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한국 예이츠 저널 [The Yeats Journal of Korea]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예이츠학회 [The Yeats Society of Korea]
  • ISSN
    1226-4946
  • 간기
    연3회
  • 수록기간
    1991~2018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인문학 > 영어와문학
  • 십진분류
    KDC 840 DDC 821.9
제43권 (22건)
No

[Poem]

1

The Boat i.m. Seamus Heaney

Bernard O’Donoghu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1-12

※ 원문제공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개인회원에게 무료로 제공됩니다.

2

To the Memory of Seamus Heaney

Jonggil Kim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3-1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3,000원

3

words for seamus heaney

Young Suck Rhe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7-18

※ 원문제공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개인회원에게 무료로 제공됩니다.

4

The Round Tower (For Seamus Heaney)

Young Suck Rhe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9-20

※ 원문제공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개인회원에게 무료로 제공됩니다.

5

Mature Stealing : Yeats and Heaney as Examples

Bernard O’Donoghu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21-3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20세기 시학과 평론은, T. S. 엘리엇의 「전통과 개성」(1921년)과 해롤드 블룸의 󰡔영향의 두려움󰡕(1973년)에서부터 지금까지, 앞의 작가의 나중의 작가에 대한 영향과 전범의 개념을 많이 다루었다. 본 논문은 예이츠를 전범으로 다루는데, 예이츠 이후의 작가로 먼저 오든을 간략하게 다루고 셰이머스 히니를 집중 고찰한다. 본 논문의 주장은, 예이츠의 영향이 통상 부정적이었다는 주장이 흔하지만, 그는 히니의 시학에 대한 생각에 지속적인 영향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히니는 1978년 이 영향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예이츠는 전범인가?」라는 유명한 글을 썼다.) 나는 마지막으로 그 영향이 사회적 정황보다는 “예술”의 문제일 때 좋은 것이라 주장한다. 즉, “모범적인 작가”라는 표현은 어려운 정치적 시대에—옳든 그르든—정치적 관심을 초월한다고 느끼는 작가들을 칭찬하는 것을 보게 된다는 말이다. 이것은 그들의 시대에 대해서 예이츠와 히니의 평가에도 해당되는 말이다.
Twentieth-century poetics and criticism have been much concerned with the ideas of example and influence of earlier writers on later, from T.S. Eliot’s “Tradition and the Individual Talent”(1921) to Harold Bloom’s Anxiety of Influence (1973), and afterwards. This paper considers the example of Yeats for his successors, first briefly for Auden but then extensively for Seamus Heaney. It argues that, while the influence of Yeats has often been said to be negative, in fact he has been a constant presence in Heaney’s thinking on poetics (he wrote in 1978 a celebrated essay “Yeats as an Example?” questioning that influence). I argue, finally, that influence seems to be agreed to be good when it is a matter of “Art” rather than public circumstance: we find the phrase “an exemplary artist” many times in praise of writers in troubled political times who are felt—rightly or not—to be “above” political concerns. This is true of the evaluation of both Yeats and Heaney in relation to their times.

4,300원

6

Representation of Women Nationalists in the Poetry of W. B. Yeats

Priyanka Maral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33-4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예이츠 시 속의 모드 곤, 마키에비치 백작 같은 여성민족주 의자들의 모습을 다룬다. 영국의 지배에서 독립하기 위해 저항하는 민족주의자 모드 곤은 예이츠가 사랑했고 수차 청혼하여 뜻을 이루지 못한 여인이다. 그녀는 예이츠의 시에서 중요한 인물이며, 본 논문은 아일랜드의 정치를 다른 시를 논한다. 또 한 명의 민족주의자 마키에비치 백작은 아일랜드 국회에 최초 여성 국회의원이 되었고, 그녀도 아일랜드 독립을 위해 투쟁했다. 예이츠는 그녀의 적극적인 정치 참여가 나타나는 시 를 썼다.
My paper deals with the representation of women nationalists like Maud Gonne and Countess Markiewicz in the poetry of Yeats. Maud Gonne, an Irish nationalist who took part in the Irish struggles for freedom from the British rule, was the woman Yeats loved and many times proposed to, which resulted in failure. She is an important figure in the poetry of Yeats; I refer to those poems, which deal with her involvement in the politics of Ireland. Another woman nationalist is Countess Markiewicz, the first woman to be elected the member of the Irish Parliament. She was one of the leading figures in the Irish struggles against the British rule. Yeats wrote poems which show her active participation in politics.

