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동방학 [THE EASTERN CLASSIC STUDIES]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INSTITUTE FOR EASTERN CLASSIC STUDIES]
  • ISSN
    1598-1452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5~2019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인문학 > 기타인문학
  • 십진분류
    KDC 910 DDC 950
제29집 (12건)
No
1

『논어』속 군자관의 논리 구조와 정치의식

이철승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7-3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논어』에서 군자는 성인처럼 완벽한 인간이 아니고, 평범한 사람도 아니다. 군자는 성인을 닮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으로서 도덕성과 능력 이 뛰어난 사람이다. 이는 군자란 높은 정치적 지위, 경제적인 부유, 지 식과 나이의 많음 등에 의해 결정되지 않음을 말한다. 따라서 군자는 고유(固有)한 도덕성을 자기정체성의 근거로 삼는다. 군자의 정치의식은 이러한 도덕성을 함유하는 자기정체성의 확립을 전 제로 한다. 그런데 군자는 이러한 자기정체성의 확보에서 만족하지 않 는다. 반드시 이것을 사회 정의의 실현으로 확산시킨다. 곧 충만한 도덕 성으로 무장한 군자는 사회의 어려운 사람들에게 그 사랑을 풍부하게 전한다. 이것은 사회에 사랑을 전한다는 면에서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관점과 유사하다. 그러나 군자관의 정치의식은 사회로부터 혜택을 받았 기 때문에 사회로 환원한다는 ‘노블리스 오블리제’의 관점과 달리, 사회 로부터 혜택을 받지 않았을지라도 보편적인 사랑을 전한다는 관점이다. 곧『논어』속 군자관의 논리에 의하면 본래적으로 주어진 도덕성을 자기의 정체성으로 확립하고, 이것을 자기가 속한 사회의 구성원들과 공유하는 공동체의식으로 발전시켜야 비로소 평화로운 공동체 문화가 건강하게 유지될 수 있다. 이러한 군자관의 정치의식은 오늘날 신자유주의 이념이 파생시킨 파 편화와 분절화로 인한 소외 문제와 사회적 갈등을 아우르는 면에 사상 적으로 기여할 수 있다.
Many people in the modern society tend to put the most weight on their owninterests as those in the period of Chun Qiu, when Confucius lived, did. However, the limited commodities and chances compel one’s pursue of exclusive interest tocollide with that of another. The idea of neo-liberalism widespread around the globe positively aggravates an individual’s egocentric tendency. The idea of neo-liberalism based on the privatization of the means of production proliferates the abundance of minority with power and poverty of powerless majority on account of ‘the centralization of privatization.’ Such a society cannot preserve even the least amount of human rights, for it deals with man not as a goal but as a means. Subsequently, the polarization and alienation of such a society amplifyconflicts. Confucius regards man as a moral existence and treats him not as a means but as a goal. From such a point of view, all men are equal in a moral aspect. The Analects is based on such a view on man. The great man is neither a perfect man like a saint nor an ordinary man. He is a man who exerts to take after a saint with outstanding morality and ability. It means that a great man is not determined by the conditions such as a political status, economic wealth, knowledge and age. Therefore, a great man makes his own innate morality the basis of self identity. The political conscious of the great man requires the establishment of self identity containing such morality. However, the great man is never satisfied with the establishment of self identity as such. He proliferates it into the realization of social justice. The great man equipped with full morality amply conveys the love to the miserable in a society. It is similar to the concept of ‘Noblesse Oblige,’ in that it is related with transmitting love to a society. However, the political conscious of the great man differs from ‘noblesse oblige,’ which means repaying the benevolence received from the society, for it is an unconditional transmission of universal love. That is, the logic of a great man in the Analects rhetorically maintains that the culture of a peaceful community can be soundly sustained only when the innate morality is established as a self identity and then developed into a sense of community shared with the members of a society that he belongs to. Such a political conscious from the viewpoint of the great man may ideally contribute to dealing with the matters of alienation and social conflicts caused by the fragmentation and segmentalization derived from the doctrine of neo-liberalism.

