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동방학 [THE EASTERN CLASSIC STUDIES]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INSTITUTE FOR EASTERN CLASSIC STUDIES]
  • ISSN
    1598-1452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5~2019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인문학 > 기타인문학
  • 십진분류
    KDC 910 DDC 950
제35집 (11건)
No
1

『論語』의 詩에 대한 고찰

주영아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9-3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고는『論語』에서 『詩經』과 『시경』의 詩가 갖는 의미를 탐색하는 과정으로 諸注을 살피고, 그에 따른 해석과 이해, 수용과 비판을 탐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논어』는 공자와 그의 문인을 중심으로 넓고 풍부하고 깊이를 더하는 다양한 철학적 견해를 보이는 경서다. 저간의 문맥에는 철학적 의미를 담보로 하는 명리적 의미뿐만이 아니라, 삶의 일상을 통찰하는 날카로운 비판적 시각도 있으며, 사물이나 언어의 개념을 쪼개거나 포괄하는 합리적 사고를 요하는 논리도 있다. 『논어』가 보여주는 事物, 人間, 事體에 대한 전방위적인 해석과 이해는 儒者들의 고차원적인 섭렵뿐만이 아니라, 凡人까지도 分數에 따라 수용할 수 있고, 그것으로 일상에서 警戒의 범위로 삼게 한다. 이러한 이해는 언어의 철학적 의미를 일상 사물의 체득과 일치시켜 개념을 부각시키는 데에서 시작된다. 『논어』에서 仁, 義, 禮, 知, 治, 學, 樂 등의 추상적 언어는 古注, 朱子 注, 諸儒者 注 등의 해석과 수용․비판을 통해 적확한 상황적 요소가 반영되어 구체적 상황으로 실현되었다. 이는 『논어』의 언어로 유추하여 폐쇄시키는 것에서 한 걸음 나아가 설명과 해석이 가능한 개념어로써 소통의 상관물이 되기에 충분하다. 『논어』의 詩 역시 문학적 언어로써의 이해와 아울러 보편적 삶의 언어와 철학적 소통을 위한 언어로 이해와 해석이 가능하다는 것을 밝히고 있다.
This study confirmed a meaning of 『Sigyeong(詩經, Book of Odes』 and of a poem, and of “Samusa(思無邪, there is no malicious intention in thinking)” as the process of exploring a meaning that a poem has in 『Noneo(論語, The Analects of Confucius』. In addition, it grasped a meaning of a poem through Jujaju(朱子注) and examined even a critical receptive attitude that Yuja(儒者) in Joseon Dynasty and a scholar of the Chinese classics(漢學者) in modern times recognize. 『Noneo(論語)』 is a Confucian classic(經書) that shows diverse philosophical opinions, which are broad, rich, and deep, focusing on Gongja(孔子, Confucius) and his literary person. In the context of the occasion, there is even a sharply critical view, which discerns daily life, as well as a meaning of the worldly honor, which has a philosophical meaning as guarantee. There is also logic that requires rational thinking of splitting or embracing a concept of a thing or a language. The omnidirectional interpretation and understanding about thing, human being, Sache(reason and honor) that 『Noneo(論語)』 shows can accept ordinary person according to own place(分數) as well as Confucianist(儒者)s' high-dimensional reading, and comes to have it as the range of vigilance(警戒) in everyday life. This understanding begins from highlighting a concept by making a philosophical meaning of a language consistent with the realization of daily object. In 『Noneo(論語)』, the abstract languages such as In(仁), Ui(義), Ye(禮), Ji(知), Chi(治), Hak(學), and Ak(樂) were realized as a specific situation by being reflected the accurately situational element through interpreting, accepting and criticizing Jujaju(朱子注), and persons. This is enough to be a correlative of communication as a conceptual language available for description and interpretation, with going one step forward from what closes through inferring it as a language of 『Noneo(論語)』. It is clarifying that even a poem in 『Noneo(論語)』 is available for understanding and interpretation as a language of universal life and a language for philosophical communication along with understanding as a literary language. Accordingly, this study will explore many views such as grasping & understanding a meaning, realizing & interpreting, and accepting & criticizing a concept of “poem” in a part of mentioning a poem in 『Sigyeong(詩經, Book of Odes』 between Gongja(孔子, Confucius) and disciple. Also, when “poem” in 『Sigyeong(詩經)』 is understood through epigram, it will be able to know, too, about how Confucian scholar(儒學者)s in future generations, especially, Confucianist(儒者)s in Joseon are understanding. This discussion doesn't aim to distinguish between right and wrong, but aims to grasp the openly academic attitude and perspective of all decent persons who interpret and understand the poems that are accepted in 『Noneo(論語)』.

