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동방학 [THE EASTERN CLASSIC STUDIES]

간행물 정보
  • 자료유형
    학술지
  • 발행기관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INSTITUTE FOR EASTERN CLASSIC STUDIES]
  • ISSN
    1598-1452
  • 간기
    계간
  • 수록기간
    1995~2019
  • 등재여부
    KCI 등재
  • 주제분류
    인문학 > 기타인문학
  • 십진분류
    KDC 910 DDC 950
제38집 (9건)
No
1

중국 민속문헌을 통해본 당대(唐代) 세시풍속 연구

상기숙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8집 2018.02 pp.9-3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고는 『예문유취(藝文類聚)』·『초학기(初學記)』·『백공육첩(白孔六貼)』·『세화기려(歲華紀麗)』를 통해 나타난 중국 당대(唐代)의 세시풍속을 전통절일과 신흥절일로 분류 고찰하였다. 전통절일은 원일, 인일, 입춘, 상원, 회일, 2월 8일, 사일(社日), 한식, 상사, 4월 8일, 단오, 조절(朝節), 복일, 칠석, 중원, 중양, 동지, 납일, 세제(歲除), 대포(大酺)ㆍ삼장재월(三長齋月) 등 21여조로 정월 행사가 가장 풍성하다. 신흥절일은 중화절, 강성절(降聖節), 청명, 중추, 탄절(誕節)로 5조다. 총 26여조의 당대 절일은 민간신앙을 바탕으로 불교․도교의 성격을 지닌 종교절일을 포함한다. 세시활동의 목적은 경축과 벽사진경(辟邪進慶)을 추구하며 절기를 반영한다. 당시 새로운 습속으로 원일․동지, 한식ㆍ청명, 탄일ㆍ제 경절, 납ㆍ하지, 상원ㆍ중원 절일에 법정휴일이 주어져 총 40-50여일 쉰다. 특징은 후대와 달리 도교보다 불교적 색채가 강하고 절식은 소식(素食) 위주이다. 전대가 신앙중심이라면 점차 예속과 풍속이 결합되는 양상을 보인다. 당대는 중국 고대 유예 발전사상 최고의 전성기로 체육 오락문화 활동이 활발했다. 당시 유입된 호속(胡俗)과 융합되어 개방성을 보이며, 한어(漢語)의 특징인 해음관계(諧音關係)가 적극 반영된다. 역사적 사건이나 인물고사를 동반하기도 하며 신화전설을 포함해 문예적 성격이 강하다. 당대 절일의 새로운 요소 첨가와 신흥절일 성립에 있어 고조ㆍ현종ㆍ덕종 등이 중요한 영향을 끼쳤다. 특히 예술을 사랑했던 현종은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한다. 당대의 절일은 후대까지 전승되어 중국 세시풍속의 전범이 된다.
The paper features the seasonal customs of the era of Tang Dynasty, based on the classification between the traditional and the new festivities, regarding a series of historical documents such as “Yiwenleiju”, “Chuxueji”, “Baikongliutie” and “Suihuajili”. Comparing with “Jingchusuishiji” the festivals celebrated during the period of Tang Dynasty are rich in its contents and styles, with the introduction of new elements in the course of its successive evolution. The traditional festivals, generally concentrated on the first half of the year, are consisted of some 21 rituals. They are for New Year; Yuanri, Renri, Lichun, Shangsi; on February 8th, Sheri, Hanshi, Shangsi; on April 8th, Duanwu, Zhaojie, Furi, Qixi, Zhongyuan, Chongyang, Dongzhi, Lari, Suichu, Dapu, Sanchangzhaiyue. Usually there are a good number of rituals during the month of January. There are 5 new festivals, such as Zhonghuajie, Jiangsheng, Qingming, Zhongqiu and Danjie. The festivities in times of Tang Dynasty are generally based on popular beliefs with the characteristics of Buddhism and Taoism. But sometimes the mixed phenomena of Buddhists and Taoists are also observed. The seasonal customs of the Tang Dynasty are characterized by the celebration at both inside or outside of one’s home always regarding the “Changan”. One can easily note that the Buddhist color is much stronger than that of Taoism, unlike the past period and the seasonal foods are in general vegetarian diet. If traditionally the religious beliefs were prevalent, some ritual and seasonal customs are shown to be gradually combined. The Tang period is known to have attained the golden days in terms of “Youyi”, the recreational performances, in which government officials and public in general took part to enjoy actively the physical and recreational activities. This was the period when the customs of what they called the barbarians were merged and the wide openness was shown. During this period, the “Xieyinguanxi”, which is the characteristic of Chinese phonetics with respect to the intonation in its scales, was actively distinguished. The literary works also were widely known based on the historical events and persons, together with the mythological legends. One may observe some new elements and the newly established festive days influenced mainly by “Gaozu”, “Xuanzong” and “Dezong”. The personality who rendered the major influence on the adoption of new festivities was King “Xuanzong”, who was known to have a profound devotion to Taoism and also to arts in general. The festivals established in times of Tang period are celebrating until today, as a model of the seasonal customs of China.

