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질서경제저널 [Ordo Economics Journal]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질서경제학회 [Korea Ordo Economics Association]
  • ISSN
    1226-654X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7~2019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사회과학 > 경제학
  • 십진분류
    KDC 320 DDC 330
제20집 3호 (8건)
No
1

시장경쟁질서와 이익관리 간의 관계

김상현, 손판도, 이상은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20집 3호 2017.09 pp.1-2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에서는 상품시장 경쟁 압박과 경영자의 이익관리 간에 유의적인 연관성을 가지고 있는가에 대해서 실증 검증한다. 기존 연구에 의하면 시장의 경쟁 강화로 인하여 상품시장 가격결정 방법은 원가 충격을 기업이 소비자에게 이전시킬 수 있도록 하는 완충장치의 작동원리로써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 설명되었다. 또한 인위적인 이익관리는 시장기대에 부응하기 위하여 약한 가격 결정력을 가진 기업이 하는 것이고, 이익관리를 통해서 경쟁적 우위 유지를 위해 경쟁자에게 왜곡된 정보를 전달하는 유인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경쟁적 압박이 많은 기업일수록 경쟁 상태에 있는 기업에 활용 가능한 정보의 제한을 통해서 이익관리를 할 유인이 존재함을 알 수 있다. 이 같은 기존의 연구가 국내 거래소 시장에 상장되어 있는 비-금융기업에서도 발견되는지를 실증 검증한다. 본 연구결과에 의하면 다음과 같은 결과를 도출하였다. 상품시장에서 높은 가격 결정력을 보유한 기업은 재량적 이익 발생액에 대하여 낮은 성향이 존재하며 이 같은 결과는 기업 재무제표의 질 및 신뢰성과 투명성을 파악하는데 또 다른 요인이 된다. 즉 강한 경쟁 산업에서 더 많은 이익의 조정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이와 같은 결과들은 미국의 연구결과와도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본 연구의 실증결과에서 상품시장 가격 결정력과 경쟁을 기반으로 한 기업 이익의 질과 정보에 대한 의미를 분석할 수 있는 동기가 된다.
We investigate whether there is relationship between product market competition and earnings management using non-financial firms listed in KOSPI market over periods of 1981 to 2015. Suggested hypotheses are as follows: First, we conjecture that there is strong association between pricing power of product market and earnings management. Second, also we conjecture that there is strong association between industry competition and earnings management. Based on these hypothesis, empirical test results are as follows: The firms with high pricing power in product market tend to have lower earning accrual. This result implies that it provides new factor to better understand the quality of financial statement and transparency of financial statement. This means that firms in high product market competition could have high earnings management relative to firms in low product market competition. This empirical evidence is consistency to evidence of U.S firms. As a result, we suggest that this evidence provides the direct implication for understanding quality of earning and information of financial statement with regard to product market competition. This study is summarized as follows. First, it is shown that discretionary accruals are lowered as the pricing power is higher as a result of the empirical test on how the effect of discretionary accruals is influenced by the substitution variable EPCM of individual firm pricing power. In other words, it suggests that firms have more incentive to manipulate more profits than in more competitive situations and that the quality of profits is lowered. Second, discretionary accruals are lowered as the HHI index, which shows industry concentration, shows lower. As a result, the higher the industrial competitiveness, the higher the discretionary accruals. Third, the analysis using the number of competitors in the industry shows that discretionary accruals become higher as the number of competitors increases. This shows that the more competitive the industry, the lower the quality of the profits. From the viewpoint of managerial strategy, companies that fail to secure a competitive advantage under market competition will need to strengthen their pricing power by securing a competitive advantage, which will lead to enhanced transparency and reliability of the company’s financial statements.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a management strategy for a competitor considering the competitiveness of the competitor in analyzing the financial information of the competitor, in order to meet the expectations of the market and to maintain the competitive advantage through the artificial profit management.

