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정토학연구 [Journal of the Pure Land Buddhism]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정토학회 [The Korean Society of Pure Land Buddhism]
  • ISSN
    1229-1846
  • 간기
    반년간
  • 수록기간
    1998~2018
  • 주제분류
    인문학 > 불교학
  • 십진분류
    KDC 220.1 DDC 294
제17권 (10건)
No
1

관세음보살 사상에 관한 연구

한태식(보광)

한국정토학회 정토학연구 제17권 2012.06 pp.9-6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관세음보살사상은 대승불교의 本願思想이 중심이 되어 발전되었다. 중생구제의 큰 원력을 세우고 자비를 실천하기 위한 대자비심의 화현이 바로 관세음보살이다. 모든 중생의 어머니가 되고, 귀의처가 되어 사바세계의 현세적인 고통을 해결해 주는 대승보살 사상이다. 그 기원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학설이 있으나 초기 대승불교의 흥기와 함께 기원전 1세기경으로 추정하고 있다. 명칭은 범어로 Avalokiteśvara이고 우리발음으로는 아바로키데-스바라 라고 할 수 있다. 한자로는 주로 구역에서는 觀世音菩薩이라고 하고, 신역에서는 觀自在菩薩이라고 하지만, 반드시 그러한 것은 아니다. 관세음보살이라고 할 경우는 구원적인 의미가 강조되고, 관자재보살이라고 할 경우는 지혜의 완성자로서의 역할이 강조된다. 관련 경전으로는 반야계통의 『般若心經』과 정토계의 『觀無量壽經』, 법화계의 『妙法蓮華經』, 화엄계의 60권본 『華嚴經』, 밀교계 등 다양하다. 법신보살로서의 관자재보살은 이미 성불한 여래의 경지로서 보아 관세음여래라고도 한다. 지혜을 완성했기 때문에 자유자재하다고 하여 觀自在라고 한다. 그리고 미래에 성불하면 正法明如來라고 하는 수기를 받았다고 한다. 법신보살사상은 극락정토의 아미타불의 협시불로서의 역할을 말한다. 주로 『觀無量壽經』을 중심으로 설해지면서 관불삼와 같이 관세음보살을 관하는 觀音觀을 중시하고 있으며, 그 공덕에 대해서도 설하고 있다. 그리고 관세음보살의 天冠에 있는 化佛이 아미타불이라는 것을 규명하였다. 또한 극락왕생자에게 내영의 보살로서의 역할과 인도자로서의 다양한 활동을 밝혔다. 화신보살로서 관세음보살의 상주처인 보타락가사상에 관해서 경전적으로 규명하였고, 『妙法蓮華經』 「普門品」을 중심으로 자비의 실천자로서 구원의 손길을 펴고 있다. 이 경전이 중심이 되어 관세음보살신앙이 널리 확산 되었으며, 현세 구원자로서 그 역할을 크게 하고 있다. 오늘날 한국 불교가 관세음보살의 대자대비의 사상을 중심으로 하여 종교적인 역할과 사회적인 활동을 전개한다면, 참으로 바람직한 모습이 아닐까라고 생각된다.
Ideology of Avalokitesvara became the center of original ideology of Mahayana Buddhism and has been developed. Avalokitesvara is a chord of great mercy in order to establish great original power of saving mankind and practice mercy. She becomes mother of every mankind and returning point, which solves pain of this world in the world of suffering, an ideology of Mahayana Bodhisattva. There are various academic hypothesis about its origin but it is estimated that it is originated from BC 1st century together with the rise of early Mahayana Buddhism. Its title in Sanskrit is Avalokiteśvara and in Korean pronounce, it is called Avalokite-svara. In Chinese, it is called Gwanseumbosal(Avalokiteshvara) in the old translation, and Gwanjajaebosal in the new translation but it is subject to change. There are various related Buddhist scriptures such as 『Banyasimgyung』(The Heart Sutra, a shortened term of the Maha Prajna Paramita Heart Sutra) of Banya(Prajna) system, 『Gwanmuryangsugyung』(The Amitayurdhyana Sutra) of Jeongto(The Pure Land) system, 『Myobeokyeonhwagyeong』(The Saddharmapunddarka Sutra) of Beophwa system and 60 books of Hwaeomgyeong(Avatamsaka Sutra) in Hwaeum system. Gwanjajaebosal as Beopsinbosal is also called Gwanseumyeorae because of its stage of entering Buddha. Because it mastered wisdom, it is free so it is called Gwanmjajae. Also if it enters Buddha in the future, it is regarded that it received memoir called Jeongbeopmyeongyeorae. Beopsinbosal(Dharmakaya Bodhisattva) ideology refers to the role of Hyeopsibul(Attendent Buddha or Bodhisattvas on both sides of the main Buddha) of Amitabha in the Pure Land. As it is explained mainly of 『Gwanmuryangsugyeong』(The Sutra on Contemplation of Amitayus), it importantly regards Gwaneumgwan which is contemplation of Avalokitesvara as Gwanbulsamme(Gwanbulsammadhi) and it also explains about its practice of good deeds. Also it investigated that Hwabul(An incarnate, or metamorphosed Buddha) in Cheongwan of Avalokitesvara is Amitabha. Furthermore, it lighted up various activities such as a role of Bodhisattva and guide in the coming down of Amitabha to welcome the spirit of his believer to the people who comes to the Pure Land. As Hwasinbosal(Nirmanakaya Bodhisattva), it investigated about Botarakga ideology, Sangjucheo of Avalokitesvara while expanding its salvation hand as a practitioner of mercy with 「Bomunpum」 of 『Myobeopyeonhwagyeong』. This scripture became the center and Avalokitesvara Guan Yin belief was broadly expanded and plays its role as a savior of this world. Today's Korean Buddhism set ideology of great mercy of Avalokitesvara Guan Yun as its center and expands its religious role and social activities, it will be the most ideal feature.

