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한국 예이츠 저널 [The Yeats Journal of Korea]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국예이츠학회 [The Yeats Society of Korea]
  • ISSN
    1226-4946
  • 간기
    연3회
  • 수록기간
    1991~2018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인문학 > 영어와문학
  • 십진분류
    KDC 840 DDC 821.9
제52권 (16건)
No
1

Vol. 52 Editor’s Not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13-1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3,000원

2

Living with Ghosts : Re-inventing the Easter Rising in The Dreaming of the Bones and Calvary

Alexandra Poulain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17-3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1916년의 부활절 봉기 이후에 쓰인 극작품 2편을 읽는다. 이 두 희곡은 그의 시에서 “모든 게 변했네”라는 주장을 수정하고 대신 혁명 후의 현재의 상흔의 끈질김을 극화한다. 『꿈꾸는 해골』에서는 한 젊은이가 부활절봉기에 가담했다가 아일랜드서해안에서 경찰에 쫓기면서 디아뮤드와 데보길라의 혼을 마주하고, 그들의 반역으로 로마의 침공을 받고 아일랜드가 식민지화 되었다고 말한다. 『캘버리』(1920년에 쓰였지만 그의 생전에 공연되지 않았다)는 비정통적인 그리스도 수난극으로 예수가 성금요일에 지신의 수난을 다시 꿈꾸는 것을 극화한 것이다. 여기서 예수는 자신을 십자가에 못 박은 로마 군인 세 명, 유다, 나사로와 마주친다. 비록 부활절봉기위와 직접적 관련이 없어 보이지만, 이 극은 어떤 의미에서 부활절이 재연한 수난에 대한 강한 반어적인 비난으로 읽힌다.
This article looks at two plays written after “Easter, 1916”; I argue that these plays revise the earlier poem’s claim that “all [is] changed” and dramatise instead the persistence of past wounds and blemishes in the post-revolutionary present. In The Dreaming of the Bones, a young rebel who has just been fighting in the Rising is hiding from the police on the West coast of Ireland, where he encounters the ghosts of Diarmuid and Dervorgilla, whose betrayal, he says, “brought the Norman in” and thus started the colonisation of Ireland. Calvary (written in 1920, but never performed in Yeats’s lifetime) is an unorthodox Passion play, dramatising Christ’s “dreaming back” of his own Passion on Good Friday, as he is confronted by the ghosts of Lazarus, Judas and the three Roman soldiers who nailed him to the Cross. Although it is ostensibly unrelated to the Easter Rising, it reads as an ironic yet compassionate comment on the Passion play that the Easter Rising, at one level, replayed.

6,000원

3

The Mind and the Art of Yeats in Cathleen Ni Houlihan and Lady Gregory and John Synge

Beau La Rhe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41-5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캐스린 니 훌리한』을 논의하며 부분적으로는 예이츠와 싱을 비교하기 위해 『바다로 가는 기사들』을 논의하는데, 두 가지 관점이 있다. 하나는 정치적으로 활발한 모드 곤과의 관계를 맺고 있는 예이츠의 마음에 무엇이 있나 관찰하는 것이다. 예이츠는 이 극이 꿈을 꾸고 쓴 것이라고 주장하지만, 모드 곤에게 현혹되어 있던 점을 감안하면 이 극이 자신도 모르게 정치적 경향을 띄게 된 것이라고 필자는 주장한다. 이런 점에서, 이 논문은, 주인공 캐스린은 모드 곤, 예이츠가 투사된 이중적 동일화의 산물이라 주장한다. 논문의 후반부는 이 극의 기교를 분석한다. 초기의 노래의 사용은 나중에 여러 작품에서 코러스의 사용으로 발전한다. 그리고 이 노래에는 셰익스피어의 시를 번안한 점도 보인다. 예이츠는 이 극이 아주 좋은 것으로 간주하는 것 같다. 필자의 판단으로는 일부 이 극이 예이츠와 레이디 그레고리의 합작이라고 주장하지만, 이 극이 이와 달리 예이츠의 초기의 최고의 작품으로 평가한다.
This paper discusses Yeats’s Cathleen Ni Houlihan and in part Riders to the Sea to compare Yeats and Synge from a dual perspective: one is to investigate what may have been going on in Yeats’s mind in relation with the political Maud Gonne. Though Yeats claims that this play has originated in his dream, in view of his infatuation with Maud Gonne the play sounds inclined to politics, in spite of himself. In this situation, the main character Cathleen, this paper claims, must be a double identification of a Maud Gonne-Yeats-Cathleen. The latter part of the paper analyzes the art of Yeats in this play: the early use of singing is the beginning of the use of choruses in later plays, and there’s a possible adaptation of Shakespeare in the singing of the old woman. To Yeats, this play seems to be the earliest work Yeats regards as a very good piece; the writer claims it is a masterpiece, despite the claim that it is a co-work of Yeats and Lady Gregory.