5,800원

2

비인지적 능력의 임금효과 분석

윤혜린, 김은주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20집 3호 2017.09 pp.23-4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한국노동패널 18차 조사 자료를 이용하여 비인지적 능력이 임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 비인지적 요인은 한국노동패널 18차 부가조사 자료의 성격 5요인, 통제소재, 상호성 점수를 활용하였으며, 임금성과 분석에서 표본선택에 의한 편의(sample selection bias)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Heckman의 표본선택모형을 분석에 활용하였다. 주요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외향성과 개방성, 내적 통제소재가 임금수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고, 외적 통제소재와 긍정적 상호성은 임금수준에 부정적 영향을 나타냈다. 그 외 다른 비인지적 요인들은 임금수준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둘째, 위의 결과는 성별에 따라 영향이 다르게 나타났다. 성별에 따라 대상을 나누어 분석한 결과 상호성은 남녀 모두의 임금수준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못했다. 남성은 성격 5요인 중 성실성과 개방성이 임금수준에 긍정적 영향을 주었고, 여성은 개방성만이 임금수준에 긍정적 영향을 주었다. 내적 통제소재는 남녀 모두에게서 임금수준에 긍정적 영향을 주었고, 외적 통제소재는 남녀 모두에게서 임금수준에 부정적 영향을 주었다. 본 연구의 분석결과는 노동시장 성과에 영향을 주는 요인 중 측정되지 않는 개인의 능력을 설명한다. 이는 인지적 요인뿐만 아니라 비인지적 요인이 노동시장 성과에 미치는 영향이 작지 않다는 점을 의미하기도 한다.
This paper analyzed the impact of non-cognitive ability on wage. We particularly examine the effectiveness of controlling sample selection bias by employing the Heckman sample selection model. Key analysis results include: First, extraversion, openness, and internal locus of control have positively affected wages, and external locus of control and positive reciprocality have negatively affected wages. Other non-cognitive factors have not had a noticeable impact on wages. Second, the above results showed different effects depending on gender. Results of analysis by gender, reciprocality have not significantly affected the wages of both genders. Conscientiousness and openness have a positive influence on Men’s wages. But Women’s wages have positively influenced only by openness. The internal locus of control had a positive influence on wages for both men and women, and the external locus of control negatively affected wages in both men and women. The analysis results of this study describe the ability of individuals not to measure the effects of labour market performance. This implies that not only the cognitive factors, but also the non-cognitive ability contribute to the performance of the labour market.

5,800원

3

Effects on Drinking Water of the New Arsenic Standard : With Contaminant Occurrence Data

Misuk Seo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20집 3호 2017.09 pp.45-6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미국 환경청(EPA)은 2002년에 먹는 물의 비소(arsenic) 최대 오염 물질 농도 기준을 50 ppb에서 10 ppb로 강화했다. 본 연구는 EPA에서 제공하는 오염물질 발생(contaminant occurrence) 데이터를 이용하여 강화된 비소 수질 기준이 먹는 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고정효과 모형을 이용한 추정 결과에 따르면, 첫째, 수도사업소는 엄격한 기준으로 인해 비소 오염물질 배출량을 12~30퍼센트로 감소시켜 오염물질 저감 정책이 효과가 있음을 보였다. 강화된 비소 수질 기준은 통제 그룹보다 처치 그룹에서 더 많은 효과를 나타냈다. 둘째, 강화된 비소 수질 기준이 적용되지 않은 수도사업소에서도 비소 함량을 낮추는 효과를 가져왔다. 먹는 물 수질정보에 대한 지역 주민들의 민감한 공공 반응은 수도사업소에게 비소 함량을 낮추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EPA lowered the drinking water Maximum Contaminant Level of arsenic from 50 ppb to 10 ppb and the revised rule took effect in 2002. Using fixed-effect regressions, we find that 12 to 30 percent of the effect is the new policy difference; the treatment groups react more to the new arsenic standard than the control groups. It is clear evidence that the drinking water policy for the new arsenic standard is effective in reducing arsenic quantity. Our results tell that first the water systems lower their quantity of arsenic because of a stringent standard and then secondly due to the negative publicity it creates an even stronger incentive to lower arsenic content in water. We measure the effects on drinking water of the new arsenic standard using a contaminant occurrence data for arsenic.