6,600원

2

『논어』에 나타난 이상적인 교사 - 교사 리더십을 중심으로 -

정철민, 김규태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35-6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논어』를 중심으로 이상적인 교사의 모습과 리더십에 대해 살펴보고, 이런 논의가 오늘날 교사의 역할과 관련하여 제시하고 있는 시사점을 검토한다. 전통적으로 유교 문화의 영향을 오랜 시간 받아온 우리나라의 경우 유학의 논리에 비추어 교사의 역할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논어』에 나타난 교사의 모습은 인지적·실천적·윤리적 측면에서 오늘날 교사들에게 이상적인 교사의 모습과 관련해 모종의 시사하는 바를 가지고 있다. 이런 논의는 교사가 교육 현장의 리더라는 점에서 현대 사회의 리더십 이론에 비추어 설명될 필요도 있다. 이 연구는 『논어』에 나타난 교사의 모습과 현대적 리더십의 관점이 모종의 관련을 맺고 있음을 상정하고 있다. 『논어』에 나타난 이상적인 교사의 모습은 인지적·변혁적·감성적 측면에서 리더로서 교사가 갖추어야 하는 자질이나 덕목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at an ideal teacher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To accomplish this end, we critically examine a perspective for teacher‘s role which has been generally accepted. The view that generally accepted tends to overlook social and cultural context. In this point, a generally accepted idea has a limitation in terms of an ideal teacher suited to modern society. Especially, our society was influenced by a Confucius for a long time and has had some features characterized by a Confucius. So we need to review a teacher’s role in the analects of Confucius. An idea of a Confucius was a useful text to understand our education history. According to a Confucius, teacher as a cleric has a limitation to maintain an external conditions to performing educational practices. In the same vein, teacher as a worker need to examine in a sense of love and respect and teacher as an expert need to review focus on an ethical aspect, i.e. integrity or fairness. In terms of leadership, teacher’s leadership is very important in the classroom to perform a successful roles. A cognitive leadership of a teacher becomes a role model continued to explore knowledge world where student lead. A transformational leadership of a teacher emphasizes seriously do one’s best to their students. And an emotional leadership of a teacher show them an importance of an endless self-reflection. In Conclusion, each perspective for teacher role which is generally accepted is need to be modified or complemented from the standpoint of the analects of Confucius. And in this context, today’s teacher role should have leadership in three aspect, namely cognitive, transformational and emotional leadership.

6,400원

3

맹자와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비교 이해-『맹자』와 『군주론』를 중심으로 -

안외순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61-9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마키아벨리(Niccolo Machiavelli, 1469-1527)를 동양사상과 비교할 경우 대개 한비자(韓非子)에 비견해왔다. 하지만 이 글에서는 맹자(孟子, B.C. 372-289)의 군주론을 비교, 이해하였다. 흔히 동/서양의 대비는 그것이 각각 전근대와 근대의 표상으로 인식되고, 이 경우 특히 후자는 마키아벨리를, 전자는 법가가 아니라 유가의 공맹(孔孟)을 떠올리는데, 때문에 유교정치사상을 체계화한 맹자의 정치사상을 비교하고자 한 것이다. 『군주론』과 『맹자』를 중심으로 그 군주론을 비교분석한 결과 인간본성론에 대해서는 상이한 인식을 보였음에도 불구 나머지 ‘현실’, ‘물리적 폭력’, 이상적인 군주의 정치, 인민과 군주의 관계, 운명과 정치의 관계, 비루트와 덕 및 정치의 관계에 대한 기본적인 인식을 같이한다는 사실을 논증하였다. 이는 기존의 인식, 곧 마키아벨리는 정치와 도덕을 분리하였고, 맹자는 윤리주의 중심의 정치를 바라보았다는 인식과는 상반되는 것이다. 종합적으로 말하면 마키아벨리는 ‘중세도덕’과 ‘정치’를 ‘분리’시킨 반면 나름의 ‘정치도덕’ 내지 ‘정치윤리’를 ‘중시’하였다. 맹자 역시 ‘초월적 존재’의 ‘주재’나 그에 기초한 윤리관이 ‘아니라’ 인간의 정치적 행위의 중요성, 그리고 이를 통한 민생의 구현과 이에 기초한 윤리나 도덕질서 구현을 주창하였다는 점에서 양자는 유사하다. 다만 『군주론』에만 국할 경우, 마키아벨리의 그것보다 『맹자』의 논의가 훨씬 더 위민(爲民)과 민본(民本)의 성격이 강했다. 건국과 치국, 전쟁의 모든 명분에 있어서 맹자는 강하게 민생, 위민, 민의를 중시한 반면 마키아벨리는 군주의 판단과 선택에 위임된 성격이 더 강하였다고 하겠다
When comparing Machiavelli to East Asian thought, he has usually been likened to Han Fei Tzu. In this article, however, since a point that comparison between the East and the West is recognized as symbols of premodernity and modernity respectively signifies that the latter recalls Machiavelli and the former reminds Confucian ideology, not School of Law particularly in this case and, if so, Mencius was the very person who systematized 'Confucianism as a political idea,' it intends to compare Mencius' political idea. In addition, it is because this study considers that comparison with Mencius, a universal byword for relationistic coexistence theory, is more significant because there are even research results that approach Machiavelli with the logic of relationistic coexistence recently. The result of comparing discussions of those two with The Prince and Mencius at the center, both show similarities that they stressed importance of 'politics' and its 'use of force' and put emphasis on leadership of a man with political power. They both heavily emphasized 'political ethics' as well. Machiavelli stressed Christian religious ethics and politics should be separated while the political ethics were still emphasized here and there. With the degree of relationistic characteristics, however, there was a huge difference. Mencius' logic of 'relationsitic coexistence' is far more active and explicit than that of Machiavelli. Machiavelli is 'relatively' more 'independent and oppositive' than Mencius. To speak in Machiavelli's manner, they were different in that what Mencius mentioned was a lot about a hereditary monarchy while Machiavelli was basically about establishment and maintenance of a newborn monarchy and he aimed at independence of secular political order from conventional Christian one.