4,000원

7

Cognitive Writingandreading in Yeats’s “Among School Children”

Tae Ho Han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43-6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예이츠 시 “어린 학생들 속에서”에 나타난 춤과 춤추는 자의 합일성을 시인의 마음의 변화성으로 해석한다. 그 시 의식을 인지론적으로 접근하며, 그 합일성의 정도를 가능세계로 재음미해본다. 예이츠의 시심은 인지적 마음과 감성적 마음, 실행적 마음 중에서 시적 지성과 감성의 조화성만을 드러낸다.
What is the imaginary mental domain of oneness between dance and dancer in Yeats’s “Among School Children”? This paper is to apply the basic theoretical insights of cognitive poetics to his ineffable mental state and interpret his poetic mind which demonstrates the polysemous readingandwriting mentality, or shifters. His imaginative neutral mind is called writingandreading cognitions in three mind domains, cognitive, affective, and conative.

5,200원

8

Nature in the Poetry of the East and the West : W. B. Yeats, Kim Sowol, and Kim Jonggil

Young Suck Rhe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61-7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W. B. 예이츠, 김소월, 그리고 김종길 등 3명의 모더니스트 시인들을 통해서 동서양이 시에서 자연을 어떻게 다루는지를 비교하고자 한다. 김소월 과 김종길은 동양의 시학을 대변하고, 예이츠는 서양의 시학을 대변하는 것으로 읽는 다. 그들은 각기 아일랜드와 한국의 모더니스트 시를 대변하는 시인들이다.
The article aims to compare how the East and the West treat man’s attitudes to nature in poetry by taking three representative Modernist poets: W. B. Yeats, Kim Sowol, and Kim Jonggil. The last two, Sowol and Jonggil, represent Eastern poetics, while the first, Yeats, represents Western poetics. They represent their Modernist poetry in Ireland and Korea.

4,900원

9

Rereading Joyce, Relocating Yeats : Reconsidering the Postcolonial Turn in Joyce and Yeats Studies

Seongho Yoon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77-9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모더니즘의 대표적 작가인 제임스 조이스를 탈식민주의적 관점에서 읽 으려는 노력은 조이스 연구에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고 있다. 이 논문은 이러한 조이스 연구에서의 탈식민주의적 전환의 이론적 성과와 한계를 동시에 검토하고, 이를 통해 조이스와 예이츠의 문학적 교차와 긴장의 결을 새롭게 읽어낼 수 있는 가능성을 타진 한다.
Is James Joyce truly a postcolonial writer? New perspectives on the colonial history of Ireland have proliferated in recent years and yielded a complex conception of the Irish experience that has taken a central stage of current Joyce studies. Bearing upon the critical contentions of such changing scholarship, this article aims to follow a double trajectory. I will first examine how the postcolonial turn in Joyce studies has widened and diffused the generic boundaries of the traditional Joyce scholarship, and then continue to examine heterogeneous, provisional, and ever-changing interpretative networks of Joyce studies, which, in turn points to a future direction for a new discussion of the relationship between Joyce and Yeats.

4,900원

10

Molly, an Irish Subaltern or English? : The Tragedy of Ireland in Friel’s Molly Sweeney

Jooseong Kim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93-10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연구는 아일랜드의 대표적인 극작가 브라이언 프리엘의 흥미로운 작품『몰리 스위니』에 나타난 아일랜드의 포스트콜로니얼적인 요소들을 수발턴의 개념 을 적용하여 여성과 남성, 영국과 아일랜드, 제국주의와 식민지, 지배자와 피지배자 등 의 권력구조 속에서 파악하려는 시도이다.
The paper surveys Ireland’s colonial structure as projected in Molly, an Irish subaltern, in Molly Sweeney and attempts to expose the postcolonial legacy of discrimination and class conflict. From a postcolonial point of view, Friel’s characters embody power struggles of class and gender in Irish reality, Molly being an example of a subaltern. Her voice is heard through Friel, which promotes a sort of progressive impetus to the decolonizing process. The play’s message is a rational one, which seeks to indicate the future of Ireland’s identity.