10,900원

2

관음성지 양양 낙산사 복원불사에 관한 고찰

임승남(현고)

한국정토학회 정토학연구 제17권 2012.06 pp.65-11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고는 2005년 양양산불로 소실된 낙산사의 복원과정과 그 내용을 설명하고자 했다. 그리고 가람배치와 복원건물의 양식을 어떤 근거에 의해 결정했는지를 밝혔다. 낙산사의 특성 이해는 경전과 역사서, 그리고 문헌자료를 통해 이루어졌고 가람배치와 건축양식은 발굴조사 유구와 수집된 「洛山寺圖」, 그리고 현존하는 건물들을 통해 결정했음을 밝혔다. 이 불사에서 의사결정주체는 문화재청이 위임한 「낙산사건물복구 자문지원단」이었다. 이 자문지원단은 원통보전 복원설계방향을 발굴조사 유구, 1·2·3기 중 가장 이른 시기인 3기의 규모와 ‘조선초기 양식’으로 하기로 결정하였으며, 요사채복원은 발굴조사된 유구 중 ‘조선후기(1800년대 이전)’것을 근거로, 그리고 가람배치는 김홍도의 「洛山寺圖」에 근거하여 하기로 결정했다. 이러한 근거를 바탕으로 15-16세기에 주로 영동지방에 건립된 국보·보물급 건축물을 참조하여 실제 건축이 이루어졌음을 설명했다. 그러나 시행결과 일부에서 차질이 발생했는데 원통보전의 쇠서와 기둥, 그리고 화계석 등이 계획과는 달리 축조되어 그 결과가 조화롭지 못했음을 지적했고 빈일루 배치결정에 갈등과 문제가 있었던 부분을 고찰했다. 복원과정 고찰을 위해 역사자료를 살피는 과정에서 불확실한 유구에 따른 결정은 빈일루의 배치와 김홍도의 「洛山寺圖」에 일방적으로 의존한 잘못된 결정이었음을 김유성과 김하종의 「洛山寺圖」, 그리고 기타 문헌자료를 통해 고증해 보였다. 또한 ‘낙산사’사지 등 많은 문헌들이 낙산사 원통보전 원장(垣墻) 축조를 1468년으로 기록하고 있는데, 이것은 잘못된 기록이며 최소한 13세기 중엽 이전부터 존재했었음을 밝히고, 현재 전면에 설치된 원장이 1953년의 이전의 자료에는 존재하지 않았음을 들어 원장 전체를 강원도 지방문화재로 한 것은 시정되어야 한다. 이와 함께 화계 상단석 재구성, 송월료 지붕물매 개선, 풍우에 노출된 건축물 부분에 화방벽 구축, 빈일루와 응향각의 연계성 보완공사 등의 개선 노력을 제안했다.
This paper explains the restoration process of Nak-San Temple after its destruction by a wild fire in 2005. It will include the description of how the faith, history and geographical charateristics of the Temple were appraised and understood to be reflected as an elementary step in the planning of the reconstruction. It will also show how the placement of temple structures and building style were determined. Understanding of the characteristics was based on the scriptures, historical records and other existing literary materials, and the placement of structures and building style were decided based on the past archeological findings, the old painting of Nak-San Temple and the existing buildings. The decision was made by the advisory commission for the restoration of the Nak-San Temple buildings, which was delegated by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he advisory commission decided to refer to the third stage, which is the oldest, among the past archeological findings for restoration of the main Avalokitesvara building, and to the late Chosŏn period (prior to 1800s) findings for the work on the living quarters, and to the painting by Kim Hong-do of the temple for the placement of these structures. With such basis, the buildings were constructed taking into consideration the top-level architecture primarily from the Youngdong region in the 15th to 16th centuries. However, in practice, there were problems as it was pointed out that the column and staired stone of main Avalokitesvara building were constructed differently from the original plan and that there were tensions and issues regarding the decision on the placement of the sun-greeting pavilion. It was also shown that in the process of surveying the historical materials for the restoration the decisions based on the uncertain archeological findings and unilateral reliance on Kim Hong-Do's painting was a wrong one in light of Kim Yoo-Seong and Kim Ha-Jong's paintings and other literary materials. It is also revealed that many literatures falsely record the construction of the fence of the main Avalokitesvara building to have occurred in 1468 and that it must have existed at least before the mid-13th century. Furthermore, it is argued that as the current frontal fence did not exist in the materials prior to 1953, it was wrong to record the entire fence as local cultural heritage and that this needs correction. The author further proposed the reformation of the top part of the inclined stone, improvements on certain parts of the roofs, and the installation of firewall in the exposed structures and additional work on the connection of the sun-greeting pavilion and sound pavilion. Lastly, the author hopes that this paper will contribute to improving the Korean Buddhism's past practice of not leaving behind detailed materials about its temples.