8,200원

4

『황제내경』오행론의 형성 - 초기 오행 사유에서 운기설까지 -

김혜랑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99-12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황제내경』이 등장한 시기로 추정되는 漢대 오행 사상은 춘추전국시 기의 사유 형태보다 이론적으로 발달한 체계로 볼 수 있다. 본인은 『황제내경』오행론에 대해, 전국시대에 있었던 의학적 오행론의 원형적 관 념들이 漢대의 발전된 사상체계에서 이론적으로 체계화 되었고, 『내경』의 등장 이후에도 운기설의 보충으로 인해 의학이론으로 완성되어 간 과정을 통해 파악하고자 한다.
The aim of this thesis is to search the nature and the characteristics of Wuxing as a traditional chinese medical theory of Huang Di Nei Jing (Nei Jing). The nature of Wuxing in medical area is associated with cycling change over time. In Nei Jing, Wuxing theory is represented in various ways such as four-season's wuxing, win/antagonistic relationships of wuxing or five-taste, five-color, five-sound, etc. The beginning of Wuxing as a medical theory can not be correctly identified, but in general it is mentioned to be started from Warring States period. But, it doesn't mean the universal use of wuxing in the medical field in that period. Even though these theoretical represents included in one text, they were not originated from one era, not made by one group. They were from different ideological background and different theoretical contexts. Wuxing theory of Nei Jing was from outside of medical area in ancient society. Therefore, it had to be adjusted to meet the medical needs related to diagnosis and treatment of diseases. The emergence of Han dynasty affected to establish the theoretical structure of the archetypical idea of Wuxing. The archetypal ideas of Wuxing were developed and organized by the theoretical system of Han thoughts. Even after publishing of Nei Jing in the mid-to-late in Han dynasty, the medical Wuxing theory were continuously developed while passing new era.

5,800원

5

湯顯祖의 文藝理論과 道家思想의 比較 硏究

박종학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121-14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湯顯祖는 明代의 중요한 戱劇 작가이면서 文藝理論家이다. 특히 그의 희극 작품은 후세 사람들에 많은 감동을 주었고 지금도 여전히 사랑을 받고 있다. 그의 文藝理論은 信仰的인 도교보다는 理性에 더 비중을 둔 道家의 영향을 받아 형성되었다. 湯顯祖는 '情’이 생명의 본질이라고 여겨 '情’은 좁은 범위로 보면 ‘愛情’이라 할 수 있지만, 넓은 범위로 보면 生命을 잉태하는 動力이라 보았다. 반면에 道家에서는'無情’의 '情’을 주장하여 이는 인위적이거나 도식적 인 것이 아니고, 인간이 지닌 순수한 내면의 '情’을 말하였다. 탕현조의 '情’에 대한 근본적인 인식은 이와 같 은 道家思想의 기초에서 발전되었다. 그러므로 그의 '情’에 대한 생각은 여기에서 더욱 발전하여 ‘생명‘의 존 귀함을 깨닫고 이를 이해하고자 하였다. 湯顯祖는 또한 '眞’의 기초에서 예술이 탄생한다고 생각했다. 莊子 역시 '眞’의 가치를 인정하여 '眞’이 근본 적인 바탕이 되지 않으면 인간의 내부적 감정표현을 다른 사람에게 전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湯顯祖는 이와 같은 莊子 사상의 영향을 받아서 그만의 독특한 문예이론을 형성하였다. 즉 진실한 마음을 발 전시키면 본인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들을 감동시킬 수 있는 심미체험의 세계로 인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 이다. 이것은 바로 道家에서 추구하는 예술론과 상당한 類似點을 찾을 수 있는 것이다. 탕현조의 희극 작품이 후세의 비평가들에게 호평을 받은 것보다도 일반 대중에게 더 오랜 시간 사랑을 받은 것은 바로 이 같은 道家 에서 추구한 예술론을 자연스럽게 작품에 반영한 결과로 볼 수 있다.
Tanx Xian Zu was one of prominent comedy writers and literary theorists in the dynasty of Ming. His posterity was deeply moved by his comedies, and his works have still been loved by today‘s people as well. Dao Jiao exerted a tremendous influence on his character building during his growth process, as his grandparents believed in it. It could be said that Dao Jiao is built on faith, and that Dao Jia is more like learning that is based on reason. His literary theory was under the influence of reason-oriented Dao Jia, rather than religious Dao Jiao. He believed that Qing was the substance of life. In a narrow sense, Qing was affection, but he thought that in a broad sense, that was an energy that generated life. In Dao Jia, however, Qing was perceived in association with Wu Qing, and that existed in the pure heart of human beings, not something artificial or schematic. Tang Xian Zu‘s perception of Qing was primarily built on this thought of Dao Jia, and then there was further progress in his idea of Qing, as he realized the nobility of life and tried to understand it. On the other hand, he thought that the arts was built on Zhen. According to him, literary works that lack Zhen couldn‘t be loved by people for a long time since there would be no life force in them. Zhang Zi approved of the value of Zhen as well, and claimed that lack of Zhen would make it impossible for people to let others know what‘s in their mind. Thus, Zhang Zi approved of the worth of Zenxin and Zenqing. Zhuang Zi thought that genuine Zhen could develop into Zenxin or Zenqing. Tang Xian Zu created his own unique literary theory under the influence of Zhuang Zi‘s thought. He believed it would be possible for one who tried to have a true heart to enter into the world of aesthetic experience that could touch not only himself or herself but others. Tang Xian Zu‘s two works, ”Nan Ke” and ”Han Dan,”.show that his comedies became more natural and excellent with the lapse of time. Critics of the next generations told his comedies were especially valuable and full of vitality since they were enjoyable by many people. This is what makes his works similar to the artistic theory of Dao Jia. Tang Xian Zu‘s comedies couldn‘t definitely be said to be well received by every critic of the next generations, but they have apparently been loved by people in general for a long time, and it‘s because the artistic theory of Dao Jia was naturally reflected in his works.

