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질서경제저널 [Ordo Economics Journal]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질서경제학회 [Korea Ordo Economics Association]
  • ISSN
    1226-654X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7~2019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사회과학 > 경제학
  • 십진분류
    KDC 320 DDC 330
제19집 3호 (7건)
No
1

질서자유주의와 한국의 경제 질서

오동윤, 정남기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3호 2016.09 pp.1-1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한국은 국가주도로 이루어진 급속한 경제성장의 후유증으로 사회의 양극화와 갈등을 겪 고 있다. 따라서 양극화와 갈등을 치유하고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현행 경제체 제의 대안을 찾아야 할 시점이다. 본 논문은 이러한 대안으로서 질서자유주의 사상을 살펴 보았다. 질서자유주의에서 의미하는 질서는 시장에서 자유경쟁 질서를 의미하며, 이러한 질 서의 확립을 위해서 국가의 역할을 중시한다. 질서자유주의는 생산수단의 사적 소유와 자유 로운 거래를 보장한다는 점에서 사회주의와 다르다. 또한 국가는 경제 질서를 설정하고, 시 장 실패의 위험으로부터 경제 질서를 보호 및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점에서 고전적 자 유방임주의와 다르다. 한편, 본 논문은 질서자유주의 사상에 기초하여 한국의 경제 질서를 위한 시사점을 몇 가 지 도출하였다. 물론 질서자유주의에 기반하고 있는 독일의 ‘사회적 시장경제’ 체제가 전적 으로 옳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질서자유주의는 작물이 잘 자라게 하려면 돌봄이 필요하다 는 기본 원칙과 사회 균형을 중요시하는 사상적 배경에서 출발한다. 이러한 원칙과 사상은 현재 사회 양극화와 갈등이 점점 심화되고 있는 한국사회에 사상과 체제의 전환점을 제공 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Although the polarization of wealth already existed in Korea, the polarization has become more serious in Korea, since the financial crisis. Especially, the scope of polarization has been extended to generation, enterprise, worker, housing, child care and so on. It seems that the growing polarization of problems becomes an obstacle to prevent promoting sustainable growth of Korea. From this point of view, we has grown very attentive to ordoliberalism. Ordo means the market needs an economic order to maintain a healthy level of competition. To do so, the state should be allowed to intervene the market. This is the basic thought and theory of ordoliberalism. Ordoliberalism differs from other schools of liberalism. The state should form an economic order instead of directing economic processes, and two negative examples ordoliberals used to back their theories were socialism and laissez-faire liberalism. For example, even though socialism does not admit the private property and free trade of means of production, ordoliberalism admit those. Ordoliberalism was a major influence of the economic model developed in the post-war West Germany. Ordoliberalism in Germany became known as the social market economy. This paper is to take a general view of ordoliberalism, and then to drew its implications of economic order for Korea in terms of taking care of the polarization of problems. The four implications are as follows. Firstly, ordoliberalism is more preferable than laissez-faire liberalism in these days of Korea. During the period of the rapid economic growth, the Korean economy emphasized on effectiveness ideologically based on laissez-faire liberalism. The results of effectiveness are the polarization of wealth and an increase in hiring irregular workers which prevent the sustainable economic growth. Secondly, the basic principle of the economic order is the market competition. Also, the state takes active measures to foster competition. The economic order helps social integration. The central tenet of ordoliberalism is that government should regulate markets in such a way that market outcomes approximate the theoretical outcome in a perfectly competitive market. In order words, ordoliberalism theory holds that public policy should guided by the imperative of building a competitive market economy through upholding a set of credible rules and institutions. Thirdly, in terms of preventing social friction which is a disincentive of sustainable growth, the policy should be a positive discrimination. It is impossible for someone who does not have an market power to compete with someone who has a market domination power. Therefore, the state based on ordoliberalism has to take care of second-class citizen and enterprise. Lastly, it is significant for all economic players to recognize the important of public interest instead of private interest. If a economic player pursues the private interest and then holds the economic power, the state should not only intervene in the market but also violate personal liberty. Therefore, all economic players agree with that the public interest should connect directly with the private interest.