6,900원

2

『論語』의 樂 관련 개념 재해석 - 진양의 『樂書 ・論語訓義』를 중심으로 -

김수현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39-7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논어』에서 음악과 관련된 용어가 포함된 문장을 모아서 해석한 진양의『악서』 중 「論語訓義」를 분석하여 어떤 특색 있는 해석을 했는지 살펴 본 연구이다. 『樂書』는 북송 말 진양(陳暘)이 1103년에 휘종에게 헌정한 200권의 음악이론서로서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 하나는 경서의 훈의(訓義)이고 다른 하나는 악도론(樂圖論)이다. 이 중 「논어훈의」는 『악서』의 권85에서 권90에 해당된다. 이는 전부 『논어』에서 음악과 관련된 문장만을 뽑아내어 훈의 한 것이다. 『논어』에서 음악 관련 문장의 비중이 높은 편은 <八佾>과 <先進> <陽貨> 편이고 『논어』 20편 중 11편에 있는 30여개의 구절이 넘는다. 『논어』의 악 관련 문장이라 함은 음악 자체나 장르를 말하기도 하고 춤을 말하는 것, 예악을 함께 말하는 것, 樂曲을 말하는 것, 樂器를 말하는 것, 樂人을 가리키는 것 등 다양하다. 이 논문에서는 『악서・논어훈의』에서 다룬 내용을 대상으로 주제별로 다음과 같이 분류하여 진양이 어떻게 해석하였는지 살펴보았다. 첫째 악곡 관련 용어가 들어있는 문장, 둘째 악기 관련 용어가 들어 있는 문장, 셋째 악인 관련 용어가 들어 있는 문장, 넷째 예악이란 용어가 들어 있는 문장이다. 이 논문을 통해 진양의 『악서・논어훈의』가 儒家적 해석만 아니라 老莊철학을 함께 해석하였을 뿐 아니라 철학적 해석에만 머무르지 않고 음악학적 해석을 함께 하여 『논어』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해석임을 알 수 있었다.
This paper analyzes on Noneohunui (論語訓義) in Jinyang's Akseo (樂書), which interpreted the sentences including terminology of music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and investigates how Jinyang distinctively construed them. Akseo is a book on music theory which Jinyang dedicated to Hui-tsung at the end of the Song in 1103. Akseo is divided into two parts: One is Hunui (訓義) of Kyeongseo (經書), and the other is Akdoron (樂圖論). Noneohunui applies to the volumes from 85 to 90, and concerns a translation of the selected sentences related to music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It covers Palil (八佾), Seonjin (先進) and Yanghwa (陽貨)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which highly deal with music, and the Analects of Confucius contains over thirty sentences about music in 11 chapters of all twenty. The sentences about music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are relevant to music itself, musical genre, dance, Yeak (禮樂), music pieces, musical instruments, musician and so on. This paper examined the contents on Akseo Noneohunui through the classification by musicological thema: First, the sentences including terminology of music pieces, second, those of musical instruments, third, musicians, and fourth, Yeak. Through this paper I could comprehend that Jinyang's Akseo not only puts on both Confucian and Taoistic interpretation, but also the musicological interpretation not remaining the philosophical interpretation. Therefore Jinyang's Akseo made us deeply understand the Analects of Confucius.

7,800원

3

철학상담치료에서 보는 신독론 - 주희의 주해를 중심으로 -

이기원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75-10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고는 철학상담치료의 측면에서 치심의 한 방법으로 주희(朱熹, 1130-1200)의 신독론(愼獨論)을 고찰했다. 마음의 불안을 해소하고 안심(安心)을 위한 방법으로 신독의 가능성을 전망한다. 마음의 불안 해소와 마음의 안정을 얻기 위해서는 자기 마음에 대한 세밀한 부분까지 알아야 한다. 또한 외부의 충격을 감당하거나 충격에서 회복할 수 있는 힘이 필요하다. 이러한 회복하는 힘과 충격을 견디는 힘은 자기반성, 자기이해와 함께 지속성이 동반되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가변적인 감정의 흔들림이나 동요를 견고하게 붙잡아 주는 것이 절실하다. 주희의 신독론에는 이러한 점이 충실하게 반영되어 있다. 신독은 마음의 도덕성을 확장하기 위한 방법으로 마음의 ‘성실함’을 극대화시킨다. 뿐만 아니라 마음의 세밀한 움직임까지 살피는 보다 근원적인 측면까지 밀고 들어가고 있다. 여기에서 마음의 독자성, 자발성, 주재성이 드러난다. 신독이 의미하는 것은 인간의 실존적 상황으로서의 현재와 이발과 미발의 미분리적 상황에서 생겨나는 의념과 기미(幾微)까지 단속하고자 하는 실천력을 보여준다. 이러한 점에서 본다면 신독은 한국 사회에 많이 나타나는 분노 조절이 필요한 사람이나 마음의 불안증, 감정의 중절한 상태를 유지하지 못하기 때문에 발생하는 많은 병리적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으로 기능할 수 있다.
This thesis intended to consider the mind attitude to keep mind's cut state while to the anxiety in mind and revealing the person's feeling appropriately depending on situations and objects through the interpretation of Chu Xi(朱熹)'s book, 'Shindok Joohae(Annotation on Right, Restrained Attitude At Being Alone)'. For this purpose, this thesis reviewed the concept of' Learning by Looking at Things(格物致知)' as the premise for the right mind(正心) and considered the contents of 'Shindok Theory' for realizing the Sincerity and Right Mind. For this review and consideration, this thesis intended to prospect the possibility of ‘Shindok’ as a method to remove the anxiety in mind and to get the calm, comfortable mind(安心). In order to remove the anxiety in mind and to get the calmness & comfort in mind, one has to know even details in his/her own mind. Besides, he/she needs the power to endure external shock or recover from it. The power to recover and endure such external shock should accompany the continuity with self-reflection and self-understanding. So it is earnestly needed to firmly grasp the changeable feeling's sway or agitation. This is faithfully reflected in Chu Hsi's 'Shindok Theory'. ‘Shindok’ is a method for expanding the mind's morality and maximizes the mind's 'faithfulness'. Additionally, it penetrates even to more fundamental aspect looking into the mind's detail movements. Here, the mind's identity, spontaneity and presiding ability. What the concept of ‘Shindok’ means shows the practice trying to control even the apprehensions and obscurely anxious feeling(幾微) in the situation which the present as the human's existential situation and the non-separation situation between give rise to(已發) and the not-yet give rise to(未發).

