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icle

Home

영국 해상보험법의 주요 개혁동향 - 보험자의 계약체결 후 최대선의의무를 중심으로-
Main Trends for Reforming Marine Insurance Law in England - Focused on the Insurer's Post-Contractual Duty of Utmost Good Faith -

첫 페이지 보기
  • 발행기관
    한국무역보험학회 바로가기
  • 간행물
    무역보험연구 바로가기
  • 통권
    제12권 제3호 (2011.09)바로가기
  • 페이지
    pp.41-74
  • 저자
    신건훈
  • 언어
    한국어(KOR)
  • URL
    https://www.earticle.net/Article/A171773

※ 기관로그인 시 무료 이용이 가능합니다.

7,600원

원문정보

초록

영어
It is well-established under English insurance law that insurance contracts are based on mutual utmost good faith. Although most cases on the duty of good faith are concerned with the insured's duties rather than the insurer's, there are tentative suggestions in the recent case law that insurers should make inquiries, not act arbitrarily and not take into account extraneous circumstances in relation to claims. The problem with the duty of good faith in insurance contracts is that only one remedy is available for breach, avoidance. The remedy, avoidance, is a one-sided remedy, of far more use to the insurer than to the insured, because the insured is not entitled to damages for any further loss suffered through the delay or refusal of an insurance claim. English Law Commission makes four criticisms of the current law, that is, the law lacks principles, appears unfair, appears to reward inefficient and dishonest insurers, and leads to injustice. The Law Commission has reached the conclusion that the law in England is in need of reform. First, the Law Commission thinks that the insurer's primary obligation in insurance contracts, is to pay valid claims rather than to hold the insured harmless. Therefore, the insurer fails in this primary obligation, then under general contract principles, the insurer should be liable for any foreseeable losses. The test is objective. If the insurer refused a claim later held to be valid, the insurer would be liable, even if it had reasonable grounds for its original refusal. Secondly, the Law Commission proposed that where an insurer has acted in bad faith in refusing a claim or delaying payment, the insured should have the right to damages for foreseeable losses caused by the insurer's breach. The Law Commission argued that the duty of good faith should be non-excludable, in other words, a contract term could not exclude the duty or limit liability for its breach.
한국어
영국 법률위원회(Law Commission)는 현행 영국 보험법 상 보험자의 보험금지급의무 및 선의의무에 관한 법원칙이 보험자에 지나치게 유리하게 편중되어 있다고 판단한다. 법률위원회는 관련 보험법원칙 상 비형평성 및 불공정성을 제거함으로써 영국 보험법 및 보험업계에 대한 신뢰를 제고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최근 관련 법률의 개혁안에 관한 쟁점보고서를 발표하였다. 따라서 본고는 기존의 문헌 및 법률위원회의 개혁권고안을 중심으로 관련 보험법원칙의 문제점 및 주요 비판내용을 검토한 후, 개혁권고안의 내용, 의미 및 개혁의 기대효과를 검토하는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

목차

국문요약
 Ⅰ. 서론
 Ⅱ. 영국 보험법상 보험자의 계약체결 후 최대선의의무에 관한 법원칙
 Ⅲ. 영국 법률위원회의 주요 개혁권고안
 Ⅳ. 결언
 참고문헌
 ABSTRACT

저자

  • 신건훈 [ Gun-Hoon SHIN | 경상대학교 국제통상학과 부교수 ]

참고문헌

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간행물 정보

발행기관

  • 발행기관명
    한국무역보험학회 [The Korean Academy for Trade Credit Insurance]
  • 설립연도
    2000
  • 분야
    사회과학>무역학
  • 소개
    본 학회는 무역보험에 관한 이론, 정책 및 실무에 관련된 학술을 조사 연구하여 무역보험관련 학계 및 업계의 발전에 이바지하며 회원 상호간의 친목과 산학협동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설립되었습니다. 또한 본 학회는 무역보험, 무역학 및 법학을 전공하는 전국 각 대학의 교수와 무역 유관단체 및 무역업체를 회원으로 하고, 국내 유수 경제연구소 및 무역단체와 협력하며, 정기학술대회, 정책세미나 및 국제학술대회 등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간행물

  • 간행물명
    무역보험연구 [Journal of International Trade and Insurance]
  • 간기
    계간
  • ISSN
    2093-5811
  • 수록기간
    2000~2019
  • 등재여부
    KCI 등재
  • 십진분류
    KDC 326.2 DDC 382.3

이 권호 내 다른 논문 / 무역보험연구 제12권 제3호

    피인용수 : 0(자료제공 : 네이버학술정보)

    페이지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