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19세기 순교자전 『긔해일긔』의 서술방식 고찰
Study on the Gihaeilgi, the story of Catholic Martyrs, from the method of description

첫 페이지 보기
  • 발행기관
    이화어문학회 바로가기
  • 간행물
    이화어문논집 바로가기
  • 통권
    제46집 (2018.12)바로가기
  • 페이지
    pp.85-110
  • 저자
    배주연
  • 언어
    한국어(KOR)
  • URL
    https://www.earticle.net/Article/A344249

※ 원문제공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모든 이용자에게 무료로 제공됩니다.

원문정보

초록

영어
Gihaeilgi (literally “The Diary of 1839,” 己亥日記) is a book that describes the life of the martyrs of the Korean Catholic Church in 18th and 19th centuries. Until now, Gihaeilgi has mostly been studied in disciplines such as history, religion, and theology. This paper focuses on the work from the perspective of literature. Gihaeilgi was a collaborative work, written and compiled by several Catholics through the years, and has the special meaning of describing the real experiences of martyrs. On the basis of this book, Pope Pius IX designated 82 martyrs as “venerable persons” in 1857. Then, in 1925, 79 of the martyrs were designated as “blessed persons” by Pope Pius XI, and finally, on 6th May 1984, as saints by Pope Paul II. This paper begins by examining the bibliographic data of the work, and then considers the personal characteristics of the martyrs from the perspective of literature. The stories of the martyrs were written out of respect and admiration for their courage and virtues, and these stories encouraged religious belief among Catholics. Because the stories were written in Hangeul, they were easily accessible to the people and were disseminated widely in their day.
한국어
『긔해일긔』는 18~19세기 한국 천주교 순교자들의 삶과 죽음에 관한 이야기들이다. 『긔해일긔』는 주로 역사학 또는 종교학 및 신학 연구의 대상이 되어 왔는데, 본고에서는 문학 연구의 대상으로 보고 그 문학적 특성을 고찰하고자 한다. 『긔해일긔』는 기해 박해 당시부터 몇 년에 걸쳐 국내의 여러 명의 천주교 신자들에 의해 집필되고 보완되어 만들어진 공동작으로 순교 경험이라는 실제 상황에 대한 보고라는 점에서 각별한 의의를 가진다 할 수있다. 이 자료를 근거로 하여 1857년 9월 23일 교황 비오 9세는 한국 순교자 중 82명을 가경자로 선포하였고, 그 후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에 의하여 79위가 복자로 시복되고, 1984년 5월 6일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하여 성인으로 시성되었다. 본고는 먼저, 자료의 예비적 단계로 서지 사항을 살펴보고, 문학적 관점에서의 접근 방법으로 순교자에 대한 인물 재현 방식과 서사 구조상의특징을 고찰하였다. 인물 재현 방식은 ‘공감적 3인칭 시점’으로 서사 구조상 특징으로 2차에 걸친 고난 극복과정을 고찰하였다. 이 시기 종교 박해에 희생된 천주교 신자들에 대해 순교자전을 작성했던것은 ‘순교자들의 용덕(勇德)’을 숭상했기 때문으로 기록을 통해 순교자들의행적을 기리고자 하였던 것이다. 또 이러한 순교자전은 천주교 신자들의신앙심을 고취시키는 역할을 하였으며 이 기록은 한글로 작성되어 서민들이 더 쉽게 접할 수 있었으며 당시 그만큼 파급력이 컸다고 하겠다.

목차

<국문개요>
1. 들어가는 말
2. 서지사항
3. 순교자전 『긔일긔』의 서술방식
3.1. 인물 재현 방식 : 공감적 3인칭 시점
3.2. 서사 구조상 특징
4. 나오는 말
참고문헌
Abstract
*별첨

저자

  • 배주연 [ Bae, joo yeon | 가톨릭관동대 조교수 ]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간행물 정보

발행기관

  • 발행기관명
    이화어문학회 [The Society of Ewha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 설립연도
    1976
  • 분야
    인문학>한국어와문학
  • 소개
    우리의 국어국문학을 과학적, 실천적으로 연구하여 민족문화 및 세계문화의 발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한다.

간행물

  • 간행물명
    이화어문논집 [Journal of Ehwa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 간기
    연간
  • ISSN
    1229-7224
  • 수록기간
    1976~2018
  • 등재여부
    KCI 등재후보
  • 십진분류
    KDC 810 DDC 810

이 권호 내 다른 논문 / 이화어문논집 제46집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