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검색결과

결과 내 검색

발행연도

-

학문분야

자료유형

간행물

검색결과

검색조건
검색결과 : 587
No
1

토지재산권의 보장 및 제한에 관한 입법론적 연구

김기태

한국입법학회 입법학연구 제11집 제2호 2014.12 pp.73-88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토지재산권의 보장 및 제한을 위하여 국가는 효율성의 의미를 알아야 한다. 효 율성이란 국가정책을 쉽게 만들거나 실행하는 것이 아니라 토지재산권을 보장 및 제한하는데 있어 국민들이 느끼는 체감이 효율적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즉 헌법에 서 보장하는 토지재산권의 보장 및 제한을 함에 있어 국가와 국민 모두에게 적용 할 수 있는 발전적인 정책이 필요하다. 이처럼 토지재산권의 보장 및 제한은 입법원칙에 따라 적법한 절차와 비례원칙 등을 적용하여 국민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정책이 수립되어야 할 것이다.
A nation has to know the meaning of efficiency for guarantee and restriction of land property right. The term of efficiency is not used when the policy is made easily or carried it out. Rather, when people feel that guarantee and restriction of land property rights are done successfully, the term can be used. In other words, the developmental policy that is applied for nation and people is needed with guarantee and restriction of land property right guaranteed by the constitution. Now, guarantee and restriction of land property right that all people can accept has to be done with due process of law and principle of proportionality in principles of legislative.

4,900원

2

문학작품의 저작물성 판단기준에 관한 연구

김기태

한국문예창작학회 한국문예창작 제8권 제1호 통권15호 2009.04 pp.139-17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what are reasonable judgment criteria for the copyrightability of literary works. To meet the purpose, this study discussed achievements of previous studies on the basis of relevant literatures and reference materials, and sought to examine into detailed judgment criteria for the copyrightability of literary works primarily on judicial precedents. As a result, this study could come to the following conclusions: First, it was found that the‘writings or work’protected under the Copyright Law is and remains available as anything revealing personal originality, whether literary, academic or artistic, rather than something qualified for special requirements. Furthermore, it was found that every writing or work implies its own copyright, no matter how much fine or poor it may be, and a copyright is produced immediately on the completion of creation without need of any procedure or method. In addition, it was also found that an original work may be used as a source for re-creation by other people to produce secondary works by means of translation, arrangement, modification, adaptation (dramatization) and film production. And according to current Copyright Law, the definition of ‘creativity’doesn’t mean any perfect and ultimate sense of originality, but implies that a work is not a simple imitation of other’s work but contains each author’s independent ideas or emotional expressions. As found out in this study, the current Copyright Law admits that the said least requirement can be met simply when a work is characterized by the outcome of its author’s own mental efforts and can be discriminated from any comparable work of other author. That is, the said law takes a position of demanding moderate creativity, not high. On the other hand, this study discussed that title of a literary work cannot deserve any recognition as a‘work’under current Copyright Law, contrary to the content of literary work. From the perspectives of researcher hereof, it is unreasonable that no copyrightability should be allowed uniformly for any title of work, but some of titles may be recognized as a work, if they contain creatively and fully expressed ideas or emotion. Ultimately, since the substantial similarity depends inevitably upon type of work or ideas contained therein, this study can come to a conclusion that certain case - by - case criteria should be applied differently to final judgment on plagiarism or unauthorized reproduction, depending upon the weight and scope of quotation, the way of expression and the specialized domain of work. Hence, it is urgently demanded that technological advantages of latest digital world should be leveraged to the maximum extent as applicable so as to create a network and database of works and copyright proprietors by each category of literary works in favor of streamlined licensing practices for literary works. Furthermore, it is also critical to prepare a comprehensive system to promptly judge any substantial similarity of a work to comparable counterpart.