6,700원

6

진주오광대놀이와 민간도교신앙

안동준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149-18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고구려에 오두미교가 전해졌다는 기록을 검토하면 오두미교의 초기 신앙이 민간에 널리 유행했던 사실이 드 러나며, 이에 근거한 오방성두 제사가 거행되었으리라고 짐작된다. 오두신앙의 중요성은 무엇보다도 천신의 구체적인 실체인 星神과 소통하고자 함에 있다. 중국 동북방 지방과 한반도 일대에서 정초 민속행사로 거행되 는 횃불놀이가 이러한 제의 형태를 잘 간직하고 있다. 오방성두 신앙에 근거한 별 제사는 시대별로 다르게 나타난다. 고대에서는 火祭의 형태로 의식이 치러졌고 후 대에서는 횃불놀이와 달집태우기 등으로 전승되거나 불교의 연등회로 민간에 전승되기도 했다. 횃불놀이 유 형의 것이 비교적 별 제사의 원형에 가까운 반면에 연등회 유형은 도교나 불교 등의 종교 제례에서 민속행사 로 변모한 것으로 파악된다. 오늘날 한반도에서 정월 15일에 거행하는 달집태우기는 고대 火祭의 유습이며 그 근원을 더듬어 가면 별 제사의 변형된 형태로 추정된다. 정월 보름날 저녁에 달집을 태우면서 시작하는 오광 대놀이의 전통적 풍습은 이와 같은 고대 화제의 전통을 계승한 것이며 사상적인 측면에서는 민간도교에서 시 행된 별 제사의 흔적임을 시사한다. 요컨대 정월 대보름날 저녁의 달집태우기는 28수 성신들의 대표격인 오방신장을 청하는 의례 형식이며, 진주 오광대놀이의 오방신장무는 이러한 제의에 필요한 의식무로 추정된다. 오방신장무를 연출하기 전에 달집태우 기 행사를 거행한다는 점은 이러한 추론을 가능하게 한다.
It is estimated that if you examine the record Odumigyo(五斗米敎) of Koguryo that was reported, early forms of Odumigyo was widely prevalent in the private sector, the ritual of five directional constellations based on this and would have been done. It is that the importance of the five directional constellations faith to try to communicate with of Star God is an entity specific God of heaven more than anything. Torch plays to be performed as a folk event of the New Year on the Korean peninsula region Northeast China, has carefully kept the shape of these rituals format. Ancient ritual of five directional constellations held in the form of a bonfire rites came to the fire festival and then later turned into DaljipTaeugi(달집태우 기), or it was handed down to the private sector in Lantern Festival of Buddhism. Type of DaljipTaeugi is close to the original relatively, the type of the Lantern Festival will be understood as events of religion began to change in folk event. DaljipTaeugi to be held on the 15th day of New Year Korean peninsula today, is the remains of offerings made by bonfire rites that took place in ancient times, it is understood that it is in a form of a modified constellation rituals you should take a look at the source. Old customs that start Ogwangdae (五廣大) play while burning Daljip on the night of full moon New Year, is one in which you have inherited the ancient traditions of these bonfire rites, at the same time, it tells us that it is a trace of constellation rituals made in private taoism. In a nutshell, DaljipTaeugi on the day of the first full moon, is one of the religious ceremonies to invite ObangSinJang representing a constellation of twenty-eight. ObangSinJangMu of Chinju-Ogwangdae play, is estimated to be necessary ritual dance in religious ceremonies of these. If taking into account the point DaljipTaeugi events that took place prior to directing the Obangsinjangmu, these inferences are possible.