7,000원

4

朱子 哲學에서 감정의 적절성과 도덕성

홍성민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105-13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中節’의 의미에 대한 분석을 통해 朱子의 도덕감정론을 해명하고 있다. 中節은 성리학의 수양론에서 중요한 주제일 뿐 아니라 현대 도덕 감정이론과 소통할 수 있는 의미 있는 테마라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연구는 아직까지 충분히 진행되지 않은 듯하다. 그래서 이 논문은 주자의 중절 개념을 분석하여 성리학의 도덕 감정론을 해명하고 나아가 그것의 현대적 의의를 밝혀보고자 하였다. 먼저 이 논문은 주자의 도덕 감정 범주를 고찰하고 있다. 고찰에 따르면, 주자는 四端과 七情을 도덕 감정과 일반 감정으로 구분하지 않았으며, 오직 中節을 기준으로 감정의 도덕성 여부를 구분하였음을 알 수 있었다. 그 다음으로 이 논문은 中節의 의미가 무엇인지 고찰하였다. 이 논문에 따르면, 중절이란 공평무사한 공감적 관찰자의 입장에 도달하는 것인데, 감정의 주체가 인륜의 관계망 안에서 보편타당한 감정 상태에 도달하는 것을 의미한다. 마지막으로 이 논문은 주자가 제시하는 中節의 공부, 즉 窮理와 持志에 대한 분석을 통해 주자 도덕 감정론이 다분히 이성적이고 의지적인 색채를 띠고 있음을 주장하고 있다.
This paper illuminates the meaning of Zhu Xi's Moral Emotion Theory through analyzing the concept of appropriateness(Zhongjie 中節). Despite the appropriateness is so important concept in Neo-Confucian Cultivation theory and crucial theme in contemporary moral emotion theory, there is hardly one who research about this. So this paper researches this theme. First, this paper analyzes Zhu Xi's thought about Four moral emotion(Siduan 四端) and Seven general emotion(Qiqing 七情), According to this research, Zhu Xi didn't discriminate between Four moral emotion and Seven general emotion, and He suggested appropriateness as criteria of morality. Second, this paper elucidates the meaning of appropriateness is to arrive at the position of impartial sympathetic spectator. And finally, this paper analyzes the cultivating ways of appropriateness, and illuminates that the concept of moral emotion in his idea strongly implies rational and volitional nuances.