6,600원

2

호순신 『지리신법』의 논리성과 한계성 분석 - 문헌고찰을 중심으로 -

박정해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8집 2018.02 pp.37-7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연구는 호순신의 『지리신법(地理新法)』이 갖는 역사적 사실과 논리구성의 특징을 살펴본다. 호순신의 『지리신법』은 동기감응론을 조상과 자손간이 아닌 인간과 땅의 관계에서 찾고 있다. 조상과 자손으로 귀착시키는 것이 당연시 되는 상황에서 전혀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고 있다. 구성과 포태법조차도 일반적인 이기 풍수서와는 다른 각도에서 활용하고 있으며, 오행과 십간(十干), 십이지(十二支), 팔괘(八卦), 구성(九星) 등을 포태법의 하위개념으로 활용하고 있다. 오행의 활용도 정오행(正五行)이 아닌 대오행(洪範五行)을 활용하고 있으며, 십간십이지를 각각 독립된 범주가 아니라 하나의 범주로 보아 십간을 양(陽), 십이지를 음(陰)에 배속시키고 있다. 호순신의 『지리신법』이 갖는 또 다른 특징적인 모습으로는, 형세론에 많은 부분을 할애하고 있으면서도, 수법(水法)에 보다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것이다. 내룡(來龍)이 갖는 특징적인 모습과 득수와 파구를 사국(四局)과 구성(九星) 그리고 포태법으로 엮어간 나름의 논리구성은 당시에는 획기적인 시도라 할 수 있다. 『지리신법』은 기존의 논리체계를 바탕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지만, 음양론과 길흉론이라는 단순한 논리체계의 범주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계성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수법(水法)을 도입하는 등 이기풍수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데 기여하였다는 점에서 현대 풍수의 나아갈 방향성을 제시한 것이라 할 수 있다.
This study focuses on the historical fact and the logical structure of HuShunchen's(胡舜申)『Jirishinbup(地理新法)』. This book explains the Theory of Sympathized Relation(同氣感應論) with the relation between the human and the earth, instead of the exciting notion between the ancestor and descendant. The book suggested a completely new viewpoint in the situation that the idea of Sympathized Relation between the ancestor and descendent had been considered as natural. And it has quite different concept like the principle of Nine Stars(九星) and Baotaifa(胞胎法) against that of normal Lichi(理氣) Fengshui books. So it deals with all the factors as subordinate concepts of Baotaifa such as Five Elements(五行), Ten Heavenly Stems(十干), Twelve Earthly Branches(十二支), the Eight Trigrams for divination(八卦), Nine Stars(九星). And even the Five Elements in the book. is not the original one but the Large-scaled one(洪範五行). And the Ten Heavenly Stems and the Twelve Earthly Branches is considered as a unitary concept instead of independent one, on which idea, this belong to Yin(陰) and that belong to Yang(陽). Another feature of the『Jirishinbup』is that it puts emphasis on the principle interpreting water in Fengshui(수법) in spite of the Theory of the Situation(形勢) which occupies rather higher ratio of its whole contents. It was supposedly very innovative feature at that time to construct it's own logical structure by combining some ideas with Baotaifa, composing Four Topographic Cases(四局) with Pokou(破口) and Deshui(得水), and talking a distinctive shape of Rushoulong(入首龍). Although『Jirishinbup』can be evaluated as a take-off step, it shows clear limit without overcom the simple logic system of the Yinyang Theory and the Theory of Fortune. However, it fostered Lichi Fengshui to a step higher by introducing a new method, which has supposedly provided modern Fengshui with an ideal directionality.