4,900원

11

Modern Man and Reality in the Poetry of Yeats and Eliot

Cheolhee Le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09-11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예이츠와 엘리엇은, 비록 동시대 작가들이지만, 다른 시인들로 간주된다. 그러나 우리는 문학적 차이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 엘리엇은 현대인과 사회를 현실적 으로 다루고 있으며, 이것은 여러 학자들에 의해 많이 논의 되고 있다. 본 논문은 이 점을 예이츠의 것과 비교하고자 한다. 왜냐하면 예이츠도 어떤 면에서는 엘리엇과 비 슷하게 이 주제를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두 작가의 인간관은 정신적 불모성, 불안, 맹목성, 공허함으로 특징지어진다.
Yeats and Eliot, though both are contemporary, are regarded as different poets, and we should not overlook different literary features. Eliot draws modern man and his life realistically, about which many scholars have studied. In this paper, I want to make a comparison between Eliot’s conception of man and his life with Yeats’s, as Yeats also seems to treat the same subject in a similar way to Eliot’s. Both poets’s way of looking at man is summed up: spiritual instability, insecurity, purposelessness, vacancy.

4,200원

12

The Ghost in Shakespeare’s Hamlet and Yeats’s The Only Jealousy of Emer (1919)

Beau La Rhe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21-13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에머의 유일한 질투』에서 나타나는 고스트를 통해 예이츠가 만드는 분 위기는 귀괴하고 섬뜩한데, 이것은 르네상스시대 때에 고스트 이야기를 하는 방법으로 획기적으로 여겨졌던 셰익스피어의『햄릿』에서와 유사하다. 이 논문은 『에머의 유일한 질투』에서 예이츠의 고스트의 사용을 논하고 이제는 고전이 되어버린 『햄릿』의 기법 과 비교하고자 한다.
The mood Yeats creates through the ghost in The Only Jealousy of Emer is uncanny and eerie and is similar to what Shakespeare does in his play, Hamlet, which was considered to be an innovative way of telling a ghost story at the time of its composition in the Renaisance. In this paper, I will discuss Yeats’s use of ghost in The Only Jealousy of Emer and compare it with Shakespeare’s use of ghost in Hamlet, the technique of which has now become classical.

4,200원

13

A Vision and the Perpetual Cycles of the Soul

Wonkyung Shin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33-14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W. B. 예이츠가 평생을 쏟은 비술연구는 그의 책『환상록』에서 결정체 를 이룬다. 그의 문학작품의 기저를 이루는 중요한 자료가 된 이 책에서, 예이츠는 사 후세계와 영혼의 영원한 환생에 대해 설명한다. 영혼의 환생사이의 기간은 6단계로 나뉘며, 두 번째 단계인 명상은 꿈으로 되돌아보기와 회기를 포함하는데, 이것은 예이 츠의 작품에서 가장 자주 볼 수 있는 단계로, “양치기와 염소치기,” 『연옥』,『뼈다귀 들이 꾸는 꿈』등의 작품 속 영혼들이 지나간 생을 여러 번 살며 존재하는 곳이다. 또한 “마이클 로바티스의 이중비전” 에서 영혼은 축복의 단계에, 다른 영혼들은 마침 내 정화와 예지의 단계에 도달하며, 환생의 영원한 순환 속으로 나아간다.
W. B. Yeats’s lifelong study on occultism is crystallized in A Vision, and it is, as many insist, the essential resource underlying his literary work. This book deals with the afterlife and permanent reincarnation of the souls. The period between lives, divided into six states, includes the Meditation which contains the Dreaming Back and the Return most often used in Yeats. In some of Yeats’s works such as “Shepherd and Goatherd,” Purgatory, Dreaming of the Bones, the ghosts are going through these states, reliving lives many times. The soul in “The Double Vision of Michael Robartes” stays at the Beatitude, and some finally reach the Purification and Foreknowledge. The souls are making progress through the perpetual cycles of reincarnations.