7,500원

5

중국 저우언라이(周恩来)의 구동존이(求同存異) 외교사상과 유교의 인서(仁恕) 가치 전통

안외순, 洪子怡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139-17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현대 중국의 탁월한 외교지도자이자 총리였던 저우언라이(周恩來, 1898-1976)의 대표적인 외교정책인 ‘구동존이(求同存異)’ 원칙이 중국의 전통사유체계인 유교의 인(仁)과 서(恕)에서 각각 유래한 것임을 새로이 밝혔다. 그의 ‘구동존이’는 1955년 아시아/아프리카 대표들이 모인 반둥회의에서 중국측 대표로 연설한 평화공존 5원칙 주창에 이어, 보충발언에서 구체적으로 피력되었는데, 이후의 그 효과와 영향력은 대단하였다. 덕분에 이에 대한 많은 연구들이 이루어졌지만 그것이 특히 중국의 전통사상인 유교의 인서(仁恕) 이론에 많은 영향을 받은 것임은 밝혀진 바 없었다. ‘구동존이’는 아시아/아프리카 국가들이 서구 제국주의로부터 정치적, 경제적 독립을 쟁취해야 한다는 공통의 문제를 안고 있다는 ‘구동(求同)’의 문제인식과 해결을 위해 당시 각국의 자본주의냐, 사회주의라는 체제적 차이에 대해서 상호 인정하자는 ‘존이(存異)’는 각각 유교의 핵심 가치인 인(仁)과 서(恕)의 원리를 준용한 것이었다. 즉 ‘구동’은 ‘내가 원하는 것은 남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적극적인 배려의 준칙’인 ‘인’의 개념에서, ‘존이’는 ‘내가 싫은 것은 남에게도 행하지 말라’라는 ‘소극적 배려의 준칙’인 ‘서’의 개념에서 유래한 것이었다. ‘구동존이’ 사상 형성에 미친 ‘인서(仁恕)’의 영향은 이와 같은 논리도 그러하지만 실제 저우언라이 자신이 <아시아/아프리카회원국회의> 중국대표 보충발표문에 직접 󰡔논어(論語)󰡕의 관련 구절을 인용했다는 점도 확인하였다.
This paper reveals how the principle of 'qiu tong can yi (求同存異: seeking out common points with differences upheld),' a foreign policy initiative led by the great diplomat and premiere of contemporary China, Zhou Enlai, originates from the Confucian ideals of 'ren' (仁: benevolence) and 'shu (恕: forgiveness)' - a traditional Chinese ideology. Zhou's concept of 'qiu tong can yi' was delivered in an additional speech which followed the promulgation of the five principles of peace at the 1955 Bandung Conference, a meeting of Asian and African leaders where Zhou represented China; the concept had a significant impact. Much research has therefore been conducted on the idea, but none has shown that the concept was heavily influenced by China's traditional Confucian theory of 'renshu (仁恕: benevolence and forgiveness).' 'Qiu tong (seeking out common points)' referred to the common challenge shared by Asian and African nations which needed to achieve political and economic independence from Western imperialism, where as 'can yi (upholding differences)' referred to an attitude of mutual acceptance with regards to different ideological systems, be it capitalist or socialist, as different nations tackle the challenge in their own ways; these ideas drew from the core Confucian precepts of 'ren' and 'shu,' respectively. In other words, 'Qiu tong' comes from the idea of 'ren (benevolence),' a principle of proactive consideration which enables others to do what I would want to do; 'can yi (upholding differences)' is a development of 'shu,' a passive form of consideration which forbids one from doing things to others which one does not like oneself. While such logical link elucidates the influence of 'renshu (benevolence and forgiveness)' on the idea of 'qiu tong can yi (seeking out common points with differences upheld),' it should not be missed that Zhou himself, in his additional speech as the Chinese representative at the Asian-African Conference, quoted related lines from the Analects of Confucius.

7,500원

6

『老子』의 ‘聖人’과 『莊子』의 ‘至人’에 대한 교육학적 해석

정철민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173-19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노자』와 『장자』를 중심으로 ‘교육받은 사람’의 모습에 대해 살펴보고, 그것이 오늘날 교육과 관련하여 제시하고 있는 시사점을 검토하는 데 목적이 있다. 우리나라에서 노장 사상은 유학 중심의 풍토로 인해 소홀히 다루어져 온 경향이 있지만, 노장 사상에 담겨있는 ‘성인’이나 ‘지인’의 모습은 물질문명에 매몰 된 채 삶의 주체성을 잃어가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기에 충분한 실마리를 제공한다. 노장 사상에 나타난 ‘성인’이나 ‘지인’의 모습에 비추어 볼 때, 오늘날 교육은 ‘교육받은 사람’의 모습에 대한 편협한 관점으로 인해 지나치게 경쟁만을 강조하거나 천편일률적인 지식 교육, 학생 스스로 학습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실패하는 등의 문제를 노정하게 된다. 이 글은 오늘날 교육이 직면한 문제와 관련하여 해결의 실마리를 노장 사상의 교육 아이디어를 중심으로 교육목적 및 교육내용, 보다 구체적으로는 교사와 학생의 역할에 대한 관점의 전환을 통해 탐색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at a concept of ‘educated man’ in an idea of Lao-tzu and Chuang-tzu. To accomplish this end, we critically examine the Tao Te Ching and Chuang-Tzu a perspective for a concept of educated man. Unfortunately, Lao-tzu and Chuang-tzu were buried or overlooked for a long time. Nevertheless, their idea seriously affect throughout the east idea of education. Especially, they criticize artificiality and standardized education system based on a knowledge. In this sense, Lao-tzu and Chuang-tzu’s educational idea has a possibility to suggest an educational alternative. According to Lao-Tzu and Chuang-Tzu’s educational idea, education faced with an acute crisis caused by excessive competitiveness, monotonous education, overlook student’s spontaneity or individuality. Furthermore their educational ideas are presented for clues in terms of Lao-Tzu and Chuang-Tzu a conversion of view of educational aims or curriculum and a teachers’s role change as solutions for this problem.