6,000원

4

무역자유화는 항상 공정한 교역질서를 보장하는가? : 비시장경제와 시장경제간의 무역을 중심으로

오세신, 김상기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20집 3호 2017.09 pp.69-8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시장경제국과 비시장경제국간의 무역자유화의 경제적 효과를 분석한다. 기본적으로 비시장경제와의 무역을 통해 공정한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근본적으로 시장경제국의 민영기업이 비시장경제국으로의 시장진입은 용이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사실에서 비롯된다. 따라서 본 분석에서는 종전에 관찰되던 무역자유화의 효과가 비시장경제국간의 교역에서는 관찰되기 어렵다는 사실을 제시한다. 특히 비시장경제국의 중간재 생산단계의 내부화 정도가 클수록 양국간 교역질서는 더욱 악화됨을 보인다. 첫 번째 모형 즉 비시장경제가 수직통합적인 생산체제를 갖추지 않은 경우에 무역자유화는 양국의 교역량 증가에는 기여하나 양국 기업의 생산자잉여 및 양국 사회후생에는 긍정적으로 작용하지 않음을 보였다. 두 번째 모형에서는 비시장경제가 수직통합된 국유기업을 보유하는데 이 때 무역자유화는 양국의 전체 생산량 및 교역규모를 오히려 감소시킬 수 있음을 확인했다. 비시장경제가 수직통합적인 생산체제를 갖춘 경우에는 그 기업의 중간재 생산 비효율성이 상당히 높은 경우에만 그 국가로의 시장진입이 가능해진다. 또한 비시장경제의 국영기업이 수직통합된 경우 무역자유화로 인해 시장경제국의 사회후생은 증대되지만 비시장경제국의 사회전체적인 후생은 감소함으로써 무역을 통한 공동의 이익실현이 어렵다.
After the launch of WTO, many countries that have actively participated in a trade liberalization have obtained the gains from trade and the social welfare improvement. South Korea that is one of the leading economies to seek to liberalize its trade with many countries have enjoyed sustained economic growth. South Korea’s most recent efforts of liberalizing trade were to make a free trade agreement with Vietnam and one with China, respectively. But we may have overlooked the characteristic of those countries; they are categorized into non-market economy, which implies that liberalizing trade with those countries will not result in the outcomes that we expect. For example, US, EU, and WTO have applied a different rule on those economies in anti-dumping process, according to the non-market economy treatment; the non-market economy is a country that does not operate on market principles of cost or pricing structure, so sales of good in such country do not reflect the fair value of the good. Oil industry is a clear example of how a pricing regime of a non-market economy is obviously different to one of a market economy. In South Korea, prices of oil products are determined by the private firms while in China, domestic fuel price is controlled by a governmental committee. As well, according to the annual Fortune 500 list, most of the Chinese 110 firms that operate in the petroleum, finance, automobile, electricity and natural resource sectors are state-owned. Then after a trade liberalization occurs, private firms from the market economy should compete with state-owned firms from the non-market economy. Generally, the private firms produce the profit-maximizing quantity while the state-owned firms produce the welfare-maximizing quantity. The quantity produced by the state-owned firms from the non-market economy must be much greater than the quantity by the private firms from the market economy, lowering the market price and reducing the profit margin of the private firm. In this context, the state-owned firms can take more advantage relative to the private firm in the market. As well, such a competition will obstruct the efficient resource allocation in both countries since it allows inefficient state-owned firms to produce more. To describe and analyze this situation, we apply two-stage game theoretical model. We assume that a private firm from a market economy and a state-owned firm from a non-market economy compete in the final good market in both countries. Each government in each country sets a specific tariff on the imported good. After a trade liberalization, there are not any tariff on the good. In the first model without a vertically integrated firm, both firms procure the intermediate good from an external region. In the second model, the private firm still purchases the intermediate good from the external region but the state-owned firm produces the intermediate good by itself. The sequence of the game is as follows: in the first stage of the game, each government chooses an optimal tariff, after observing the tariff, in the second stage of the game, an intermediate firm sets an intermediate good price, and then, in the third stage of the game, a private firm chooses a profit-maximizing quantity and a state-owned firm chooses a social-welfare maximizing quantity. From the analysis of the mixed duopoly model, we obtain the results. The first result shows that the trade liberalization does not lead to an expansion of the trade volume since the state own firm in the non-market economy produces a social-welfare maximizing quantity, which substantially impedes market access by the private firm into the non-market economy. Besides, the trade liberalization does not guarantee the social welfare improvement of both countries. From the analysis, we obtain three major policy implications. First, we should not participate in the trade liberalization with the non-market economy that may distort international trade rules and decrease the social welfare. Second, we should not overlook the characteristic of the non-market economy when making a trade deal with those countries. Third, in case of negotiating tariff level for the trade liberalization with non-market economy, the solution to the negotiation is to set a tariff concession rate for goods produced by state-owned firms to be ratcheted down as long as the state-owned firms in the non-market economy are privatized.

