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관회원 로그인
소속기관
아이디
비밀번호

개인회원 로그인
아이디
비밀번호

IDㆍ비밀번호 찾기 | 개인회원 가입

기관회원으로 로그인하시면 원문을 무료로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개인회원으로 로그인하시면 학술교육원의 개인화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54.90.185.120

Manque de présence et explosion de sensorialité dans la communication contemporaine : une sémiotique des « gastromanies » à partir d’À rebours. 프랑스어(FRE)

Lack of presence and sensory explosion in contemporary communication : a semiotics of "gastromanies" from the Grain.

발행기관
한국영상문화학회 바로가기
간행물
영상문화 [KCI 등재] 바로가기
통권
제28호 (2016년 6월) 바로가기
페이지
pp.5-27
저자
Massimo Leone
URL
http://www.earticle.net/article.aspx?sn=281110
가격
6,000원 기관회원 로그인 시, 무료 열람 가능.

원문정보

초록

현대 사회의 특징 중 하나는 먹거리에 대한 심각한 집착이다. 이러한 집착은 어디서 유래하는 것인가? 본 논문은 이에 대한 해답을 현대 텍스트가 아닌 19세기말 프랑스 작가 조리스-칼 위스망스의 『거꾸로』(1884)에서 찾으려 한다. 이 작품의 분석을 통해서 현대의 신경증들에 대한 성찰의 단초를 찾고 특히 음식과 관련한 기호학적 접근을 시도하고자 한다. 『거꾸로』의 중심 주제는 실존적 공허이다. 이 실존적 공허를 어떻게 채울 것인가? 어떤 방법으로 더 이상 실존적 의미를 부여할 전통적인 보호망이 없는 이 시대에 살아가는 의미를 부여할 것인가? 더 이상 삶에 의미가 없기에, 이 작품에서는 감각들에 의해, 감각작용들에 의해 그 빈곳을 채우고자 한다. 점점 더 복잡해져가는 온갖 전략과 상품과 술수가 난무한다. 향수, 옷감, 서적, 그림은 물론 특히 한 장에서는 음식을 통해서 주인공 데제셍트가 삶의 공허함을 채우고자 한다. 그 음식 메뉴에서 우리가 추출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인가? 이국적인 것에 대한 집착, 민속적인 것에 대한 집착, 순수한 것에 대한 집착. 이러한 분석은 지금 우리가 먹거리에 대해 지니고 있는 신경증적 집착에 대해 흥미로운 관점을 제공해 준다.
La société contemporaine se caractérise par une véritable obsession pour la nourriture. Pourquoi sommes nous autant obsédés par la nourriture ? L’article qui suit essaie de trouver une réponse non pas dans un texte contemporain mais dans un texte qui, non seulement d’après le présent auteur mais aussi selon l’avis de plusieurs lecteurs beaucoup plus avertis, ouvre une réflexion sur les névroses de la contemporanéité : À rebours de Joris-Karl Huysmans(1884). L’on connaît le récit d’À rebours : le nœud thématique fondamental du livre c’est le vide existentiel ; comment combler le vide existentiel ; de quelle façon donner un sens à la vie à une époque à laquelle il n’y a plus de filets de protection traditionnels pour conférer ce sens à l’existence. Puisque il n’y a pas de sens dans la vie, l’on essaye d’y suppléer par les sens, par les sensations, et les chapitres du livre ne sont qu’une enfilade à travers tous les sens, exposés à des produits, des stratégies, des expédients et des préparations d’une sophistication croissante : les parfums, les étoffes, mais aussi les livres, les tableaux, et enfin un chapitre extraordinaire sur les mets à travers lesquels des Esseintes essaye de combler ce vide existentiel. Quelles recettes pouvons-nous tirer d’À rebours ? L’obsession de l’exotisme. l’obsession « folklorique », l’obsession de la pureté, voilà trois recettes qui nous offrent un regard amusé et amusant sur les névroses alimentaires contemporaines.

목차

국문초록
1. Introduction : I'obsession alimentaire
2. Manque de presence et explosion de sensorialite
  (1) Un vide de sens, un plein des sens.
  (2) Premieres recettes : I'obsession de l'exotisme.
  (3) Deuxieme recette : l'obsession 《 folklorique 》
  (4) Troisieme recette : l'obsession de la purete.
  (5) Une approche semiotique multiple.
  (6) L'isotopie semiospherique de la sensorialite
  (7) Un manque de presence.
  (8) Retour sur A rebours.
  (9) L'illusion de la transportabilite du sens
  (10) L'illusion d'un sens sans contexte.
3. Conclusion : l'illusion d'un sens renverse.
Bibliographie
Abstract

Keywords

La culture alimentaire, gastromanies, Suisse Mangsee, À rebours, Food culture, gastromanies, Switzerland Mangsee, Countdown timer, 먹거리 문화, 미식광, 위스망스, 거꾸로

사용자추천 검색어가 없습니다.

저자정보

  • Massimo Leone [ Universita Degli Studi di Torino ]

간행물 정보

발행기관

명칭
한국영상문화학회 [Korean Association for Visual Culture]
설립연도
1999
분야
사회과학 > 신문방송학
소개
영상문화와 관련한 다양한 학제적 연구와 새로운 패러다임의 창출을 목적으로 한다.

간행물

간행물명
영상문화 [Visual Culture]
간기
반년간
ISSN
1598-1088
수록기간
2000~2018
등재여부
KCI 등재
주제분류
사회과학 > 신문방송학
십진분류
KDC 326.7      DDC 384

이 권호 내 다른 논문 / 영상문화 제28호

오류접수

  • DB의 서지사항 오류가 발견되면 알려주십시오.(저자, 제목등의 표기오류)
  • 원문파일의 오류를 알려주십시오.
이름
E-MAIL
제목
내용

인용하기(서지반출)

※ 자료의 서지사항 중 선택한 언어로 구축되지 않은 부분은 기본입력된 언어로 반출됩니다.

언어선택

서지반출