4,900원

2

독일을 사례로 한 한반도 사회복지제도의 통합에 관한 연구

김상철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3호 2016.09 pp.17-3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독일의 통일을 사례로 하여 한반도가 통일 될 경우 사회복지분야에서 고려되 어야 할 사항을 검토하고 예상되는 복지국가형태를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남북한의 통합과정에서도 북한의 사회복지를 어떻게 설계할 것인가는 가장 핵심적인 문제로 등장할 수 밖 에 없다. 왜냐하면 사회복지는 남북한 간에 발생할 수 있는 체제의 이질성과 갈등을 완화하고 공동체적 동질성을 회복하기 위한 결정적 역할을 할 것이기 때문이다. 남북한 주 민의 경제수준과 복지수준의 차이가 큰 현실에서, 통일이 되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대량 이민에 대한 응급적인 거버넌스와 실업에 대한 준비가 우선 시급한 과제이며, 장기적으로 소득보장, 의료보장, 사회서비스, 일자리 창출 및 통일재원마련 등을 어떻게 해결해 나갈 것 인가에 대한 준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통일이 현재의 대한민국이 당면한 많은 문제에 어떤 작용을 할지에 대해서 정확하게 예 측하기는 불가능하다. 분명히 통일로 인해 많은 비용이 소요되고 상당한 시행착오를 겪을 것이다. 하지만 통일은 저출산 등 많은 문제의 해결과 선진 복지국가로 도약할 수 있는 계 기를 만들어 줄 것이다. 나아가 2,400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수십 년간 지속된 봉건적이고 퇴행적인 독재를 청산하고 안정적인 법치국가에서 보다 높은 수준의 복지를 향유하면서 살 수 있게 될 것이다.
This study aims to analyze the reunification experiences of Germany in the social welfare sector, if the Korean peninsula is going to be unified near future. What should be considered and what form of welfare state can be expected after the Korean peninsular reunification? In the unification process, how to design the social welfare system in former North area, appears to be one of the most critical issues. Social welfare system, if designed eloquently, could mitigate the heterogeneity between the South and North as well as inter-Korean conflict. In addition, it plays the decisive role for restoring the collective identity. Therefore, establishing the efficient social welfare system is a task that should be considered as number one priority, for the stability and continuity of a unified Korean peninsula. In reality, the differenc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in the economic and welfare levels seems enormous. An emergency of governance for the mass immigration and solving high unemployment rate may be the first urgent task of the unified government.. When viewed in the long term, how to solve income gap, pensions, employment, health care guarantee, and unification cost burden per capita would be additional important tasks. Obviously unification cost may be skyrocketing if, during the unification process, the unified government repeats trials and errors. In the end, it is certain that unification will bring more benefits than costs. Above all, unification will bring intangible benefits beyond the economic dimension. It will give an opportunity to create a lot of problems to solve, such as a low birth rate. Furthermore, the new nation-state of 80 million population will be able to become a developed welfare state in the world.

