 위한 수단, 즉 구체적으로 소비자후생의 증대와 생산적 및 재분배적 효율성의 보장을 위한 목적으로 이해하고 있다. 따라서 경쟁 제한행위는 그 행위의 부정적인 후생효과가 효율성증대에 의 해 과잉 보상되면 정당함이 인정된다는 것이다. 이는 오늘날 경쟁정책의 기조와 방향이 당연위법규정에서 합리의 원칙으로의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傍證하고 있다. 이러한 새로운 변화와 反思潮에도 불구하고 호프만의 경쟁자유 모델은 오늘날 새로운 경쟁정책에 대한 비판적 관 점으로 자주 인용되고 있다. 이는 호프만 모델이 이론적인 결함이나 실질적인 경쟁정책을 위한 당연위법주의의 주장에서 도출되는 문제에도 불구하고 향후 합리적인 경쟁정책을 위한 이론과 실무과정에서 가장 기반이 되는 모 델로 재평가 받고 있다는 것을 시사해 주고 있다.
The Kantzenbach’s model of optimal intensity of competition which is widely known as the most famous modified model of workable competition principle in Germany’s competition policy is compared to the Hoppmann’s model of freedom of competition in terms of content, characteristics, issues and implication for competition policy, focused on the Hoppmann-Kantzenbach controversy. Kantzenbach proposed the model of optimal intensity of competition based on the analysis of market performance norms. He stressed the wide oligopoly as specific market structure for the competition policy in the norms of market structure. Especially he argued that the most advantageous prerequisite condition to satisfy dynamic function of competition (the decisive factor for innovation and adaptation behavior) is the market form in which innovation propensity, innovation possibility, adaptation propensity and adaptation possibility would be strongly materialized. Therefore, he asserted that competition policy should be pursued to achieve optimal state of economic function for competition, that is, dynamic optimal state of wide oligopoly. Hoppmann developed the analytical framework of the model of freedom of competition contrary to the Kantzenbach’s model of optimal intensity of competition and American models of workable competition. He emphasized that competition policy should be suited to secure construction of the form of market process which provides environment of freedom of competition both for consumers and producers in the market. Especially he maintained that competition policy needs to be oriented toward eliminating effectively all behaviors which limit freedom of competition. He pointed that discretion and interference of the competition authorities should be maintained possibly at low level. In this respect he argued that the main duty and continuing issue of a nation should be to protect competition from all behaviors which constrain market competition. Recently the so-called ‘more economic approach’ has a stronghold in competition policy in Europe including Germany. It means that the form-based approach which emphasizes protection of functional conditions of competition process is gradually replaced by the effect-based approach which stresses the effect of individual market behavior. Such an approach considers competition as means to the goal of enhancement of comsumer welfare and assurance of productive and redistributive efficiency. According to this approach, behaviors which restrict competition could be permitted when their negative welfare effects could be compensated more by their positive efficiency effects. This reflects that recently competition policy is in a transition from per se illegality rule toward rule of reason. However the Hoppmann’s model of freedom of competition is still often mentioned as a critical viewpoint to the recent trend of rationality principle in the competition policy. This shows that the Hoppmann model, in spite of some theoretical flaws and practical problems when applied real world competition policies, is being reevaluated as the model which could be a basis for future rational competition policies theoretically and practically.

6,100원

4

중국의 중소기업과 지원정책

공보성, 정남기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8집 1호 2015.03 pp.69-8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연구에서는 중국의 중소기업과 지원정책을 살펴보았다. 중국은 시장을 개방하기 시작한 이후 등소평이 주창한 ‘선부론’에 기초하여 대기업 위주의 성장전략을 고수하면서 빠른 경제성장을 실현하였다. 그러나 ‘선부론’의 이면에서 지역간, 계층간 불균형이 커지면서 중국사회의 위험요소로 대두되었다. 이에 중국 정부는 이러한 위험요소를 제거하고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시키기 위해서는 중소기업의 육성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중소기업 육성정책을 추진하였다. 중소기업은 고용창출 능력이 높으며, 지역 특화산업의 발전에 적합한 조직형태를 갖추고 있어 지역간 그리고 계층간 격차를 줄여줄 수 있는 중요한 도구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금 중국에서는 중소기업이 경제성장을 주도하며 사회경제의 발전을 이끌고 있다. 중국의 중소기업이 중국경제에 기여하는 역할은 매우 높다고 할 수 있으며, 특히 고용에서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리고 국유기업에서 방출된 실직인력의 대부분과 농촌에 있는 잉여 노동력을 흡수하여 사회안전망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중국의 중소기업 지원정책은 금융지원, 인력지원, 판로지원, 창업지원 등으로 대별할 수 있으며, 기본적인 틀은 갖추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나 2000년에 들어서야 근거법을 마련하는 등 아직까지 중소기업 지원정책의 역사가 짧기 때문에 실무에서는 시행과 착오가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지금과 같이 지속적으로 중국의 중소기업에게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지원정책을 수행한다면 중국의 중소기업은 더욱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China’s SMEs and supporting policies. China rapidly realized economical growth, since Deng Xiaoping began to open the market based on ‘theory of being rich first’. Deng Xiaoping adhered to the conglomerate-oriented growth strategy in that time. However, growed imbalance between regions and classes behind the economical growth based on ‘theory of being rich first’, which has emerged as a critical element in Chinese society. Chinese government recognized the fact that support for SMEs is needed in order to overcome the critical situation and pursued SME development policies. SMEs are important tools that can reduce the disparities between regions and classes because they have highly job creation ability and optimal organizations for the development of the regional special industry. In fact, SMEs now have led to economic growth and development of society and economy in China. The contribution of China’s SMEs to China’s economy is very high, in particular on the employment. They absorb surplus rural labor force and the unemployed workers who released from state-owned enterprises. In that way, they contribute to establish social safety net. SME support policies in China can be divided into financial support, human resources support, market support, start-up support, and we believe that China has the basic framework for SME support. However, China does not nave enough experience to support SMEs, because China made a legal ground or SME support in 2000. But we expect that China’s SMEs can continue with growth, if Chinese government continues to perform with support policies for SMEs.

