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사회불안 성향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단일 회기 심상재구성의 치료효과 : 인지재구성과 심상재구성이 결합된 집단과 심상재구성 단독 집단 비교
The effect of imagery rescripting on social anxiety : A comparison of imagery rescripting with and without cognitive restructuring

첫 페이지 보기
  • 발행기관
    한국인지행동치료학회 바로가기
  • 간행물
    인지행동치료 바로가기
  • 통권
    제18권 제3호 (2018.09)바로가기
  • 페이지
    pp.335-354
  • 저자
    오송인, 김은정
  • 언어
    한국어(KOR)
  • URL
    https://www.earticle.net/Article/A337969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5,500원

원문정보

초록

영어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compare the treatment group receiving imagery rescripting combined with cognitive restructuring(IR+CR) and the treatment group receiving imagery rescripting without cognitive restructuring(IR). Individuals with high social anxiety were randomly assigned to IR+CR, IR, and the control group. The results showed that IR+CR led to significant more improvements in negative self-image vividness and core belief than IR and the control group. Also, IR+CR led to significant more improvements in negative self-image distress and traumatic early memory distress than the control group. IR showed a significant trend to decrease in negative self-image distress and traumatic early memory distress than the control group.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in negative self-image vividness and core belief between IR and the control group.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he groups at follow-up assessment after 1 week. The results indicated that, at least in a single session context, it may be more effective to precede cognitive restructuring to imagery rescripting. Second, changes in longstanding core beliefs and social anxiety symptoms may require a number of sessions of imagery rescripting. Finally, implications and limitations of this study and suggestions for future study were discussed.
한국어
본 연구는 사회불안 성향 대학생을 대상으로 인지재구성과 심상재구성이 결합된 개입과 심상재구성 단독 개 입의 치료효과를 비교하였다. 이를 위해 부정적 평가에 대한 두려움 척도 점수에서 절단점 이상으로 나타난 39명의 대학생을 인지재구성과 심상재구성이 결합된 집단, 심상재구성 단독 집단, 통제 집단에 무선할당하였 다. 사전, 사후에 부정적 자기심상으로 인한 고통, 부정적 자기심상의 선명함, 부정적 자기심상에 연관된 초기 기억으로 인한 고통, 핵심 믿음을 사실로 믿는 정도를 측정하였고, 사전, 추후에 부정적 평가에 대한 두려움, 사회적 상호작용 불안, 사회공포증을 측정하였다. 연구 결과, 인지재구성과 심상재구성이 결합된 집단은 심상 재구성 단독 집단 및 통제 집단보다 부정적 자기심상의 선명함, 핵심 믿음을 사실로 믿는 정도에서 유의한 감 소를 보였다. 또한 통제 집단보다 부정적 자기심상으로 인한 고통, 부정적 자기심상에 연관된 초기 기억으로 인한 고통에서 유의한 감소를 보였다. 심상재구성 단독 집단은 통제 집단보다 부정적 자기심상으로 인한 고 통, 부정적 자기심상에 연관된 초기 기억으로 인한 고통이 감소되는 경향을 보였다. 추후 측정에서 집단 간 유의한 차이는 나타나지 않았다. 이러한 결과는 첫째, 최소한 단일 회기 맥락에서는 인지재구성을 심상재구성 에 선행시키는 것이 보다 효과적일 수 있음을 시사한다. 둘째, 오랫동안 유지돼 온 비합리적 신념 및 사회불 안 증상에서의 개선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여러 회기에 걸친 심상재구성 단독 개입이 필요함을 의미하는 것 일 수 있다. 끝으로, 본 연구의 임상적 함의 및 제한점과 후속 연구의 방향에 관해 논의하였다.

목차

요약
 방법
  연구대상
  측정도구
  연구절차
  치료개입
  자료분석
 결과
  사전 동질성 검증
  각 종속 측정치별 치료개입 효과 검증
 논의
 참고문헌
 Abstract

저자

  • 오송인 [ Song-In Oh |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
  • 김은정 [ Eun Jung Kim |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 교신저자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간행물 정보

발행기관

  • 발행기관명
    한국인지행동치료학회 [Korean Association of Cognitive Behavioral Therapy]
  • 설립연도
    2001
  • 분야
    의약학>정신과학
  • 소개
    본 학회는 정신장애를 지닌 사람들 뿐 아니라 일반인들의 정신건강을 유지 발전 시켜가는데 있어 인지행동치료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인지행동치료를 통한 치료, 교육, 연구, 수련 및 사회 봉사 분야의 발전을 기하기 위하여 치료자 및 학자들 사이의 학문적 교류와 공동 연구 및 치료적 경험의 공유를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간행물

  • 간행물명
    인지행동치료 [Cognitive Behavior Therapy in Korea]
  • 간기
    계간
  • ISSN
    1976-667X
  • 수록기간
    2001~2019
  • 등재여부
    KCI 등재
  • 십진분류
    KDC 513.891 DDC 616.89142

이 권호 내 다른 논문 / 인지행동치료 제18권 제3호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