4,800원

14

Alchemical Narrative in W. B. Yeats’s Poetry

Baekyun Yoo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49-16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먼저 연금술의 과정이 의미하는 것을 살펴보고 그것의 상징 적인 의미 그리고 그 과정이 예이츠가 시나 시집에 수록된 시들의 순서를 정하는데 어떻게 도움을 주었나를 연구한다. 연금술 과정이란 다름 아닌 납을 금으로 만드는 과 정이다. 예이츠는 이 과정을 그의 시뿐만 아니라 그의 시집에도 이용하고 있다. 시와 시집 공히 알케미컬 내러티브의 형식을 취하고 있는데 이는 시와 시집이 혼돈의 상태 에서 시작하여 정제된 상태로 끝을 맺거나 아니면 최소한도 도입부에 암시된 거친 상 태를 순화시킬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면서 마치기 때문이다. 나의 논지는 납에서 금 으로의 변화는 예이츠가 자신의 인생뿐만 아니라 그의 조국이 필요로 하는 과정이라는 것이다.
This paper first examines the meaning of an alchemical process and its symbolic implications, and then talks about how the process informs us of the various ways Yeats arranges the order of poems in his book. An alchemical process is none other than a series of steps to transform lead into gold. We see that Yeats imitates this process when organizing not only his poems but also his book of poems, both of which encapsulate the alchemical narrative, starting with chaos (the lead state) and ending with refinement (the gold state) or at least the possibility of purifying the coarse state suggested in the beginning. My basic argument is that the transformation from lead to gold is a symbolic process Yeats needs not only for his life but also for his country.

4,800원

15

예이츠와 플라톤의 에로스

정연욱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65-18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예이츠는 플라톤의 이원론에 대해서 이중적인 관점을 가지고 있다. 그 는 이데아의 세계를 통해서 정신과 초월적인 세계를 지향하는 것에는 긍정한다. 그러 나 그는 플라톤이 정신의 영역을 강조하고 물질적인 영역을 폄하하는 관점에 대해서 부정적 견해를 갖는다. 예이츠는 둘 다를 존중한다. 예이츠의 초기시에서 현실에 안주 하지 않고 꿈의 세계로 나아가려는 정신은 에로스와 유사성이 있다. 현실에 대한 결핍 의 인식이 곧 창조적인 상상력을 가져오는 것과, 존재합일을 이루기 위한 투쟁과 갈등 의 과정도 역시 플라톤의 에로스의 정신과 유사한 면들이다. 본 논문을 이러한 예이츠 와 플라톤 에로스와의 연관성을 밝힌다.
The paper compares Yeats and Plato. Yeats has a dual view on Plato’s dualism. While Yeats agrees with Plato who pursues the intentionality of a psychic and transcendental realm through the world of Idea, he is opposed to Plato’s depreciating a physical realm by emphasizing a spiritual realm. Yeats respects both sides. In his early poems, Yeats’s yearning for dreams is similar to the thought of Eros in Plato. His creative imagination is derived from his consciousness of the lack of reality, which is also analogous to Plato’s Eros; the process of conflicts and struggles in Yeats’s Unity of Being parallels Plato’s idea of Eros.

5,200원

16

『밭일』(Field Work)의 애가와 소네트 : 폭력에 대한 고발과 치유

홍성숙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183-20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셰이머스 히니의 다섯 번째 시집인『밭일』은 정치 및 역사, 평화로운 전원생활 등 다양한 소재를 다루지만 북 아일랜드 사태 때 죽은 자들에 대한 애가와 사랑을 주제로 삼는 일련의 글랜모어 소네트를 담고 있는 것이 전 시집과 다른 점이 다. 얼스터 분규 때 죽은 자들을 애도하는 시에서 전원애가라는 전통 장르까지 사용한 것은 그가 폭력사태를 비판하고 이상향으로서의 전원을 갈구했음을 증명하는 예이며 시인이 북아일랜드 사태를 피해 글랜모어에 정착해서 쓴 일련의 소네트는 사랑과 평 화의 상징인 전원을 폭력의 치유책으로 제시한 것이라는 가설을 세울 수 있다. 이 논 문에서는 『밭일』에 쓰인 많은 시중에서 애가와 소네트를 주로 분석해 시인이 어떻게 북아일랜드 사태에 반응하고 있는지를 다룬다. 이 시집의 구조 역시 폭력을 고발하고 그 상처를 치유하려는 작가의 의도를 강화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히니는 비록 북아일 랜드 폭력에서 탈출하지만, 시에서 폭력을 직접 다루기보다는 장르, 시의 구조 등의 형식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다루면서 폭력에 저항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In Field Work written just after escaping Northern Troubles and moving into Southern Ireland, Heaney shows how he reacts to the violence of Northern Ireland. This paper attempts to prove the hypotheses that Heaney tries to criticize and expose the violence in Northern Ireland through the genre of pastoral elegy, that he sincerely emphasizes love and peace as a way to cure the wounds through the genre of sonnet, and that the arrangement of poems highlights the effect of his resistance against violence. This perspective shows that some elegies for victims of Northern Troubles expose and criticize the violence while the Glanmore sonnets suggest the ways to cure the wounds. Further, the structure of poems enhances Heaney’s intention to reveal the reckless violence and justify his escape from Northern Troubles. I