8,200원

7

馬島3호선 木簡을 통해 본 金俊政權의 支持基盤 - 三別抄ㆍ重房 관련 木簡 分析을 중심으로 -

강재광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187-22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마도 3호선에서 발견된 목간의 편년은 넓게 보면 1260~1268년이고 보다 좁혀 보면 1264~1268년이며, 이는 高麗武人政權중에서 金俊政權 期(1258~1268)에 해당한다. 목간에서는 김준정권의 성격을 해명할 수 있 는 중요한 글귀가 적혀 있다. 그러한 글귀들은 “右三番別抄”, “右三番別 抄都領侍郞”, “重房右番”, “金侍郞” 등이며, 이러한 글귀들을 통해 필자 는 다음과 같은 결론을 도출할 수 있었다. 먼저, “우삼번별초”는 우별초 중 제3번째 별초가 아니라 우별초 전체 규모를 나타내는 용어라고 보았다. 우삼번별초는 우별초가 3개의 별초 부대로 구성되었고 삼별초 수효가 많았음을 알려준다. 다음으로, “우삼 번별초도령시랑”은 우별초의 도령 장군을 의미한다고 이해하였다. 김준 정권 당시 우별초 장군으로는 白永貞, 李禔, 康保忠등이 그 후보로서 지목되었다. 한편, “중방우번”은 중방의 右番으로 파악해 보았다. 이를 통해서 김 준정권 당시 중방이 우번과 좌번으로 분리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었다. 이는 김준정권 시기에 이르러 초기 무인정권(이의방~이의민정권) 시절 의 중방의 기능이 다시 회복되었다고 해석해보았다. 마지막으로, “김시 랑”은 ‘金將軍’과 같은 의미이며 김준의 측근에서 찾아야 한다고 보았 다. 이런 견지에서, 김장군은 김준의 둘째 부인 소생인 金祺․金靖중 한 인물임이 확실하였다.
The chronology of wood letters founded in Mado Ship No.3 corresponds to 1260~1268. This chronology was relevant to Kim Jun(Goryo military ruler)’s rule. A number of phrases in wooden letters could explain the character of Kim Jun’s political power. The historical research on those phrases were followings: First, “Wusambeonbyulcho(右三番別抄)” was thought that it was a term, equal to the whole scale of Wubyulcho(右別抄). In this way, “Wusambeonbyulcho” implied that Wubyulcho was composed of 3 Byulcho(別 抄) units, and Sambyulcho(三別抄) had a large of military strength. Second, “Wusambeonbyulchodoryungsirang(右三番別抄都領侍郞)” was interpreted to mean to Doryung(都領) general of Wubyulcho. In Kim Jun’s rule, Baek Youngjeong(白永貞) and Yi Je(李禔) etc, were estimated as a Wubyulcho general. Third, “Jungbangwubeon(重房右番)” was grasped to Wubeon(右番) of Jungbang(重房). Through this understanding, we can secure the fact that Jungbang was divided to Wubeon and Jwabeon(左番) in Kim Jun’s rule. Also, it was construed that the function of Jungbang was recovered intactly in the Kim Jun’s political power. Fourth, “Kimsirang(金侍郞)” was analyzed to Kim General(金將軍) and he was assumed to link with Kim Jun’s lineage. In this point of view, Kim General was considered of one out of Kim Gi(金祺) and Kim Jeong(金靖) who were birth of the second wife of Kim Jun.