5,500원

5

중국의 경제정책과 소득불균형 완화정책에 대한 연구

정군오, 김재필, 임응순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20집 3호 2017.09 pp.89-10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중국의 개혁개방 이후 시장경제체제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직면한 문제점과 정부의 정책적 대응 전략들을 분석하고 향후 정책방향을 모색한다. 중국은 급속한 경제성장 과정을 거치면서 89지역 및 계층 간 소득불균형 문제가 오랫동안 누적되어 왔으며, 오늘날 중국이 지속적인 경제 성장을 이루는데 발목을 잡을 수 있는 요인으로 부각되었다. 즉 소득불균형의 심화는 한계 소비성향이 높은 저소득층의 소비를 위축시키는 등 가계소비를 저하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소득불균형 문제가 발생하게 된 원인과 현황분석을 통해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을 살펴보고자 한다. 소득불균형의 원인으로는 첫째, 불균형 성장전략(경쟁력을 갖춘 일부가 먼저 부자가 되고 그 후 가난한 자가 따라 배워 모두 함께 잘사는 사회로 발전해 나가야 한다는 주장이다), 둘째, 국유기업의 만성적인 지대추구(국유기업 부문에 대한 독점적 지위가 보장됨에 따라 이를 이용한 지대추구행태가 만성화 되었고, 음성소득이 늘어나면서 소득분배가 악화되었다.) 셋째, 노동시장의 공급우위기조와 저임금(농민 등 농촌지역의 잉여 노동력이 도시의 노동시장에 대규모로 유입되면서 노동력의 공급우위상태가 이어져 왔고, 이로 인한 저임금 기조가 지속되면서 임금소득 비중이 하락했다) 넷째, 재정정책의 소득재분배 기능이 취약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사회보장제도 부문에는 단일화된 사회보장시스템이 확립되어 있지 않아 사회보장정도가 매우 미미한 수준이다. 정부의 복지관련 재정지출을 보면 의료보건지출 부문이 4%∼6% 정도로 매우 낮은 수준임을 알 수 있으며 사회보장 지출부문도 10% 내외로 일정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교육지출인 경우 2012년 이후 지출비중이 하락하여 2014년에는 15.18%로 집계되었다. 교육, 사회보장과 취업, 의료보건 등 부문을 합친 복지관련 비중은 매년 2014년 32.41%에 그쳐 유럽 등 지역의 대략 50% 수준과 비교했을 때 매우 낮은 수준임을 알 수 있다. 이에 대하여 중국정부에서는 정책적으로 첫째, 신형도시화계획 둘째, 호적제도 셋째, 토지제도 개혁을 실시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농민공 도시지역 시민화 및 낙후지역 개발을 통한 도농 간 소득격차 축소에 주안을 둔 신형도시화 추진을 통해 상주인구 도시화를 다소 늦추는 반면 도시호적 개혁으로 호적인구 도시화 제고에 주력하고 있다.1)특히 농업, 비농업으로 구분된 호적제도를 주민호구로 통합함으로써 호구등록에 따른 도농 주민의 취업이나 사회보장 시스템이 분리되는 문제를 해소하는 것에 주력한다. 이밖에도 현대식 농업발전과 농민이익보장 이라는 기본 목표 하에 토지의소유권, 도급권, 경영권의 ‘3권 분립’을 핵심으로 한 토지개혁안을 확정지었다.
We analyze the facing problems and the responding strategies of changing process into the market economy system after Chinese economic reform and seek for the political solutions. There is an income inequality issue among regions and classes in China for a long time passing through the rapid economic growth and this could be the main problem for continuous economic growth. It is because deepening the income inequality can lower the household consumption causing decrease of consumption of low-income class who has high Marginal Propensity to Consume. Therefore we try to examine the future direction through the cause of the income inequality and the situation analysis. There are some reasons for the income inequality. First, the unbalanced growth strategy, which insists some people with competitiveness become the rich and the poor others follow them for the well-balanced society. Second, the chronic rent seeking of public enterprises, which worsen the income distribution using guaranteed monopoly status. Third, the oversupply and the low wage, which lead the decrease of the wage income caused by massive surplus labor inflow from rural areas. Lastly, the weak income redistribution function of fiscal policy, which has extremely insignificant social security since there is no unified social security system. The Chinese government has 4%~6% expenses of healthcare section which is very low and 10% expenses of social security. For education expenses, it was 15.18% in 2014 and it had started to decrease from 2012. The expenses of welfare related sections(education, social security, employment, and healthcare) are very low as 32.41% compared to Europe which has about 50% in their welfare related fiscal expenses. To solve these problems, Chinese government implements these reforms; the new urbanization plan, the family registry system reform and the land system reform. Through the new urbanization plan which aims at reduction of income gap between urban-rural areas by citizen of rural exodus workers regions and developing lagging regions, the government tries to slow down the residents urbanization. Also they focus on improving urban family registry system. Especially, they combine existing family registry system which is divided into farming or non-farming to one resident family registry system. This can solve the system problems of rural exodus workers’ employment or social security system separation following the old family registry system. In addition, they made the land system reform plan of ‘separation of land ownership, subcontract, and management’ and this plan tries to develop the modern farming and protect the farmers’ profit.