6,000원

17

W. B. 예이츠와 에밀리 디킨슨의 시의 죽음

정지선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207-23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은둔적 삶을 살며, 파괴적 정체성과 분열된 자아로 자신의 창조적 충동을 일기처럼 짧은 시로 담아내었던 디킨슨과, 종교, 예술, 역사 신화, 사랑 등에 대한 해박한 지식으로 삶을 경험하며 창조적 활동을 한 예이츠를 비교한다. 이 두 시인은 뛰어난 다층적 시각을 갖고 있었으며, 광대한 상상과 창조로 인생의 소용돌 이에 휘말리지 않았고, 진부하고 통속적인 관념을 거부하였다. 또한, 삶과 죽음, 영원 에 대한 끊임없는 사유의 투쟁을 멈추지 않았다. 또한, 디킨슨과 예이츠의 공통점은 고결함이다. 그들은 서로 다른 빛의 고결함을 의식 속에서 잃지 않았고, 우주의 불가 사의한 힘을 반추하고 상상하였으며, 그 완성은 허황되지 않은 실체였으며, 그 고결성 은, 인간의 존재와 영원성의 진리를 위해 끊임없이 외로운 투쟁을 치룬 그들의 깊은 긍지에서 승화된다.
The paper compares W. B. Yeats, who turns all that he has experienced into his work, including his ideas of religion, art, mythology, love, with Emily Dickinson, who leads a life isolated, destructive, impulsive, creating poems as if she is keeping her diary. and an isolated life. Both have multiple views of life, refusing to compromise themselves facing mediocre and common conceptions of life, with vast imagination, in a society of confusion and conflicts. The common aspect of both poets is nobility in thoughts: following through with their speculations of the world and universe, they have written poetry that seeks for the permanence of being in life in an impermanent society.

6,600원

18

예이츠의 시에 나타난 ‘바보’ :「바보의 노래 두 곡」과 「바보의 또 다른 노래」

김다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235-26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예이츠의 바보의 독특성은 『환상록』에서 드러나지만, 시를 통해 더욱 빛을 발한다. 예이츠의 대표작인『환상록』에서 바보는 달의 상 중 제28상에 해당하며 이는 거대한 바퀴의 순환의 마지막에 해당하는 중요한 위치이다. 제목에 “바보”가 등 장하는 대표적인 시 바보의 노래 두 곡 과 바보의 또 다른 노래 에 대한 읽기를 통 해 바보의 의미를 살펴보고자 한다. 예이츠의 바보는 목표나 규칙에 얽매이는 세속적 삶으로부터의 자유를 갈망하며, 신적인 지혜를 소유한 자이다. 바보가 지닌 특징은 시 에 등장하는 ‘산토끼’, ‘나비’, ‘장미’ 등의 상징들을 통해 더욱 명확해진다. 이는 바보 의 내적 갈등이 어떻게 통합으로 이르는지를 보여준다.
This paper discusses Yeats’s fools in “Two songs of a Fool” and “Another Song of a Fool” from The Wild Swans at Coole together with his philosophical work A Vision. In A Vision he locates the Fool in a prominent position, the phase 28, the last phase of the moon. Yeats considers the Fool the embodiment of a special kind of wisdom that is far different from common wisdom. This paper examines the various aspects of Yeatsian Fool by focusing on such the important symbols as “the hare”, “the butterfly” and “the rose.” This shows us Unity of Yeatsian Fool by suggesting counterpoint between free from physical world and all wisdom Fool possesses.