4,900원

4

Yeats’s and Maeterlinck’s Dramatic Symbolism

Ariane Murphy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57-7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무너지는 탑, 깊은 샘이나 분수, 넘을 수 없는 분지방의 상징은 메터링크에게 만큼 예이츠에 해당되며, 사실 전세대에 해당된다. 따라서 이 논문은 예이츠와 메터링크의 상징의 동일성이나 차별성에 주목하는데, 상징의 구상과 사용을 보려고 한다. 이들은 자신들의 글에서 비슷한 개념을 설명한다. 문학은 본질적으로 상징적이다. 그들은 상징과 알레고리를 구별하는데, 상징은 단순한 추상적 개념의 이미지는 아니며, 상징은 이성 너머에 뿌리가 있고, 신성한 본질이 있다. 예이츠의 『바일의 스트랜드에서』와 메터링크의 『탱토질의 죽음』과의 비교는 19세기 말의 개념들에서 나타나는 “극적 상징주의”의 특별한 형태를 노출시킬 것이다. 메터링크는 작가란 신성한 상징을 피동적으로 받는 사람이라고까지 믿었던데 반해서 예이츠는 작가의 창조적 힘을 믿었다. 이점이 두 작가가 다른 기법을 선택하게 만들었던 것이다.
The symbols of crumbling towers, deep wells or fountains, and impassable thresholds belong to Yeats as much as they belong to Maeterlinck, indeed as they belong to a whole generation. So, this paper focuses on similarities and disparities in the symbolism of Yeats and Maeterlinck, that is, in their conception and use of symbols. In their essays, Yeats and Maeterlinck express a similar conception. Literature is by essence symbolic. To them, symbol is not the simple image of an abstract idea; symbol has its roots beyond reason; it is of divine essence. The comparison between two plays, On Baile’s Strand by Yeats and The Death of Tintagiles by Maeterlinck, will reveal a special form of “dramatic symbolism” that emerges from those ideas, at the turn of the 19th century: Maeterlinck goes as far as believing that the author must be a passive receptor of the divine symbols whereas Yeats believes in the writer’s creative power. It explains greatly the different dramaturgical choices they made.

6,000원

5

A Trans-aesthetics : W.B. Yeats, Shigeru Aoki, and Pablo Picasso

Young Suck Rhee, Lianggong Luo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81-9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예이츠, 아오키, 그리고 피카소를 트랜스 미학의 표현으로 관찰하고자 한다. 이 두 사람을 연구하기 위해서 입체파와 라파엘 전파라는 두 맥락을 살피려고 하는데, 후자는 영국의 운동이다. 라파엘 전파에 영향을 받은 예이츠는 비교적 잘 조사되고 알려진 것에 비해서 일본의 큰 화가(시인)인 쉬게루 아오키는 일본 밖에서는 거의 알려진 게 없다. 라파엘 전파운동이 영국에서 일어난 운동인 것을 감안하면 20세초 일본의 한 화가기 이 운동에 깊은 관심을 가졌다는 사실은 상당히 놀랍다. 더구나, 두 사람은 이 미학으로 자신의 나라의 대표적 작가가 되었다는 것이다.
This paper discusses Yeats, Aoki, and Picasso as an exemplification of a trans-aesthetics. I will put Yeats and Aoki in two contexts, Cubism and pre-Raphaelitism, in order to study Yeats and Aoki. To do so, I will discuss the two art movements, Cubism and pre-Raphaelitism, the second being a movement in England. While the pre-Raphaelite Yeats is now relatively well researched and well known, Shigeru Aoki, a great Japanese painter/poet, who was also a pre-Raphaelite, is hardly known outside his country, Japan. Considering that pre-Raphaelitism was an English movement, it is rather surprising that a painter in Japan in the early 20th century had become deeply interested in it. Furthermore, both Yeats and Aoki, with this aesthetics, became the leading figures in the literary and art worlds of their countries.

5,200원

6

What We Know We Don’t Know When Jumping on the Wagon of Transnationalism : What the Transnational Turn Entails in Literary Studies?