7,600원

3

「국제항해선박 등에 대한 해적행위 피해예방에 관한 법률」에 대한 입법평론

김기태

한국입법학회 입법학연구 제15집 제1호 2018.02 pp.53-70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이루어졌으나 해양에 대한 보호와 개발을 위한 입법이 부족한 실정이다. 더군다나 해외로 항해하는 선박에 대한 보호와 안전을 위한 입법은 전무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실정에서 UN과 IMO는 국제항해선박에 대한 근거규정 마련을 촉구하는 한편 우리나라의 선박이 해외 해적들에게 납치되는 문제가 발생하면서 해적행위에 대한 피해예방을 위한 연구가 진행되었다. 국제사회는 해적행위에 대한 다각적인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우리나라는 2016년 9월 황주홍의원의 관련 법안 발의를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국제항해 질서유지를 위한 초석이 되었다. 해적범죄에 대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노력으로 제정된 국제항해선박 등에 대한 해적행위 피해예방에 관한 법률은 점차 늘어나는 해적범죄에 대응하기 위한 시작으로 장기적으로는 다양한 입법적 조치가 동반되어야 할 것이다.
Our nation is surrounded by sea on three sides but lacks legislations for marine protection and development. Moreover, there were no legislations for protection and safety of ships to go abroad at all. In this situation, UN and IMO urged us to make applicable provisions for international ship. And further research was being carried out to prevent any damages from piracy after the incident that pirates seajacked our vessel. International society is putting forth a multilateral effort into piracy. As a result, our nation became a cornerstone of maintenance of international voyage order as well as protection of people’s life and property through the bill by Rep. Juhong Hwang in september, 2016. With this effort, the legislation of preventing pirates from damages of international ships should be accompanied by various legislative measure in the long term beginning responding to increasing crime of pirate.

5,200원

5

서문

김기태

한국베트남학회 베트남연구 제1호 2000.11 pp.9-10

※ 원문제공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개인회원에게 무료로 제공됩니다.

6

한국 민간단체들의 베트남 관련 활동 고찰

김기태

한국베트남학회 베트남연구 제1호 2000.11 pp.9-41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7,500원

7

4,800원

8

농협중앙회 신경분리, 어떻게 되어가나?

김기태

지역농업연구원 씨오쟁이 통권10호 2010.08 pp.12-2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4,600원

10

국내 문학도서의 베스트셀러 요인 분석 연구

김기태

한국문예창작학회 한국문예창작 제14권 제2호 통권34호 2015.08 pp.225-254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연구는 국내 문학도서 중 베스트셀러를 중심으로 그 요인을 분석하고자 진행되었다. 이를 위하여 관련 문헌 및 자료를 바탕으로 선행연구 성과를 살피는 한편, 통계를 중심으로 구체적인 베스트셀러 요인을 살피고자 하였다. 그 결과, 지난 2001년부터 2014년까지 14년 동안 교보문고 종합 베스트셀러 10위권에 이름을 올린 시인 또는 소설가(동화작가 포함)는 모두 15명에 불과함을 알 수 있었다. 게다가 모두 소설에 치우쳐 있으며 시집은 단 한 권도 베스트셀러 상위권에 진입하지 못하였다. 베스트셀러의 요인은 매우 다양하겠지만, 오늘날 베스트셀러는 작품성 또는 독자층에 의한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이해되는 것이 아니라 대중적 미디어와의 결탁에 의한 산물이라는 불명예스러운 이미지로 떠오르기도 한다. 실제로 대중 매체에서 다루어졌거나 드라마 또는 영화로 만들어진 것들(스크린셀러 또는 미디어셀러)이 어김없이 베스트셀러가 되었다는 점에서 문학도서와의 타협점을 찾기 어려운 측면 또한 강하다. 하지만 문학도서는 문화산업으로서의 출판 행위에 의한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판매를 통한 독자들과의 소통을 무한정 도외시할 수도 없는 것이 현실이다. 따라서 올드 미디어의 대표매체인 ‘책’도 이제 뉴 미디어들과의 제휴를 통하여 그 영역을 넓혀가야 하는 시대를 맞고 있다. 문학도서 또한 다양한 매체와의 결합을 통해 독자들을 확보해 나가야 한다. 단순히 종이책 형태만을 고집할 것이 아니라, 읽기 형식의 소통만을 강조할 것이 아니라 멀티미디어와의 적극적인 제휴를 모색하여 ‘듣기’(오디오북) 및 ‘보기’(멀티미디어 전자책) 형식으로도 탈바꿈 할 수 있도록 기술적 기반을 갖추어 나가야 한다. 굳이 베스트셀러가 아니더라도 오래도록 우리 서가를 지켜줄 문학도서의 출현이 빈번해지기를 기대하며, 후 속 연구를 통해 문학도서의 부활을 위한 방안들이 다각도로 강구되기를 바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make a factorial analysis of best sellers among domestic literary books. Related literature and data were analyzed to find out the accomplishments of earlier studies, and statistical data were analyzed to determine the factors of best sellers. As a result, it’s found that the number of poets and novelists including children’s book authors who put their books on the overall top ten bestseller lists of Kyobo Book Center for 14 years from 2001 to 2014 was just 15. Moreover, all the books were novels, and no books of poetry were on the bestseller lists. There may be a wide variety of factors to make a book bestseller, but today’s bestseller is not regarded as the natural result of literary quality or of the preference of readers. Rather, it is dishonorably viewed as the result of collusion with popular media. In fact, no books that were covered in massmedia or on which TV dramas or movies were based have failed to become bestsellers(the so-called screen seller or media seller), but it’s not actually easy to generate an encounter between literary books and media. As a matter of fact, communication with readers through sales should no longer unconditionally be disregarded in that literary books are the products of publication in the cultural industry. Now, it’s time for a “book,” which is one of typical old media, to expand its sphere in partnership with new media. Likewise, it’s necessary to secure readers for literary books in cooperation with various media. How to form an alliance with multimedia should carefully be considered instead of simply sticking to p-books or communication in the form of reading, and required technology should be developed to create more books in the form of “listening”(audio book) or looking (e-book). In the future, a lot of literary books that will be loved for a long time are expected to appear, and sustained research efforts should be made to consider how to step up the revitalization of literary books from diverse angles.