5,500원

6

가족협약을 통한 기업승계 해외사례 연구 : 독일 Henkel과 프랑스 Mulliez를 중심으로

이성봉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20집 3호 2017.09 pp.109-12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독일의 Henkel 그룹과 프랑스의 Mulliez 그룹이 100년 넘게 성공적인 기업승계를 통하여 발전해온 사례를 가족협약을 중심으로 분석하였다. Henkel의 경우 1985년에 “가족지분풀링협약”을 통하여 안정적인 지배구조 구축과 경영권 승계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졌으며, Mulliez의 경우 1955년에 “Association Familiale Mulliez(AFM)”이라는 가족협약을 체결하여 그룹의 승계 및 발전을 지속해오고 있다. 본 연구의 사례 분석 결과 가족협약을 통한 기업승계는 세 가지 점에서 장점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첫째, 가족협약은 기업승계과정에서 자손 지배력 분산을 방지함으로써 기업존속위험을 최소화하였다는 점이다. 둘째, 가족협약은 가족 최고경영자 선임과정에서 합리적 절차의 토대를 제공함으로써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가능하게 하는 장점을 갖고 있다. 셋째, 가족 주주의 다양한 이해 상충을 상시적으로 조정함으로써 20~30년마다 발생하는 기업 및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갈등을 사전에 예방하는 긍정적 측면이 있다. 한편, 본 사례연구에서는 가족협약이 성공적인 기업승계 방식으로 작동하기 위한 조건들을 도출할 수 있었다. 첫째, 가족협약을 출범시키고 정착시키기 위한 가문 내 리더십 형성 및 발현이 확인되었다. 둘째, 가족 주주들의 다양한 이해를 반영할 협약의 주요 원칙을 도출하고 합의를 이끌어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이다. 셋째, 기업경영관련 가족 주주 의견수렴 및 의사결정과 관련한 합리적인 절차를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 넷째, 가문 구성원의 공동체 의식 및 유대감 강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도 확인되었다. 국내 기업 중에서 기업승계와 관련하여 자손간 갈등과 분쟁으로 많은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다는 점에서 독일과 프랑스의 대표적인 기업이 활용한 가족협약을 통한 승계방식에 관심을 갖고 한국적 상황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This study analyses the case of business succession with family contract of Henkel and Mulliez. At the German conglomerate, Henkel, family shareholders signed the “Henkel family share-pooling agreement” in 1985. Based on this agreement the company experienced a smooth and successful business succession and further company growth until today. Descendants of Louis G. Mulliez-Lestienne, the founder of the first company of Mulliez group, agreed and signed in 1955 a family contract, so called “Association Familiale Mulliez (AFM)”. For more than 60 years after the AFM the Mulliez group have been successfully transcended to next generations, and became one of the largest conglomerate in France. The study found three advantages of family contract in successful business succession based on the case analysis. Firstly, the family contract contributes to minimize the sustainability risk by avoiding share disperse among numerous family descendants generation by generation. Secondly, the contract could provide an institutional framework to select a family shareholder CEO, who can represent all family shareholders. Thirdly, the family contract could also coordinate regularly the various interests of many family shareholders, and therethrough could prevent potential conflicts that might happen during business succession, once for decades. Among Korean large conglomerates there has not yet been a case of business succession case using family contract. As a considerable number of Korean large companies experience severe conflicts in business succession among family shareholders, it is recommendable to refer the cases of family contract in this study.