7,600원

3

조선후기 정종 후릉(厚陵)의 수개와 그 영향

장경희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8집 2018.02 pp.71-10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고는 조선 제2대 정종(定宗)과 그의 비 정안왕후(定安王后) 김씨의 무덤인 후릉을 연구의 대상으로 삼아, 후릉이 조선 후기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다음과 같이 밝혀 보았다. 첫째, 숙종은 정종을 조선 제2대 국왕으로서 정통성을 인정하였다. 그의 사후 300여 년이 지나 숙종은 정종이라는 묘호를 올렸고, 국왕의 상징물을 제작했으며 왕실 사당에서 제사를 드릴 수 있게 되었다. 둘째, 조선 숙종은 1692년 후릉을 수리한 후 1693년 친행하였다. 이에 따라 후릉의 구조나 배치, 수량 및 크기 등이 주목을 받았고, 이후 다른 왕릉을 조성할 때 전례로써 참고하였다. 1698년 숙종은 ‘단종’에게 묘호를 올리고, 1699년 단종의 장릉(莊陵)과 정안왕후의 사릉(思陵)을 추봉하였다. 아울러 숙종 계비 인현왕후의 명릉(明陵)을 조성할 때에도 후릉을 전례로 삼았다. 셋째, 후릉은 숙종 말기에 조성된 왕릉의 양식에 영향을 끼쳤다. 후릉은 단종의 장릉과 정순왕후의 사릉을 비롯하여 숙종의 명릉, 경종의 의릉 및 숙종의 세 번째 왕비인 인원왕후의 명릉을 조성할 때에도 영향을 끼쳤다. 특히 이들 왕릉은 후릉의 석조각을 참고하여 만들었기 때문에, 왕릉의 석인상들은 170㎝의 등신대로서 전후 시기의 것보다 50-80㎝ 정도로 작았다. 한편 양식적으로는 조각이 섬세하고 표정이 사실적인 경향을 엿볼 수 있다. 이처럼 정종의 후릉은 비록 조선 초기의 국왕이고 왕릉임에도 불구하고 숙종에 의해 재발견되어 17세기 말 18세기 초 왕릉의 양식에 영향을 끼쳤음을 알 수 있다.
The Joseon dynasty referred to royal tombs from the previous period as precedents whenever it established the royal mausoleum. In the meantime, the number of the royal tombs to be referenced was increased in the second half of the Joseon Dynasty, which expanded the range of choice. Regarding this, the study was focused on examining when, by whom, how and why Hureung, the royal tomb for King Jeongjong, the second king of the Joseon Dynasty, and his wife, was referenced in the late Joseon Dynasty. The result of the study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King Sukjong recognized King Jeongjong as a legitimate king of the Joseon Dynasty. King Jeongjong reigned for two years from 1398 to 1400, but his legitimacy failed to be recognized by later kings. It is well demonstrated by the fact that he was called as ‘Gongjeong Daewang’ instead of a shrine-title for more than 300 years after his death. At a time of compiling a genealogical table, King Sukjong, the 19th king of the Joseon Dynasty, granted him such a shrine title as ‘Jeongjong,’ made symbolic icons and allowed ancestral rites in the royal shrine. Second, King Sukjong visited Hureung for King Jeongjong for the first time in the late Joseon Dynasty. When a king decided to visit a royal tomb, it was customary to maintain structures or stone sculptors of a royal tomb and establish facilities in advance. Since Hureung was located in Gaeseong far away from Hanyang, it was a rarity for a king to pay a visit in person, but various repair works were conducted in 1692 before King Sukjong visited it in person in 1693. It drew a lot of attention to the structure, arrangement, quantity and scale of Hureung and became known to many people. Third, Hureung was referenced as a precedent at a time of establishing other royal tombs at the end of King Sukjong. First of all, the 7th king of the Joseon Dynasty who had not been reinstated after dethronement until that time was called ‘Nosangun,’ and in 1698, King Sukjong granted him such a shrine-title as ‘Danjong’ following King Jeongjong’s example. From 1698 to 1699, he elevated a tomb for King Danjong and his wife to a royal tomb by following precedents. In the meantime, King Sukjong also referenced Hureung as a precedent at a time of establishing Myeongreung, a royal tomb for Queen Inhyeon, the second wife of King Sukjong. Fourth, Hureung had effects on the styles of royal tombs established in the late period of King Sukjong. It also influenced not only King Danjong’s Jangreung and Queen Jeongsun’s Sareung but also King Sukjong’s Myeongreung, King Gyeongjong’s Uireung and Myeongreung for Queen Inhyeon, the second wife of King Sukjong. In particular, since these royal tombs were established in reference to stone sculptures of Hureung, stone statutes in the royal tombs were mostly full-size statutes that are about 170㎝ in height, which was 50 to 80㎝ shorter than others. In the meantime, they exhibited delicate sculptures and realistic expressions in terms of style. Although Jeongjong was a king in the early Joseon Dynasty, and Hureung was his royal tomb, it was rediscovered by King Sukjong to influence the styles of royal tombs in the late 17th century and the early 18th century.