6,000원

3

지역 R&D 효율성 향상을 위한 정책사업에 관한 연구 : ‘연구개발지원단지원사업’을 중심으로

이연희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3호 2016.09 pp.41-6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지역정책은 지방분권과 불가분의 관계이다. 지방분권이란 지자체가 지역정책의 주체가 되 며 지역혁신을 통해 지역발전을 도모하는 것이다. 지역 내의 모든 자원과 역량을 향상시키 는 활동인 지역혁신을 추진할 때는 지역의 수요가 충분히 반영되어야 성공할 수 있다. 그러 나 정부의 지속적인 지역 R&D 투자 확대에도 불구하고 그에 상응하는 지역혁신 성과에 대 해서는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의 목적은 중앙정부와 지역의 호응도가 높 은 지역 R&D 사업인 ‘연구개발지원단지원사업’에 대해 사례연구를 통해 향후 지역 R&D 추 진에 대한 정책방향을 제시하는 것이다. 먼저 우리나라 지역 R&D의 현황을 살펴보고 과학적 사례연구 프로세스에 따라 사례선 정, 분석단위결정, 자료수집․분석 및 결과와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사례분석 결과에 따르 면 향후 지역 R&D 사업이 효율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크게 세 가지 사항이 고려되어야 한다. 첫째, 해당 R&D 사업에 대한 분명한 니즈와 고유의 기능이 존재하여야 하며 둘째, 정 부와 지자체가 모두 활용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해야 하며, 마지막으로 전체 사업방향과 주 요기능 등에 관해서는 정부가 기획하지만 세부사업은 해당 지자체가 자율과 책임을 가지고 수행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본 연구는 유사․중복을 허용하지 않는 정책사업의 특성 상 단일사례연구로 진행되었으나, 향후 지역 R&D 사업에 대한 사례연구를 활발히 추진하 여 객관성 담보에 노력할 필요가 있다.
Regional policies are strongly related to the devolution of power to local governments. This decentralization means that the local government becomes the main actor for the regional policies and is responsible for the regional innovation and development. At this time, regional innovation activities can be succeeded under the consideration of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and needs. Despite of the continuing expansion of regional R&D expenditure during the last two decade, however, its corresponding performances have been consistently questioned. The purpose of the paper is to make suggestions for improving the efficiencies of public regional R&D projects. In order to achieve this goal, we examined a regional R&D project which is positively evaluated both by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and policy academia. First of all, we reviewed the definitions of regional R&D of the literature and investigated the current states of the regional R&D such as public expenditures and the number of researchers. Then we identified the challenges leading up to the low efficiency and productivity. Afterward, we focused on a case study. According to a qualitative methodology, the selection of a regional R&D project as the research object, the collection and analysis of the data, and finally the making managerial implications were followed. The main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a regional R&D project should include distinctive political needs and concrete purposes and substances to achieve through the project. Second, the project should be planed to provide synergy performances both for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In other words, the regional innovation project should contribute to the national and local industry development and or economic growth. Finally,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should share their responsibilities in the regional innovation. Namely, the former gives the political directions in the regional R&D projects and the latter plans and executes the project under the regional specific conditions. This paper embeds inherent limitations such as construct validity and or external validity because it handles a single case study and is based on the characteristics of political projects.