10,000원

3

낙산사 관음신앙의 설화적 표출

장정룡

한국정토학회 정토학연구 제17권 2012.06 pp.115-14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강원도 양양군에 소재하고 있는 낙산사 관음(觀音)신앙의 단초와 후대의 설화형상화에 대하여 살펴본 것이다. 일찍이 문헌설화에 등장하고 후대에 구전으로 전승되는 관음신앙의 화소비교를 통해서 낙산사가 관음신앙의 진신(眞身) 상주처로서 그 문화적, 역사적, 신앙적 전통성을 확보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전체 5편의 설화에 공통적으로 등장하는 중심화소는 낙산사 창건과 관음신앙의 설화적 형상화다. 전자는 낙산사 창건의 정당성을 확보한 소재이고 후자는 관음신앙의 다양한 전승표현법이라 하겠다. 특별히 구전설화에는 양양지역과 관련하여 오봉산 산신신앙과 접합된 양상을 보이고 있음이 주목된다. 낙산사가 자리잡게 한 것은 오봉산 다섯 산신이라는 것이다. 오봉산은 바로 관음보살의 이마로서 이 산 전체가 바로 관음의 진신임을 상징적으로 말하고 있다. 바위굴, 소나무, 파랑새 등 자연물이 바로 관음진신의 소의처이자 변화신인 관음의 또 다른 상징임을 알 수 있다. 이러한 부처와 자연물의 화소결합에 따라 낙산사가 관음보살의 변신현재화의 장소, 더 나아가 관음진신과 동체(同體)로 인식하게 되었다. 결론으로 낙산사 창건설화는 신라이래로 관음보살 상주처로 확고한 자리매김을 하게 된 계기를 의상, 원효 고승의 행적을 통해 증명하고 있다. 이후 설화에서도 관음보살상, 해수관음상, 홍련암 관음굴, 관음송, 파랑새 등의 변신(變身)화소, 연기(緣起)화소를 통해서 지속화되었으며, 관음신앙의 핵심도량으로 확고히 자리잡게 되었다.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origin of the faith in Avalokitesvara (Bodhisattva) of Naksan-sa Temple, located in Yangyang-gun, Gangwon-do Province, and how the faith melted into the local narrative literature. Upon the basis of a comparison of narrative elements of the faith in Avalokitesvara (Bodhisattva) which first appeared in the narrative literature, and was later passed down orally from generation to generation, we have confirmed that Naksan-sa Temple secures its cultural, historical, and religious status as a residing place of Avalokitesvara (Bodhisattva) as well as a center of the Avalokitesvara (Bodhisattva) faith. The central elements which five narratives have in common are the foundation of Naksan-sa Temple and the narrative formation of the Avalokitesvara (Bodhisattva) faith. While the one is concerned with the justification of the foundation of the temple, the other is with a variety of expressions regarding the Avalokitesvara (Bodhisattva) faith. It is specially noted that the faith in Obong-san mountain deities is grafted onto the oral narratives. Narratives have it that five deities of Mt. Obong-san helped the establishment of Naksan-sa Temple, which symbolically implies that the mountain is not just the forehead but the exposure of the genuine body of Avalokitesvara (Bodhisattva). Natural objects such as caves, pine trees, blue birds, and so on are the very exposure of the genuine body of Avalokitesvara (Bodhisattva) as well as the symbol of the bodhisattva as a god of change. With the combination of the two elements of buddha and natural objects, Naksan-sa Temple has been recognized as a holy place of transformation and exposure of Avalokitesvara (Bodhisattva), and furthermore regarded as one and the same body as the bodhisattva. In conclusion, through the foundation narratives of Naksan-sa Temple, we have found that achievements of the two eminent Buddhist monks (Eui-sang and Won-hyo) during the Shilla Dynasty enabled the popular belief that the temple is a residing place of Avalokitesvara (Bodhisattva). The scrutiny into narratives regarding the foundation of Naksan-sa Temple also shows us how the narrative element of pratītyasamutpāda (dependent arising or origination) and some interesting metamorphosis elements such as the statue of Avalokitesvara (Bodhisattva), the statue of Haesu Gwaneum, Hongryeon Cell, Gwaneum Cell, the pine tree of Gwaneum, and blue birds helped Naksan-sa keep its position as a central temple of the faith in Avalokitesvara (Bodhisattva)