6,300원

7

『秘密道次第論』 科段에 나타난 쫑카빠의 밀교사상

정성준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199-22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14세기 티벳불교 겔룩빠의 교학적 기초를 세운 쫑카빠(Tsong kha pa)는 『보리도차제론』과 『비밀도차제론』의 양 저술을 통해 방대한 인도불교문헌의 수행체계를 간결한 도차제(Lam rim) 형식으로 요약하였다. 대승불교의 수행을 현교와 밀교로 나눈다면 『비밀도차제론』은 밀교에 대한 도차제로서 쫑카빠는 자신의 논리에 대한 근거를 인도불교의 경론과 주석에서 제시하고 있다. 『비밀도차제론』의 구성은 불교에 여러 가지 수행도가 있다는 전언과 더불어 밀교문헌의 분류방식인 부뙨(Bu ston)의 4부딴뜨라 분류에 의해 도차제를 설정하고 있다. 소작딴뜨라에서 쫑카빠는 인도불교사에서 조직화되지 않은 채 출현한 많은 잡밀계의 인도경전을 佛部․蓮華部․金剛部의 기본구성에 대해 佛, 菩薩尊, 明王, 天人 등의 제존을 배열시켰다. 행딴뜨라에서 쫑카빠는 『大日經』에 대한 붓다구히야의 주석을 인용해 밀교수행을 有相瑜伽와 無相瑜伽의 양 체계로 구성하였는데, 이 분류의 기초는 이후 유가딴뜨라와 무상유가딴뜨라의 밀교교의와 체계분류의 기준이 되었다. 유가딴뜨라에서 쫑카빠는 유상유가의 근거로 5부족의 부족사상을 무상유가의 수행으로 微細瑜伽를 제시한다. 또한 무상유가딴뜨라에서는 生起次第와 究竟次第가 사실상 유상유가와 무상유가에 해당된다. 쫑카빠는 소작딴뜨라로부터 무상유가딴뜨라에 이르는 밀교경전에 대해 그 역사적 유관성을 언급하지만 각 딴뜨라가 가진 한계를 간결하게 제시함으로써 인도밀교의 방대한 수행도를 요약해 티벳불교 수행체계의 확립에 기여하였다.
Tsongkhapa established the doctrinal foundation of Geluk sect in Tibetan Buddhism by way of writing Lam rim chen mo and sNgags rim chen mo that respectively summarize the practice system of Indian Buddhism which is based on vast scriptures of Indian Buddhism. Tsong kha pa develops his theories by suggesting Buddhist scriptures of Esoteric Buddhism and commentaries of Indian and Tibetan masters. sNgags rim chen mo begins with a declaration that there are many expedients of Buddhist practices which the contents of the work is divided into four classes of Tantras, namely Kriya-tantra, Carya-tantra, Yoga-tantra and Anuttarayoga-tantra. In Kriya-tantra Tsong kha pa classified the Tantric scriptures into classes of Buddha, Vajra, Padma, Guardian god, etc and applied and grouped all the scriptures on the basis of classification. In Carya-tantra Tsong kha pa divide the Esoteric Buddhism into Yoga with Signs and Yoga without Signs. The yoga of former one is to accomplish the Buddha's outer source of body and virtual activities and the latter one is to practice emptiness and Dharmakāya of Nirvana. Yoga-tantra system is considered as a successor of Carya-tantra but Yoga-tantra system adopted the Yogacara practices of Mahayāna Buddhism to change the consciousness of lay people to the wisdom of Buddhas. In the history of Indian Buddhism Yoga-tantra system especially develops a theories and practices of accomplishing physical body of Buddhda [Nirmaṇa-kāya] which were developed to the Generation Stage and Completion Stage of Anuttarayoga-tantra system of later age of Esoteric Buddhism. Tsong kha pa knew that all the ages of Esoteric Buddhism had concerns with the accomplishment of Nirmaṇakāya to adopted the practice of breath and life but presented his idea that the practices of achieving Saṃbhoka-kāya and Nirmaṇakāya is possible only in the practices of Anuttarayoga-tantra system.