8,400원

4

중국 묘지명의 변천과 문체 확립

남종진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8집 2018.02 pp.111-136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글은 중국에서 묘지명(墓誌銘)이 언제 어떻게 생겨났으며 또 그 문체적 안정성을 갖추게 되었는지를 살펴보았다. 묘지명의 유래에 대해서는 송나라 이래로 여러 기록이 있지만 대개 사실관계를 고증할 수 없고 또 그대로 신뢰하기도 어렵다. 오히려 묘전(墓磚), 와편(瓦片), 신좌(神坐), 곽명(槨銘), 묘기(墓記) 등의 부장품에 대상 인물의 신원기록이 있는 자료를 활용하면 묘지명의 성립에 대한 작은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 여러 견해가 있으나 현존 자료 가운데는 후한 때의 <가무중처마강묘기(賈武仲妻馬姜墓記)>가 후대 묘지명의 격식에 가장 가까운 것이다. 이후 묘지명이 확산되고 정착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렸는데, 위(魏), 진(晉) 시기에 몇 차례 묘비(墓碑) 사용을 금지하고 또 사회 혼란에 편승한 잦은 도굴 때문에 사람들이 묘비 대신 묘지를 사용하면서 묘지명의 사용이 늘어났다. 하지만 양적 성장에도 불구하고 묘지명의 명칭, 묘지석의 형태, 기술의 범위, 행문의 격식은 여전히 불안정하였는데, 남북조시대에 이르자 상황이 크게 달라졌다. 특히 북조의 후위, 북제, 북주에 이르러 묘지명 사용이 확산되면서 괄목할만한 변화가 생겼다. 5세기 중반에는 ‘묘지’ 또는 ‘묘지명’이라는 말이 제목에 널리 사용되었고, 또 기본적으로 정방형의 묘지석을 사용하는 등의 변화가 있었다. 아울러 묘지명에 기술하는 내용도 확대되어 신원 사항, 이력 사항, 상장(喪葬) 관계를 두루 기록하게 되었고, 또 ‘지(誌)’와 ‘명(銘)’을 나란히 운용하여 인물의 신원과 행적을 기록하는 한편 인물에 대한 송찬을 말미에 덧붙임으로써 명실상부한 묘지명의 행문 격식이 자리 잡게 되었다.
This paper was reviewed two issues; One is the origin of Chinese traditional buried epitaph, and the other one is the stylistic establishment of buried epitaph. About the origin of Chinese traditional buried epitaph, we already have many old records, but we can not ascertain historical facts. However, if based on archaeological remains is to find a more clear evidence. Looking based on archaeological remains, the Chinese traditional buried epitaph had appeared for the first time in the mid period of Eastern Han dynasty, and it was beginning from written in A.D.205. Therefore, Chinese buried epitaph has a history of two thousand years. But it thereafter took a lot of time to settled. In the Wei-Jin dynasty, owing to prohibit the establishment of a gravestone, more and more people were used a tombstone inscription instead of an buried epitaph. But the title, type, scope and the extent and type of record were still not stable. At the period of North and South dynasties, the situation was changed. Especially, at the Later Wei, Northern Ji and Northern Zhou dynasty, the buried epitaph became widely used, and was recorded all the problem of dead person's identity, history and funeral.