7,600원

8

고려(高麗) 공예문화(高麗工藝文化)의 한중교류

조현식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221-25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10세기 초 동아시아 역사무대에 출현했던 고려왕조는 무장(武將)세력의 지지와 도움아래 성립되었다. 고려는 건국초기부터 중국 중원의 왕조 등과 외교관계를 유지했고 서기962년 북송(北宋)과의 수교 후에는 더욱 활발 하고 지속적인 문화교류를 추진하였다. 여송(麗宋)양국이 실행했던 교류에는 1.두 나라 조정이 서로 사신(使 臣)을 파견해 진행했던 관방(官方)문화교류 2.개인이 중심이 되어 진행되었던 민간문화교류 3. 상인들이 중심 이 되어 이루어졌던 국제무역 등의 비공식교류가 있었다. 고려가 중국과 진행했던 각종교류 가운데 모습을 보인 도자기, 종이와 먹, 부채, 인쇄술 등 높은 수준의 고려 공예문화는 중국 송(宋), 원(元)의 조정, 일반 백성들 사이에 이루어졌던 문화교류들을 더욱 활발하게 하였다. 이것은 고려가 제조한 많은 공예품들이 이미 10세기부터 동아시아 국제 관방교류의 중요물품이 되었고 상인 들이 주도했던 국제무역 등 활발한 민간교류까지 촉진시켰음을 의미한다. 또한 고려가 이룩한 각종 공예문화 는 송, 원을 포함한 후대 중국왕조의 공예품 제작기술 발전에도 적지 않은 자극을 주었다. 10세기 초에서 14세기 말까지 고려가 470여 년 동안 실행한 국제문화교류의 중심에 있었던 고려공예문화는 다양한 문화영향력과 강인한 생명력으로 중국의 공예문화발전에 기여했던 중요한 역사문화 의의를 가지고 있 다.
Koryo dynasty was founded in East Asia in the early 10th century with support from military forces that helped to unified the divided kingdoms. Since its founding, Koryo has established diplomatic relations with the Central Plains of China. And since the establishment of Koryo-Song ties in 962A.D., there were more vigorous culture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which include: 1) official culture exchanges conducted by envoys sent by both governments 2) nongovernmental culture exchanges on an individual basis 3) unofficial exchanges like international trade mainly between merchants of the two countries Through its cultural exchanges with foreign countries, Koryo's outstanding arts and crafts like china, paper and ink, fans(folding fans), printing(engraving) promoted cultural exchanges between the government and the people of Song and Yuan dynasty. In other words, Koryo crafts ha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international official exchanges in China since the 10th century. It also contributed to the boost of economic and trade between merchants. All kinds of its arts and crafts had a great impact on the development of crafting and technology for Song and Yuan dynasty. From the early 10th century to the late 14th century, splendid art and crafts existed throughout Koryo's international cultural exchanges. Its extensive cultural important and strong cultural vitality exercised an immense influence on the development of arts and crafts for China. Such achievements had a significant meaning to the historical-cultural level.

7,600원

9

중국 역대 왕조 지방행정 체제에 대한 연구

김유봉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255-28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중국 역대왕조 지방행정 체제에 대한 변화 중 두드러진 특징은 중앙정치권력과 긴밀한 관계를 맺고서 발전되 었다는 것이다. 역대 통일 왕조의 지방행정 체제는 각각의 특색을 가지고 있으며 전체적으로 행정단계가 증가 된 추세이나 지방의 직권은 오히려 감소된 상황이었다. 기본 향촌(鄕村)조직은 각 왕조에 변경이 있었으나 시 종 고도의 종법성과 정치성을 유지하였다. 역대왕조는 진왕조(秦王朝)부터 시작하여 청왕조(淸王朝)까지 약 이천여년 간이었으며 지방행정 체제는 기본적으로 두 단계에서 네 단계로 변화 되었고 세 단계로 유지되는 시 간이 가장 길었다. 발전의 전체적인 추세는 “행정중심 기반이 지방위주 즉, 외중내경(外重內輕)”에서 “중앙위 주 즉, 내중외경(內重外輕)”으로 그 중심이 변화되었다. 행정기능 가운데 정치적기능이 특별히 증가된 반면 경제, 문화, 사회적 기능이 감소되었다. 행정체제는 군주의 뜻에 의해 모든 것이 폐지되고 새롭게 설치되는 상 황임으로 객관적 지도원칙이 결여되었다. 중국 역대 왕조 행정체제의 중요핵심은 중앙집권제이며 행정에 있 어 활력은 거의 찾아보기 힘든 것이었다.
The most predominant feature of change about the Chinese feudal society regional administration system has been developed under the close connection with the centralized political power. Although the regional administration system of successive unifying dynasty which is having a respectively peculiarity was the trend toward generally increasing in the administrative phase, the region authority was decreased. The basic village organization which was modified by each dynasty maintained its clan legal and political in nature. The feudal society was maintained from the QIN to the QING dynasties for about two thousand years old. The two phases in the regional administration was basically converted to the four phases, and the holding period was longest in the three phases. The general tendency of the development was focused on from “the central govemont to the local govemonts. The political aspect among the administrative functions became special, while the economy, culture, and social functions were decreased. There were no objective governing principles in the situation which all the administrative system was controlled by the intention of the sovereign. The centralism in the administrative system was principal so that there was little energy in an administration.