Seongho Yoon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99-11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트랜스내셔널 선회가 문학연구에 가져온 영향을 검토한다. 국가의 경계를 넘어 다양한 교차의 흔적들을 추적하는 작업은 국민문학의 범주를 넘 어서는 개별 문학의 진면목을 발견할 수 있게 해준다. 그러나 동시에 이것은 여전히 강고한 민족주의의 영향력과 주변부 문학의 활력과 개별적 특성이라는 문제를 어떻게 풀 것인가 하는 숙제를 남긴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이 논문은 트랜스내셔널 선 회를 문학연구에 수용함에 있어 발생하는 새로운 가능성과 한계를 동시에 검토한다.
It has been trumpeted out that the narrowly focused attention on a single national literature and inattentiveness to its relationship to other literatures are not tenable any more. The recognition of the peculiarly entangled web of border-crossing relationships to other literatures leads to a correspondingly wide variety of critical practices to capture a diverse and hybrid literary dynamics. As such, the “transnational turn” has been instrumental in honing new interpretative practices that are not only expansive but also flexible enough to locate a literature in relation to other national traditions and within a global context. Nonetheless, it remains to be seen whether it is still premature to jump on the bandwagon called transnationalism, given that there is a discrepancy between what transnationalism claims to do and what it actually performs in redefining the parameters of literary studies. Such discrepancy becomes prominent when it comes to transnational studies’ contingencies vis-à-vis the dominant American culture and the US-centered globalization. It is a legitimate concern because the very prefix “trans” in transnationalism more often than not creates the illusion of a move beyond when there has been no such movement in actuality. This article thus examines what the transnational turn entails in literary studies in general and Irish literary studies in particular.

5,100원

7

The Ajanta Mountain Caves’ Hindu/Buddhist Tantric Dancers and W.B. Yeats’s Later Eastern-focused Concept of Unity of Being

Maria Kampyli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143-18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예이츠는 힌두교과 불교적 종교와 철학의 양상의 맥락과 결부시켜서 아잔타석굴을 연구했는데, 이것은 예이츠의 아잔타석굴의 명상적 미술의 상징에 대한 비금욕적이고 비이원론적인 인식과 동양 무희의 상징성의 인식을 이해하는 데 필수적이다. 이 연구는 새로운 방식으로 그 무희가 구체화하는 동양의 존재의 통일을 예이츠가 어떻게 이해하는가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며, 이 개념은 『환상록 문서』와 『페르 아미카 실렌시아 루네』(1916년)과 보다 구체적으로 『환상록』(1937년)에서 깊이 탐구된다. 아잔타 석굴의 무희는 “포기의 문” 앞에 머물면서 찬양자들로 하여금 동양적이면서, 역시 보편적인, 존재의 통일을 명상하고 경험하게 유도하는데, 1920년대 중반까지 그것은 예이츠에게 “명상”적 “선” 행위가 된다. 이때 모든 것은 리듬을 통해서 유일심이 되는데, 이 동양의 무희는 그것을 가장 잘 표현하고 있다.
Yeats studied the Ajanta Caves art in the context of his parallel explorations into aspects of Hindu and Buddhist religion and philosophy, which is crucial to understand his later perception of the eastern dancer symbolism and his non-ascetic and non-dualistic perception of the mural symbolism of the Ajanta Caves meditative art. This study helps understand in a new way Yeats’s eastern-focused concept of Unity of Being which the dancer embodies, as explored in A Vision Papers and Per Amica Silentia Luna (1916), and even more explicitly, in his revised edition of A Vision (1937). The Ajanta Caves dancer resides before the “gate of abdication,” inviting any admirer of this art to meditate upon and experience an eastern-focused, but also universal, concept of Unity of Being, which has by the mid ’20s become for Yeats a “Zen” act of “contemplation” where all “becomes through rhythm one single act of the mind,” making the eastern dancer its most exemplary expression.