6,400원

5

中國傳統思想視域下的膳食養生理論體系建構

谭兴勇, 岑丹洁, 苏正松, 钟洁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8집 2018.02 pp.137-15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 논문은 선식양생의 개념과, 선식양생의 이론 체계 형성 과정의 탐색을 통해 다음과 같은 결론을 제시한다. 중국 전통문화 속의 先秦 사상 , 중국의 양생 문화 및 식 문화 등은 선식양생이론의 가장 중요한 구성 요소가 되어준다. 특히 선진 사상의 儒家, 道家는 매우 중요한 양생관의 기초가 되어 주었다. 예를들어 『周易』의 ‘居安思危’의 사상은 선식 양생과 맞물려 예방학의 기초가 되었으며, 아울러 선식양생 의 이론체계 발전에 심대한 영향을 주었다. 또한 中醫 양생학은 선식양생 이론의 특색이 되었으며, 중국만의 특유한 이론 체계를 형성케 하였다. 중국의 음식 문화는 줄곧 미각을 추구하는 것을 핵심으로 삼았다. 양생을 목적으로 선식의 목표를 세웠으며, 선식양생으로 하여금 안과 밖이 통일된 예술의 미가 나타나게 하였다. 결국 이것을 토대로 선식양생의 원칙과 방법을 다듬는 방향으로 발전 했다.
his paper proactively put forward the concept of dietary health and explore the following conclusions through the process of constructing the theoretical system of dietary health: the ancient philosophy of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and food culture are the construction of the theoretical system of dietary health The ancient philosophy is the ideological foundation of the theoretical system of dietary health and affects the trend of the health dietary theory. The traditional Chinese medicine has become the characteristic of dietary health theory and has established a unique theoretical system. Pursuing the dietary goal of keeping the taste as the core and keeping the health as its goal, the dietary health presents the beauty of the unification of the arts. On this basis, the principles and methods of dietary regimen are drawn, which is helpful to further improve the content of theoretical system of dietary regimen.
本文前瞻性地提出了膳食養生的概念,並通過對膳食養生理論體系建構的過程進行探索得出以下結論:中國傳統文化中的古代哲學、中醫養生學與食文化等是膳食養生理論體系構建的基礎,其中古代哲學是膳食養生理論體系的思想基礎,影響著養生膳食理論的走向;中醫養生學成爲膳食養生理論的特色,並使之建立了獨特的理論體系;食在中華,中國食文化曆來追求以味道爲核心,以養生爲目的的膳食目標,其使得膳食養生呈現出表裏統一的藝術之美。在此基礎上提煉得出膳食養生的原則與方法,其對進一步完善膳食養生理論體系的內容有所裨益。