7,000원

11

4,500원

12

진보-보수언론 진영 간 소통 프로젝트 사례 연구 : 중앙일보・한겨레신문 공동기획 <사설속으로> 사례를 중심으로

김기태

한국소통학회 한국소통학보 제16권 제1호 통권32호 2017.03 pp.87-117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이 논문은 진보와 보수 양 진영간 갈등과 다툼이 끊이지 않고 있는 우리 사회의 고질적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언론계의 새로운 소통 프로젝트를 분석 대상으로 삼은 것이다. 즉, 보수신문으로 분류되는 <중앙일보>와 진보신문으로 분류되는 <한겨레신문>이 공동 기획한 언론사간 소통 프로젝트 <사설속으로> 사례를 분석한 연구 결과이다. 동일한 주제의 사설을 대상으로 두 신문의 논점과 시각의 차이가 무엇인지를 비교하는 글을 같은 날짜 <중앙>과 <한겨레>에 동시에 게재하는 기획의 내용과 의미를 분석한 논문이다. 공동 프로젝트의 기획 의도 및 과정 분석과 2013년 5월 21일(1회)부터 2016년 10월 25일(175회) 까지 3년 2개월 동안 게재된 글 총 175편을 분석한 내용과 본 소통 프로젝트에 대한 반응 및 평가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기획 의도는 대표적인 진보-보수 진영의 대표적 신문인 중앙일보와 한겨레신문이 서로 동일한 주제의 사설 분석을 통해 두 신문간 논점의 차이가 무엇인지를 독자들에게 알림으로써 고질적인 양 진영간 갈등을 해결하는 소통의 계기로 삼고자하는 것이었다. 둘째, 비교 대상 사설 주제는 정치 72건(41.1%), 사회 57건(32.6%), 국제 22건(12.6%), 경제 22건(12.6%), 문화 2건(1.1%)의 순으로 나타났다. 집필자는 지난 3년 2개월 동안 총 7명의 전문가들이 참여해왔는데 그 중 6명은 고등학교 교사로 이 중 4명은 국어과 교사, 2명은 철학전공 교사였으며 나머지 한 사람은 미디어 비평 전공의 대학교 교수로 구성되었다. 셋째, 저널리즘 전공 연구자들은 본 기획 프로젝트에 대해 그다지 큰 관심을 가지고 있지는 않았으나 기획 자체에 대해서는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하였다. 독자 및 언론의 반응은 프로젝트 초기에는 기대와 격려 중심의 긍정적 반응과 논술 교재로서의 기능 외에 보다 적극적인 진보-보수 언론간 소통이라는 기획 의도를 살리는 데는 다소 미흡했다는 부정적 평가가 공존했다. 그러나 3년 2개월 동안 프로젝트가 지속된 현재는 대부분 긍정적 평가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This study focuses on a new communication project within the Korean press in order to tackle the long-lasting issue of conflict between the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parties in Korea. In other words, it specifically analyzes a joint communication project between the conservative Joongang Ilbo and the progressive Hankyoreh. The joint project compares the arguments and viewpoints of an editorial in each newspaper on an identical topic, the results of which are summarized in one editorial presented in both newspapers on the same date—this study analyzes the contents and significance of this project. The purpose, design and assessment of this project, along with the 175 actual editorials published from 05/21/13 to 10/25/16, were analyzed.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purpose of this project was to create an opportunity of communication between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media in Korea, an issue that has been extremely difficult to resolve for a long period. To that end, the project seeks to inform readers about differences between the viewpoints of Joongang Ilbo and Hankyoreh, each being prominent newspapers among the Korean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media, respectively, on the same topic. Second, topics of the analyzed editorials consisted of politics (72 editorials, 41.1%), society (57 editorials, 32.6%), international issues (22 editorials, 12.6%), economics (22 editorials, 12.6 %), and culture (2 editorials, 1.1%). A total of 7 experts participated in this communication project as analysts for the last 38 months—the group consisted of 6 high school teachers, of which 4 taught the Korean language and 2 taught philosophy, and 1 expert was a professor specializing in media criticism. Third, during the early stages of the project, there were not only positive reviews of expectation and encouragement, but also negative assessments claiming that the project was more or less an essay textbook, unable to fulfill its intended role as a window for communication between two opposing political camps. However, after 38 months of progress, recent reviews were found to be mostly positive.