5,500원

4

대리인경합 vs. 경기자경합

박성훈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3호 2016.09 pp.61-7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당사자가 대리인을 고용하는 경우에 (i) 경합에 간접적으로 참여하는 상황(대리 인경합)과 (ii) 당사자가 대리인과 함께 직접적으로 경합에 참여하는 상황(경기자경합)을 설 정하여, 당사자는 어느 경합을 선호하는지에 대해 분석한다. 그리고 당사자가 선호하는 경 합이 사회적으로 바람직한지에 대해 분석한다. 이를 위해 두 경합으로부터 유도된 당사자들의 기대보수와 경합에 따른 지대소진을 각각 비교한다. 본 연구에서 얻은 주요 결론은 다음과 같다. 첫째, 상금이 일정수준을 상회하는 경우에 경기자경합이 성립된다. 둘째, 당사자는 상금의 크기 그리고 대리인간 경합능력의 차이에 상관없이 대리인경합을 선호한다. 셋째, 대리인경합에 비해 경기자경합에서 당사자 의 기대보수가 작고 지대소진이 높아지는데, 이는 분업이 사회후생을 증가시킬 수 있음을 의미한다. 본 연구의 함의는 다음과 같다. 당사자가 대리인을 고용하고, 대리인이 경합에 참여하는 분업(division of labor)은 당사자의 기대보수를 증가시킬 뿐 아니라, 지대소진을 감소시킨다. 이러한 함의는 ‘소유와 경영의 분리’에 따른 기업성과와 사회적 효율성을 이론적으로 분석 하는데 적용될 수 있다. 최근에는 경영규모의 확대와 주식분산의 고도화에 따라 소유자는 전문지식을 지닌 경영자를 고용하고 있다. 본 연구는 간접경영이 기업의 성과(여기서는 기 대보수)를 증가시킬 뿐 아니라, 사회적 자원낭비(여기서는 지대소진)을 감소시킬 수 있음을 보인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We study contests between two players in which each player hires a delegate who expends her effort on his behalf to win a prize. We examine the equilibrium effort levels and expected payoffs for the players and delegates in two kinds of contests: ‘the contest with delegation’ and ‘the contest with party.’ In the contest with delegation, players do not expend effort and delegates do. In the contest with party, both players and delegates do expend effort. Solving for the Nash equilibrium of each contest, we find three results. First, the contest with party occurs when the players highly value the prize. Second, the players prefer the contest with delegation to the contest with party, and their preferences are unchangeable even if the value of the contested prize and/or the contest-ability difference between two delegates are changed. Third, a rent dissipation [the players’ expected payoffs] in the contest with party is lower [higher] compared to that in the contest with delegation. The implication obtained from the paper is as follows. Our results may be referred to as the division of labor in contests. The implication can be applied to analyzing theoretically the effect of the separation of ownership and management on a firm's performance and a social efficiency. Owners hire professional corporate management to prepare for the enlargement of the scale of management and the sophistication of the distribution of shares. The paper shows the separation of ownership and management can contribute to improve firms’ performance (by increasing expected payoffs) and a social efficiency (by decreasing rent dissipation).

4,600원

5

방글라데시 중소ㆍ중견 기업 애로점과 공적개발원조 개선요구 분석

신진영, 김찬완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3호 2016.09 pp.75-9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글은 방글라데시의 중소ㆍ중견기업들의 애로점과 공적개발원조(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개선요구를 파악한 후 한국의 대(對) 방글라데시 ODA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것 을 목적으로 한다. 최근 ODA는 공여국의 경제적 이해와 수원국의 필요를 고려하는 동시에 수원국의 지속 가능한 성장에 기여하여 공생 가능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 와 관련하여 원조 방법의 중요 고려 사항은 민간 부분과의 협력이다. 따라서 이 글은 방글 라데시 중소․중견기업은 물론 현지 한국기업들의 애로점과 ODA 개선요구를 파악하였다. 구조화 된 설문지로 복수 응답을 허용하여 해당 업체의 CEO 또는 핵심 관리자를 대상으 로 기업의 애로점과 ODA 개선요구를 조사하였다. 조사 결과 기업들이 가장 어려움을 느끼는 분야는 자금조달의 어려움(22.7%), 전력공급(22.7%), 법률규제(18.2%)순으로 나타났다. ODA 개선요구가 가장 높은 분야는 전력공급(22.7%)과 물류(20.9%)분야였다. 본 설문조사를 IPA (Importance-Performance Analysis) 모형으로 분석한 결과 대(對) 방글라데시 사업 환경에서 애로점과 개선요구가 중첩되는 전력공급과 기업들의 개선 요구가 높은 물류 부분을 중심으 로 ODA를 개선ㆍ보완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ind out the sustainable and win-win ODA strategy based on analysis of difficulties and ODA improvement demands by the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Bangladesh. Recently, ODA is pursuing in a way to accommodate not only recipient countries’ needs, especially economic growth, but also economic interest of the donors. In this context, an important consideration of assistance way is cooperation with private sectors. Therefore, this study analysed difficulties and ODA improvement demands of Bangladesh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cluding Korean enterprises in the country. Bangladesh is one of the top ten recipients of Korean ODA. This research surveyed 30 Korean companies in Bangladesh and 25 companies of Bangladesh located in Dhaka and Chittagong. Out of the 50 companies, 34 are manufacturing and construction companies and 26 are in service sector. A structured questionnaire, allowing multiple answers, is hired for this research. The responders were the company’s CEO or corporate key managers. According to the survey result, the most difficult areas of the enterprises were financial problem (22.7%), power supply (22.7%) and regulatory issues (18.2%). The highest demand for ODA support was a power supply (22.7%) followed by logistics (20.9%). The result of IPA (Importance-Performance Analysis) suggests that ODA to Bangladesh needs to improvement and supplement policies focusing on two important sectors, namely power supply and logistics. Because power supply sector is mentioned in both difficulties and ODA improvement demands, and logistics has the highest score among the improvement demands of the enterprises. One of the important findings of this study is that technology support is co-incided in difficulties as well as ODA improvement demands among Bangladesh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unlike the Korean companies in Bangladesh. Therefore, when Korea provides ODA to Bangladesh companies, technology support program needs to be considered as an important package. Even though this study has a critical point, due to the limited number of sample size, to comprehend difficulties and ODA improvement demands by Bangladesh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cluding Korean ones, it will certainly contribute towards win-win partnership of ODA between Korea and Bangladesh for sustainable cooperation.