6,000원

6

해방 후 동관왕묘의 변화과정 연구

김재명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8집 2018.02 pp.161-19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본고는 동관왕묘가 해방 이후 근‧현대기에 공원화되면서 건물이 훼철되는 과정을 밝혀 향후 원형을 복원할 때 참고가 되고자 한다. 동관왕묘는 1602년 조선 선조와 명 신종(만력제)에 의해 한중 합작으로 조성되었다. 조선 후기 숙종 이후 국왕이 이곳에 친림하면서 관우에 대한 향사가 끊이지 않았고, 정전을 비롯한 건물도 계속 수개하면서 관우 사당으로서 원형을 보존하고 있었다. 그러나 1908년 관왕묘에 대한 국가 제사가 폐지되고 일제 강점기에 국가적 관리에서도 벗어났다. 그러다 해방 이후 1960년대에 동관왕묘의 지반이 주위보다 낮아 침수가 되자 지반을 높이기 시작하였다. 하지만 이것이 해결되지 않고 1970년대에도 계속 문제가 되자, 1974년부터 시작된 동묘 전체의 지반을 높이고 기존 건물을 해체 보수하게 되었다. 이후 1975년 ‘동묘 공원화 사업’과 맞물려 동관왕묘의 지반과 건물 및 시설이 오늘과 같이 변화되었다. 이전과 달라진 동관왕묘의 변화상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동관왕묘의 지반이 조선후기보다 60cm 정도 높아졌다. 둘째, 정전과 동서무의 건물 내외부의 재료가 교체되었다. 셋째, 내삼문 좌우의 담장이 헐렸다. 넷째, 재실과 인접한 관리용 건물을 헐었고, 관리사무소와 매표소를 신축하였다. 다섯째, 어막대(御幕臺) 위에 화장실과 집수조(集水槽)를 설치하였다. 여섯째, 외부 담은 자연석담에서 사괴석담으로 바뀌었다. 이처럼 관우의 사당이던 동관왕묘가 1970년대에 공원으로 조성되면서 묘사(廟祀)로서의 원형이 훼손되었는데, 향후 그 원형을 복원하기 위해서는 공원 지정을 해제해서 원래대로 복원해야 할 것이다.
This study hopes to act as a reference in restoring Dong-Gwanwangmyo Shrine into its original state after being physically demolished and degraded in purpose of turning the place into a public park in the modern and modern period. Dong-Gwanwangmyo Shrine was a result of a collaboration work between Korea and China each represented by King Seonjo of Joseon dynasty and Emperor Shenzong(Wanli) of Ming dynasty in the year of 1602. In the later period of Joseon dynasty a personal visit to Dong-Gwanwangmyo Shrine by King Sukjong has been made. And after the incident a constant worshiping ceremony towards Guan Yu has never been stopped which also led to continuous maintenance of the buildings including the Main Hall. This eventually enabled Gwanwangmyo Shrine to retain its original form. But after abrogating the national worshiping ceremonies practiced at the Gwanwangmyo Shrine in the year of 1908, it was also excluded from the official supervision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era. And afterwards in the 1960s after the colonial liberation an elevation of the ground level within the Dong-Gwanwangmyo Shrine area began due to the flooding problem. The flooding problem was caused by the elevation of the ground level of the periphery area of the shrine. Despite the effort of solving the problem of flooding cause by the ground level the problem still remained in the 1970s. This state eventually led having to start tearing down the building for repairment and also elevating the ground level at 1974. Being cross mixed with the 'Dongmyo Shrine Public Park Project' at 1975, the ground levels along with the buildings and its facilities changed into the state as we see today. The changes that was made are as follows. Firstly, the ground level of Dong-Gwanwangmyo Shrine has risen about 60㎝ compared to the state of the later Joseon dynasty. Secondly, the interior and exterior member of the Main Hall, Dong-Moo and Seo-Moo has been changed. Thirdly, the neighbouring walls of the inner-triple Gate has been demolished. Fourthly, the management building neighbouring the worshiping hall has been demolished and a ticketing office along with an administration center has been newly built in its place. Fifthly, a toilet and a water tank has been built on top of Eomakdae. Sixthly, the outer walls has been changed from a natural-stone wall to a brick-stone wall. As we can see Dong-Gwanwangmyo Shrine has suffered some damages as a worshiping place due to the renovation of changing the place into a public park in the 1970s. In order to restore Dong-Gwanwangmyo Shrine into its original state it is necessary to withdraw the place as a public park.

8,200원

7

『논어』의 仁에 대한 茶山의 정의와 해석 - 주자와 비교를 통하여 -

임헌규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8집 2018.02 pp.199-22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주지하듯이 인간(人)에게 필수(需)적인 것을 배우고(學) 가르치는 것(敎)을 중시한 儒家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은 仁이다. 공자의 언행을 기록한 『논어』에서 仁은 가장 빈번히 나타나는 주도 개념이기 때문에, 朱子는 “『논어』란 단지 仁에 대해 설했다.”고 말했으며, 다산 정약용 또한 “仁이란 한 글자는 (『논어󰡕) 20편의 主宰이다.”라고 말하였다. 『논어』를 살펴보면, 공자는 仁을 인간의 보편 덕으로 정립하였지만, 정작 仁이 무엇인지에 대해 매우 신중하게 접근했기 때문에, 후대에 다양한 논쟁을 불러 일으켰다. 그런데 주자는 「인설」이라는 글을 통해 仁을 마음의 덕이지 사랑의 이치(心之德而愛之理)라고 정의하고, 나아가 자신의 정의를 『논어집주』를 주석하는데 적용하여 仁개념 전개의 역사에서 정점을 차지한다고 평가된다. 한국 유학의 집대성자 茶山 丁若鏞은 주자 및 당시 성리학자들의 仁개념 정의에 만족하지 못하고, 『논어고금주』를 집필하면서, 최소 36차례에 걸쳐 仁에 대한 재정의를 시도하고, 그에 기반하여 『논어』원문을 주석하고 있다. 여기서 우리는 다산이 인을 1)두 사람(二+人), 2)嚮人之愛, 그리고 3)人倫(至善)之成(至)德-孝悌忠信總(成)名 등으로 정의했다는 점을 제시하면서, 그의 정의와 해설을 주로 주자의 것과 비교하여 살펴봄으로서 그 특징을 드러내고자 하였다.
Jen is the only key concept of confucianism. Confucius first considered Jen as universal Virtue. He said, "If a man bo the virtue proper to Jen, what has to do with the rites of propriety?" According to Zhu Xi, Confucian analects's aim is to articulate the ideas and methodology of realization of Jen. This Articles 's aim is to articulate Dasan's the Reinterpretation & Re-definition of Jen-concept in old and new commentary of Confucian analects in contrast with Zhu Xi's assembled commentary of Confucian analects. Zhu Xi' analyzed and reinterpretations Jen's paragraph of Confucian analects. He re-defined Jen as principle of love and a substance of mind. Dasan re-defined Jen as 35 times at his old and new commentary of Confucian analects. Dasan interpreted & re-defined Jen in the context of a human relationship. He defined Jen as love to other people. Dasan re-defined Jen as complete Virtue achieved by human beings's own endeavour.