8,700원

8

Richard Wagner and Yeats’s Vision of Poetic Drama

Hyungseob Le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185-20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예이츠의 시극이론에 중요한 영향력을 행사한 인물 중 하나 인 독일의 작곡가 리하르트 바그너에 초점을 맞춘다. 기존의 예이츠 연구에서 바그너 는 서양지성사의 일반론적 맥락에서 언급된 것 외에 본격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다. 이 논문은 예이츠의 시극 이론과 아일랜드 문예부흥론을 바그너의 악극 이론과 예술론을 통해 새롭게 조명한다. 예이츠 미학의 초기에 발견되는 예술론과 시극이론에 주된 영 향을 미친 인물로 니체보다 바그너에 더 주목함으로써 예이츠 연구에 새로운 지평선 을 여는 데 그 목적을 둔다.
The paper examines the formative influence that the German composer Richard Wagner had on Yeats’s early vision of poetic drama. In demarcating the sphere of Wagnerian influence on Yeats, it focuses on the difference between Wagner and Nietzsche on the cause of the downfall of Attic tragedy and the nature of cultural revival. The paper goes on finding Yeats’s affinity with Wagner in their dramatic vision by looking at examples of his Wagnerian themed plays.

5,100원

9

Revisiting the Romanticism in Early Yeats

Jerry Chia-Je Weng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203-21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교차로』(1889년)와 『장미』(1889년)가 포함된 1895년 『시집』에서의 초기 예이츠 시 속의 낭만주의 계승을 다시 읽으려 한다. 셸리와 블레이크의 예이츠에 대한 깊은 영향에 대해 학자들이 많이 연구하지만 주로 예이츠의 후기 상징 주의 체계와 신화와 결부 짓는 것이었다기에 사실 예이츠의 초기시는 비교적 소홀하 게 다루어지고 있다. 그는 아일랜드의 민담과 신화를 자신의 초기시에 통합시키려 하 지만, 이때 시인과 지상과의 문제가 중심과제로 등장한다. 이 문제는 불가피하게 낭만 주의 전통에 기대게 된다. 본인은 예이츠가 시어의 효용성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자연 에 도전하고 시인과 자연의 관계를 수정하기 위해서 그의 초기시에서 근본적 낭만주 의의 문제를 다룬다고 주장한다. 블레이크와 셸리에 더하여, 워즈워드는 예이츠 초기시에 자연과 시에 대한 여러 가지의 암시와 반향으로 나타나는데, 이것은 워즈워드의 지속적 영향이다.
In this paper I reconsider the inheritance of romanticism in the early poetry of Yeats—especially the 1895 collection of Poems consisting of the sections Crossways (1889) and The Rose (1893). While the pervasive influence of Blake and Shelley on Yeats has received much scholarly attention, it has generally been in reference to Yeats’s later system of symbolism and mythology; the poetry of Yeats’s youth has suffered from comparative neglect. As Yeats strives to integrate the traditional materials of Irish folklore and mythology into his early work, the question of the poet’s relation to the earth emerges as a central concern—one that inevitably draws on the English romantic tradition. I argue that Yeats critically engages with the fundamental themes of romanticism in his earliest poetry, challenging and revising the poet’s link to nature while questioning the efficacy of poetic language. In addition to Blake and Shelley, William Wordsworth emerges as a steady influence on early Yeats, evinced by the various echoes and allusions regarding the status of nature and poetry.

4,500원

10

Irony as an Art : Yeats’s Last Poems “Long-Legged Fly” and “In Tara’s Halls”

Kyungsim Chung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217-22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아이러니는 많은 모더니즘 시인들이 즐겨 사용하였듯이 시의 현대성을 판단하는 데 매우 중요한 척도로 자리 잡았다. 사실 그 기원은 아주 오래전으로 거슬 러 올라가 엘리자베드 시대의 소네트 시인이나 극작가 형이상학파 시인들의, 극적효과 를 동반한 이성적 형식과 감성적 주제 사이의 긴장에서 자주 발견되며 이러한 극적기 법에 모더니즘의 시인들이 많은 빚을 지고 있다. 그러나 모더니즘 시인들이 원용한 아 이러니는 어조나 감성에 있어 적대적인 요소를 그대로 병치함으로써 소위 의미의 미 확정성이라는 독특한 성질을 가지며, 예이츠의 『최후의 시』가 잘 보여주듯이 바로 이 러한 애매모호함 또는 불확정성은 역설적으로 그 어떠한 원칙에도 얽매이지 않는 자 유를 시에 부여하였다.
Irony is now considered one of the crucial tests for the modernity of poetry, frequently exhibited by major modern poets. Not necessarily modern, irony dates back and deeply indebted to the techniques of Elizabethan poet-dramatists and the metaphysical poets who skillfully displayed an ironic tension between emotional theme and rational form with a typical dramatic effect. Yet, irony as an art in the modernist poets is peculiar in its indeterminacy from a unique, de-centering play of opposites in tones and sensibilities, which eventually liberates modern poems from any doctrines, as such liberation was well-exemplified in the last poems of Yeats.