6,400원

19

영웅서사의 시적 변용 — 신경림의『남한강』과 예이츠의 『어쉰의 방랑』의 비교

이경아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261-28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시대적 억압이 주는 갈등 속에서 인간의 본질을 찾아가는 시인은 개인 적 정체성을 찾아가는 길과 더불어 자신이 속한 공동체의 희망을 노래하는 자리에 서 게 된다. 본고에서는 한국의 신경림과 아일랜드의 예이츠에게서 영웅서사의 시적 변용 으로 탈 식민지적 정체성을 회복하여 주체적 삶의 본질을 모색한 시 정신을 비교연구 하려고 한다. 신경림과 예이츠는 영웅서사를 시적으로 변용하여 개인의 고뇌와 민족의 분열과 아픔을 달래고 현실의 고통을 넘어서 이상의 사회를 추구하려했다.
The poet, looking for human nature in an age of suppression, sings the hope of the community he belongs to, and searches for individual identity. To compare Shin Gyoung Lim in Korea with W.B. Yeats in Ireland, I analyze the spirit of poems to discover the essence of independent life and recover the identity of de-colonization in the poetic transformation of the epic of the public heroes. Sin Gyung Lim and W. B. Yeats, poetically transforming the epic of the public heroes, pursue an ideal society, soothing the personal agony and the division and sufferings of people, getting over the pain of reality.

6,000원

20

셰이머스 히니의 신화적 재현 : 「느낌을 언어로」와 늪지 시편을 중심으로

박미정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285-31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북쪽』에 나타난 히니의 신화적 재현에 대해 비판한 비평가 들에 답하기 위하여 그의 산문과 늪지시편을 정독하여 그의 신화적 방법을 검토한다. 그는 두 공동체의 신화들을 이데올로기적 담론으로 진단하여, 신화가 허구이지만 그들 의 심리와 현실에서 실제로 크게 작용하고 있으며 분규와 대립을 더 악화시키는 원인 이라고 진단하였다. 과거의 모더니스트들이 현실을 표현할 매개로 신화를 활용했듯이 히니는『늪지사람들』의 고대 덴마크의 희생제의를 상징으로 활용해 북아일랜드의 신 화로 인한 폭력과 심리적 현실을 표현하려하였다. 그의 늪지시편들은 이러한 신화로 인한 현실과 이성 간의 “힘의 장”으로서의 갈등을 보여준다.
This paper, responding to some critics’ critical views on Heaney’s mythic representation in North, re-examines how he defines and uses myth by reading closely his “Feeling into Words” in Preoccupations and his bog poems. He thinks that in the two opposing communities in Northern Ireland the myths as ideological discourses affect their psychology and experience, causing the continuing sectarian violence and enmity against each other. To represent the reality and their bankrupt psychology Heaney uses ancient Denmark’s sacrificial rite or myth in Glob’s Bog People, as Modernists such as Yeats, Joyce, and Eliot need myths to represent the reality they faced. Heaney defines his poetry as “a field of force” that encompasses the myth and his reasonal thinking.

7,000원

21

『환상록』과 『배우 여왕』읽기

윤기호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43권 2014.04 pp.315-33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일부 비평가들은『배우 여왕』이 예이츠의 『환상록』의 내용을 알레고리 로 극화시킨 희곡으로 무대 상연의 가치가 없다고 평가했다. 이 글은 그러한 비평가들의 해석에 반박하여 『배우 여왕』은 『환상록』을 몰라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예이츠 가 의도한대로 소극으로서 독자적인 가치를 지니고 있는 희곡이라는 주장을 하기 위 해 비평가들의 해석을 검토한다.
Critics tend to read The Player Queen as an extension of Yeats’s collection of the automatic writings, A Vision, and interprets the play allegorically. Besides, the early critics conclude that this play is not stage-worthy. This paper refutes such allegorical interpretations, arguing that we can enjoy the play as a farce, even without referring to A Vision.

5,500원

[Book Review]

22

3,0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