5,700원

6

‘전시산업발전법’ 제정과정에서의 정부, 조직 및 행위자와의 관계 연구 : 앨리슨 모형(Allison Model)을 중심으로

박창원, 김봉석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3호 2016.09 pp.97-11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MICE(Meeting, Incentive Tour, Conference(Convention), Exhibition(Events))산업과 더불어 우리나라 전시산업(exhibition industry)은 지난 20년간 질적․양적으로 급성장하였다. 이러한 성장에는 전시산업을 새로운 신성장동력으로 인식한 정부의 강력한 정책 추진의지와 정책 적 지원이 있기에 가능했다. 하지만 정책적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전시산업을 구체 적인 대상으로 한 정책결정과정에 관한 연구는 부재한 상황이다. 따라서 본 연구는 전시산업 육성책의 결과로 2008년 제정된 전시산업발전법이 제정되기 까지의 배경과 과정을 검토하였다. 전시산업발전법의 제정은 단일한 하나의 모형으로 설명 되기보다는, 제정 과정의 특성상 복합적인 형태의 모형으로 설명되는 것이 설득력 있다. 이 론적으로는 정책결정과정을 합리적행위자, 조직행태, 정부정치의 세 측면을 종합적으로 고 려하는 앨리슨 모형(Allison Model)을 적용하여 분석하였으며, 방법적으로는 전시산업발전법 제정 과정상의 국회 및 정부의 회의록, 보고서, 보도자료 등의 문헌연구를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전시산업 관련 정책은 합리적 행위자인 산업부의 주도로 추진되었으며, 범정부 적인 관련 산업 육성정책에 따라 유관 부처들이 유기적으로 작용하였다. 하지만 전시산업발 전법은 행위자와 조직 간의 합리적인 의사결정의 결과물로 표출되지 못하고, 정부 정치의 경쟁관계 속에서 최종적으로 산업부의 독자적인 추진으로 제정되었다. 본 연구의 범위는 전시산업 정책결정과정까지로 한정하였으므로, 향후 연구는 정책 집행 및 평가를 포함한 전시산업 정책과정 전반으로 확장할 필요가 있다. 또한 현재 이원화 되어 있는 국제회의와 전시산업을 통합하는 MICE산업 전반의 정책 및 법률에 대한 연구도 진행 되어야 할 것이다.
With MICE(Meeting, Incentive Tour, Conference(Convention), Exhibition(Events)) Industry, Korean Exhibition Industry has been growing qualitatively and quantita-tively over the last 20 years. A strong policy commitment and support from govern-ment made an exhibition industry as a ‘new growth engine.’ However, despite the importance of policy, only a few studies on policy-making process by the Korean ex-hibition industry with specific targets were developed. he purpose of the present study was to examine the background and process of the ‘Exhibition Industry Development Act’ enacted in 2008 as a result of the ex-hibition industry development policy. In nature, a making process is reasonable to be described as a model of complex shape rather than the model of a single type. Theoretically, it was adapted by ‘Allison Model’ which was comprehensively consid-ered a policy-making process in three aspects, ‘the rational actor’, ‘organizational be-havior’ and ‘governmental politics’. Methodically, a literature review such as minutes, reports and press releases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government on the ‘Exhibition Industry Development Act’ making process was conducted. The results show that the exhibition industry policy-making process was promoted by MOTIE(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s a rational actor, relevant gov-ernment ministries have acted organically in accordance with promoting pan-gov-ernmental policy. But 'Act on the Development of Exhibition Industry' did not leat to the result of rational decision-making between actors and organizations and was finally enacted by the MOTIE's own propulsion in competition with the governmental politics.Because the scope of this study is limited to the exhibition industry policy-making process, further studies need to be extended throughout the exhibition industry in the entire policy process including policy implementation and evaluation. As a re-sult, the study on MICE related-policies and regulations that integrates very divided convention and exhibition sectors should go on.