6,400원

8

王世貞의 ‘文章九命’과 朝鮮 文人의 수용 양상

박종훈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225-25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明나라 문인 王世貞의 문학론은 당대 중국뿐만 아니라, 조선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 특히 復古와 관련된 文必秦漢 詩必盛唐 등의 논의는 이후 조선 문인들도 적극 수용하면서 논의를 전개했다. 이에 본고에서는 왕세정의 『藝苑卮言』 권8에 실린 ‘文章九命’을 조선 문인들이 어떻게 수용하고 있는 지 살펴보았다. 이는 조선 문인에게 끼친 왕세정의 영향을 살피기 위한 일단임을 우선 밝힌다. 먼저『藝苑卮言』의 ‘문장구명’을 간략히 살펴보았다. 왕세정이 ‘문장구명’을 저술한 이유는, 문학적 재능을 가지고 있었지만, 현실과의 불협화음으로 인해 곤궁하게 살았거나 어려움을 겪은 역사적 인물에 대한 애도가 주된 것이었다. 물론 고난 속에서도 훌륭한 문학 작품을 양산한 것에 대한 칭송의 의미도 담겨 있다. 貧困, 嫌忌, 玷缺, 偃蹇, 流竄, 刑辱, 夭折, 無終, 無後 등 총 9개 항목으로 나누어, 이에 해당하는 역사적 인물을 소개했다. 동일 인물이 다른 항목에 걸쳐 있는 경우도 적지 않았으며, 唐代 인물이 많다는 점도 특징 중 하나라 하겠다. 이어 ‘문장구명’과 관련된 조선 문인들의 수용 양상을 살펴보았다. 조선 문인들은 說, 序, 書, 祭文, 挽詞, 墓誌銘, 古詩, 送別詩 등 다양한 글에서 왕세정의 문장구명을 인용하면서, 자신들의 논의를 배가시켰다. 물론 이들 작품의 주된 내용은 왕세정처럼, 文才를 갖춘 이들의 불우한 삶에 대한 애도와 그들이 남긴 작품에 대한 칭송이다.
Wang Shi Zhen`s the theory of literature had an effect not only China but also Jeseon. Especially, This argument in connection with restoration that 〈The words must return to Ch`in Han, The poetry must return to Sheng T`ang〉, be developed that Jeseon writers positively accept. So, I looked around Jeseon writers how accepted ‘Munjanggumyeong(文章九命)’ that be carried 『Yewonchiyan(藝苑卮言)』 Vol. 8 of Wang Shi Zhen. First of all, I praised that Wang Shi Zhen did harm to Joseon writers. The First, I considered ‘Munjanggumyeong’ of 『Yewonchiyan』. Wang Shi Zhen wrote ‘Munjanggumyeong’. Because He had literary ability. But, He made a compromise with a reality. So, he was very important that condolence about historical person that experienced distress or lived in poverty. Of course, He made good literary works in the difficulty. and it was appeared his praise. He classified all 9 items that a poverty(貧困), an aversion(嫌忌), a fault(玷缺), an haughtiness(偃蹇), a banishment(流竄), A cruelly injure(刑辱), a premature death(夭折), Endlessness(無終), A having no posterity(無後) and so on. and he introduced historical personages. At this book, It was numerous an instance that one person came onstage other items. and It was a peculiarity that was much Tang`s people(唐代) considered Joseon writers` reception aspects be related to ‘Munjanggumyeong. Joeson writers quoted diverse sentence that a theory(說), a preface(序), a letter(書), a funeral oration(祭文), a funeral ode(挽詞), an epitaph(墓誌銘), an ancient poetry(古詩), a farewell poem(送別詩) and so on, at ‘Munjanggumyeong’ of Wang Shi Zhen. so they were doubled their argument. Undoubtedly, their works were appeared that the deepest regret about their dark days with literary talent and an admiration about they leaved works as Wang Shi Zhen. Wang Shi Zhen`s Munjanggumyeong had was a influence at 『KyungjungMunjanggumyeong(更定文章九命)』 of Wang Tak on the Qing Writer. Wang Shi Zhen introduced writers of many generations with total 9 items in directly opposed stand-point. Wang Shi Zhen was centering around the memory, in that case Wang tak was the intention that admonished writers. It was entered works that 『KyungjungMunjanggumyeong』 of Wang Tak. Also, It was that Joseon writers would often appeared. I thought very interesting thing that compared two people`s works, who Wang Shi Zhen and Wang Tak. and I thought next homework that Joseon writers how receptived.