7,600원

4

한국의 千手觀音 信仰과 千手觀音圖

김정희

한국정토학회 정토학연구 제17권 2012.06 pp.149-19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통일신라 초에 천수관음 관련경전이 수용된 이후, 천수관음 신앙이 널리 성행하면서 천수관음상이 다수 조성되었다. 그러나 천수관음 신앙의 성행에 비해 현재 남아있는 작품은 많지 않아서, 조각은 고려시대의 천수관음상 2점(국립중앙박물관 및 프랑스 국립기메동양미술관소장), 회화는 고려시대 및 조선전, 후기의 천수관음도가 몇 점 남아있을 뿐이다. 우리나라 불교에서 『천수경』이 차지하는 위치를 생각해 볼 때, 천수관음도와 조각이 유난히 적은 것은 매우 흥미로운 사실이다. 본고에서는 먼저 천수관음의 도상이 어떻게 기원하였으며 전개되었는가를 고찰하고, 우리나라의 천수관음신앙과 천수관음도의 현황 및 특징 등을 살펴보았다. 중국에서는 당-송대에 천수관음신앙이 크게 성행하면서 돈황 및 사천성의 석굴사원을 중심으로 조각과 불화가 다수 제작되었는데, 도상적적으로 1面 혹은 11面 3目, 40(42)手에 28部衆 또는 功德天과 婆藪仙, 餓鬼와 窮叟 등이 함께 표현되는 것이 특징이다. 반면 우리나라에서는 28부중, 바수선과 공덕천, 아귀와 궁수 대신 『법화경』 관세음보살보문품의 諸難장면 및 『화엄경』의 선재동자가 표현되거나 준제관음과 함께 표현되곤 한다. 이것은 천수관음이라는 밀교적 변화관음을 조성하면서도 우리에게 친근한 관음의 이미지, 즉 선재동자와 함께 표현되는 수월관음의 이미지 또는 갖가지 어려움에서 중생을 구제해주는 『법화경』의 應身的 이미지를 투영한 것으로, 이것이 바로 우리나라 천수관음도상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Since some Buddhist bibles related to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had been introduced by Great Monk Euisang in the early United Silla age,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belief was prevailing until the end of the Joseon age, and hence sculptures and paintings of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were created from earlier times. The sculptures and paintings were for memorial services for the death in some cases, and for worship after enshrined in temples in others. However, there are not many works left so far for the past prosperity of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belief. We only have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sculptures from the Goryeo age (owned by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and Musée Guimet in France) and a few paintings from the early and late Joseon ages. Given the fact that Water-Moon Avalokiteśvara paintings were prevailing in Goryeo and various paintings as well as White-robe Avalokiteśvara paintings were in fashion in Joseon, this is a stunningly exceptional situation. This paper first examines how the icons of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were originatedand developed, and then explores the characteristics of Chinese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As a result, it is found out that many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paintings and sculptures are left in places like cave temples in Dunhuang and Sichuan, China as Sahasra-bhuja Avalokiteśvarabelief enjoyed its prosperity in the Tang and Song ages. Chinese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paintings’ iconic characteristics include the illustration of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with one face or 11 faces and three eyes plus 40 (42) hands and 28 Devas, or the expression of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together with Lakshmi, Vasmitra, famished demons, poor man etc. Unlike Chinese and Japanese ones, Korean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paintings show characteristics in that it expresses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along with Avataṃsaka Sūtra, the scene of disasters in Puṇḍarīka Sūtra, and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together with Cundebhagavati. This can be seen as projecting friendly images of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i.e. images of Water-Moon Avalokiteśvara being with Sutra, or transforming images in Puṇḍarīka Sūtra where he saved people from all kinds of disasters while creating Sahasra-bhuja Avalokiteśvara, a transformed Tantric Avalokiteśvara.