7,200원

8

『경국대전(經國大典)』의 성립과 주례 이념

김인규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8집 2018.02 pp.231-25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경국대전』의 성립 배경과 『주례(周禮)』의 이념>을 고찰한 글이다. 주지하디시피『경국대전』은 조선조 최고의 법전이다. 이전의 법전 성격을 띤 것은 1394년 정도전이 사찬(私撰)한 『조선경국전』이 있으나, 조선조 최초의 공식 법전은 『경제육전』으로 『조선경국전』을 전범(典範)으로 1397년(태조 6)에 공포⋅시행되었다. 그러나 『경제육전』이 수교집(受敎輯) 형식으로 되어 있어 시간이 지남에 따라 『경제육전』의 내용과 위배되는 수교가 쌓여 갔고, 『경제육전』에 명기된 법조문 중 일부를 재정비해야 한다는 논의가 제기되었다. 이에 세조(世祖)는 즉위 원년인 1455년에 당시 모든 법을 전체적으로 조화시켜 만세성법(萬世成法)을 이룩하기 위해 육전상정소(六典詳定所)를 설치하고, 통일 법전 편찬에 착수하여 1460년(세조 6) 7월에 호전(戶典)이, 이듬해 「형전(刑典)」을 완성해 공포⋅시행하였으며, 1466년에는 나머지 ‘이전(吏典)’⋅‘예전(禮典)’⋅‘병전(兵典)’⋅‘공전(工典)’을 완성하였다. 그러나 이를 바로 시행하지 않고 세조⋅예종⋅성종의 3대 25년의 긴 기간 동안 수정⋅보완을 거쳐 1485년(성종 16) 1월 1일에 비로소 전면적으로 시행되었다. 이로써 『경국대전』은 『주례』의 육전(六典) 체제를 바탕으로 영세불변(永世不變)의 조종성헌(祖宗成憲)으로서 조선조 통치의 기본법전으로 자리매김되었다.
This article is to study the establishment background of GyeongGukDaeJeon and the idea of JuRye (周禮). As many know, GyeongGukDaeJeon is the highest law code of Joseon dynasty. It is Joseon-GyeongGukJeon written by Jeong Do Jeon in 1394 that was considered a law code before GyeongGukDaeJeon. The first official law system of Joseon dynasty is GyeongJeYukJeon, which was the former form of Joseon-GyeongGukJeon and proclaimed to be enacted in 1397 (the 6th year of King Taejo. However, GyeongJeYukJeon was formed of collection of orders, more and more of which did not agree to the content of YukJeon (六典: 6 principle law codes) as time went by, so that some controversies rose to revise some articles of YukJeon. Thus, King Sejo established YukJeonSangJeongSo (六典詳定所: a national office to establish law codes) in his first year 1455 to harmonize all the laws in that time and form the law code that should last forever, from which he started to compile a untied form of law code. As a result, HoJeon (戶典: law about national finance) was proclaimed to be enacted in July, 1460 (the 6th year of King Sejo); HyeongJeon (刑典: law about crime and punishment) in the next year; and YiJeon (吏典: law about general affairs to govern the nation), YeJeon (禮典: law about morality), ByeongJeon (兵典: law about force) and GongJeon (工典: law about national construction and plant) in 1466. However, such new law codes were not in effect right away after being proclaimed. They were reviewed and revised for the next long 20 years and not fully in effect until the 1st of January, 1485 (the 16th year of King SeongJong). Finally then, GyeongGukDaeJeon became the principle law code of Joseon dynasty to govern the country as the dynasty’s constitution that would last eternally based on the YukJeon system of JuRye.