4,500원

11

Iseult Gonne : Yeats’s Perpetual Struggle against Aging

Wonkyung Shin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231-24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늙음에 대해서 쓴 예이츠의 시들을 연구한다. 지금까지 늙음 과 관련된 많은 시들의 논의가 있어왔지만, 이졸트 곤과 관련된 시들에 초점을 맞추는 일은 드물었다. 나이가 들어감에도 더욱 왕성해지는 열정 때문에, 늙음의 문제는 시인 에게 고통을 주기도 한다. 젊은 이졸트 곤을 사랑하기에는 너무 늙었다는 것을 깨달은 시인에게 나이듦은 큰 슬픔이었다. 이 논문은 노인이 된 시인이 노년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는가를 연구한다. 노시인은 이졸트 곤의 아름다움에 찬사를 보내면서도 그의 나 이듦을 한탄한다. 그러나 그는 슬픔을 승화시켜 좀 더 고귀한 생각으로 전환한다. 즉, 노인은 젊은이보다 훨씬 지혜롭다고 생각하며, 이졸트 에게 부성애적인 충고를 한다. 시인은 늙음의 문제에서 벗어나는 또 하나의 방법으로 마스크를 이용한다. 마스크를 씀으로써 시인은 현실을 뛰어넘을 수 있는 고결한 꿈을 이룬다.
This paper examines some of Yeats’s poems referring to the aging problem. While many poems on this issue have been discussed, few have put their focus on the poems related to Iseult Gonne. Aging takes a toll on Yeats when he feels immoderate passion for his age: he realizes that he is too old to win Iseult’s love. This paper investigates Yeats’s ways to solve the aging problem. The old man often admires beautiful Iseult, but he is tormented by the thought of his old age. However, the poet sublimates his grief to the lofty thought that old men are much wiser than the youth. So instead of mourning his decrepit body, he gives fatherly advice to Iseult. The Mask is another escape from the old poet. Wearing the Mask helps him attain the lofty dream, getting over the hard reality of being an old man.

4,500원

12

Reading Yeats’s and Eliot’s Ultimate Reality

Cheolhee Lee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245-25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예이츠와 엘리엇의 시에 나타난 중심 사상의 차이점을 살펴 본 것이다. 이 두 시인은 이 세계의 현 상태에 대한 불만을 분명히 가지고 있으며 여 기에서 탈출하고자하는 욕구가 그대로 나타난다는 것이 공통점이라 할 수 있다. 그러 나 흥미로운 점은 예이츠는 주로 마음/심령의 정화를 통한 이상세계를 갈구한 반면에 엘리엇은 마음의 정화를 통한 하나님과의 교감을 원한다는 점에 차이가 있다는 것이 다. 결국 현세계 존재 그대로에서 벗어나 더 높은 이상을 추구한다는 것은 두 시인 모두에게 유사하다고 볼 수 있다.
This study aims to look at the super-reality in Yeats’s and Eliot’s poems. Both poets are not satisfied with the present world. So they create it in their works. Yeats in his work seeks for an ideal world that is completely purified by freeing himself while Eliot seeks for a world in which he could meet God and be purified. Although the way they would like to attain it is different, the whole process of such an attempt has been highly productive, and they could become the leading writers in 20th century English literature.

4,000원

13

예이츠의 시에 나타난 호머의 영향

고준석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253-27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예이츠는 그리스 신화와 문화를 시의 이미지로 승화하여 아일랜드의 신 화와 문화를 세계 최고의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그는 호머의 『일리아드』의 등장인물들뿐만 아니라 호머 자신을 그의 작품에 상징과 이미지로 중첩시키거나 병치 시켜서 그의 시들을 세계적인 문학작품의 영역으로 확장시키는 토대를 마련했다. 그는 시에서 헬렌의 이미지를 사용하여 그의 미의 아이콘인 뮤즈 모드 곤과의 사랑과 갈등 에 대한 양가성을 재현하고, 아울러 아킬레스와 헥토르의 이미지로 영웅의 모형을 제 시했다. 그리고 그는 래프터리와 호머, 모드 곤과 메리 하인즈를 대조시켜 그리스 문 화와 아일랜드 문화의 유사점을 강조하고 있다. 그리고 나아가 그는 레이디 그레고리 와 호머의 삶을 비교하여 아일랜드의 전통의 우수성을 부각시키고 있다. 더불어 그는 호머의 이미지를 사용하여 이상세계보다 현실세계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인간의 진 정한 삶의 가치가 바로 현재 이 순간에 존재하고 있음을 역설했다.
Greek mythology and culture are well represented in Yeats’s poetry: in a sense his poetry with these motifs has made Irish myths and culture one of the greatest cultures in the world. Yeats puts the characters of Iliad by Homer, as well as Homer himself, in a symbolic arrangement in his poetry, so they could become part of great world literature. He has had difficult time with Maud Gonne, his love and his muse for poetry; he heightens the image of Maud Gonne with the image of Helen. He ennobles Irish heroes with the images of Achilles and Hectors. Comparing Anthony Raftery with Homer puts Irish culture in line with Greek. He shows the excellence of Irish traditions by comparing Lady Gregory’s life and Homer’s. By use of Homeric images Yeats in his work succeeds in stressing the importance of the real world than that of an ideal world. He urges us to recognize that it is this moment and this life that really count.