5,400원

7

부모와의 근거리 거주가 기혼여성의 경제활동에 미치는 영향

이경곤, 성효용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20집 3호 2017.09 pp.129-15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여성의 교육기회 확대 등을 통해 현세대의 여성들은 이전 세대보다 경제활동참가율이 더 많이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고학력 여성을 중심으로 결혼 이후에 노동시장에 복귀하지 않는 이른바 L자형 여성 고용률을 보이고 있다. 전통적으로 여성 노동시장은 M자형의 노동시장 참여를 보여 젊은 연령대에서는 고용률이 높다가 결혼 이후 급격히 하락하고, 이후에 다시 증가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L자형 모습은 고학력 여성을 중심으로 결혼 이후의 경력단절이 심각함을 보여준다. 기혼여성의 노동시장 진입과 경력단절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자녀, 특히 미취학 자녀의 양육과 이에 따른 시간적 부담과 함께 가사부담으로 보고되고 있다. 최근의 정책적 지원 역시 양육 부담 감소를 위한 영유아 보육시설 확대에 집중되어 있다. 예전보다 나아지고 있지만 아직 우리나라의 보육시설은 운영시간이나 서비스 면에서 제한이 많은 편이다. 이런 경우에 부부의 부모나 형제와 자매를 포함한 친인척은 공식적인 보육서비스의 비공식 공급자로서 이해될 수 있다. 부모와의 동거 및 근접 거주는 기혼여성의 경제활동에 영향을 줄 수 있음에도 이에 대한 연구는 활발히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선행연구에 따르면, 세대 간 동거는 세대 간 사적 자원 이전을 통해 기혼여성의 노동공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침을 보였음에도 사용한 자료의 한계로 인해 세대 간 시간 자원의 사적 이전을 정확하게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 본 연구는 기존 연구에서 반영하지 않았던 가족 구성의 특성을 고려하여 기혼여성의 경제활동을 설명한다. 구체적으로 부부의 거주지 근처에 부모가 거주할 경우와 그렇지 않을 경우에 기혼여성의 경제활동을 비교한다. 이는 부모의 육아 및 가사 도움이 여성의 경제활동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추정결과에 따르면, 기혼여성 본인과 남편 부모는 기혼여성의 경제활동에 있어서 일정한 영향을 미친다. 도보로 도달 가능한 거리에 부모가 거주하는 경우에, 기혼여성의 노동시장 참여확률은 7.8%p 정도 높아지며, 노동공급 시간은 하루에 23분 정도증가한다. 그렇지만 부모와 동거하는 기혼여성의 경우에는 경제적 효과가 명확하지 않다. 이런 결과는 부부가 부모와 동거 또는 근처에 거주하는 이유가 단순히 경제적인 이유 때문만은 아님을 암시하며, 경제적인 이유 이외에 가족 구성원 간의 친밀감을 통한 만족감을 높이려는 선택일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본 연구의 한계점으로는 부부의 거주지 선택의 내생성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지 못한 점에 있다. 패널 상관확률효과모형을 통해 개인의 특성을 적절히 통제했지만, 어떤 이유로 부모와의 거주지 거리를 선택하는지는 적극적으로 고려되지 못했다. 또한, 거주지 선택에서의 성별 특성을 명시적으로 고려하지 못했다. 기혼여성의 부모나 남편의 부모 거주지 근처로 이동하는 원인은 다를 수 있으며, 이런 차이점은 여성의 경제활동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이런 한계점은 추후 연구 과정에서 보완될 것이다.
The upheaval of women’s social status due to higher education has stimulated the 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 of women in the current generation rather than the previous generation. Even though women’ employment rate has steadily increased, it is showing a ‘L’ shaped pattern which means most highly educated women are not returning to the labor market after marriage and childbirth. Traditionally Korean women’s labor force participation rate shows a ‘M’ shaped patten. It implies