7,200원

13

4,900원

14

경영학 교육에서 문제중심학습(Problem-Based Learning)의 설계 및 적용 사례

김기태

한국질서경제학회 질서경제저널 제15집 4호 2012.12 pp.63-85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1990년대 경영학 교육방법에 대한 반성과 평가 이후 경영학 교육에서 사례연구, 액션러닝, e-Learning 등 다양한 교육방법이 도입되어 활용되고 있으며, 특히 사례연구법은 이론과 현장을 연계시켜 학생들의 문제해결 능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최근 실제 문제의 해결능력 향상, 창의력 개발, 팀웍과 자기주도적 학습능력 향상을 목적으로 문제중심학습(PBL: Problem-based Learning)이 경영학 교육에도 도입되기 시작하였다. 본 논문에서는 기존의 경영학 교육과 관련하여 개발된 사례와 교육방법을 검토하고, 문제중심학습법을 인적자원관리 교과목에서 적용한 사례를 소개하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사례에 적용하였던 학습법은 학생들이 팀을 구성하여, 중소규모의 회사를 직접 선정하여 자료를 수집하고, 수집된 자료에 근거하여 문제점을 도출하고 해결대안을 모색해 나가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또한, 문제중심학습법의 교육효과를 확인하고, 교육 경험을 바탕으로 교육 진행과정의 유의사항과 향후의 교육을 위한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Many types of teaching methods such as a case study, an action learning and an e-learning have been introduced in business education because of much discussion and reflection on the previous insipid teaching style. One of the widely used teaching methods is a case study which provides the link between theory and practice and which is effective to improve problem-solving abilities among students. And now, a new teaching style called problem-based learning has been launched in the business education to increasing problem-solving ability, creativity, teamwork, and self-directed learning for students. The main purpose of the current study is to review the HRM-related cases and previous teaching methods and present the effectiveness of problem-based learning by giving a specific example. In case of problem-based learning, after being assigned to each team, students are required to search for the target companies which are small- and medium-sized, collect the data to be analyzed, draw problems and seek for the solution to overcome the crisis each company faces. In addition, this study gives instructions that we need to be aware of in managing the problem-based learning in the class and makes suggestions for the better future business education.

6,000원

16

한국 전쟁과 군선교

김기태

장로회신학대학교 세계선교연구원 선교와 신학 제26집 2010.08 pp.41-69

※ 원문제공기관과의 협약에 따라 모든 이용자에게 무료로 제공됩니다.

17

5,400원

18

국제 클리닉에서의 문화간 의료 커뮤니케이션의 민족지학적 연구 : 환자 심층 설문 면담을 중심으로

김기태

고려대학교 언어정보연구소 언어정보 제26호 2018.03 pp.5-32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Kim, Ki-tae. 2018. An ethnographic study of intercultural health communication at a Korean international clinic: Focusing on in-depth interviews with patients. Language Information. Volume 26. 05-32. The present study ​investigates intercultural health communication at a Korean international clinic in a large-sized general hospital (Hospital A) by ethnographic field work and in-depth interviews with patients. The researcher participant-observed their consultations with a variety of doctors for more than 18 months, and six respondents were selected from the participating patients for in-depth interviews. The interview was semi-structured with nine open-ended questions in five fields. The findings illustrate that (1) personal referrals among acquaintances and initial encounter at the international clinic are the two most important triggers for the very first visits; (2) the respondents are very satisfied with the hospital and the clinic; (3) the patients are mostly content with their communication with the Korean doctors and the international clinic staff, but not so much with the nursing and administrative staff, particularly when the international clinic is closed or unavailable; (4) what the respondents regard as the hospital's strengths are actually what most large-sized general hospitals in Korea are commonly equipped with already such as interdisciplinary communication among various departments facilitated by shared medical records; on the other hands, the respondents find Hospital A somewhat insensitive to patients' confidentiality/privacy, cleanliness, and the patient's needs to interface with the doctors and the international clinic; (5) future visitors might find it helpful to be better informed of the existence of the international clinic itself, the features that large-sized general hospitals in Korea universally share, a simple map or floor plans of the hospital, and more informative English web pages. Overall, the in-depth interviews highlight what was not sufficiently brought to light during ethnographic observation by explicitly asking for the respondents' insights. Despite its limitations, the present study hopes to balance and complement research on intercultural health communication in Korea by bringing more light to skilled or professional international patients who visit large-sized general hospitals.

6,700원

20

4,900원

 
1 2 3 4 5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