5,500원

14

예이츠와 최경창의 사랑의 시 연구

유육례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273-29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예이츠와 최경창의 시를 사랑이라는 주제로 비교해보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 이 연구에서는 두 시인의 사랑이미지를 비교해 보았다. 예이츠의 사랑은 ‘장 미’처럼 온 세상을 붉게 타오르게 하는 사랑인데 비해서, 최경창의 사랑은 ‘꾀꼬리’와 숭늉 같은 잔잔한 사랑이다. 두 시인에게 있어서 사랑은 그냥 단순한 남녀 간의 사랑 에 머물지 않고 사회로 확장되어서 세태의 이면을 드러낸다. 이들은 모두 사랑의 ‘영 원성’을 노래했다. 예이츠는 사랑을 영원한 ‘장미’로 표현했지만, 최경창은 ‘원앙’에 비유했다. 이는 그들이 영원한 행복을 역동적인 모습으로 담고 싶은 소망을 보인 것 같다. 두 시인은 사랑을 다르게 묘사하는데, 예이츠는 영원한 사랑을 장미이미지로, 최 경창은 숭늉 같은 사랑을 새 이미지로 시에 담아서 녹아내었다.
W. B. Yeats’s and Choi Kyoung Chang’s Love Poems Abstract: This study compares Yeat’s love poems with Choi’s love poems. It will set the image of one poet against that of another. Yeats’s love is described as a world ablaze with roses, while Choi’s love is as gentle as the singing of a nightingale or as mild as browned-rice water. Their love is not simply physical but also reflects the reverse side of love. Yeats and Choi sing eternal love, comparing it to an eternal Rose, and to a nightingale. It is an expression of eternal happiness and vital hopefulness. Though they use a different language and form, their poetry supremely breathes gentle and eternal love songs as roses and as birds.

5,500원

15

예이츠의 시에 나타난 아니마와 아니무스에 대한 심리학적 고찰

한학선

한국예이츠학회 한국 예이츠 저널 제52권 2017.04 pp.293-31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융의 분석심리학적 관점에서 예이츠의 아니마와 모드 곤의 아니무스가 어떻게 상호작용을 하며, 어떠한 발전과정을 거쳐 그의 시에서 표출되는지 를 고찰한다. 시인은 모드 곤과의 관계에서 아니마와 아니무스가 조화롭게 결합된 이 상적 남녀관계를 갈구했지만, 다른 남성을 향한 아니무스 투사로 인한 그녀의 무관심 과 냉대, 다른 여성을 향한 시인의 아니마 투사의 방해 등으로 현실에서 그 꿈을 좌 절당했다. 시인은 이러한 힘든 과정을 극복하고 내면에 존재하는 집단무의식의 여러 가지 원형들과 조화로운 의식적 관계를 맺음으로써 자아를 실현하고 존재의 통일이라 는 철학적 개념을 완성하기에 이른다
This paper explores how Yeats’s Anima and Maud Gonne’s Animus interact and how they are expressed in Yeats’s poetry from the perspectives of Jungian analytical psychology. Yeats craves for an ideal relationship with Maud Gonne where Anima and Animus are harmoniously unified, but his dream is unfulfilled due to her Animus projection to other men and her interference with his Anima projection to other women. In spite of this hardship, he establishes a harmonious relationship with various archetypes in his collective unconscious, which helps with his self-discovery and the completion of his philosophical concept, the Unity of Being.

6,600원

[Book Review]

16

4,0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