7,200원

9

使行錄에 기록된 기원의 양상과 의미연구

정영문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257-28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조선에서는 北京이나 江戶로 使臣을 파견하여 외교적 목적을 달성하고자 했다. 사신의 路程은 상황에 따라 달라졌으며, 육로뿐만 아니라 해로를 통해서도 使行을 다녀왔다. 그 중에서 海路여정은 조선의 지식인들이 바다를 체험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현전하는 사행록을 매개로 사행 당시의 情況과 사행 참가자들의 심리상태를 살펴볼 수 있다. 사행에 참여한 이들은 여정에 불안을 느끼고 있었고, 이러한 감정이 사행에서 祈願으로 표출되었다. 기원은 ‘바라는 일이 이루어지기를 비는 간절한 행위’로서, 신이나 초월적 존재 등과의 소통을 목적으로 한다. 본 연구는 사행여정에서 나타난 기원의 양상과 의미를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使行노정에 따라 ‘祈願’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났다. 그 대표적인 예가 해로노정에서의 초월적 존재에 대한 ‘해신제’와 水沒者에 대한 ‘추모제’이고, 육로노정에서의 夷齊廟와 博多津 참배 등이다. 사행은 ‘召命’과 ‘安着’이 중요한 문제였기 때문에 출발지인 조선의 ‘선사포’와 ‘부산 영가대’는 물론, 중국 해안에서도 해신제를 지냈다. 대명 해로사행에서 ‘海神祭’의 주체가 뱃사공이었다면, 儀禮를 중시한 통신사행에서는 使臣이 주체였다. 수몰지역에서 지내는 의식도 통신사행의 경우 간략하게 기록되거나 기록이 발견되지 않았다. 중국을 사행하는 경우에 사신들이 이제묘 등을 방문하여 故人을 참배하는 일이 빈번하였으나 통신사행에서는 博多津 등에서 추모하는 일은 많지 않았지만, 의미는 동일하다.
During the Joseon Dynasty, envoys were sent to Beijing or Edo to achieve diplomatic purposes. The rout of the envoy differed over circumstances, which lead envoys to travel either on land routes or sea routes. Their travel on sea routes was a good opportunity for the Joseon intellects to experience the sea. The remaining records of envoys provides an insight of the circumstances of the diplomatic circumstances and the mental state of the envoys. Situations beyond control made the envoys anxious and they expressed their anxiety through prayers. Praying is ‘an act out of despair to wish something one wants to actually happen,’ and is purposed to communicate with a god, or any figure transcendental power.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aspects of prayers throughout the travels of envoys, and determine the significance of those prayers. Different envoy routes shows different aspects of prayers. ‘Hae-shin-jae’ (해신제, Religious Ceremony to the god of Sea), and memorial ceremonies for those who were taken by the sea are good examples for sea routes, while paying respects to ‘Yi-jae-myo’(이제묘) or ‘Bak-da-jin’ are good examples for land routes. Responding to the royal summons and arriving safely had great importances to the enovys, and therefore Hae-shin-jae were held at the deporting port of Joseon such as Sun-sa-po (선사포) or Young-ga-dae (영가대, Busan) and also at the port of arrivals on the shore of China. For envoys traveling to the Myeong Dynasty of China on ships, the ceremonies were conducted by the seamen, while for envoys as part of the Joseon Tongshinsa where the rituals were highly valued, the ceremonies were lead by the envoys themselves. Memorial ceremonies at areas which were submerged are not found in the records of Joseon Tongshinsa. For envoy travels to China, it is easily founded that envoys had payed their respect at Yi-jae-myo, but in the Joseon Tongshinsa records, envoy travels where they payed their respect at Bak-da-jin is rarely found. This difference is based on the universalism of the middle ages.

6,400원

10

魏晉시대 甘肅지역 안료와 회화 표현법의 分化에 관한 연구

金炳模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283-32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위진시대 감숙지역에 형성된 안료 수급 양상, 즉 안료 종류, 안료 산출지, 안료 교역 및 교역 기반 등을 검토하고, 그러한 안료 수급 기반 하에서 전개된 표현법의 분화 및 변화 양상을 살펴본 것이다. 검토 결과 위진시대 감숙지역은 漢代에 비해 훨씬 다양한 종류의 안료가 수급된 것으로 나타난다. 한대 감숙지역 안료는 중원지역 안료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위진시대에는 중원지역에서 출현시키지 않은 상당수의 안료를 출현시킨다. 안료의 산출지 및 래원지도 중원 및 남방지역 뿐만 아니라 아프카니스탄 등 서방으로 확대되고, 일부는 감숙지역에서 직접 생산된 경우도 예상할 수 있게 한다. 안료 수급과 밀접하게 연관된 안료 교역에 관하여는 문헌기록과 출토 유물을 통해 일부 내용을 확인할 수 있으며, 특히 위진시대 감숙지역에 형성된 소그드 상인들의 교역 기반 확대는 안료 수급 기반의 확대가 어떠한 상황 하에서 전개된 것인지를 설명해준다. 안료 수급 기반의 확대 하에서 묘실벽화라는 표현매체가 이전과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크게 증가하며, 주제, 도상 배치, 선묘 및 채색 표현법 등에서 많은 변화가 나타난다. 한대에 수용, 발전시킨 중원지역 표현법을 지속하면서도 거친 크로키식 선묘와 터취식 채색법, 그리고 하나의 벽돌에 하나의 도상을 배치하는 표현법 등이 감숙지역 표현법의 하나로 전형화 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This research reviewed the aspects of pigments formed in Wei & Jin Dynasty GanSu province, i.e. types of pigment, pigment producing area, trade base of pigment, and investigated the differentiation of expression way and change aspect that were developed under such pigment supply and demand base. As the result of review, Wei & Jin Dynasty GanSu region was determined to be supplied with much more various types of pigments compared to Han Dynasty. Han Dynasty GanSu region pigment did not show basic difference from Central Districts pigment, however lots of pigments that had not appeared in Central Districts appeared in Wei & Jin Dynasty. Producing area and origin of pigment also was expanded to the western districts as Afghanistan, etc. besides Central Districts, some of them are presumed to have been produced directly in GanSu region. Pigment trade closely related to pigment supply and demand can be partly confirmed through the literature record and excavated relics, particularly, expansion of trade base of Sogdian merchants formed in Wei & Jin Dynasty GanSu region could be understood in respect of under which situation development of pigment supply and demand base was expanded. Lots of change appeared in respect of arrangement of picture image, drawing and coloring expression method, etc. as the expression medium burial chamber mural greatly increased uncomparable to the previous period under the expansion of pigment supply and demand base. While continuing the expression method of Central Districts which was accepted and developed during Han Dynasty, the expression methods such as rough croquis drawing and touch coloring method, and the expression method to arrange a picture image on one brick, etc. were established as the types of expression methods.