9,700원

5

羅ㆍ唐 동해 관음도량, 낙산과 보타산 - 동아시아 해양불교 교류의 역사 현장

조영록

한국정토학회 정토학연구 제17권 2012.06 pp.197-23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관음ㆍ정취보살을 主尊으로 하는 낙산 동해관음도량은 義湘과 梵日이 입당구법하고 귀국하여 創 重創한 것이다. 이 연구는 韓中 東海觀音道場 형성의 비교사적 고찰이라는 점을 念頭에 두고 진행하였다. 의상대사가 창건한 낙산사는 중국 보타산에 비하여 건립된 시기가 빠르고 그 경관이 흡사하다. 그것은 대사가 7세기 후반에 입당유학하여 玄裝法師의 『大唐西域記』에 소개된 관음보살의 住處, 포달락가산(布呾落迦山)을 본국에 再現한 것이다. 그때까지 관념적으로 존재하던 관음주처의 신앙이 동아시아 최초의 관음 기도도량으로 출현한 것이다. 일연은 ‘낙산이대성’조에서 華嚴敎學의 雙璧 元曉를 함께 등장시켜 의상에게만 觀音親見을 허용하여 차별화시켰다. 『송고승전』 ‘의상전’의 선묘설화에서도 중국 관음설화의 주인공 妙善의 이름자를 倒置시키는가 하면 설화의 배경도 9세기 전반 張保皐 당시에 맞추어 선묘관음설화로 꾸며 의상의 沙門像을 찬미하고 있다. 낙산사의 중건은 858년 浙江지역에서 유학하고 온 梵日에 의하여 이루어졌다. 이는 明州 普陀山의 開山과 같은 해이니, 결코 우연이라고만 할 수 없다. 보타산은 일본승 慧萼과 신라상인 그리고 현지 주민들에 의한 합작품이다. 이 보타산 개산의 주역들은 범일이 浙江 沿海지역에서 구법할 당시 인연을 가진 사람들로 추측되어 진다. 범일은 청소년기에 ‘入道 淨行’의 수행과정을 거쳤으며, 일찍부터 관음신앙이 성행한 浙東연해지역에서 구법하고, 귀국 후에는 낙산사를 중창하였다. 따라서 그를 선종의 祖師로서 만이 아니라 禪淨雙修的 수행승으로서의 본래면목에 관심을 가지고 연구해야 할 것이다.
In 『Samgukyusa(Remoniscence of Three Kingdoms: Silla, Goguryeo, and Beckje)』, Naksan temple which has GwaneumㆍJeongchuibosal as main Buddha and is Gwaneum dojang(sacred place of the Boddhisattva) in East Sea was founded by Uisang, a monk who went abroad Dang to seek for the truth, and constructed by Beomil. Priest Uisang entered Buddhism by the end of the 7th century, returned to Korea after seeing Podalnakgasan, the main shelter of Gwaneumbosal recorded in 『Daedangseoyeokgi』 of Hyunjangbeopsa, and built it in Silla. This became the first Gwaneum studio in East Asia. By mid-9th century, Beomil seonsa returned to his country after studying in Jeolgang area in China and constructed Naksan temple. Coincidently, this was the same year that Gwaneum studio in Putuoshan in the East Sea of China was founded. Also Putuoshan was a mutual work of Egaku, the Japanese monk, merchants from Silla and local residents. It is believed that Beomil practised on Jungto(Pure land) in his youth period. In the prime of life, he sought for the Buddha's truth in the area near Jeoldong coast where Gwaneum doctrine was prevalent, and reconstructed Naksan temple, the Gwaneum dojang after returning to Korea. In this aspect, he can be regarded as an ancestor of Namjongseon(The southern school of Ch'an(Zen) and a monk who combined practicing Jungto as well.

8,400원

6

『관세음보살 사상에 관한 연구』의 토론논평

이행구(도업)

한국정토학회 정토학연구 제17권 2012.06 pp.237-23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3,000원

7

4,000원

8

『낙산사 관음신앙의 설화적 표출』의 토론논평

강동균

한국정토학회 정토학연구 제17권 2012.06 pp.247-24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3,000원

9

『한국의 천수관음신앙과 천수관음도』의 토론논평

최정인

한국정토학회 정토학연구 제17권 2012.06 pp.251-25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4,000원

10

4,0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