that a number of women drop out of labor market when they have childbirths, some of whom return to the market as their children grow. However, a ‘L’ shaped pattern indicates that the career discontinuity of highly educated women after marriage is serious. Raising Employment rates in the labor market is importantly considered in the wake of the maternity and childcare crisis. Thus studies on married women’s labor market have been conducted in various aspects, mainly due to factors concerning childbirth and childcare, primarily involving childbirth and childcare, and human characteristics of women and spouses.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impacts of the parents’ proximity on married women’s labor force participation. This study describes the economic activity of married women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family members not reflected in previous studies. It compares the economic activity of married women, especially if they reside in close proximity to a couple of dwellings. This is because parental childcare and parental support are expected to affect the economic activity of women. According to the estimates, the role of parents and parents-in-laws in married women’s economic activity has a certain impact. In cases where parents are living on a walking distance, the probability of participating in the labor market is increased by 7%p, and labor supply hours increase by 23 minutes. Also, the economic effects of married women who live with their parents are unclear. The implication implies that the reason why couples live with their parents or living nearby is not simply because of economic reasons, but rather by choosing to increase their satisfaction with the lifestyle of their family members rather than economics reasons. The limitation of this study is that it is not adequately treated an endogeneity problem of residence choice by married couples. We control individual characteristics by panel correlated random model, but it is not actively considered why couples choose residence distance from their parents. The reasons for moving close to a married woman’s parents or her parents’ home may differ, and this difference affects women’s economic activities. This limitations will be supplemented in future research.

6,000원

8

편집위원회 규정 외

한국질서경제학회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20집 3호 2017.09 pp.153-17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6,1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