8,400원

11

조선후기 동관왕묘 건축의 원형 복원 연구 - 건물의 개수와 시설의 변천을 중심으로 -

김재명, 장경희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5집 2016.08 pp.323-36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동관왕묘(東關王廟)는 1602년 조선 국왕과 명 황제가 주도하여 한중 절충 양식으로 창건한 이후, 관우의 충의를 기리고자 동관왕묘를 수리하였다. 19세기 고종대에 동관왕묘에는 관우를 모신 정전과 동서무, 삼중의 문, 제사를 위한 전사청(典祀廳)과 재실(齋室), 어막대(御幕臺) 등 여러 채의 건물과 시설이 갖춰져 있었다. 일제강점기에 관우신앙이 탄압을 받아 동관왕묘는 점차 쇠퇴하였고, 1973년 서울특별시가 여기에 공원을 조성하면서 많이 훼손되었다. 본고는 동관왕묘가 원형 복원되길 기대하며 조선후기의 수개과정을 다음과 같이 정리하였다. 첫째, 동관왕묘 건물의 위계와 의물을 복원해야 한다. 정전에는 신앙의 대상인 관우상을 비롯한 조각들과 회화들이 배치되었으나, 벽화 등 일부 회화가 훼철되었다. 또 정전과 동서무는 높이의 차이가 있었으나 공원화되면서 전체 바닥면이 약1.0m 정도 높아져 정전과 다른 건물들의 위계가 맞지 않고, 계단 앞 용머리나 신어로[神御路] 등이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특히 조선 국왕이 머물렀던 어막대는 화장실로 사용되면서 원형 훼손 뿐 아니라 조선의 권위를 참담하게 만들고 있다. 둘째, 동관왕묘는 관우에게 제사를 드리는 사묘의 특성이 복원되어야 한다. 동관왕묘의 본래 기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제향을 준비하던 전사청과 제관(祭官)이 숙박을 했던 재실이 마련되어야 한다. 이곳은 조선의 국왕이 왕릉에 갈 때 군사 의식[軍禮]을 거행했던 의례 공간이었다. 관우의 의리를 생각하고 군인들의 충성을 이끌기 위해 국왕이 머물렀던 어막대 또한 그 기능을 되살려야 한다. 이처럼 현존하지 않는 건물이나 시설은 조선시대의 원형에 맞춰 복원되어야 한다.
Donggwanwangmyo shrine is a historic symbol of remembering "Jeongyujaeran" (2nd Japan's invasion of Korea). The shrine was established in eclecticism style of Korea and China in 1602, which was led by the King of Joseon Dynasty and Emperor Ming. Since then, the Kings of Joseon repaired the shrine to honor a sense of royalty of Guan Yu. In the 19th century when Emperor Gojong reigned, Donggwanwangmyo had a lot of buildings and facilities such as a shrine with triple doors in and outside the building and T-type pillar in the center, a long building from east to west, Jeonsacheong(memorial service for ancestors), Jaesil(ritual house), a pond, Eomakttae(御幕臺), etc. As Japan suppressed the deification of Guan Yu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Donggwanwangmyo was gradually in decline. However, it was in 1973 when Donggwanwangmyo started to lose its original form. Then, Seoul City started to construct a park in the place where Donggwanwangmyo was. This study researched how Donggwanwangmyo could be restored and its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as the floor of Donggwanwangmyo was getting higher, space hierarchy and quality got modified. Jeongjeon(main building) is the building where the statue of Guan Yu was enshrined and located on the topmost and the most important building in Donggwanwangmyo. However, from the main building to the gate, the whole floor surface is more than 1.5 meter higher than before and thus the main building and other ones stand at the same height. Accordingly, dragon head and Sineoro(神御路) are not in place, which are supposed to be placed on the stairway in front of main building. What is worse, Eomakttae is used as a rest room, ruining the authority of Joseon Dynasty as well as its original form. Second, Donggwanwangmyo is a private shrine holding a memorial service for Guan Yu. In order to restore it original function, Jeonsacheong for sacrificial rite and Jaesil for officials' lodging need to be restored. Furthermore, Donggwanwangmyo is the place where the King of Joseon held a military ceremony whenever he visited royal tombs. Eomakttae should also be restored in its functions, where the King stayed to honor a sense of royalty of Guan Yu and emphasize a sense of fidelity from soldiers. Thus, the buildings and facilities, which are not existed, should be restored in accordance to the original form of Joseon Dynasty.

8,7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