5,500원

7

정서지능과 직무스트레스 간의 구조적 관계

백유성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9집 3호 2016.09 pp.117-13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정서지능과 직무스트레스 간의 구조적 관계를 탐색하기 위하여 경상북도의 공 무원 3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실증분석한 것이다. 본 연구에서 드러난 실증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첫째, 정서지능을 구성하고 있는 개념 중 자기정 서 이해는 직무스트레스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둘째, 정서지능의 구성개 념 중 타인정서 이해는 심리적 스트레스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지만 신체적 스트레스에는 정(+)의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셋째, 정서조절능력이 높을수록 심리적 스트레스와 신체적 스트레스는 낮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넷째, 정서활용능력이 높을수록 심리적 스트 레스와 신체적 스트레스는 낮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같은 사실은 직무스트레스는 일 이나 관계를 통하여 대부분 발생한다는 점을 고려해 본다면 타인의 정서를 이해하고 자신 의 정서를 조절, 활용하는 능력을 높이는 방법을 통하여 스트레스에 대처할 수 있다는 점을 시사해 준다고 풀이할 수 있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는 조직의 인적자원관리에 유용한 의미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즉, 조직구성원의 정서지능에 관심을 가지고 이를 높일 수 있는 교 육훈련 방안을 도입함으로써 직무스트레스를 줄이고 생산성 향상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다.
Most of us are aware that job stress is an important problem in organizations. Some people thrive on stressful situations, while others are overwhelmed by them. Perception is personally about stress according to personality, self-efficacy, emotional intelligence. High levels of stress, or even low levels sustained over long periods, can lead to reduced employees performance and, thus, require action by management.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mpirically examine the structural relationships between emotional intelligence and job stress. To conduct such examination, the author (i) designated emotional intelligence and job stress as variables and (ii) designed a research model by conducting preceding studies on the variables. To examine the research model the author collected the survey data from the 384 public servants belonging to the province of Gyeongsangbuk-do and municipalities there of.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SPSS and AMOS programs. The analysis results are as follows. Especially, (1) there was no statistically significant relationship between understanding ability for one’s own emotions among the constructs of emotional intelligence and job stress. (2) it was found that higher degree of understanding ability for other’s emotion among the constructs of emotional intelligence would lead to a lower degree of psychological job stress. (3) it was found that higher degree of ability for emotional control among the constructs of emotional intelligence would lead to lower degree of psychological job stress and physical job stress. (4) it was found that higher degree of ability for application of emotions among the constructs of emotional intelligence would lead to a lower degree of psychological job stress and physical job stress. The implication and limitation which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is study has discovered that emotional intelligence is the important variables that affect psychological job stress and physical job stress. This study have limitation in that was conducted based on cross-sectional design of research. Because, job stress is a dy-namic condition in which an individual is confronted with an opportunity, demand, or resource related to what the individual desires and for which the outcomes is perceived to be both uncertain and important.

5,1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