6,700원

10

『윤하정삼문취록』에 나타난 사대부가의 유교적 가정생활 고찰 - 가문 구성원간의 예(禮)를 중심으로 -

정영신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283-32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윤하정삼문취록』은 105권이라는 분량의 방대함과 38개 혼사담이라 는 서사의 다양함만큼이나 인간이 혼인을 매개로 이루어지게 되는 수 직적 수평적 또는 복합적 인간관계 또한 다양하다.『윤하정삼문취록』은 유교적 윤리이념을 거의 종교화시켜서 신봉하 는 상층사대부가의 유교적 가정생활을 미시적, 거시적으로 조망하면서 사라져가는 유교적 윤리덕목의 가정내 실천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그렇기 때문에『윤하정삼문취록』의 여러 가족관계속에서 발현되는 상층사대부가의 ‘예’의 실현양상들은 현대인들에게도 적용할 수 있는 소 중한 선대의 유산이다. 특히 『윤하정삼문취록』내 가족들 사이에서 이 루어지던 ‘효’와 ‘공경’, ‘우애’와 ‘사랑’, ‘순종’과 ‘복종’, ‘자애’와 ‘용서’, ‘관대함’과 ‘배려’, ‘인내’와 ‘신뢰’, ‘인지상정’과 ‘측은지심’ 등은 인류 보편적인 인간의 심정으로서 대대손손 습득시켜도 될 교훈적 가 치가 있는 유교적 윤리덕목이다. 결론적으로 『윤하정삼문취록』에 나타난 사대부가의 유교적 가정생 활은 시대에 관계없이 인간이면 누구나 행해야 하는 보편적인 윤리덕 목의 체화 모델로서, 후대 대대손손 배우고 익히고 행해야 할 교훈적 기능과 역할을 다하리라고 본다.
As enormous amounts of as 105 books with the variety of narrative of 38 marriage stories, the horizontal vertical or complex relationships of the human about the parameters of marriage are various as well. examined the confucian family life of Sadaebu family which believes the confucian ethical principles religiously in microscopic, macroscopic aspects and focused the importance of the practice of endangered confucian ethical virtues in family. Therefore, Sadaebu family’s realization aspects of ‘courtesy’ presented in many family relationships of are the precious heritage of ancestors which can be applied to the moderns too. Especially, the ‘filial duty’ and ‘honor’, ‘brotherly love' and ‘love’, ‘obedience’ and ‘submission’, ‘mercy' and 'forgiveness’, ‘generosity' and 'care’, ‘patience' and 'trust’, ‘human nature’ and ‘compassion’ etc. in the families are the confucian ethical virtues with the didactic value as the universal human heart which can be learned by the generation after generation. As a result, the confucian family life of Sadaebu family in the is the realization patterns of the universal ethical virtues which can be learned by all men, so it will take the didactic function and role which the next generation after generation should learns and acts.

8,800원

11

손종로(孫宗老)의 생애와 추모시

강석근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325-35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고는 병자호란 때 순국한 손종로의 생애와 추모시를 탐색한 논문이다. 손종로는 경주시 강동면 양동 출신으 로 무과에 급제한 뒤 남포 현감을 역임하고, 병자호란 당시 백의로 종군하여 남한산성 부근 쌍령전투에서 순 국하였다. 이후 경상도 유림들과 후손들이 계속적으로 청원서를 올리자 정조(正祖)는 이것을 수용하여, 그를 포증(褒贈)하고 정려문을 내렸다. 이런 경사를 맞아 유림들과 후손들이 쓴 다양한 추모시들과 관련 자료들을 모아 엮은 『낙선당실기』는 전쟁을 직접 체험하고 쓴 실기문학과는 다른 또다른 종류의 실기라는 특징이 있 다. 아울러 『낙선당실기』는 병자호란 이후 전란 유공자에 대한 포증과 후대의 추모 경향을 잘 보여준다. 그의 순국 사실을 다루고 포증(褒贈)을 축하한 추모시와 <정려각 개기 축문(旌閭閣開基祝文)>, <비명(碑銘) >, <상향축문(上享祝文)>, <정려비석가>는 장르는 모두 다르지만 위대한 그의 생애와 순국에 대한 찬양과 칭송이 반복되고 변주되는 경향성을 갖는다. 또한 종 억부(億夫)가 보여준 주인에 대한 충정과 손정로가 나라 에 보여준 충정을 함께 보여주는 그의 ‘정려각’은 손종로의 생애와 충절을 단적으로 드러내준다. 경주 양동은 2010년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이후 양동 입구에 있는 ‘ 손종로정충비각(孫宗老旌忠碑閣)’와 ‘충노억부지문(忠奴億夫之門)’은 이 지역의 빼어난 문화자산이다. 특히 하인 억부(億夫)의 정려와 함께 서있는 정려비각은 전통시대의 향기와 문화를 담고 있다.
This paper is about the life and memorial poem of Son Jong-Ro. He died for Chosun Dynasty in the Byung-ja-ho-ran War of 1636. He served in the war as a commoner; died in the Ssang-Ryong battle occurred nearby Nam-han-san-sung(南漢山城). After that Gyeong-Sang province Confucian scholars and their descendants continuously filed petitions, king Jeong-Jo accepted those, gave the posthumous conferment(office position) of honors for him, and gave memorial address. 「Nak-Seon-Dang-Sil-gi」, compiled various memorial poems and materials written by Confucian scholars and their descendants, has its characteristic differ from other historical literature pieces, though it’s a historical literature. Also this piece shows the trend of latter period of Chosun, particularly about prizing and cherishing men of merit after Manchu war of 1636. The poems cherishing this war-martyr and celebrating receiving his honorary position, and , are different genre, but have tendencies of repetition and variations of praise about his great life and sacrifice. , which shows his loyalty for kingdom of Chosun, and his servant Eugbu's loyalty for his lord, directly propose his fidelity and his life itsel