6,700원

9

다문화시대 동아시아 전통에 기초한 공존 가치

안외순

한서대학교 동양고전연구소 동방학 제38집 2018.02 pp.261-29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연구는 현대 한국 다문화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 가운데 하나로 한국의 주류문화에 다문화인들이 일방적으로 적응하게 하는 일방적 동화주의 경향을 극복하기 위해서 동아시아 전통사상인 유교사상과 역사현실과 그 정책을 살펴보았다. 한국의 다문화사회 일방주의의 피해자들이 대부분 아시아 출신이라는 점, 그리고 문화적 갈등 혹은 충돌의 당사자들이 대부분 시부모와 이주결혼여성이라는 점 등 전통적 가치관에 보다 익숙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이 연구는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본다. 2장에서는 유교의 핵심 가치관인 인(仁)과 서(恕)의 다문화주의적 성격을 검토하였다. 공자에 의해 인과 서는 기본적으로 자신과 타인을 동일한 기준으로 바라보는 이른바 ‘동일률의 원칙’에 입각한 배려의 가치로 천명되었다. 조선의 다산 정약용은 이를 ‘사람과 사람이 더불어 함께 사는 법’으로 정의하면서, 가정과 국가의 평화를 도모하고 세계평화를 구현하는 가치로 평가하였다. 3장에서는 ‘다름’에 대한 유교사상의 구체적인 대응은 무엇이었는지에 대해 특히 ‘화이부동(和而不同)’의 전통을 통해 살펴보았다. ‘군자는 다른 사람과 조화하되 뇌동하지 않는다. 소인은 다른 사람과 뇌동하되 화합하지 못 한다’는 공자의 언명 이래 화이부동은 유교문명권에서 다양하고도 상이한 의사표현의 자유와 그 수용의 정치공동체의 상징이자 인간다운 삶을 실천하는 하나의 독트린이 되었다. 4장에서는 동아시아권에서도 대표적인 유교국가였던 조선에서의 다문화 역사와 현실을 살펴보았다. 조선시대 다문화인은 ‘향화인(向化人)’과 ‘황조인(皇朝人)’ 두 종류였다. 조선 정부는 기본적으로 이들에게 혜택 중심의 정책을 취하여 기본적인 의식주는 물론 경우에 따라서는 관직과 작위를 내리기도 하였다. 이러한 전통을 고려할 때 더 이상 전통가치와 역사의 이름으로 다문화인을 배척하거나 그 문화를 부정하는 왜곡은 불가하다
This study examines the East Asian traditional idea of Confucianism, historical reality and policies in order to overcome the inclination of one-sided assimilation that forces people from multiple cultures to one-sidedly adapt to Korean mainstream culture, which is one of issues that should be settled to make multicultural Korean society as a desirable one. This study has sufficient significance in that victims of unilateralism of multicultural Korean society are mostly from Asia and those who are in cultural conflicts or dissonance mostly are in relationships between female marriage immigrants and parents-in-law who are relatively more habituated to traditional values. Chapter 2 reviews multicultural aspects in Confucian core values of benevolence (仁) and tolerance (恕). Confucius clarified both benevolence and tolerance as values of consideration based on so-called ‘the principle of identity’ that treats the self and others with the same standard. Dasan Jeong Yakyong in Joseon Dynasty defined it as ‘ways that a person and another one live together’ and evaluated as values that seek for peace in family and nation and realize world peace. Chapter 3 examines concrete response to ‘differentness’ in Confucianism particularly through the tradition of ‘harmonious with one’s thought(和而不同).’ Since Confucius’ statement that ‘A noble man makes harmony with others but does not blindly follow them but a mean man blindly follows others but cannot be harmonized with them,’ the concept of being harmonious with one’s thought has been a doctrine that symbolizes political community with freedom of expressing diverse and distinctive opinions in Confucian world and embracing them and that practices humane life. Chapter 4 looks into history of multiculturalism and reality in Joseon, a representative Confucian state in East Asia. People from multiple cultures in Joseon period were categorized either as ‘migrants who assimilated into Joseon society(向化人)’ or ‘migrants who moved from Ming Dynasty(皇朝人).’ Joseon government basically applied benefit-oriented policies for them and not only provided them with food, clothing and shelter but in some occasions, granted office positions and peerage. Considering this tradition, it is unacceptable to exclude people from multiple cultures or to distortedly deny their cultures in the name of traditional values and history.

7,600원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