5,700원

5

Human Resource Management Practices and Innovation Activities

Kang-Sik Kim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8집 1호 2015.03 pp.91-11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혁신은 기업의 발전 및 경제성장에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 그리고 인적자원은 조직의 성과에 영향을 미치는 매우 중요한 요소로 간주되어 왔다. 기존의 여러 조기에서에 사례에 비추어 볼 때 인적자원과 혁신 이 두 변수간에는 상호 영향관계가 있을 수 있음이 충분히 추론될 수 있다. 이 논문에서는 인적자원관리와 혁신과의 관계를 구명하고자 시도하였다. 기업이 가능한 많은 인적자원관리 방안을 도입하는 것이 혁신에 더 나은 영향을 미치는지 또는 특정 인적자원관리 방안이 혁신에 개별적으로 영향을 미치는지를 확인하는 것이 본 연구의 주된 관심이었다. 인적자원은 조직의 혁신의 모든 과정에 관여되어 있으며 또한 혁신의 중요한 요소로서의 인적자원에 대한 인식이 점차 증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적자원관리와 혁신에 대해서 그동안 각각 개별적으로는 많은 연구가 이루어져 왔다. 그렇지만 혁신과 인적자원관리의 상호관계 및 인과관계에 대해서는 기존에 충분히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또한 혁신 및 인적자원관리 관련 문헌에서도 두 변수 상호간의 관계에 대해서는 거의 언급되지 않고 있다. 이러한 점에 기초하여 본 연구에서는 인적자원관리 방안과 혁신과의 관계를 조사하고자 기업을 대상으로 실증조사를 실시하였다. 본 연구의 실증자료 분석의 일환으로 실시된 회귀분석의 결과는 인적자원관리가 혁신과 유의한 정의 관계를 나타내고 있음을 보여준다. 두 변수간의 이러한 정의 상관관계는 인적자원관리 방안 가운데 특히 보상 및 커뮤니케이션 영역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인적자원관리는 매우 혁신적인 기업에서 특히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인적자원관리의 모든 영역의 방안을 사용한 인적자원관리 시스템은 혁신과 가장 강한 정의 관계를 나타내고 있다. 그렇지만 조사 결과 인적자원관리 시스템들 간의 선형적 순위는 발견되지 않았다. 따라서 인적자원관리 방안이 많으면 많을수록 혁신에 반드시 더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볼 수는 없다고 할 수 있다. 오히려 이보다는 인적자원관리 방안과의 적합한 결합이 혁신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Innovation as a key element for development and economic growth is undisputed. In addition to extensive market conditions, the human resources have always been regarded as an important parameter. The strong involvement is the reason why HRM practices as an aspect of human resources are increasingly recognized as an important element for innovation. This paper focuses on the human resource management (HRM) practices and their association with innovation. It is investigated whether it is better to adopt as many practices as possible or whether individual HRM practices are particularly relevant. The human resources are involved in the entire innovation process and are therefore increasingly recognized as an important element for innovation. However, the interaction of HRM practices and innovation is barely considered in both, the HRM and the innovation literature. The results of an Ordered Probit regression show a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between HRM practices and innovation activities, especially for practices related to payment and communication. Thereby, HRM practices are especially crucial for highly innovative companies. In addition to the positive association of certain HRM groups, differences depending on the strength of the innovation activities can be found. For a more precise description of the complex innovation processes, the description of the innovation activities is based on several innovation related variables. Considering the resulting four types of innovators, the correlation with Pioneers is much stronger than with the less innovative group of Small innovators. In addition, the results for all equations are significantly more negative for Non-Innovators than for Adapters. In addition, an HRM regime using practices of all HRM areas has the highest positive association, but a linear ranking of HRM regimes cannot be found. Hence, the more the merrier does not necessarily apply. Rather, the correct combination of HRM practices seems to be crucial. A perspective for future research is the analysis of this combination as well as potential repercussion effects of innovation activities on the structure of HRM strategies using panel data.

5,5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