6,900원

12

「기사민절록(己巳愍節錄)」 고찰 Ⅱ - 의미의 강조를 중심으로 -

주영아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29집 2013.10 pp.355-38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고에서는 공적 사실을 중심으로 「기사민절록(己巳愍節錄)」을 고찰하면서 <「기사민절록」 고찰 Ⅰ>에서 배 제했던 기사환국으로 희생된 박태보를 바라보는 친인척, 지인, 관료들의 시선은 물론이거니와 후세에 이어진 평가까지 살펴보았다. 이렴(李濂)이 쓴 <임종기언(臨終記言)>은 박태보의 임종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으며, 박세당이 기록한 <기 문(記聞)>은 철저하게 당시의 상황에 대해 객관적 사실만을 기록하면서 당시 상소를 주관했던 오두인과 이세 화의 태도에 대해서 오두인의 아들 오태주의 입을 통해 전달하고 있다. <기사(記事)>에서는 백성들의 야사를 통해 박태보의 충절을 보여주고 있으며, 인현왕후의 폐출과 복위까지 의 과정과 송시열․박태보․오두인에게 치제(致祭)하고 정려(旌閭)하는 과정을 󰡔본조기략(本朝紀略)󰡕을 근거 로 쓰로 있다. 그 외 시호를 받기 위해 올린 <시망>에서는 박태보의 배움, 공훈, 충성, 복종의 장점을 강조하 였고, 17개의 제문(祭文)과 축문(祝文)에서는 그의 큰 절조(節操)를 높이고 있다. 이처럼 「기사민절록」은 단순히 개인적 기록이거나 당시의 사건을 전달하여 기록하는 입장을 넘어서고 있다. 사건의 중심에 있던 박태보와 그를 둘러싸고 있던 관리들과 혈육, 심지어 일반 백성들에 이르기까지 기사환국 을 바라보는 적나라한 시선을 포착하고 있다. 이번의 연구가 기사환국의 역사적 사실과 박태보의 강개한 정신을 공부하는 것에서 한 걸음 나아가 역사 인물 이 문화콘텐츠화가 되고, 스토리텔링화가 되는 과정의 초석이 될 수 있기를 바라본다.
With considering 「Gisaminjeolrok(己巳愍節錄)」 focusing on public fact, this study figured out even the evaluation of having been led to the future generations as well as a sight of relatives, acquaintances, and bureaucrats, who look at Park Tae-bo of having been sacrificed by Gisahwanguk(己巳換局) that had been excluded from . written by Lee Ryeom is vividly delivering Park Tae-bo's last moments of life. recorded by Park Se-dang is delivering the attitude of Oh Du-in and Lee Se-hwa, who had presented a memorial to the throne at that time, through the mouth of Oh Tae-ju, son of Oh Du-in, while recording only objective fact thoroughly on a situation in those days. Park Tae-bo's loyalty is being shown through the people's unofficial history in . It is writing the process up to the deposal and the restoration of Queen Inhyeon and the process of presenting Chije(致祭) and Jeongryeo(旌 閭) to Song Si-yeol, Park Tae-bo and Oh Du-in based on Bonjogiryak(本朝紀 略). Additionally in of having been presented to receive posthumous name, the merits of learning, exploit, devotion, and obedience by Park Tae-bo were emphasized. In 17 pieces of Jemun(祭文) and Chukmun(祝 文), his great Jeoljo(節操) is being heightened. In this way, 「Gisaminjeolrok(己巳愍節錄)」 is surpassing the position of simply recording individually or delivering and recording a case in those days. It is capturing the plain sight of looking at Gisahwanguk(己巳換局) up to government officials and family members of surrounding him including Park Tae-bo who had been in the center of the case, and even general people. This study is desired to possibly become the foundation of the process that a historical character is made cultural contents and becomes story-telling with one-step further from studying the historical fact of Gisahwanguk(己巳換局) and the spirit deplored by Park Tae-bo.

6,4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